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71,444,030total
  • 1,074today
  • 1,390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신기한 채소'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6.29 가지야? 고추야? 처음 먹어 본 가지고추의 맛 (17)
  2. 2015.01.30 홍콩 슈퍼마켓에서 당근 잎줄기를 처음보다 (2)
2015.06.29 07:34 생활 속 웃음

난생 처음 본 신기한 고추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언니 생일날 세자매가 모였는데요. 큰언니가 커다란 검정 비닐을 보여주더니 각각 채소들을 나누자고 했습니다. 채소는 외삼촌 텃밭에서 야생(?)으로 기른 채소로 외삼촌이 큰언니 약국에 들러 맛보라고 주고 가셨다고 합니다. 채소를 살펴보다가 정말 신기한 고추를 보게 되어 깜짝 놀라게 되었습니다.

미니 가지야? 고추야?

 

농사를 하시는 외삼촌은 종종 오남매에게 농사한 각종 농산물과 직접 담그신 고추장/된장을 주셨는데요. 올여름엔 직접 기른 채소를 주셨어요.

 

 

세자매가 모임에서 외삼촌이 주신 채소를 살펴보다가 까만색의 미니 가지인지 고추인지 이상하게 생긴 채소가 있어 언니에게 물어보니 외삼촌이 어렵게 수확한 ‘가지고추’라고 했다고 합니다. 세자매가 난생 처음 보는 ‘가지고추’는 정말 신기했답니다.

 

언니도 신기해서 가지고추를 검색해보니 가지와 고추를 교배한 품종으로 짙은 보라색 채소와 과일에 들어있는 안토시안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항산화, 항함, 항염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귀하게 수학한 가지고추라고 몇 개 안되지만 조카에게 주고 싶은 외삼촌의 마음이 담아 있는 가지고추를 세자매가 감사한 마음으로 고루 나누웠습니다.

텃밭에서 직접 기른 채소라서 더욱 싱싱하고 고추는 시중판매 고추보다 길쭉하고 모양도 가지각색이었죠.

 

다음날 가지고추가 어떤 맛인지 정말 궁금했어요.

채소를 씻어준 후 밥상준비~. 가지고추는 자꾸 보아도 가지처럼 보이고 맛은 어떤 맛인지 궁금했어요.

가지고추를 일반가지와 비교해보니 정말 ‘미니 가지’처럼 보였네요.^^

 

외삼촌이 주신 채소로 쌈채소 밥상을 차려보았네요. 버섯볶음과 달걀 스크램블로 간단 반찬과 채소를 준비해 밥상을 차려보았습니다.

 

가장 궁금한 가지고추를 맛보니....

식감은 부드러운 아삭함 그리고 처음은 살짝 풋고추의 맛이 있고 먹을수록 가지맛이 있는 고추로 일반 고추보다 단맛과 고소함으로 맛있었습니다.

가지고추를 잘라보니 더욱 가지처럼 보여 절로 웃음이 나왔네요.^^

가지를 자르면 시간이 지날수록 갈변이 되는데요. 가지고추도 자르면 일반 가지처럼 점점 갈변하니 역시 가지와 교배한 고추라는 것이 입증한 듯 했답니다.

맛있게 쌈채소와 버섯볶음, 스크램블과 가지고추로 쌈을 해서 먹어보니 시중판매 채소에서 느끼지 못한 바로 딴 모든 채소의 단맛이 가득해 정말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마무리로 모든 채소를 넣어 채소비빔밥을 만드니 자취인은 절로 웃음이 나오는 맛있는 식사를 했답니다.^^

난생 처음 보고 맛본 ‘가지고추’ 신기하고 식감과 맛에 감탄하게 되었네요.^^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홍콩여행 중 몇 곳의 슈퍼마켓을 구경하면서 분명 한국에도 있는 채소지만 형태나 색이 한국과 다른 독특한 채소들을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한국에서 늘 접하는 감자, 양파, 호박, 당근 등등 채소들이 홍콩의 슈퍼마켓에선 같은 종류의 채소라도 생산지가 다른 글로벌한 다양한 채소들로 구비되어 한참을 구경하게 되었죠. 그래서 홍콩 슈퍼마켓에서 흥미롭게 구경한 채소들을 소개해 볼게요.

특히 당근은 한 번도 보지 못한 당근의 줄기와 잎 생김새를 홍콩 슈퍼마켓에서 처음 보게 되었습니다.

 

홍콩 슈퍼마켓에서 본 흥미로운 채소들과 풍경

홍콩은 농수산 및 가공 및 기타 생활용품들이 거의 수입하기 때문에 슈퍼마켓 역시 거의 대부분이 글로벌 상품들을 다양하게 구경할 수 있었습니다.

 

일상용품 풍경으로 다양한 나라의 상품들을 둘러볼 수 있어요.

라면코너에 가보니 한국 라면이 진열대에 가득 채우고 있었죠.

과일코너에도 신선한 과일들을 둘러 볼 수 있어요.

수산물 코너를 둘러보니 역시 다양한 나라의 수산물을 표기하는 풍경이 색달랐습니다.

 

슈퍼마켓마다 채소 코너에 가보니 생산지가 각각 다른 다양한 채소들을 보게 되는데요.

한국에서 접할 수 있는 채소들과 모양이나 색이 많이 다르더라고요.

특히 다양한 국가에서 수입한 감자들로 나라별 형태나 색이 각각 다르네요.

고구마를 하나하나를 망에 포장하니 다른 고구마와 차별화를 주어 상품의 가치가 돋보였습니다.

한국의 양파는 동그란 모양이지만 길쭉한 모양의 양파도 있어요.

특히 호박이 독특했는데요. 호주산 버터넛 스쿼시 호박은 모양이 호리병 모양이라 흥미롭게 보았습니다. 안을 보니 씨가 한쪽으로 몰려 있으며 노란색의 단호박과 비슷하네요.

 

가장 흥미롭게 본 채소가 당근입니다.

평소 당근은 말 그대로 당근(뿌리)만 보아왔는데요.

홍콩에서 처음으로 당근의 잎줄기의 형태를 보게 되어 정말 신기했어요.

당근 잎줄기를 처음 접하다보니 신기해서 생산지를 확인을 못했네요.

길쭉한 모양의 당근과 싱싱하게 보이는 잎줄기까지!

홍콩에선 당근 잎줄기까지 식재료로 사용하는 것일까요?

 

홍콩 슈퍼마켓에서 한국과 좀 다른 껍질색과 모양이 채소들을 둘러보며 흥미롭고 신기했답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