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132,774total
  • 30,479today
  • 79,836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7.03.13 20:09 스타일 TALK

파리와 독일 뒤셀도르프 그리고 런던 출장과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여행가방엔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아이템을 챙기며 유럽 3개국에서 나만의 여행패션 스타일링을 즐겨 보았죠. 생각보다 유럽 특히 파리와 독일 뒤셀도르프 날씨가 춥고 비가 와서 난감했지만 캐리어에 챙겼던 아이템으로 유럽에서 즐겼던 나만의 패션스타일을 소개해봅니다.

유럽 3개국 나만의 여행패션 스타일링

 

첫날 도착한 나라는 파리입니다. 12시간 이상의 고된(?) 기내에서 벗어나 호텔 체크인을 하고 바로 개선문과 상젤리제 거리를 구경했네요. 첫날 패션은 와이드 팬츠에 그린 카디건과 스트라이프 티셔츠로 봄 유행컬러를 부각하는 여행 첫날의 패션 스타일링입니다.

파리 두 번째 날은 세미 트렌치코트 스타일링을 해보았습니다.

다소 날씨가 쌀쌀해서 레이어드로 스타일링을 했어요. 스트라이프 티셔츠에 카디건과 패딩조끼 스커트 레깅스에 그린 양말로 포인트 주기. 그리고 파리지엔느 스타일링을 하고픈 마음에 그린 포인트의 베이지 트렌치코트로 파리일정 패션을 즐겨 보았습니다.

파리 셋째 날과 마지막 날은 심하게 비가 왔죠. 그리고 독일 뒤셀도르프 EURO SHOP 박람회를 위해 출발하는 날로 패딩재킷 스타일로 뒤셀도르프 출발~

 

독일 뒤셀도르프 유로샵 박람회에서 즐겨 본 패션스타일링입니다.

박람회에서 많은 사람들과 미팅을 해야 하므로 최대한 스타일리시한 이미지로 좀 더 패션에 신경을 썼네요. 멜빵 스타일의 그린 바지와 스트라이프 티셔츠 그리고 블랙 카디건과 재킷으로 스타일링을 완성.

오전에 쌀쌀해서 레이어드로 패션을 했지만 박람회 안이 더워서 조끼와 재킷을 벗어 가볍게 박람회를 구경했답니다.

 

런던패션 스타일링

런던은 5일 일정으로 파리, 독일에서 즐겨했던 아이템들을 최대한 활용한 패션 스타일링입니다.

블랙 아이템과 스트라이프 그리고 레깅스로 스타일링

베이지 컬러의 야상과 주름 숏 치마바지 스타일링으로 스트라이프 셔츠와 도츠무늬 양말에 포인트를 주었습니다.

베이지 컬러의 트렌치코트 2일 스타일링

런던 마지막 날은 그린 카디건과 양말에 포인트 그리고 블랙 블루종에 화이트 바지로 스타일링을 마무리해보았습니다.

 

지금까지 유럽일정에서 스타일링 해본 나만의 패션스타일을 소개해보았습니다.^^

 

 

 

        유럽 여행패션에 공감하셨다면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6.04.25 07:32 스타일 TALK

따스한 햇살과 봄바람으로 살짝 옷깃을 여미게 되는 봄철에 즐겨 본 나만의 패션 스타일을 소개해 봅니다. 아침저녁으로 기온차가 많은 봄철엔 스타일은 가벼운 차림 하지만 레이어드로 수시로 변화하는 기온 차에 따라 스타일링을 해야 하는 요즘, 자취 직장인이 즐겨 본 대표 스타일은 블루톤의 패션과 카멜 또는 베이지 컬러의 재킷으로 자주 즐겨 보았습니다.

 

                                 올봄에 즐겨 본 나만의 패션 스타일

 

블루톤으로 즐겨 본 나만의 봄패션 스타일

-네이비 컬러 새틴소재의 스포츠재킷과 화이트 후드 재킷을 레이어드, 데님팬츠 그리고 토트백으로 올봄 스포티룩으로 스타일링을 즐기고 있습니다.

-롱 데님셔츠에 스트라이프 와이드 팬츠 그리고 머플러로 청청패션으로 즐겨 스타일링을 합니다. 롱 셔츠(또는 롱 티셔츠)에 잘 어울리는 아이템으로 롱스커트 또는 와이드 팬츠가 멋스러움을 주는데요. 올봄 유행 패턴인 페이즐리 무늬의 가벼운 소재의 가방으로 코디를 완성. 특히 셔츠에 코디한 부엉이 브로치는 4년 전 직접 만든 브로치입니다.^^

 

나만의 카멜컬러 재킷 패션 스타일

-봄에는 역시 트렌치코트가 스타일에 멋스러움을 주고 환절기 바람을 막아주는 아이템이죠. 개인적으론 트레디셔널한 트레치코트 스타일보다 캐주얼한 소재와 스타일의 트렌치코트로 올봄 즐겨본 스타일입니다.

이너웨어로 어떤 날은 베이지 컬러의 니트로 레이어드를 하기도 하고 어떤 날은 블랙컬러 이너웨어로 트렌치코트를 즐겨 보았죠. 가끔은 페이즐리 무늬 미니 스카프로 포인트를 주기도 합니다.

 

밀리터리 룩의 스타일링을 할 수 있는 베이지컬러의 짧은 재킷역시 올봄 자주 선택하는 아이템입니다.

-최근에 정기세미나 발표할 때 스타일링으로 300명 이상 세미나에 참석한 사람들이 디자인 계열에서 오신 분들이라 포멀한 스타일보다 감성적인 스타일로 베이지컬러의 재킷과 클래식한 스타일의 팬츠로 스타일링을 하여 강의를 하기도 했습니다.^^

-카멜컬러 재킷은 데님팬츠로 코디하면 캐주얼한 스타일 이미지로 완성할 수 있으며 그외 다양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어 올봄 자주 즐겨 있는 아이템이 되고 있네요.

 

지금까지 올봄 즐겨 본 나만의 대표 아이템과 패션 스타일링이었습니다.^^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6.01.18 08:22 스타일 TALK

최근에 네이비블루 패션아이템으로 나만의 스타일링을 즐기고 있습니다. 네이비블루 아이템은 누구에게나 잘 어울리는 컬러이며 대체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좋아하는 색상이기도 합니다. 네이비블루는 은근한 멋스러움과 깔끔한 이미지 그리고 캐주얼한 분위기부터 클래식한 이미지까지 주는데요. 그 자체만으로도 매력적인 컬러로 네이비블루 패션을 즐기는 나만의 스타일링을 소개해봅니다.

네이비블루 아이템으로 나만의 스타일을 즐겨보다

 

해외 사이트들에서 살펴 본 네이비블루 아이템으로 매력적으로 스타일링을 한 스트리트패션입니다. 네이비블루로 전체적으로 코디하여 세련된 이미지로 스타일링을 한 사례와 포인트 컬러로 멋스러움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네이비블루는 블랙, 레드계열, 그레이 계열 및 카멜색상과도 잘 어울리는 컬러입니다.

네이비블루와 가장 잘 어울리는 컬러는 역시 화이트색입니다. 스타일링에 따라 프레피룩을 연출 할 수 있습니다. 화이트와 네이비블루와 연출하면 세련되고 스타일링에 따라 여성스러운 이미지 등 깔끔하고 매력적인 연출을 완성할 수 있죠.

(해외 스트리트 자료는 구글 이미지에서 참고)

일본 의류매장에서 살펴 본 네이비블루 패션으로 대체적으로 화이트 아이템과 스타일링을 제안하고 있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화이트와 네이비블루 아이템으로 스타일을 즐겼네요.^^

 

나만의 네이비블루 패션스타일

네이비블루 인조 양털재킷과 화이트 바지 그리고 네이비블루 스니커즈로 스타일링을 해보았죠. 이너웨어로 북유럽패턴 니트로 코디완성.

네이비와 그린컬러의 체크무늬 코트에 도츠패턴 셔츠와 화이트 맨투맨 티셔츠에 진청데님으로 네이비블루 스타일로 코디.

 

샤틴 무늬원단의 스포츠재킷과 복고풍 데님과의 코디로 즐겨 본 캐주얼 룩

네이비블루 카디건과 화이트 팬츠 그리고 네이비블루와 잘 어울리는 스트라이프 티셔츠로 겨울에도 상큼한 이미지 스타일링.

 

네이비블루는 카멜색상과 잘 어울리죠. 카멜색상의 코트와 가방 그리고 네이비블루 니트와 크림색의 스커트로 차분하고 여성스러운 이미지 표현.

 

북유럽 패턴의 클래식한 니트 카디건과 네이비블루 스트라이프 패턴의 레깅스 그리고 앵클부츠로 살짝 브리티시 스타일을 표현한 나만의 네이비블루 패션스타일.

 

그 동안 즐겨 본 네이비블루 스타일로 코디가 어렵지 않는 컬러이며 스타일링에 있어서도 매력적인 이미지로 완성할 수 있어요. 올해는 네이비블루 아이템을 즐겨볼까요~^^

 

 

                  도움이 되셨다면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5.04.28 07:36 스타일 TALK

4월말부터 때이른 무더위로 옷차림이 난감해지고 있네요. 그래도 아침, 저녁엔 기온차로 가벼운 외투가 필요할 만큼 아직은 봄의 싱그러움을 놓지 못하고 있답니다. 아침, 저녁으로 기온차가 있었던 4월 한 달 동안 나만이 봄패션을 즐겨 보았는데요. 봄에 즐겨 본 몇 가지 스타일링을 소개해볼게요. 올해 상반기 트렌드한 패션을 즐겨보기도 하고 나만의 스타일링입니다.

4월에 즐겨 본 나만의 봄패션을 즐겨보다.

 

4월초에 즐겨 본 플라워 패턴 스커트와 와이드 팬츠 패션

-4월초에 즐겨 본 플라워패턴 스커트 스타일링으로 3월에 트렌드에서 살짝 공개한 스타일로 평소에도 즐기는 모습이랍니다. 4월초라서 쾌 쌀쌀해서 외투에 큼직한 플라워패턴 스커트 안에 망사 스커트를 레이어드하여 스타일링으로 즐겨 보았죠.

 

- 와이드팬츠가 올해 유행 아이템입니다.

신발을 덮는 롱 길이의 와이드 팬츠보다 8~9부 길이의 와이드 팬츠가 올해 핫 아이템입니다.

그동안 와이드 팬츠를 셔츠나 티셔츠로 즐겨보았는데요. 기온차가 많은 4월엔 조끼로 스타일링을 해보았습니다.

 

4월 중반에 즐겨 본 민트 컬러 스타일링입니다

-올봄에 유행 컬러 중 하나가 민트컬러로 민트 스커트에 스트라이프 티셔츠 그리고 롱 양말 레이스업으로 4월에 자주 입었던 스타일입니다.

- 민트 컬러 티셔츠에 블랙 팬츠로 특히 올해 스포티한 스타일 즉 바지선에 길게 선을 주는 스타일이 유행하고 있어 민트컬러 티셔츠와 스포티한 이미지로 스타일링을 즐겨보았습니다.

 

4월 중반 니트패션입니다

4월에도 니트웨어를 즐겼는데요. 특히 유행컬러인 스쿠버 블루(SCUBA BLUE)의 니트웨어를 자주 즐겼답니다. 스쿠버 블루 컬러는 화이트 컬러와도 잘 어울리지만 시크한 이미지로 블랙과도 잘 어울리는 코디네이션이죠.

 

4월 말에 즐겨 본 카키색 패션

4월말~5월부터는 린넨 소재를 즐길 수도 있는데요. 사파리룩이 강조됩니다. 사파리룩으로 카키색 및 브라운색 계열을 즐길 수 있죠. 4월 말에는 화이트셔츠와 카키색 팬츠를 롤업하여 나름 사파리룩을 요즘 즐기고 있는 스타일입니다. 이때 카디건을 어깨에 두르면 맵시 있는 스타일을 강조할 수 있답니다. 4월말이 되니 아침엔 쌀쌀하고 낮 시간에 ‘여름인가?’ 할 만큼 덥습니다. 이런 시기엔 옷차림이 난감해지는 시기로 스타일링은 언제든지 변화를 주는 옷차림이 좋아요.

 

지금까지 4월에 즐겨 본 나만의 스타일링을 소개해 보았습니다.~

아..그런데 여름에 뭘 입지?.....^^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4월패션, 나만의 패션, 봄패션, 스타일링, 유행패션, 트렌드
Trackback 0 Comment 16

도쿄를 3박 4일 동안 여행을 했다. 말이 여행이지 대부분의 일정은 직업상 패션 및 비주얼 머천다이징을 리서치를 했다고 해야겠다.^^

여행패션은 편안한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을 하는 것이 일반적인 여행패션이지만 개인적으론 좀 더 스타일리시한 아이템과 스타일링을 즐기는데 평소 직장에서도 즐겨 하는 스타일을 여행에서도 즐겨 입는 편이다.

직업상 패션 및 매장환경을 리서치하기 위해 백화점, 쇼핑몰 및 거리 의류매장을 자주 방문하기 때문에 좀 더 패션에 신경 쓰게 되고 거리패션 리서치를 위해 현지인 사람들을 만날 때 옷차림이 평범하고 이지한 패션보다 나름 독특하고 개성 있는 한국인의 패션스타일의 이미지를 주고 싶은 이유도 있어 해외여행을 하게 되면 여행가방에 챙길 패션 아이템에 대해 더욱 신경 쓰게 된다.

그럼 일본여행 4일 동안 스타일링을 했던 네 가지 패션을 소개해 본다.

◈ 사진 촬영은 셀카이며 첫날은 일본 공항 도착 후 사진 그리고 거리에서 촬영한 셀카

일정 두번째 날 부터는 외출 전 호텔 거울에서 촬영하고 일정  중 전신거울이 있는 곳에서 셀카 촬영한 것이다.

 

도쿄여행 첫날 패션

첫날 패션 스타일링은 벨트 장식을 강조한 시크한 베스트와 올해 유행 컬러인 그린색 바지로 스타일링한 패션이다. 특히 3일 동안 착용한 부엉이 브로치는 직접 만든 것으로 일본인에게 관심을 받았던 패션 소품이었다.

 

도쿄여행 두 번째 날 패션

두 번째 패션 스타일링은 모노크롬 룩(블랙 엔 화이트 패턴)을 강조하는 바지와 소재가 다른 두겹의 레이어링 민소매 그리고 카디건으로 스타일링 그리고 신발은 금속장식을 강조 운동화, 목걸이는 4년 전 직접 만든 네크리스이다.

두 번째 날의 패션은 거리에서도 시선을 받았고 몇몇 의류매장 직원에게 “패셔너블하다” 또는 “신발이 너무 귀엽다” 라는 말을 들었다.^^

의류와 신발은 동대문 쇼핑몰에서 구입한 아이템인데 나만의 스타일링으로 패션을 완성해보니 일본에서 뜨거운(?) 관심과 시선을 받았다.

 

도쿄여행 세 번째 날 패션

세 번째 날의 패션 스타일링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컬러와 무늬를 믹스 매치한 패션이었다. 최근엔 의외의 컬러와의 믹스매치나 서로 다른 패턴과 믹스 매치하는 스타일링이 유행하고 있다. 세 번째 날에는 서로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컬러와 무늬를 믹스 매치했는데 카멜 색의 재킷과 체크무늬 바지 그리고 신발과 가방에 컬러 포인트를 주는 스타일로 완성했다.

 

마지막 날 네 번째 패션

네 번째 날 패션은 도쿄일정에서 쇼핑했던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을 해본 것이다. 평소 관심 있던 일본 브랜드에서 밀리터리 패턴의 셔츠와 바지를 구입해 도쿄 일정 마지막 날에 스타일링을 했다. 마지막 날 패션 리서치로 의류매장에서 그리고 거리에서 독특한 바지 디자인이 많은 사람들에게 시선 받았다.

 

해외여행은 다소 힘겹고 피곤한 일정 때문에 최대한 편안하고 이지한 아이템을 여행가방에 담게 된다. 하지만 편안한 아이템이지만 좀 더 개성을 강조하는 아이템을 챙겨서 나만의 패션과 스타일링을 한다면 해외여행에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표현 할 수 있는 또 다른 여행 즐거움이 있다. 그리고 여행 중 한국에서 찾기 어려운 아이템이나 독특한 디자인을 현지에서 직접 즐겨보는 것 역시 해외에서 즐기는 색다른 패션여행이 되는 것 같다. ^^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나만의 패션, 스타일, 여행패션, 유행스타일, 일본여행, 일본인 반응, 패션, 패션여행, 해외여행
Trackback 0 Comment 1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