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549,815total
  • 284today
  • 2,873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2.05.20 08:00 맛집/해외

해외여행이나 출장시 가장 즐거움을 주는 것이 역시 맛나는 음식을 먹을때 힘들고 피곤해도 쌓인 피로가 풀리면서 잠시 휴식처럼 편안하고 맛있는 즐거움을 주게 한다.

그 동안 해외여행(출장)시 그 나라에서 맛있게 먹었던 맛집을 항상 찾게 되는데 도쿄를 갈때마다 꼭 먹어야 하는 맛집 몇 군데가 있는데 라멘, 초밥, 우동 등등 맛집은 한국에서도 늘 생각하게 만든 맛집으로 가격도 저렴해 항상 도쿄에 가면 자동적으로 찾게 하는 맛집들이 있었는데 올봄 처음이다.

 

3일 연속 찾게 한 맛집이 있었다.

하라주쿠는 패션의 메카로 유일하게 즐겨 찾은 맛집은 오므라이스 전문점으로 그 외 다른 맛집은 없었다. 물론 유명 맛집이 있기는 하나 가격도 비싼 이유도 있고 맛집이 어디에 있는지 잘 알지도 못했다.

그런데 이번에 도쿄를 방문했을 때 하라주쿠 대표 중심거리에서(H&M 매장 맞은편) 50엔 할인 쿠폰을 나누워 주고 있었는데 얼떨결에 쿠폰을 받았다. 하라주쿠에서 가장 대표되는 패션 거리에 음식점이 있었다는 사실도 그때 알게 되었다. 쿠폰을 받은 후 거리패션을 리서치 하다 보니 슬슬 배고팠다. 그래서 쿠폰을 받은 그 음식점이 생각나면서 ‘한번 먹어 볼까 ’ 하고 들어가 보니 생가보다 깔끔하고 사람들도 많았다.

                             - 세트메뉴는 700~800엔 가격대이다.

 

메뉴판을 보니 메뉴와 가격에 놀랐는데 눈에 띈 메뉴는 먹음직하게 보인 튀김덮밥과 냉소바 세트메뉴로 주문을 했다. 그런데 정말 늦게 나온다. 10~15분쯤 지나자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

바삭해 보이는 튀김과 소스가 곁들인 튀김덮밥과 냉소바는 먹기도 전에 기분 좋게 만들었다.

--- 여기서 잠시 텐동과 덴푸라 음식의 차이를 말해 본다. 텐동(TENDON)은 밥위에 바삭한 튀김을 얹어 나오는 덮밥 종류의 음식이며 덴푸라(TEMPURA)는 튀김종류인데 여러 가지 종류의 해산물과 채소를 달걀과 밀가루를 섞은 튀김옷을 입인 후 기름에 튀겨낸 것으로 소스에 찍어 먹는 일본 대표 음식 중 하나이다.

일본인들은 텐동과 소바 또는 우동 세트를 즐기는 사람도 많았지만 해산물과 채소튀김에 소스를 찍어 소바나 우동 또는 밥으로 덴푸라 정식을 즐기는 사람도 있었다.

첫날과 세번째날은 튀김덮밥과 냉소바 세트를 주문했는데 소스에 냉소바를 넣어 먹으니 오호~ 맛있다. 그리고 튀김덮밥을 먹기 시작했는데 정말 감탄하게 만들었다. 그 동안 일본 맛집에서 소개한 유명 튀김덮밥 맛집을 가봤지만 가격이 비쌌는데 (1100엔~1500엔)이렇게 저렴한 가격에 맛나는 튀김덮밥을 맛 볼 수 있어 감탄했고 튀김덮밥과 냉소바를 같이 먹을 수 있어 즐거움은 더욱 컸다.

맛나게 음식을 먹으면서 편안하고 여유있게 되니 주방 주변을 유심히 보게 되었다.

음식이 늦게 나온 이유를 그때 알게 되었다. 주문이 들어보면 그때그때 튀김을 튀기고 면을 삶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음식이 좀 늦게 나온 것이다.

그리고 첫날에 먹은 세트메뉴가 자꾸 생각나 3일 연속 튀김덮밥과 냉우동, 냉소바 세트메뉴를 찾게 만들게 했다.

이틀은 냉소바 세트로 소스가 조금은 짜긴 했으나 면과 잘 어울리는 맛이다.

소스를 뿌린 튀김과 밥은 지금 글을 쓰면서도 자꾸 생각나게 하는 너무나 맛있는 튀김덮밥이다. 통통한 새우와 채소 그리고 생선 튀김등 밥과 같이 먹으니 환상적이다.

두번째 날은 냉우동 세트를 주문했는데 소스가 우동소스로 냉소바 소스와 같을 것이라는 생각했는데 반전이다^^

 

도쿄에서 3일 연속 찾게 만든 하라주쿠 체인점 텐동텐야 맛집은 가격도 만족했지만 튀김덮밥과 소바 또는 우동을 같이 먹을 수 있어 더욱 매력적이며 여행의 피로도 잊게 만들 정도로 맛있었고 기다림이 있지만 그 시간이 설레게 만들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2.01.04 07:30 맛집/해외

도쿄출장을 가면 일본 대표 음식인 초밥, 우동, 그리고 라멘, 돈가스, 돈부리 등등 출장 갈 때마다 즐기는 음식이며 본토에서 먹는 음식이라 더욱 즐거움을 주었다. 출장 중 한번정도는 유명 맛집에서 좀 투자하면서 근사한 음식을 먹기도 했지만 개인적으로 값비싼 음식점이나 메뉴를 즐기지 않는 편이다. 대체적으로 맛도 있고 저렴한 맛집을 선호하는 편인데 이유맛집을 찾아 헤매는 시간도 아깝고 그다지 만족스럽지 않은 경우가 많아 저렴하고 맛있는 맛집을 더 선호한 이유가 있었다.

저렴한 맛집은 또 다른 즐거움으로 맛과 가격에 만족하여 수년간 즐겨 찾는 맛집이 몇 곳 단골집도 생기게 되니 갈때마다 언제나 즐거운 맛을 주었다. 그래서인가? 작년 12월에 도쿄 방문 시 엔화 환율이 1.500이상 오르면서 한 끼 식사가 만만치 않을 것이란 생각에 더욱 그 동안 즐겨 찾던 맛집을 더 찾게 되었는데 그래도 저렴했다고 생각했던 몇몇 맛집은 1.000엔이 넘는 메뉴가 이젠 부담스럽게 되었다. 엔화 강세로 1.000엔이 넘는 식사는 원화로 15.000 이상이 되는데 간편한 식사라도 바쁜 일정에 투자하고 싶지 않으며 고급스러운 요리도 아닌데 조금은 돈이 아깝기도 하는 상황이 되어 버렸다. 그래서 맛도 있고 주머니가 가벼운 여행자나 출장을 가는 사람에게 저렴한 맛집은 매력적일 수밖에 없었다.

그럼, 도쿄 저렴한 맛집에서 즐겼던 메뉴를 소개해 본다.

모두 5곳으로 4곳은 몇 년 동안 즐겨 찾은 맛집이며 한 곳은 지인이 소개한 돈까스 전문점으로 저렴하게 즐겼던 맛집이다.

라멘 맛집

신주쿠에 있는 히다카야는 중국식 라멘집으로 전통적인 일본 라멘보다 느끼하지 않은데 자칫 잘못 들어간 라멘집에서 국물만 먹어도 먹기 힘든 향으로 젓가락이 더 이상 가지 않게 하지만 이곳은 몇 년 동안 출장 갈 때면 자동(?)으로 꼭 먹는 라멘집이다. 라멘 외에 만두, 볶음요리 등등 다양한 음식을 맛 볼 수 있는데 최근에는 김치라멘도 신 메뉴로 나와 일본인에게도 인기 메뉴가 있었지만 늘 먹는 라멘은 살짝 매운맛 진한 육수에 파채와 곁들이면 미소가 절로 감탄, 라멘을 더욱 맛나게 즐길 수 있다.

- 신주쿠 알타 스튜디오 건물 뒤쪽 골목으로 가서 왼쪽 대로변 코너에 있다.

돈부리 맛집

일본 대표 돈부리 즉 덮밥집은 아마도 요시노야 이다. 가격이 일단 서민적인 가격으로 현지인은 물론 외국인도 즐겨 찾는 맛집으로 수많은 체인점을 거리 곳곳마다 볼 수 있다. 메뉴는 기호에 따라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는데 그동안 덮밥을 즐겨 먹어서 이번엔 세트 메뉴로 밥과 국 그리고 간장특제 소스로 맛을 낸 돼지고기를 맛나게 먹었다. (단품 덮밥은 380엔)

초밥 맛집

일본을 방문한다면 한번쯤은 초밥을 먹게 된다. 그 동안 즐겨 찾는 초밥과 스시집이 있지만 저렴한 가격이 더 필요한 시기라 시부야에 있는 쓰키지 본점은 당연한 선택이었다. 2년 전부터 100엔에서 120엔으로 가격이 올랐지만 그래도 저렴한 가격으로 초밥을 즐길 수 있다는 장점에 이번에도 지인들과 다양한 초밥을 즐겼다. 가장 즐겨 먹는 초밥으로 참치와 연어이며 특히 스테이크 초밥은 3접시를 먹을 정도로 정말 맛있었다.(6접시 730엔)

-시부야 로프트 매장 맞은편 골목에 있다.

돈까스 맛집

이곳은 미드타운 리서치 하다 지인의 소개로 가게 된 카츠야 돈까스 체인점으로 기본적인 돈까스보다 밥과 함께 먹고 싶어 돈까스 덮밥을 선택했다. 개인적으로 선택한 메뉴는 소스 돈까스 덮밥으로 독특한 맛을 주는 소스와 바삭한 돈까스 그리고 밥에 곁들인 소스와 같이 먹어보니 신나게 하는 맛이었다. 그리고 국물도 필요했는데 기호에 따라 선택해야 하는데 일반 미소된장국보다 채소와 돼지고기로 맛을 낸 국물이 일품이었다.(자판기로 메뉴선택)

- 롯봉기 미드타운 광장(대로변) 맞은편 길가(모리빌딩방향)에 있다.

우동, 소바 맛집

생우동 ,소바집은 출장 기간에 두 번은 꼭 방문하는 맛집으로 몇 년 전에 지인에게 소개했는데 지인도 당연한 맛집 코스가 될 정도로 저렴하고 맛있는 집이다. 다소 좁은 공간이지만 맛은 좁은 공간이라는 것을 잊게 만들어 주는 곳으로 우동의 면발은 끝내주게 쫄깃하며 국물을 보면 ‘살짝 맛이 있을까’ 하는 의심을 날려주는 일본에서만 느끼게 하는 우동국물이다. 그리고 4년 동안 가격을 올리지 않은 유일한 맛집이다.
자판기에 메뉴를 정해 표를 건네주면 “우동, 소바” 라고 질문을 한다. 그러면 기호에 따라 우동, 소바를 정하면 된다.
첫날 선택한 메뉴는 돈까스 덮밥과 우동세트(680엔) 그리고 두 번째 날 선택한 메뉴는 채소와 건새우 튀김 소바(420엔)를 먹으면서 절로 감탄 그리고 웃음 나게 하는 맛이다.

- 신주쿠역 겝 의류매장 바로 맞은편에 있다.

최근 엔화강세로 저렴한 즐겨 찾았던 맛집을 선택하게 되었는데 도쿄 즐겨 찾는 맛집은 가격대비 맛은 절대 저렴한 맛이 아니라는 것. 도쿄를 방문한다면 비싸고 고급스러운 맛집에서 느낄 수 없는 또 다른 매력과 맛을 느끼게 할 것 같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05.21 09:50 맛집/해외

여행의 즐거움은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도 있지만 솔직히 그 나라 음식을 맛보는 즐거움이 여행(출장)의 즐거움이다. 여유 있게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도 있지만 바쁜 스케줄에 가볍고 저렴하게 먹거리를 즐기고 여행경비가 부담스럽다면 역시 저렴하면서 맛있게 먹는 여행이 최고의 즐거움이 아니겠는가? 일본 도쿄에 가면 꼭 먹는 맛집 6곳이 있는데 저렴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집들은 절대 후회도 실패가 없는 6곳 맛집이 있다.

도쿄에 자주 가다보면 즐겨 찾는 맛집이 있다. 맛집을 찾아 여행 책이나 인터넷으로 유명해서 가기도 하는 곳도 있지만 솔직히 맛있다고 느끼는 맛집은 별로 없다. 물론 유명해서 가보면 맛있게 먹었던 집도 있지만 대부분 실망을 했다. 그래서 이제는 유명 맛집보다는 그 동안 즐겨 찾는 맛집을 이용해서 언제나 맛있게 먹는 편이다. 소개하는 맛집은 10년 이상 즐겨 찾는 곳도 있고 최근에 찾은 맛집도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맛있고 저렴하게 즐긴 곳이라 도쿄 여행시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1. 10년 단골 신주쿠 스시
도쿄에 가면 무조건 가는 'OUGI SUSHI' 맛집이 있다 너무 오랫동안 즐겨 찾으니 이제는 주방장이 나를 알아봐 미소를 보내는 집이다. 이 맛집은 처음에는 참치덮밥을 먹었는데 대단한 즐거움을 주었다. 가격도 점심에는 100엔이 더 저렴하고(저녁 880엔) 주로 점심을 이용하지만 초밥을 먹고 싶을 때는 저녁에 다양한 초밥을 즐긴다. 특히 이곳에서 나오는 참치로 국물 낸 미소된장국이 일품이다.

                - 점심런치에는 참치덮밥을 즐긴다, 참치가 살살 녹는다. (680엔)

                     - 최근 매장을 리뉴얼하여 더 깔끔한 분위기로 변신!
               -저녁에는 초밥과 사케을 즐기면 더욱 맛있다^^(1400~1900엔)

가는 곳- 신주쿠 역(동쪽 출구)에 내리면 알타프라자 앞 공원 맞은편 골목 30m

2. 저렴해서 좋은 덮밥
일본 대표 저렴한 덮밥집은 역시 요시노야다. 이제는 한국 사람도 너무 잘 알고 있는 덮밥집이지만 너무 저렴해서 관광객보다 일본사람들이 즐기는 곳이다. 하지만 바쁜 스케줄이나 딱히 맛집을 찾기 어렵다면 추천하고 싶다, 가격도 저렴하지만 맛도 좋은 곳, 특히 돼지고기를 볶음(불고기) 덮밥은 한국 입맛에도 너무 잘 맞고 맛있다. 맛집을 찾기 힘들고 바쁜 스케줄이라면 실패 없이 맛있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다.

                                            - 덮밥 정식(540엔)

가는 곳- 어디든 있다(사진은 주로 가는 긴자 요시노야)

3. 살살 녹는 오므라이스
입에서 살살 녹는 오므라이스 집(애플트리)은 5년 전에 하라주쿠에서 처음 우연히 가 본 곳이다. 처음에는 공간이 너무 좁아(16명 정도 앉을 수 있는 공간)나가려고 했지만 그래도 맛을 보기로 했던 집. 하지만 오므라이스는 한 번도 느껴보지 않는 부드러움과 소스의 맛이 일품! 그 이후로 도쿄에 가면 즐겨 찾는 맛집이 된 곳이다.

                          - 2가지 맛 소스( 토마토 , 브라운 소스)-980엔

가는 곳- JR선 하라주쿠 역 오른 쪽 맞은편(진구바시 맞은 편)

4. 한국 입맛에 딱! 라멘
일본하면 역시 라멘이다. 하지만 잘못 들어갔다간 완전 라멘에 대해 기억이 안 좋을 수도 있는 것이 라멘이다. 일본 라멘은 자칫 냄새나 맛이 느끼하고 역겨운 맛도 있다. 그래서 일본에서 라멘을 잘못 먹으면 평생 기억이 안 좋을 수 있다. 하지만 절대 실패 없는 라멘 집이 있다. 물론 이 곳은(히다카야) 중화요리 체인점이지만 주로 일본식 라멘이 인기 있다. 국물도 느끼하지 않으면서 진한 맛을 즐길 수 있다.

            - 저녁에는 간 볶음이 술안주로 그만! 냄새도 전혀 나지 않고 근사하다

         - 특히 매운맛 라멘에 파무침은 깔끔한 맛이고 만두까지 더하면..^^(540엔)

가는 곳- 신주쿠 알타프라자 뒤편 큰 길가에 있음

5. 일본 가정식
일본 가정식 음식을 즐기고 싶다면 오토야를 가본다. 분점이 많아 시내 중심가에서 언제든지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자주 가는 곳은 시부야다. 우연이 시부야 거리를 걷다가 들어간 곳이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책이나 인터넷에서 소개 된 곳이기도 하다. 점심 런치는 500엔부터 메뉴에 따라 1000엔 정도로 저렴하게 다양한 요리를 먹을 수 있다. 덮밥부터 돈가스, 생선구이 정식 등등 골라먹는 즐거움이 있는 곳으로 저렴하지만 든든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다.

                          - 닭요리로 밥에 비벼먹으면 정말 맛있다.
                    - 튀김닭과 각종 야채를 볶은 것으로 살짝 달콤하다.(850엔)

가는 곳- 시부야 역에 내려 광장 맞은편 건너서 맥도날드 골목 우메요시 빌딩 2,3층

6. 지하철에서 즐기는 우동
작년 가을에 도쿄 JR선 고탄다역 지하철 플렛폼에서 우연히 들어가게 된 우동집으로 그 맛은 어느 우동집보다 정말 맛있는 집이다. 도쿄에서 여러 우동집을 갔지만 이 집 만큼 맛있게 먹은 경험이 없을 정도이니 말이다. 가격도 320~450엔, 너무 저렴하고 가볍게 동전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올 봄에도 공항에서 바로 이곳을 찾을 정도로 그 맛을 잊지 못한다. 깔끔한 국물에 야채와 잔새우 튀김 토핑이 그 맛을 더한다.

- 340엔 카키아케로 면 종류는 우동과 소바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소바가 먹기 좋다.

                         가는 곳- JR선 고탄다역 지하철 플렛폼 


                      ♬ 도쿄 여행 시 절대 실패없는 저렴한 맛집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