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148,932total
  • 8,109today
  • 38,528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영국하면 우리는 신사의 나라라고 떠올리죠. 왠지 멋진 슈트와 젠틀한 분위기를 준다고 생각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거리패션을 보게 되면 포멀한 정장 슈트를 입은 남자보다 캐주얼하고 스포티한 옷차림이 참 많습니다. 물론 클래식한 슈트를 입는 사람들도 당연히 있지만 생각보다 많지 않으며 대부분 직장인이고 슈트보다는 세미 스타일을 좋아하거나 캐주얼 스타일을 더 즐기는 편이죠. 생각보다 젠트한 슈트패션보다 어느 유럽나리보다 캐주얼패션을 더 좋아합니다. 그래도 스타일리시한 매력적인 패션도 거리에서 많이 볼 수도 있었습니다.

특히 캐주얼 스타일은 후드티셔츠로 레이어드하는 스타일은 영국남자의 패션에서 중요한 듯해요. 많은 사람들이 후드티셔츠를 즐기며 후드티셔츠의 모자를 활용하는데 전 세계적으로 유행하는 모자를 직접 스타일링하는 유행을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 영국 캐주얼패션에 중요한 아이템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후드 티셔츠(점퍼) 스타일

                                 
                                 세미 클래식한 스타일

세미 스타일로 매력적인 분위기를 주는 남자의 패션을 보면서 ‘옷을 참 잘 입는다‘라고 생각하기도 했습니다. 캐주얼 아이템과 클래식한 아이템으로 믹스 매치하여 스타일을 부각하는 남자도 있으며 심플하지만 강한 포스를 보여주는 남자패션 등 개성을 강조하는 스타일을 보여주기도 했죠. 

             남자의 포스가 느끼게 된 패션

스타일리시한 남자도 참 많아요. 다채로운 아이템으로 레이어드하여 시크하면서 매력적으로 영국 남자의 독특한 패션을 강조하기도 합니다.

영국남자는 역시 신사의 나라인 것은 분명하네요. 독일, 파리의 거리에서 마주친 남자들을 비교한다면 거리에서 약간의 부딪침이 있으면 독일 남자는 무표정에 그냥 지나치고 파리남자는 눈빛으로 미안하다는 표정을 합니다. 하지만 영국남자는 미소로 미안하다는 말을 꼭 하는 것을 경험했는데 그래서 영국남자가 젠틀하고 매너가 좋다고 하는지도 모르겠네요^^  그래서 유럽을 다녀오면서 지금 생각해 보면 영국남자는 대체적으로 부드럽고 상냥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신사의 나라 맞네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에 추천을 눌러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독일 사람들의 패션이 궁금했다.
우리가 알고 있는 독일 사람들은 검소하고 외모는 유럽에서 가장 카리스마 있으며 그래서 조금은 차가운 이미지도 있는데 패션도 검소하고 절제 있는 스타일일까?

독일 뒤셀도르프 중심가 거리에서 독일 사람들의 패션을 보게 되었다. 물론 아직은 꽃샘추위로 겨울패션을 보여주었는데 독일 사람들의 패션은 영국이나 파리에서 느끼지 못한 시크한 매력이 있었다.

독일에 도착하기 전에 영국을 먼저 리서치하고 독일로 옮기면서 영국 사람들과의 패션을 비교하니 또 다른 분위기 그리고 스타일도 달랐다. 영국 사람들은 파리 사람보다 유행에 더 민감해 유행스타일을 즐기며 특히 영국 사람들과 독일 사람들의 외모차이가 더욱 스타일의 분위기의 차이를 느끼게 되었다. 영국은 대체적으로 귀엽고 부드러운 인상으로 유행을 즐기면서 발랄하고 귀엽고 활동적인 스타일을 선호 한다면 독일은 다소 차갑고 딱딱한 외모에 유행보다 독일 만에 독특하고 시크한 멋을 즐겼다.

즉 화려한 패션이나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선호하기보다는 실용적이면서 절제된 스타일로 하지만 자신만의 스타일을 강조하며 패션을 즐겼다.

특히 차가운 인상인 독일 남자는 헤어스타일에 있어 패션보다 헤어스타일을 강조하는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으며 도도하고 차가운 분위기의 독일 사람들이라 생각했는데 동양인 여자의 카메라 촬영에 처음에는 의아해 했지만 미소로 인사를 나누며 은근히 부드러움을 발견하게 되었다.

                        독일 남자패션

 

 


                       독일 여자패션

 


                     애견과 함께한 독일 사람들의 거리패션
독일 거리에서 많은 사람들이 애견과 함께 중심가에서 데이트를 하거나 산책하는 사람들을 유럽의 어떤 나라보다 많이 볼 수 있었다. 애견을 사랑하는 독일 사람들의 거리패션을 보게 되었다.

- 독일 거리에서 본 사람들의 패션이 매력적인 이유는 유행 스타일도 아니고 화려하지는 않지만 각각의 매력을 보여주며 절제된 스타일 하지만 포인트와 컬러 매치에서 보여준 패션은 시크하고 매력적으로 한 동양인 카메라의 앵글에서 돋보였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에 추천을 눌러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1.03.11 07:30 여자패션 스타일

최근 하의 실종패션이 패션이 조금씩 유행하며 하의를 마치 깜박하고 입지 않는 듯 간혹 당황스럽게 하는 스타일이 여성패션에서 조금씩 거리에서 볼 수가 있다. 특히 레깅스패션에서 상의만 길게 입으면 그나마 엉덩이를 푹 가리면서 레깅스패션을 즐기기도 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정말 하의를 입지 않는 것이 아닌가 할 정도로 하의실종 패션은 너무도 당황스럽고 화들짝 놀랍기도 하는 패션이 되었으니 말이다.

하의실종 패션은 잘만 입으며 섹시하고 하체가 길어 보이는 효과로 유행하고 있지만 잘못 스타일링을 한다면 상대방을 난감하게 만들 수도 있다. 특히 하의실종 패션은 체형이 관건! 그래서 너무 지나친 과도한 하의실종 패션은 조심스럽게 스타일링 해야 할 패션인 것 같다.

그럼 영국 거리에서 제대로 하의실종 패션을 즐기며 유행하고 있는 스타일을 런던 스트리트에서보자.

지금 영국, 런던 거리는 하의실종 패션이 유행하고 있는데 정말 많은 여성들이 즐기고 있는 패션이라고 느끼게 되었다. 티셔츠에 레깅스로 코디를 하기도 하고 니트와 재킷으로 그리고 광택소재의 레깅스로 도발적인 스타일을 보여주는 패션 등 다양한 모습과 스타일링으로 하의실종패션을 즐기고 있다.

영국에서 본 하의실종 패션, 제대로 즐기며 유행하는 스타일을 소화하는 영국여성의 스타일을 보면서 과연 한국에서도 대대적으로 유행한다면 어떤 반응으로 사람들에게 받아 드릴지 궁금하다. 며칠전부터 한국 거리에서도 하의실종 패션을 봤지만 앞으로 거리에서 더 많이 볼 수 있는 유행패션이 될지 지켜봐야 하겠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 끝까지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에 추천을 눌러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