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581,725total
  • 25,617today
  • 3,364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0.01.20 07:30 남자패션 스타일

최근에는 젊은 남자도 유난히 배가 나오는 올챙이 체형이 늘어나고 있다. 그 만큼 식습관이 예전보다 고칼로리섭취로 체형의 밸런스가 깨지기도 하는 것이다. 또한 중년이 되면서 적은 움직임과 술자리, 보신(?) 음식섭취로 중후한 체형이 되기도 한다. 그래서 볼록하게 나온 배로 옷 입기는 어렵고 스타일을 찾기란 힘들 수 있을 것이다. 그뿐이겠는가? 배가 나와 더 스트레스를 받아서 먹는 것으로 풀고 그래서 더 움직임이 둔해 점점 배가 나온다. 

멋진 옷을 입기위해 그리고 스타일을 찾기 위해 다이어트를 하는 것이 가장 좋겠지만 쉽지 않다. 그렇다면 배가 나와도 좀 더 스타일리시하고 멋스럽게 입는 방법을 찾아야 하는데 배가 나온 남자가 피하면 좋은 패션과 잘 입는 방법을 참고해 본다면 어느 정도 커버가 될 수 있을 것이다.

1. 짧은 재킷은 피한다

여자는 아랫배가 유난히 나온 체형이 많지만 남자는 배가 나오는 모양이 윗배부터 아랫배까지 전체적으로 나온다. 그렇다면 허리선보다 위로 끝나는 상의는 입지 않는 것이 좋다.

짧은 길이의 상의는 배를 더 강조하고 뚱뚱하다는 이미지를 강조 할 수 있다. 슈트 재킷에서는 2 버튼보다 3 버튼 그리고 더블브레스트 재킷(double breasted)은 시선을 길게 해주어 슬림하고 길게 보이고 버튼을 잠그면 움직일 때 배가 강조되지 않아 좋다. 재킷라인은 허리선이 들어간 디자인이 슬림해 보이는 효과를 보일 수 있어 일자재킷보다 날씬한 분위기를 보여 줄 수 있다.
재킷보다 캐주얼 옷에서 짧은 길이의 점퍼는 가장 배가 나오는 위치에 끝나기 때문에 시선이 가고 더욱 배를 강조한다. 재킷이나 점퍼를 선택할 때 엉덩이를 덮는 길이를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오픈해서 입기 보다는 여며서 입는 것이 좋다.

2. 단색 상의를 피한다

단색을 피하라는 말은 겉옷과 바지에 프린트옷을 입으라는 것은 아닌 이너웨어를 말하는 것이다. 디테일과 디자인이 복잡한 상의는 부피감을 주고 부하게 보일 수 있다. 즉 입체적인 디자인을 피하는 것이 좋다. 장식이 강조되는 디자인이나 포켓이 많은 디자인은 일단 피하는 것이 좋으나 단색 옷(이너웨어)은 나온 배가 강조되고 뚱뚱해 보일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단색의 셔츠보다 스트라이프나 체크무늬셔츠가 훨씬 날씬해 보이며 단색옷보다 무늬 옷은 볼록하게 나온 배가 시선을 분산해 배가 도드라지지 않는다. 그리고 이왕이면 셔츠도 허리라인이 들어 있는 디자인이라면 더욱 날씬하게 보인다. 배가 나온 남자는 당연히 박스형이 배를 강조하지 않다고 생각하겠지만 그 생각을 버려라.
프린트가 있는 옷이라도 겉옷의 단색과 프린트 이너웨어로 절개하는 연출이 필요하다. 이너웨어가 프린트라면 겉옷은 어두운 단색으로 마무리하여 수직으로 길게 시선을 주고 전체적으로 단색으로 코디했다면 최근에 유행하는 보타이나 무늬 머플러로 심플하게 연출하여 시선을 위로 또는 길게 집중시킨다.

3. 벨트로 강조하지 않는다

정장이라면 벨트를 해야 한다. 하지만 벨트는 최대한 심플한 버클을 선택하고 바지 색과 동일한 벨트색을 착용하는 것이 배를 강조하지 않는다. 체형의 가장 넓고 도드라진 곳에 벨트가 위치하거나 벨트의 버클이 크거나 독특한 디자인이 넓은 부분을 강조하게 되는 것이다. 벨트 착용할 때도 배 중심인 가장 많이 나온 위치했다면 더욱 배가 강조되기 때문이다. 벨트의 위치는 살짝 내려 착용하는 것이 자연스럽고 엉뚱하게 보이지 않는다.

물론 이너웨어를 바지 밖으로 연출할 수 있다. 특히 캐주얼웨어는 자연스럽게 바지 밖으로 연출할 수도 있겠지만 박시한 옷이 아니라면 자연스럽게 밖으로 이너웨어를 연출해도 무방하다. 큰 사이즈나 헐렁한 옷은 더욱 뚱뚱해 보이고 배가 강조될 수 있지만 몸에 잘 맞는 디자인은 상의, 하의 옷의 색을 동일하게 연출하고 가볍게 같은 색의 벨트착용은 날씬하게 보인다.

4. 네크라인과 소재가 중요하다

배가 나온 체형은 전체적으로 통통하고 목이 짧아 보인다. 목선에 딱 맞는 네크라인이나 목폴라는 배가 강조되어 전체적으로 답답한 인상을 줄 수 있다. 특히 이중 턱이라면 더욱 피하며 브이네크라인이나 셔츠에 어두운 넥타이로 시선을 길게 보이도록 한다. 소재부분에서는 전체적으로 두꺼운 직물은 피하고 부피감이 있는 니트는 부해보이므로 가볍고 얇은 캐시미어 소재가 슬림해 보인다.
특히 정장이나 캐주얼의상에 조끼를 착용할 때도 브이 네크라인을 선택하고 소재는 얇고 어두운색 그리고 밑단이 너무 조여 착용할 때 배가 부피감 있게 보이는지 체크한다.

5. 바지 길이를 짧게 입지 않는다

배가 나온 남자의 바지 길이를 보다보면 유난히 바지 길이가 짧다. 배가 나와 바지 길이가 짧아지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의 배나온 남자들이 바지를 짧게 입는 것을 볼 수 있다. 바지 길이가 짧고 바지통까지 넓다면 다리가 더 짧아 보이고 배가 강조 될 수 있다. 바지는 이너웨어와 동일한 색으로 신발 굽까지 오는 길이로 선택한다면 슬림하고 길게 보이는 효과가 있다. 또한 바지에 포켓장식이 최대한 강조되지 않는 심플한 디자인을 선택하고 바지 안에 소지품을 넣지 않는 것이 넓은 부분을 강조하지 않는다.

6. 배바지를 입지 않는다

배가 나오면 바지의 위치가 난감하다. 배 중간에 바지를 착용하지면 배가 강조되고 바지에 벨트를 해도 이상하게 흘러내린다.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배바지 스타일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래도 배위에 걸치는 배바지는 부담스럽게 보일 수 있고 스타일도 망치게 된다. 힘들겠지만 넓은 부분을 강조하지 않는 약간 밑으로 착용하는 것이 좋을 듯하다. 배가 강조되어 불편하다면 머플러를 길게 연출하여 배를 커버하거나 겉옷으로 배를 가리는 방법이 더 좋다.

 




볼록하게 배가 나온 것만으로도 물론 스트레스이고 의상연출이 쉽지 않을 것이다. 그렇다고 스타일을 포기하는 것은 자신을 포기하는 것처럼 보일 수 있을 것이다. 이왕이면 그래도 잘 입고 배를 강조하지 않는 연출방법으로 멋스럽게 스타일링해 본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