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009,595total
  • 3,374today
  • 5,981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3.05.16 07:30 스타일 TALK

도쿄여행에서 의류매장을 여러 곳을 둘러보다 보면 자연스럽게 구입하고 싶은 몇 가지 아이템이 눈에 띄게 된다. 구입하고 싶은 쇼핑 아이템을 신중히 고르면서 구입결정을 하기도 하는데 올해는 여자 의류매장인 아닌 남성 의류매장에서 마음에 드는 남자셔츠에 매장 앞에서 한참을 서성이게 되었다. 그리고 여자이지만 남자셔츠를 구입하게 되었다.

피팅룸에서 셔츠 스타일 셀카^^

남성 의류매장에서 옷을 구입한 적은 그 동안 한국에서도 없었는데 해외에서 남자 옷을 구입한 것은 처음이었다.

 

하라주쿠에 위치한 유명 쇼핑몰에서 다양한 브랜드 및 일본 신인 디자이너 매장에서 트렌디한 패션 아이템과 매장환경을 둘러보다가 한 남성 의류매장 앞에서 발걸음을 멈추었다. 화이트 기본 셔츠에 셔츠 하단에 배색을 가미한 심플한 셔츠가 시선을 사로잡으며 마네킹 앞에서 한참을 셔츠를 바라보니 남자직원이 다가왔다.

그리고 당연히 기대하지 않을 대답이 나올 예상을 하며 남자 직원에게 질문을 했다.

“ 혹시 여자용 셔츠도 있나요? ” 하고 묻자. 직원은 살짝 당황하더니

“ 여자용 셔츠는 없지만 S사이즈가 있다. ” 라고 말했다.

 

남자셔츠이지만 디자인이 너무나 마음에 들었다. 디자인도 심플하고 셔츠 하단에 배색 디테일 그리고 소매 길이도 적당해 마음에 들었지만 아무리 남자 S사이즈이지만 남자 옷이고 착용 시 분명 핏이 어색할 것이라고 생각 되어 또 다시 한참을 고민했다. 하지만 포기 못하고 결국 입어 보겠다고 직원에게 말하자. 남자직원은 살짝 당황하는 표정에 이어 미소로 지으며 피팅룸을 안내를 했다.

그런데 피팅룸 앞에 서자 이상하게 어색했다....

남자 옷가게이고 분명 그 동안 남자만 피팅룸을 이용했을 텐데...ㅠ 좀 당황스러웠다. 이곳 남자 옷가게에서 피팅룸을 이용하는 최초의 여자고객? 그것도 외국인 여성일 수도 있겠다.

남자 직원은 피팅룸 앞에서 친절하게 셔츠를 건네주었다. 그리고 피팅룸 안에서 셔츠를 입어 보았는데 생각보다 피팅감도 좋았고 실루엣도 남자셔츠 느낌이라고 느끼지 못했다.

요즘엔 오히려 남자 옷을 입는 그녀들도 많아 보이시하고 박시한 패션 스타일링을 하기도 하는데 이정도의 셔츠 핏은 나쁘지 않았다.

 

피팅룸에서 나와서 셔츠를 구입하겠다고 말하자 남자 직원은 남자셔츠를 구입하겠다는 외국인 여자고객의 선택에 살짝 ‘의외다’ 라는 표정을 순간 짓더니 바로 함박웃음을 지으며 친절하게 사이즈 확인을 해주고 계산을 해주었다.

일본 남성의류매장에서 현지인도 아닌 관광객인 한국인 여자가 남자 셔츠가 마음에 들어 직접 입어보고 구입을 결정하니 일본인 직원의 반응은 다소 의외라는 표정과 살짝 당황하는 직원의 모습에 절로 웃음이 나왔다.

 

- 한국에 도착해 셔츠를 입고 출근해 동료들에게 남자 셔츠라고 하니 모두가 전혀 남자셔츠처럼 보이지 않는다며 깜짝 놀랬다....^^

일본 여자는 남자 의류매장에서 마음에 드는 아이템이라고 남자 옷이라고 쇼핑하지 않는 것일까? 생각해 보니 몇 년 동안 일본 남자 의류매장을 둘러보니 여자가 직접 입는다고 남자 옷을 구입하는 상황을 아직까지는 보지 못했는데 말이다..... ^^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07.19 07:30 스타일 TALK

도쿄 긴자거리는 다양한 브랜드숍을 구경하기 위해 골목골목 다니며 촬영을 하는 편이다. 하지만 올 여름에는 골목길이 아니라 큰 대로변 길로 가고 있었는데 어디서 거리에 온통 향수 냄새가 자욱했다. 그래서 그 향을 따라 도착하니 한 건물에 멋진 남자 둘이 문을 지키며 고객을 맞이하고 있었다. 안에는 신디사이저 음악이 흐르고 향수냄새와 어두워서 어떤 곳인지 궁금했다. (솔직히 처음에 클럽인지 알았을 정도로 은밀한 곳이다)

다시 건물을 쳐다봤는데 아베크롬비(Abercrombie & Fitch) 매장이다. 아시아 최초 긴자에 아베크롬비 매장이 생긴 것이다. 지난봄에 이곳을 지나치지 못해서 못 봤는데 이미 작년 12월에 오픈한 매장으로 미국 브랜드다. 아베크롬비는 뉴욕스타일로 갭(GAP)과 비슷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브랜드, 가격대도 중저가로 다소 선정적인 광고 콘셉트과 마케팅전략으로 더 유명해진 브랜드로 알려져 왔다.

긴자거리에 이 브랜드를 볼 수 있어 정말 궁금했는데 역시나 놀라움을 자아냈다. 입구부터 잘 생긴 남자를 세워서 여심을 사로잡고 들어가자마자 깜짝 놀라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매장은 7층으로 남성, 여성층이 구분되어 있고 1층 홀에는 초콜릿 복근을 보여주는 상의를 벗은 섹시남이 고객을 맞이하는 것이다. 처음 어리둥절하고 신기해서 디카로 촬영하는데 한 남자 점원이 사진을 찍어 주겠다며 모델 옆으로 가라고 하는 것이 아닌가....

 (헐~ 너무 어색한 표정과 포즈, 좀더 자연스럽게 촬영을 해야 하는데 많이 당황했나 보다)

얼떨결에 그 남자 옆에 서서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폴라로이드로 찍은 사진을 건네주며 활짝 웃어준다. 정말 당황했다. 근데 참 이상한 것이 모델은 절대 고객에게 손을 대지 않았다. 다른 사람 촬영을 지켜봤는데 포즈를 취하지만 고객의 몸을 대지 않고 가볍게 포즈를 취하고 있었다. 즉 고객이 모델의 팔짱을 끼거나 만져도 대지만 모델은 ‘노터치’를 유지하는 것이다.

매장으로 올라가기로 했다. 계단과 엘리베이터가 있는데 우선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여 7층으로 갔다. 매장은 전체적으로 어두워 다소 불편했지만 분위기는 독특함을 주었다.

각각의 계단 벽에는 남자들이 복근을 만드는 과정이나 운동하는 모습을 담은 벽화가 인상적이다.

매장의 옷과 소품은 트렌드적인 디자인이 아닌 캐주얼하고 내추럴한 디자인이라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상품이다.
                      남녀 점원이 음악에 따라 춤을 추며 판매를 한다.
상품은 내추럴한 디자인이지만 점원은 전혀 다른 콘셉트로 음악에 따라 매장에서도 춤을 추며 고객에게 마치 상품을 사라고 하듯 유혹을 한다. 남자는 잘 생기고 매끈한 몸매를 보여주고 여자 점원 역시 늘씬하고 이국적인 스타일을 보여준다. 거리뿐만 아니라 매장에서 짙은 향수가 퍼지며 점원도 섹시한 모습으로 고객을 유혹하여 연인과 같이 가면 비교될 것 같은 분위기로 그들의 판매 전략이 심상치가 않다.

많은 고객은 향수와 음악 그리고 점원의 유혹에 넘어가듯 구매를 하고 쇼핑을 즐기며 그 동안 유명세를 치룬 자라나 갭 그리고 포에버 브랜드를 능가하는 멋진 마케팅전략을 보여주고 있었다. 즉 뉴욕 은밀한 카페나 클럽에 들어 온 것 같은 분위기로 긴자거리는 유혹에 흔들리고 있다. 혹 한국에도 상륙한다면 상당한 문제(?)가 예상이 될 정도로 브랜드의 광고, 이미지 마케팅이 놀랍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0.04.30 07:30 남자패션 스타일

그 동안 일본 남자패션부분에서 스트리트패션만을 소개했는데 이번 내용에서는 일본 옷가게에서 소개하는 인기 있는 아이템과 트렌드를 보여주는 스타일연출을 소개해본다. 백화점, 쇼핑몰 등 유명 해외브랜드도 있고 일본 자체 브랜드를 촬영한 것이다. 거리에서 보는 스타일에서 유행과 트렌드를 보기도 하지만 옷가게에서는 또 다른 분위기를 느끼게 된다. 소개하는 상품은 인기 있는 상품과 앞으로 유행 할 트렌드를 보여주기도 하며 옷 입는 방법과 실루엣을 제안하고 독특한 스타일을 추구하는 마니아를 위한 상품도 보여주기도 했다.

그럼, 일본 옷가게에서 인기 있고 앞으로 유행을 전망할 수 있는 트렌드와 일본 남자 패션을 보여주는 옷가게 상품들을 소개해 본다.

1. 캐주얼 스타일

- 데님 스타일
올해 트렌드인 데님은 여성, 남성패션에 '핫' 아이템으로 남자 데님패션에서는 청재킷이 유행하며 후드 티셔츠나 프린트 티셔츠로 레이어드를 즐긴다. 청바지 역시 롤업하여 발목을 보이게 하는 스타일이 유행하며 청재킷에 면바지를 즐긴다.

- 반바지 스타일
올해 남자패션에서 주목한 아이템이 반바지다. 올해는 유난히 반바지가 여름패션 해외 런웨이에도 이슈가 되는 트렌드로 셔츠, 재킷에 레이어드한 스타일을 돋보인다.

- 스포티 및 일반 캐주얼 스타일
캐주얼 스타일에서는 내추럴한 베이직, 카키컬러 아이템으로 사파리 룩을 제안, 코디하며 스포티한 스타일 또한 이번 시즌 트렌드 아이템이 된다.

- 마니아 스타일
마니아 스타일은 다양하지만 올해 남자패션에 배기팬츠 스타일이 일본남자패션에 중요한 아이템이라는 것이 이세탄 맨즈관에서 볼 수 있었다. 배기팬츠에 슬리퍼형 신발이 독특하다.



2. 세미, 수트, 재킷 스타일

- 세미 스타일
세미 스타일은 재킷과 이너웨어 그리고 소품활용으로 내추럴한 분위기를 준다.


- 수트 스타일
수트 스타일에  스카프, 헹거칩 등으로 멋스러움을 주고 재킷 버튼 디자인에 따라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준다.

- 재킷 스타일
재킷 스타일은 내추럴하고 부드러움을 주는 스타일을 많이 볼 수 있다. 특히 스카프, 머플러, 다양한 소품으로 연출하는 스타일을 강조한다.

일본 거리를 걷다보면 옷 잘 입고 스타일리시한 남자 패션을 자주 보고 남자 옷가게 역시 한국과 다른 독특한 패션이 많은 편이다. 왜? 일본 남자들은 옷에 남다른 관심이 많을까? 그 이유는 다음편에 소개한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