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073,447total
  • 50,988today
  • 3,670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0.01.06 07:30 남자패션 스타일

남자의 멋은 외모보다 전체적인 스타일에서 오는 분위기에서 매력을 느낀다. 남자야 여자의 외모나 몸매로 결정적인 매력과 섹시함 그리고 호감도를 주지만 여자가 보는 남자매력은 전체적인 그 남자의 분위기다. 그 분위기에는 외모. 체형. 말과 행동이 있지만 옷차림에서 보여주는 그 남자의 개성과 이미지로 여자는 판단한다. 즉 여자는 남자의 옷차림 하나만 봐도 성격이나 좋아하는 취향 그리고 개성까지 옷차림으로 세심하게 판단한다는 것이다. 남자가 잘 모르는 여자만의 느낌이랄까? 물론 옷만 잘 입는다고 다 매력을 느낀다는 것은 아니다. 성격과 말, 행동에서 전혀 다른 분위기를 주는 사람도 있지만(남자도 마찬가지다) 처음에는 역시 옷차림에서 남자의 호감도가 결정적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 만큼 남자의 옷차림은 최근에 호감도를 높여주는 1순위가 되고 있으며 사회 활동에서도 중요한 경쟁력을 발휘한다. 무심코 입은 옷으로 자신을 잘못 판단하는 기준이 될 수 있으며 패션의 관심으로 자신만의 매력을 보여주는 연출로 뜻밖의 좋은 결과를 보여주기도 하는 것이 옷차림이다.

그럼 매력적인 남자로 만들어주는 스타일링에 대해 알아보자.

                                1. 슈트

직장인이라면 늘 입는 슈트를 입어야 한다. 슈트부터 와이셔츠. 넥타이까지만 보여주면 된다고 생각하고 특별한 스타일링이 없을 거라 생각할 수 있다. 그렇지만 늘 입는 슈트도 좀 더 스타일리시하고 매력적인 연출이 필요하다. 일주일 내내 같은 슈트라도 와이셔츠(드레스 셔츠) 넥타이, 벨트, 소품 등을 바꾸어 가면서 같은 슈트라도 분위기를 다르게 하는 것이 좋다. 늘 만나는 직장동료에게도 작은 부분에서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면 아침의 시작이 즐겁다. 어제 본 직장에서나 술자리에 어제도 본 모습 그대로 출근한다면 자신의 게이른 모습을 보여주는 것으로 셔츠나 넥타이라도 매일 다르게 연출하고 구겨지고 오염이 있는 옷은 절대 입지 않는다.

슈트를 멋스럽게 입는 법

슈트는 돈이 들더라도 투자해서 좋은 실루엣과 소재를 선택해야 한다. 자신의 몸에 잘 맞고 기본적인 네이비 컬러의 슈트를 갖추는 것이 어느 장소나 상황에 잘 어울리는 컬러로 기본적으로 있어야 하며 차콜 그레이 슈트에 와인 타이로 중요장소에에서 착용하면 좋다. 바지 기장은 구두를 살짝 덮는 길이가 좋고 이상적이다.
셔츠를 고를 땐 소재 디자인 그리고 컬러를 고려하고 클래식 슈트라면 광택이 있는 화이트면소재가 좋으며 기본 슈트에 컬러 셔츠는 멋스러움을 준다.
타이는 자신의 카리스마를 보여주기도 하며 사회적인 지위를 나타나게 하는 중요 포인트로 매듭 방법과 컬러. 무늬 선택에 신중해야 한다. 전문직이라면 옷차림이 자유스럽지만 타이를 착용하지 않아도 정장바지와 세미 재킷으로 개성과 능력을 보여준다.
신발은 벨트 컬러와 동일하게 하거나 바지 색으로 맞추는 것이 좋으며 항상 깔끔한 구두를 보여준다.

                                   2. 캐주얼

캐주얼은 슈트보다 연출력이 필요하다. 디자인과 컬러매치로 다양한 스타일링이 나오기 때문이다. 대부분 남자 패션에 기본적인 무채색이나 중간색을 선호하기 때문에 세련미를 주기도 하지만 자칫 무겁게 보이거나 밋밋하게 보일 수 있다. 유색인 컬러가 있는 아이템은 다소 부담스럽고 어색하기도 한다. 하지만 캐주얼웨어는 컬러 포인트가 중요하며 믹스매치가 중요하다.

캐주얼을 멋스럽게 입는 법

세련미를 주는 방법으로 동색계열과 톤을 다르게 하여 전체적으로 시크한 분위기를 준다. 상의, 하의를 같은 색으로 통일하고 이너웨어를 겉옷보다 밝게 또는 어두운 색으로 연출하면 멋스러움을 준다. 같은 계열과 톤이 비슷해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소품이나 이너웨어에 컬러 포인트를 준다면 자신만의 개성을 보여줄 수 있다.
화려한 컬러로 연출하고 싶다면 2가지 이상의 유색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촌스럽지 않는데 예를 들어 바지와 이너웨어가 컬러라면 겉옷은 무채색이 좋으며 프린트로 여러 색이 믹스된 옷이라면 상의나 하의는 단색으로 연출한다.
특히 올해도 유행할 체크무늬나 후드 티셔츠로 레이어드한다면 더욱 멋스럽다.

                                   3. 소품

슈트나 캐주얼 옷차림에 가방이나 신발 또는 머플러. 액세서리는 하나만으로 스타일리시하게 보이는 것이 소품의 위력이다. 남자패션이 다소 여자 패션보다 밋밋한 부분이 있어 이럴 때일수록 적극적인 소품활용을 해야 한다.

소품을 세련되게 연출하는 법

소품은 의상을 선택한 후 액세서리나 소품을 매치해 본다. 물론 소품을 위해 반대로 의상을 맞추기도 하지만 소품은 의상과 잘 어울리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무채색의 옷에 컬러를 주는 타이나 머플러는 옷차림에 중요 컬러 포인트이다. 그 외로 시계나 안경 그리고 가방, 신발은 옷차림에 남자패션에 중요하다. 옷차림에 세련미를 주는 소품으로 캐주얼 차림에는 유색의 컬러인 시계나 캐주얼화로 스타일링을 하여 활동적이고 개성을 보여주며 슈트에는 메탈의 소재의 시계나 자신을 돋보이게 하는 타이나 소품으로 고급스러움을 준다.
특히 주얼리에서 남자는 다소 부담이 있을 수 있지만 가벼운 목걸이나 팔찌 착용으로 섹시한 매력을 주어 옷차림에 따라 연출해 본다.

                      4. 피부 관리와 헤어스타일

피부 관리- 이제는 남자도 화장하는 시대다. 팩을 하고 스킨케어 숍도 이용하는 남자들이 늘고 있다. 그 만큼 피부 결에서 오는 부드러움이 깔끔한 이미지를 준다. 여자보다 피부가 튼튼해서 최소한의 피부 관리로도 충분히 부드러운 피부를 유지할 수 장점이 있다. 피지 조절을 위해 이마 , 코. 턱 부분을 꼼꼼히 세안하고 기초화장은 물론 밝은 피부 톤을 위해 컬러로션도 도움이 된다.

헤어 관리- ‘바리깡’으로 단정하게 머리를 자르는 시대는 지났다. 단정하고 손질은 쉬울 수 있겠지만 개성도 세련미도 없다. 자신에게 어울리는 헤어컷을 친구의 도움이나 매체 또는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다면 자신의 전혀 다른 세련된 모습을 발견한다.

남자의 포스는 옷차림에서 나오는 시대가 되었다. 아무리 비즈니스에 전략과 능력이 있고 성격이 좋아도 사람들은 자신을 3초 안에 스타일로 판단, 이미지와 성격까지 받아들여지게 된다. 그것이 현실이고 경쟁력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