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1,363,481total
  • 413today
  • 1,634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평소 오믈렛도 좋아하고 오므라이스도 즐기는 편이다.

오므라이스는 볶음밥에 위에 노랗게 올린 오믈렛의 식감이다. 그리고 맛있는 소스가 더해지면 환상의 조합으로 점점 밥이 줄어드는 것이 아쉬울 때가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너무나 평범한 비주얼에 소스는 흔한 케첩이 뿌려진 오므라이스를 맛본 후 맛과 식감에 깜짝 놀라게 한 오므라이스를 맛보게 되었다.

 

 

 

 

 

부드러운 식감에 놀란 일본 오므라이스 맛집

도쿄 긴자거리를 둘러보다 일본 스타일의 오므라이스가 먹고 싶었다. 그래서 검색한 맛집이 긴자 킷사유(Kissa You)이다. 알고 보니 ‘고독한 미식가’에서도 나온 오므라이스 맛집으로 기대를 가지며 오므라이스 맛집을 비오는 날 방문해보았다.

 

입구엔 초록색 ‘You'가 돋보이는 간판이 은근히 아날로그 감성을 느끼게 했다.

식당에 들어가 보니 역시나 오래된 경양식당 이미지이며 다소 좁은 공간으로 1층 바 좌석으로 안내를 받았다.

음료와 오므라이스 런치세트(1.100엔)를 주문했다.(저녁 1300엔)

15분정도 기다림이 있었지만 조리실 현황을 보는 재미로 그 시간이 지루하지 않았다.

 

주문 후 노란색 물수건과 물 그리고 주문한 자스민 차가 나왔다.

그리고 드디어 오므라이스가 테이블에 놓여 졌는데...

 

비주얼은 정말 심플했다. 그리고 오믈렛 위에 그 흔한 케첩이 뿌려졌으며 볶음밥도 밥에 케첩으로 볶은 밥이라고 생각이 들 정도로 심플했다.

그래도 은근히 심플한 비주얼이 강렬한 이미지를 받기는 했다.

노란색이 유난히 돋보이는 도톰한 오믈렛을 살짝 펼쳐 속을 보니 마치 치즈가 쭉~ 흐르는 듯 부드러움에 깜짝!

맛과 식감에 다시 한 번 놀라며 나도 모르게 웃음이 나와서 살짝 주변 눈치를 볼 정도였다.

와우~ 이 부드러움~ 그리고 고소하다.

볶은밥은 어떤지 맛을 보니 버터향이 강하고 오믈렛과 함께하니 고소함이 한층 더했다.

그런데 그 흔한 케첩이 이곳 오므라이스 맛을 더 맛있게 해주는 이유는 뭘까?~

살짝 느끼할 수 있는 타임에 단무지처럼 나온 붉은색 짠지와 곁들이고 자스민 차와 함께 하니 한층 오므라이스 맛을 더해주었다.

처음엔 오므라이스 양이 적은 듯 했지만 맛나게 식사를 마치고 나니 든든한 한끼 식사로 충분했다.

다음에 도쿄 일정에서도 재방문을 하게 될 듯~!

 

주소: 일본 〒104-0061 Tokyo, 中央区Ginza, 4丁目13−17 高野ビル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05.21 09:50 맛집/해외

여행의 즐거움은 다양한 체험과 볼거리도 있지만 솔직히 그 나라 음식을 맛보는 즐거움이 여행(출장)의 즐거움이다. 여유 있게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도 있지만 바쁜 스케줄에 가볍고 저렴하게 먹거리를 즐기고 여행경비가 부담스럽다면 역시 저렴하면서 맛있게 먹는 여행이 최고의 즐거움이 아니겠는가? 일본 도쿄에 가면 꼭 먹는 맛집 6곳이 있는데 저렴하면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맛집들은 절대 후회도 실패가 없는 6곳 맛집이 있다.

도쿄에 자주 가다보면 즐겨 찾는 맛집이 있다. 맛집을 찾아 여행 책이나 인터넷으로 유명해서 가기도 하는 곳도 있지만 솔직히 맛있다고 느끼는 맛집은 별로 없다. 물론 유명해서 가보면 맛있게 먹었던 집도 있지만 대부분 실망을 했다. 그래서 이제는 유명 맛집보다는 그 동안 즐겨 찾는 맛집을 이용해서 언제나 맛있게 먹는 편이다. 소개하는 맛집은 10년 이상 즐겨 찾는 곳도 있고 최근에 찾은 맛집도 있다. 하지만 오랫동안 맛있고 저렴하게 즐긴 곳이라 도쿄 여행시 저렴하게 즐길 수 있다.

1. 10년 단골 신주쿠 스시
도쿄에 가면 무조건 가는 'OUGI SUSHI' 맛집이 있다 너무 오랫동안 즐겨 찾으니 이제는 주방장이 나를 알아봐 미소를 보내는 집이다. 이 맛집은 처음에는 참치덮밥을 먹었는데 대단한 즐거움을 주었다. 가격도 점심에는 100엔이 더 저렴하고(저녁 880엔) 주로 점심을 이용하지만 초밥을 먹고 싶을 때는 저녁에 다양한 초밥을 즐긴다. 특히 이곳에서 나오는 참치로 국물 낸 미소된장국이 일품이다.

                - 점심런치에는 참치덮밥을 즐긴다, 참치가 살살 녹는다. (680엔)

                     - 최근 매장을 리뉴얼하여 더 깔끔한 분위기로 변신!
               -저녁에는 초밥과 사케을 즐기면 더욱 맛있다^^(1400~1900엔)

가는 곳- 신주쿠 역(동쪽 출구)에 내리면 알타프라자 앞 공원 맞은편 골목 30m

2. 저렴해서 좋은 덮밥
일본 대표 저렴한 덮밥집은 역시 요시노야다. 이제는 한국 사람도 너무 잘 알고 있는 덮밥집이지만 너무 저렴해서 관광객보다 일본사람들이 즐기는 곳이다. 하지만 바쁜 스케줄이나 딱히 맛집을 찾기 어렵다면 추천하고 싶다, 가격도 저렴하지만 맛도 좋은 곳, 특히 돼지고기를 볶음(불고기) 덮밥은 한국 입맛에도 너무 잘 맞고 맛있다. 맛집을 찾기 힘들고 바쁜 스케줄이라면 실패 없이 맛있게 식사를 할 수 있는 곳이다.

                                            - 덮밥 정식(540엔)

가는 곳- 어디든 있다(사진은 주로 가는 긴자 요시노야)

3. 살살 녹는 오므라이스
입에서 살살 녹는 오므라이스 집(애플트리)은 5년 전에 하라주쿠에서 처음 우연히 가 본 곳이다. 처음에는 공간이 너무 좁아(16명 정도 앉을 수 있는 공간)나가려고 했지만 그래도 맛을 보기로 했던 집. 하지만 오므라이스는 한 번도 느껴보지 않는 부드러움과 소스의 맛이 일품! 그 이후로 도쿄에 가면 즐겨 찾는 맛집이 된 곳이다.

                          - 2가지 맛 소스( 토마토 , 브라운 소스)-980엔

가는 곳- JR선 하라주쿠 역 오른 쪽 맞은편(진구바시 맞은 편)

4. 한국 입맛에 딱! 라멘
일본하면 역시 라멘이다. 하지만 잘못 들어갔다간 완전 라멘에 대해 기억이 안 좋을 수도 있는 것이 라멘이다. 일본 라멘은 자칫 냄새나 맛이 느끼하고 역겨운 맛도 있다. 그래서 일본에서 라멘을 잘못 먹으면 평생 기억이 안 좋을 수 있다. 하지만 절대 실패 없는 라멘 집이 있다. 물론 이 곳은(히다카야) 중화요리 체인점이지만 주로 일본식 라멘이 인기 있다. 국물도 느끼하지 않으면서 진한 맛을 즐길 수 있다.

            - 저녁에는 간 볶음이 술안주로 그만! 냄새도 전혀 나지 않고 근사하다

         - 특히 매운맛 라멘에 파무침은 깔끔한 맛이고 만두까지 더하면..^^(540엔)

가는 곳- 신주쿠 알타프라자 뒤편 큰 길가에 있음

5. 일본 가정식
일본 가정식 음식을 즐기고 싶다면 오토야를 가본다. 분점이 많아 시내 중심가에서 언제든지 즐길 수 있는 곳으로 자주 가는 곳은 시부야다. 우연이 시부야 거리를 걷다가 들어간 곳이지만 나중에 알고 보니 책이나 인터넷에서 소개 된 곳이기도 하다. 점심 런치는 500엔부터 메뉴에 따라 1000엔 정도로 저렴하게 다양한 요리를 먹을 수 있다. 덮밥부터 돈가스, 생선구이 정식 등등 골라먹는 즐거움이 있는 곳으로 저렴하지만 든든하고 맛있게 먹을 수 있는 곳이다.

                          - 닭요리로 밥에 비벼먹으면 정말 맛있다.
                    - 튀김닭과 각종 야채를 볶은 것으로 살짝 달콤하다.(850엔)

가는 곳- 시부야 역에 내려 광장 맞은편 건너서 맥도날드 골목 우메요시 빌딩 2,3층

6. 지하철에서 즐기는 우동
작년 가을에 도쿄 JR선 고탄다역 지하철 플렛폼에서 우연히 들어가게 된 우동집으로 그 맛은 어느 우동집보다 정말 맛있는 집이다. 도쿄에서 여러 우동집을 갔지만 이 집 만큼 맛있게 먹은 경험이 없을 정도이니 말이다. 가격도 320~450엔, 너무 저렴하고 가볍게 동전으로 즐길 수 있는 곳이다. 올 봄에도 공항에서 바로 이곳을 찾을 정도로 그 맛을 잊지 못한다. 깔끔한 국물에 야채와 잔새우 튀김 토핑이 그 맛을 더한다.

- 340엔 카키아케로 면 종류는 우동과 소바가 있는데 개인적으로 소바가 먹기 좋다.

                         가는 곳- JR선 고탄다역 지하철 플렛폼 


                      ♬ 도쿄 여행 시 절대 실패없는 저렴한 맛집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