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008,720total
  • 2,499today
  • 5,981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08.01.17 19:25 끄적끄적

전 오늘 새벽 4시50분, 자다가 거실에서 비닐이 '바스락' 거리는 소리를 듣고 순간 '도둑이다'

하고 방문을 닫고 잠금버튼을 잠갔습니다(평소에는 좀 열고 잠을 자요)

그리고 제 가슴은 터질것 같이 떨리고 바들바들 숨이 막혔습니다.

전 제가 잠결에 잘못 들었는지 몰라서 잠시 거실 소리를 들었습니다.

다시 소리가 들리고 멈추었습니다.

떨리는 손으로 112에 신고 하고 지금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안내하는 분은 "지금 출동하겠습니다" 하고 끊었습니다.

그리고 전 방안에서 티비소리를 크게 하고 혼자 크게 얘기를 이것저것 얘기를 하다가

멈추고 경찰 아저씨를 기다렸습니다.

전 경찰이 오길 기다리면서  별이 별 상상을 했습니다.


진짜 도둑인가?

아니며 거실문이 열렸나?..그래서 바람으로 비닐 소리가 난건가?

아니면 쥐?...여긴 4층인데.....

아니면 바퀴벌레?.....4년동안 한번도 못봤는데....

그럼 무슨소리?.....

전 무서움에 떨면서...기달렸습니다.

5분후 경찰아저씨가 핸드폰으로 전화가 왔습니다.

"무슨일이시죠?"

그리고 상황 설명을 드리고.....

"지금 가겠습니다"


......지금? 도착이 아니라?

......그리고 5분 동안 전 다시 바들바들 ...거실에 나가서 확인 하고 싶었지만 넘 무서웠지요.

다시5분은 저에게 50분 같았습니다......


그리고 다시 전화가 와서 경찰아저씨에게 4층으로 오시라고 했습니다.

오셔서 벨을 누르시고......

전 나가는게 넘 무서웠지만.....

손에 큰 옷걸이를 들고 방문을 확~~~~~~`````열었습니다..

....

....거실을 봤습니다.....

....불을 켜고.....

거실에는 아무도 없었습니다.....

순간 안심을 하고 현관문을 열어드렸습니다.

두분의 경찰 아저씨가 오셨습니다....


경찰아저씨는...."괜찮으세요?"

전 경찰분께" 아저씨 방문을 여니..아무것도 없네요"

" 다행이지만 ㅠㅠ...죄송하네요"

그리고 경찰 아저씨는 제 거실 창과 문을 다시 살펴보고..

" 다행이네요^^" 하고 웃으시면서 절 안심시켰습니다.

경찰아저씨...."근데 비닐 소리는 뭘까요"

나...."글쎄요 모르겠어요 냉장고 옆에 비닐이 저절로 소리가 날 수 있나요?"

(냉장고 옆에 비닐이 좀 있었어요)

이런 저런 대화가 있고....

전 경찰 아저씨에게 정중히 사과드리고 "추운데 오시게 해서 죄송합니다"

하지만 경찰 아저씨는 아니라면서 괜찮다고 웃으면서 저를 안심을 시켰습니다.


전 너무 창피하고 죄송하고.....

그리고 문단속 잘 하시라고 당부하시고 가셨습니다.


휴~~~~```

물론 해프닝으로 끝났지만 전 그 순간 10분은 정말 지옥 같았습니다....


"경찰 아저씨 죄송합니다..추운 새벽에 오셔서.....그리고 고맙습니다...."


근데 그 비닐 소리는 뭘까요?...잘못 들은 건 아닌데.....


하지만 신고하고 10분은 정말 긴 시간이 였습니다...다행이 아니라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