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554,558total
  • 1,814today
  • 3,213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03.08 07:30 스타일 TALK

좀 더 저렴한 가격으로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을 즐기는 중저가 브랜드의 소비층이 늘어나면서 해외 중저가 브랜드는 물론 국내 중저가 브랜드가 활성화되는 요즘이다. 빠른 유행패션으로 고가의 브랜드보다 중저가 브랜드로 한 시즌 트렌드한 아이템으로 유행패션을 즐기는 소비층, 베이직한 아이템 역시 중저가 브랜드에서 저렴한 가격대로 한 시즌 가볍게 즐기는 소비층이 많아졌다.

글쓴이도 유행 아이템은 한 시즌 가볍게 즐기기 위해 저렴한 가격대의 중저가 브랜드를 선호해 그 동안 중저가 브랜드 쇼핑을 즐겨 했다.

하지만 중저가 쇼핑을 할때마다 세일 전과 후 쇼핑을 마치고 계산대에 가면 쇼핑백에 대한 직원의 멘트가 달랐다.

 

아마도 중저가 브랜드를 자주 쇼핑을 즐기는 사람이라면 세일 전과 후 쇼핑백 이용에 대한 불편하고 이해불가한 상황을 분명 느꼈을 것이다.

즉 세일 전에는 쇼핑백에 물품을 담으면서 직원은 구입 날짜 안에 교환이나 환불을 할 수 있다는 멘트를 하면 쇼핑백을 지불해야 하는 이야기를 하지 않는다. 하지만 세일기간엔 세일 전에 공짜로 주었던 쇼핑백을 세일 기간엔 갑자기 환경보호를 위한다고 쇼핑백 100원을 구입해야 한다는 멘트에 소비자는 황당하다.

왜! 세일 전과 후 쇼핑백 이용이 다른가?

 

세일기간에 쇼핑을 마치고 계산대에 가면 직원은 이런 말을 한다.

“ 쇼핑백을 구입하시겠습니까? 환경보호로 쇼핑백은 100원입니다 ”

라고 말이다. 세일 전에는 쇼핑물품을 당연히 쇼핑백에 담아 주었는데 세일을 하면 쇼핑백 지불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어떤 브랜드에서는 세일시기에는 종이 쇼핑백에서 비닐 쇼핑백으로 바뀌는 브랜드도 있다)

이건 무슨 마케팅(?)인가?

 

세일하기 전 정상 상품을 구입하면 쇼핑백을 공짜로 주고 세일시기에는 쇼핑백 구입을 하라는 상황은 이해할 수 없다. 물론 환경보호를 위해 한국의 유통업계에서는 쇼핑백을 지불해야 하는 곳이 많으며 당연하다고 인식되어 있는데 일부 국내외 중저가 브랜드에서는 세일때만 쇼핑백을 지불해야 한다니 어이없다.

참고로 홍콩의 예를 들자면 홍콩은 슈퍼마켓이나 편의점에서는 쇼핑백을 구입해야 하지만 그 외 패션매장에서는 공짜로 쇼핑백에 물건을 담아주며 한국에도 입점 되어 있는 똑 같은 중저가 브랜드이지만 세일기간에도 홍콩은 쇼핑백 값을 지불하지 않았다.

환경보호에 민감한 일본도 쇼핑백을 지불했던 경험은 없었는데 좀 의외다.

하지만 유독 한국의 국내외 일부 중저가 브랜드는 세일기간에 쇼핑백 가격을 지불해야 하는지 이해불가다. 세일 전과 후 똑같이 쇼핑백을 구입해야 하는 시스템이던지 아니면 무료로 쇼핑백을 이용해야 하는데 왜 세일 전과 후의 쇼핑백 이용을 다르게 하는 이유와 의도가 불편하다.

 

최근에 국내외 중저가 브랜드에서 세일 전과 후 사례를 이야기해본다.

세일 기간에 더욱 저렴해진 셔츠 두 개를 구입하고 계산대에 가니 환경보호를 위해 쇼핑백을 구입해야 한다면 100원을 지불해야 한다는 직원의 말에 솔직히 맘 상했다. 세일 전에는 무료로 쇼핑백을 주었는데 말이다.

그리고 쇼핑 중간에 계산대에서 신상품을 구입한 고객에겐 무료로 쇼핑백에 물품을 담아 주었는데 세일 상품을 구입하니 직원이 환경보호 이야기를 하면서 쇼핑백 지불을  이야기를 하니 기분 나빠 가방 속 비닐 서류봉투에 셔츠를 담아 가방 속에 넣었다.

100원이 아까워서가 아니라 세일 전과 후 다른, 브랜드의 쇼핑백 이용해 대한 불쾌함으로 쇼핑백 구입하지 싫었고 세일 상품을 구입했다고 솔직히 차별받는 느낌을 받아 기분이 나빴다.

또 다른 중저가 브랜드에서는 봄 신상품을 둘러보고 트렌디한 물품을 구입하니 계산대에서는 자연스럽게 쇼핑백에 물품을 담아 주었다. 그 전에 세일기간엔 쇼핑백을 100원을 받았는데 말이다.

그래서 너무 궁금해 직원에게 질문을 던졌다.

“ 신상품을 구입할 땐 쇼핑백을 무료로 주는데 왜 세일기간엔 쇼핑백을 사야 하나요?”

하자. 직원은 자동적으로 “환경보호를 위해 쇼핑백을 구입해야 합니다.” 라고 말한다.

전혀 앞뒤가 맞지 않는 멘트이다. 그래서 다시 질문을 했다.

“아니... 아는데요. 정상가격의 상품을 구입할 땐 무료로 쇼핑백을 주는데 왜 세일때는 쇼핑백을 구입해야 하는지를 말하는 것입니다. 세일전이나 세일 후 동일하게 쇼핑백을 구입하게 하던지 아니면 무료로 제공하던 조건이 같아야 하잖아요! 왜 세일때만 갑자기 환경보호를 이야기하면서 쇼핑백을 구입하라고 하는 이유가 뭡니까?”

라고 하자.... 직원은 당황하면서 아무 말을 못했다.

 

직원의 당황하는 모습을 보니 쇼핑백에 대한 중저가 브랜드의 불편한 진실이 숨어 있는 듯 씁쓸한 느낌만 받게 되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2.07.24 07:30 스타일 TALK

몇 년 전에 일본 쇼핑몰 옷가게에서 티셔츠를 구입했는데 계산을 마치고 쇼핑백을 들려고 하자 직원은 쇼핑백을 들고 입구까지 배웅을 했다. 순간 한국에서는 이런 직원의 모습을 볼 수 없었기에 다소 당황을 했었다. 그런데 직원의 다음 행동에 또한번 놀라고 당황하게 만들었다.

매장 입구에서 쇼핑백을 건네며 90도 각도로 인사를 했는데 쇼핑백을 건네받고 나도 모르게 똑같이 90도 각도로 인사를 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계속해서 고개 숙이며 인사를 하며 내가 멀리 갈 때까지 인사를 하는데 오히려 부담스러움을 느끼게 했었다

.

이렇게 일본 옷가게(그 외 매장 역시)직원들의 인사법은 지금까지도 종종 볼 수 있는데 물론 모든 매장의 직원들의 매장 밖에서 인사를 하지는 않지만 대체적으로 구매를 한 고객에게 한국보다 티 나는(가끔은 과잉 친절함에 부담~) 고객 대한 친절함을 볼 수는 있다. 고객은 쇼핑을 해서 즐겁기도 하지만 직원의 환한 웃음과 배웅에 고마운 이미지를 받는 일본만의 독특한 인사법인 듯 하다.

 

- 올 여름에도 의류매장에서 구매 고객에게 쇼핑백을 건네며 고객이 사라질 때까지 계속해서 인사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 외 한국과 다른 일본 의류매장 직원의 독특한 행동도 자주 볼 수 있다.

고객이 없을 땐 유독 매장 밖으로 나와 서 있는 모습이나 매장 밖에서 옷을 접으면서 고객에게 인사하는 스타일 또는 옷을 들고 매장 밖에서 홍보하는 모습 그리고 직원의 독특한 목소리로 콧소리 느낌을 주는 멘트와 인사가 직원마다 똑같이 들릴 만큼 애교 있는 일본 여자 직원의 보이스는 독특함을 느끼게 한다.

- 일본 남자 의류매장엔 여자 직원도 많은 편이다. 한 쇼핑 몰에서 본 직원은 남자 고객에게 신발 끈을 친절하게 묶어 주는 모습에 놀라기도 했다.

 

 

일본 세일기간에는 한국과 다른 일본 의류매장 직원들의 홍보 활동에 깜짝 놀라게 한다.

브랜드마다 직원들이 총 출동하여 매장 밖에서 세일(또는 타임 세일) 홍보를 하는 모습으로 그들의 모습은 한국인에겐 파격적이고 때론 세일 퍼포먼스(?)로 보여 지나가는 사람들이 다시한번 보게 할 만큼 의류매장 직원들의 열정적인 세일홍보는 대단하다.

- 고객이 시선에 맞추며 같이 앉아서 상품을 설명을 하는 남자 직원의 모습

 

올여름 일본에 처음 방문한 한 후배가 일본에서 가장 인상 깊고 놀라게 했던 것이 의류매장 직원마다 매장 밖에서 고객에게 쇼핑백을 건네주면서 90도 각도로 인사하는 모습과 고객이 보이지 않을 때까지 계속해서 인사를 하는 모습에 놀랐다고 말했다.

한국과 다른 일본의 매장 직원의 모습은 몇 년 전이나 현재도 처음 일본을 방문하는 한국인에게는 놀라운 모습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2.04.03 07:30 스타일 TALK

그녀는 평소에 명품가방이 자신의 자존심이고 스타일에 있어 결정적인 아이템이라고 주장하는 명품가방 마니아다. 그랬던 그녀가 어느 날 다시는 명품가방을 사지 않겠다고 한다. 무슨 이유인지는 몰라도 평소 명품가방 애착이 많은 그녀는 의상비용보다 명품가방에 더 투자하고 한국 로컬 매장에서 한 번도 가방을 구입하지 않았으며 늘 면세점만 이용한 그녀로 특히 세일할 때 집중적으로 몇 십만 원부터 백만 원대의 가방을 구입하여 시즌별 트렌디한 가방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아왔다.

항상 면세점에서 명품가방을 구입한 그녀는 가끔씩 황당하고 기막힌 이야기를 했는데 면세점에서 원하는 가방을 좀 더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어 일부러 해외여행을 갔다고 하니 정말 명품가방을 구입하기 위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시간과 투자를 하는 것인지 당황스럽게 했다.

이미지 사진

이렇게 해외여행을 감행하면서까지 명품가방에 대한 애착과 집착이 있는 그녀가 갑자기 왜 명품가방을 사지 않겠다고 하는 것일까?

알고 보니 최근에 면세점에서 구입한 수백만원짜리 명품가방이 원인이 되었다고 한다. ‘수백만원짜리 가방이라고?’ 그녀는 평소 몇십만원부터 백만원대 가방만 구입했는데 갑자기 왜 수백만원짜리 가방을 구입한 것일까? 혹시 한국에 입국 시 공항세관에 걸린 것일까?

그녀의 말을 들어보니 예상대로 공항세관에 걸렸다고 한다. 그 동안 면세한도 2.000불이 넘어도 공항세관에 운 좋게 걸리지 않았는데 이번엔 이천불이 넘는 '가방'을 구입하니 딱 걸린 것이었다.

공항세관 직원이 어떻게 자신을 알아 봤는지 입국 마지막 절차에서 “잠시 가방을 조사하겠습니다” 하며 세관 심사하는 곳으로 향했는데 그때 당시 정말 무섭고 떨렸다며 같이 간 친구까지 동행해야 한다면 친구 가방까지 조사했다고 한다. 나중에 알고 보니 혹시나 친구나 지인에게 물품을 전달해 세관에 걸리지 않기 위해 편법을 쓰는 사람이 많아 동행한 사람까지도 조사를 받는다고 한다. 그래도 그녀는 솔직히 이천불 가방을 구입했다고 말했는데 공항세관 직원은 리스트가 있어 다 안다고 하며 거짓말을 하면 물품을 압수하고 세금도 물게 됐을 거라는 말을 듣게 되었다고 한다.

이미지 사진

그리고 가방조사를 마치고 2.000불이 넘는 금액에서 400불을 제외한 금액의 20%의 세금을 내라는 통지서를 보자. 그녀 침통하고 창피해 며칠 동안 우울했다고 한다. 부가된 세금까지 포함한다면 삼백만원짜리가방으로 로컬매장보다 더 비싸게 주고 산 가방이라면 참담해 했는데 더 참을 수 없고 끔찍한 것은 바로 공항에서 가방조사를 하면서 느꼈던 창피함과 굴욕의 경험이란다. 그래서 아무리 3백만원짜리 명품가방이지만 꼴도 보기 싫게 되었다는 말을 한다. 구입 당시에는 분명 판매직원이 2.000불 넘으면 공항세관이 리스트가 떠서 걸릴 수 있다는 말을 들었는데도 불구하고 구입했던 신상품이 3개월이 지나자 인터넷에서는 구입가보다 더 싸게 판매되는 구 상품이 되었으며 더 멋지고 가격도 착한 다양한 신상품 명품가방을 보니 허무했다고 한다. 그런면서 구입 당신 자신이 미쳤(?)다며 이젠 다시는 명품가방을 사지 않겠다고 말했다.

명품가방 마니아이고 그래서 가방을 사기 위해 일부로 휴가, 월차를 이용해 해외여행 스케줄까지 만들었다는 그녀의 명품가방 사랑은 끝이 났다며 최후의 모습과 결과를 보여 주었다.

....그런데 명품가방에 집착할 정도로 애착이 있는 그녀가 과연 얼마나 버티며 명품가방을 사지 않을까? 앞으로 지켜봐야겠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07.22 07:30 스타일 TALK

최근 여름 막바지 세일을 백화점이나 브랜드에서 하고 있지만 그닥 세일 폭이 만족스럽지는 않다. 어떤 브랜드는 세일을 하지 않으며 세일을 하더라도 10~30%가 고작, 물론 그나마 세일을 해서 그 동안 사고 싶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을 하지만 시즌 마감이라면 50%는 해야 고객이 만족하고 더욱 저렴하게 구입하는데 한국에서는 쉽지 않다. 그건 백화점이나 일반 브랜드, 쇼핑몰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물론 브랜드마다 세일을 과감하게 시행하는 브랜드도 있지만 많지 않으며 매대나 아울렛에서만 50% 이상의 세일 상품을 살 수 있다는 것이다. ( 서울시에서는 '서울 그랜드 세일'을 54일 동안 한다고 했는데 얼마만큼 세일홍보와 세일 퍼센트를 하는지 지켜봐야 하겠다 )

하지만 일본은 시즌 마감이면 정말 대단하게 세일을 하는 것 같다. 특히 브랜드나 대형 쇼핑몰에서 더욱 세일폭이 커서 한국과 비슷한 가격대 브랜드가 50% 이상 세일을 하는 편이다. 이번에 하라주쿠에 있는 라포레 쇼핑몰에서 세일현장을 보고 정말 화끈한 세일 현장을 보게 되었다. 평소 자주 가는 쇼핑몰이지만 세일할 때는 매장 전과 후가 다른 환경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세일 기간도 5일정도로 짧게 하여 더욱 고객들이 열광하고 거리근처와 매장이 아수라장이 될 정도이다.

하라주쿠에 있는 라포레를 소개하자면 동대문 두타와 비슷해 디자이너 숍이 많은 곳이고 백화점보다 저렴하지만 퀼리티가 높아 디자인력과 가격대가 만만치 않다.(백화점에 입점한 브랜드도 많다) 하지만 세일을 시작하면 같은 백화점이나 거리 숍에 입점 또는 같은 브랜드라도 라포레에서는 전혀 다른 마케팅으로 세일을 한다는 것이다. 분위기를 비교한다면 남대문시장 분위기가 도쿄에서도 볼 수 있다는 것이다.(솔직히 남대문시장보다 더 심한 판매 현장이다)

세일 전날 라포레 입구 모습으로 평범하고 조용하다. 하지만 다음날 방문했을 때 이곳은 아수라장이 되어 있었다.
입구는 갑자기 매대와 행거가 나와있고 시장인지 쇼핑몰인지 구분이 안 될 정도로 사람들이 몰려 있다. 세일 상품가격이 일단 파격적이다.
 라포레의 상징인 계단 스테이지는 고급스러움은 사라지고 마네킹대신 사람들의 홍보 스테이지로 변했다.
각각 자신들의 점포를 홍보하고 세일과 위치를 안내한다.
 깨끗했던 매장분위기는 사라지고 홍보물과 수 많은 고객들이 매장을 메우고 있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브랜드를 전날에 촬영한 모습으로 독특한 분위기를 준다. 하지만....
전날 마네킹에 연출한 상품은 70% 세일을 하여 행거에 걸려 있다.( 같은 옷인데 백화점에서는 60% 이다 ㅠ )
전날에 봤던 상품이 다음날 70% 세일을 하다니... 세일도 파격적이다.
매장 골목골목마다 사람들이 북적이고 특히 점원들의 홍보는 그야말로 필사적이다.
마네팅(바디)는 상품을 돋보이게 하기는 커녕 매장을 위치를 알려주는 안내표시로 변하고 점원들의 외치는 소리로 매장안은 귀가 따가울정도다.
사람들은 세일폭이 커서 그 동안 사고 싶은 상품을 저렴하게 구입하는 찬스를 가지게 되며 쇼핑또한 즐거울 수밖에 없지 않겠는가?
고객도 즐겁고 판매하는 사람들도 세일기간을 즐기고 있었다.
필사의 외침과 각종 이벤트로 점포를 홍보하고 고객에 즐거움까지 주는 점원들의 노력이 웃음과 쇼핑의 재미를 보여주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Laforet, 라포레, 백화점, 브랜드, 상품가격, 세일, 세일기간, 쇼핑몰, 시즌마감, 일본세일, 점원들, 파격세일, 홍보
Trackback 0 Comment 23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