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9,009,563total
  • 3,342today
  • 5,981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4.11.03 07:31 생활 속 웃음

자취생활에서 집에서 즐기는 식생활은 중요하죠. 바쁜 직장 자취인은 퇴근 후 집안 살림도 해야 하고 요리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나름 자취 살림이 재미나기도 합니다. 특히 요리가 즐거운데요. 자취인이 최근 버섯요리, 특히 송화버섯의 맛에 빠졌답니다. 송화버섯은 송이버섯과 표고버섯의 장점만을 골라 재배해 새롭게 탄생한 버섯으로 버섯향도 좋고 더욱 쫄깃한 식감이 있어 최근 즐기고 있는 식재료입니다. 그 외 자취인 식재료 중 바지락은 국물요리나 파스타 요리에서 즐겨 이용하는 식자재로 바지락을 해감을 해야 하는 이유를 직접 경험한 사례를 소개해 봅니다.

 

버섯 고르는 법을 알게 되다.

평소에 향긋한 표고버섯을 즐겼는데요. 얼마 전부터 송화버섯을 맛보니 표고버섯보다 향도 짙고 식감도 더욱 쫄깃해 요즘 즐기고 있는 버섯종류입니다. 마트에서 송화버섯을 둘러보다가 직원에게 송화버섯(또는 표고버섯)을 잘 고르는 법을 알게 되었습니다.

표고버섯도 줄기에 영양이 많다고 합니다.

직원은 버섯의 줄기부분이 중요하다고 하는데요. 줄기부분이 도톰하고 만졌을 때 말랑하면 최상품의 버섯이라고 하더군요. 그리고 버섯의 갓보다 줄기에 영양이 많아 버섯은 줄기까지 먹어야 버섯의 영양을 그대로 즐기는 방법이라고 했습니다. 그동안 버섯 줄기는 잘라서 버렸는데요 말이죠.... 그래서 다시 질문했어요.

정확한 버섯정보인지 말이죠. 그러더니 자신도 처음엔 몰랐는데 버섯농장 사장님이 버섯을 잘 고르는 팁과 정보를 알려주어서 고객에게도 맛있는 버섯 고르는 법과 줄기의 영양을 강조하며 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송화버섯을 고를 때 버섯줄기부분을 체크하며 골라서 구입을 했습니다.

참고로 송화버섯은 표고버섯보다 가격대가 조금 비싸요.^^

 

 

버섯의 줄기 영양정보를 알겨 된 자취인의 버섯요리는 버섯을 줄기부분까지 슬라이스를 하여 기름 두른 프라이팬에 소금 간으로 구우면 버섯 향을 더욱 풍부하게 즐길 수 있었습니다.

구운 송화버섯은 향도 진하지만 식감이 쫄깃해 반찬으로 자주 즐기고 있습니다.

 

여기서 잠깐!

직원이 버섯을 오랫동안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을 알려주었습니다.

표고버섯이나 송화버섯을 신선하게 보관하는 방법으로 비닐로 보관하는 방법보다 밀폐용기에 냉장보관하면 3주 정도 신선하게 버섯을 이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조개를 재대로 해감을 해보니

평소 봉지 바지락을 자주 찾는데요. 봉지 바지락은 대체적으로 해감을 하지 않았습니다. 이유는 그다지 해감을 하지 않아도 먹기 불편하지 않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일반 판매의 바지락은 해감을 해야 했어요.

조개는 해감을 한 후 이용하는 것이라는 것은 누구나 잘 알고 있는 상식이지만 이번에 조개류를 해감을 해야 하는 이유를 자취인 실험(?)에서 알 수 있었답니다.

물에 굵은 소금 1큰술을 넣어 희석한 후 바지락을 넣습니다. 해감하는 가장 좋은 상태는 어두운 상태에서 해감해야 조개가 입을 벌려 해감을 한다고 해 소금물에 바지락을 넣어 용기에 해감을 해보았습니다.

 

 

밤에 냉장고에 넣었던 바지락을 아침에 확인해보니 깜짝 놀랐네요.

용기 뚜껑을 연 순간 입을 닫았던 바지락들이 꿈틀 꿈틀 머리(?)가 삐죽 삐죽 내밀며 살아 있다는 상태를 보여주며 해감한 상태를 보니 놀라게 되었어요. 그리고 불순물이 나온 것도 확인이 되었습니다.

해감을 한 바지락을 깨끗이 씻어서 맑은 조개탕을 맛있게 즐겨답니다.^^

 

자취인이 알게 된 버섯 줄기의 영양과 보관법 그리고 바지락을 해감 후 결과에 깜짝 놀라게 되었네요.^^

 

 

                                    공감버튼을 눌러주는 의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4.07.04 07:40 싱글 앤드 시티

자취생활을 참 오랫동안 했습니다. 몇 년 동안 했는지는 밝히지 않겠습니다.^^

오랜 사회생활과 함께 자취생활을 하면서 좋은 인연을 만나기 위해 그동안 소개팅만 100번 넘게 했으며 연애도 물론 좀 했습니다. 하지만 이젠 지나치게(?) 나이 많은 상황이 되었고 나이가 들 수록 어느 순간부터 소개팅도 잘 안 들어오고 소개팅이 들어와 만나면 ‘차라리 혼자 사는 것이 났겠다.’ 할 만큼 소개팅은 물론 점점 이성에 대해 관심이 없어지게 되더라고요. 큰일 났습니다...ㅠ

 

그런데 이상하게도 남친 없는 싱글 생활이 점점 편하고 나름 즐기게 되었습니다. 가끔 동료 또는 친구가 집에 방문하면 은근히 불편해지는 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특히 자매나 동창이 집에서 자고 간다고 하면 솔직히 불편하다고 말할 정도로 싱글 하우스에 누군가 같은 공간에 있다는 것에 불편을 느끼게 되었답니다.

최근에 싱글 동료들과 연애 및 소개팅 이야기를 하다가 그녀들도 역시 싱글 생활이 익숙해지면서 연애와 소개팅이 귀찮아졌다고 하더군요.

싱글 동료는 세 명으로 모두 자취생활을 하는데요. 싱글 하우스에 남자의 방문은 유일하게 택배 아저씨란 말에 모두가 웃었습니다.

동료의 이야기에 최근 자취생활 근황에 대해 무심하게 말하기 시작했어요.

 

“집에 가면 반기는 사람도 없고 남친도 없는데 집에 도착하면 문 앞에서 반기는 것은 바로 택배상자야. 그리고 싱글 하우스에 자주 방문하는 남자 세 명이 있어” 라고 하자.

모두가 깜짝 놀라더군요. “남자가 세 명! 누구야?” 하면 모두가 궁금해 했습니다. 하지만 이어지는 말에 모두가 빵 터지며 배꼽 잡고 웃기 시작하더군요.

 

어떤 이야기냐고요?

싱글하우스에 자주 방문하는 남자 세 명은?

 

“남자 1은 택배 아저씨야. 하지만 택배 아저씨는 주말 외엔 거의 못 만나지.그래도 퇴근해 문 앞에 택배상자가 가끔 나를 반겨줘..ㅋㅋ”

이때까지만 해도 그녀들은 웃음을 참고 있었습니다.

 

“남자 2는 슈퍼마켓 배달 아저씨야. 2주에 한 번, 슈퍼마켓에서 무거운 물품을 배달시키면 아저씨가 거실 입구에 물품을 놓아주고 카드서명으로 간단 대화도 해. 한 달에 두 번은 슈퍼마켓 아저씨가 싱글 하우스를 방문하는 남자이지 ”

 

“남자 3은 전자 서비스 기사의 방문이야. PC를 오랫동안 사용한 이유도 있지만 직업적으로 여러 매장에서 USB를 이용하다보니 PC에 바이러스가 감염되어 PC 고장이 자주 일어나. 그래서 3~4개월에 한 번씩 서비스 기사가 오는데 서비스 기사도 자주 방문하다 보니 이제 알아서 문제를 해결해주는 세 번째 남자야.”

 

그리고 마지막 말

“최근엔 PC 서비스 기사 2명이 왔는데 그때 슈퍼마켓 배달 아저씨까지 싱글 하우스에 처음으로 남자 세명이 모였던 상황이 있었어! 늘 배달하시는 슈퍼마켓 아저씨가 집에 남자 두 명이 있어 오히려 깜짝 놀라며 당황하시더라.

자취생활 하면서 처음 싱글하우스에 세 명의 남자가 집 안에 있는 그 순간, 정말 당황스러우며 어색해 정말 불편했어 ”

 

마지막 이야기와 함께 남자친구도 없는데 싱글 하우스에 남자 세 명이 종종 방문한다고 1분 안에 모든 이야기를 무심하게 말하자. 동료들은 참았던 웃음이 빵 터지며 한 동안 대화하기 어려울 정도로 웃더군요.

그리고 웃다 지쳐버린 동료의 말

“이 상황은 분명 웃을 일이 아니잖아! 남친 없는 불쌍한 자취인 상황인데 왜 웃음이 나오는지 모르겠다 정말!?” 하며 오랫동안 웃음이 멈추지 않는 동료들 모습에 무심하게 말했던 저는 덩달아 웃고 말았답니다. ㅋㅋ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3.10.15 07:30 생활 속 웃음

자취생활을 하다보며 집에 혼자 있을 때 무서운 순간이 있다. 퇴근 후 현관을 열면 혹시나 나쁜 손님이 다녀가 황당한 순간을 겪을 까봐 걱정되는 순간도 있으며 새벽에 갑자기 느껴지는 은근한 무서움 등등 자취인이라면 한번쯤 겪었을 만한 무서운 순간 몇 가지를 이야기를 해본다.

 

 

 

 

욕실에서 머리 샴푸할 때

web image

자취하다보니 집에 아무도 없어 머리감을 때 가끔씩 무섭다.

머리를 감을 때 평소에는 잘 느끼지 못하다가 어느 순간 머리 숙이며 샴푸로 거품이 가득해 눈도 뜰 수 없는 상황에 갑자기 뒤에 누군가가 있는 것 같은 오싹한 느낌을 받을 때 정말 무섭다는...

거품으로 따가운 눈을 떠가며 뒤를 돌아보며 안전(?)을 확인을 하지만 그래도 무서워 재빨리 머리를 헹군다.

 

새벽에 잠에서 깰 때

새벽에 종종 무서운 순간이 있다. 새벽에 무심코 잠에서 깰 때 너무나 조용하면서 음산한 느낌을 받을 때 또는 나쁜 꿈을 꾼 후 새벽에 일어나면 조용한 새벽이 정말 싫고 무섭다. 조명을 밝히고 잠시 밝은 세상으로 무서움을 달래기도 하고 물 한잔 마시고 다시 잠을 청하기도 한다.

잠을 자다가 실내 벽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와 주변에서 들리는 불편한 소음으로 인해 무서울 때가 있다. 건물 벽에서 돌가루가 떨어지는 소리라던가 벽에서 알수 없는 쩍쩍 갈라지는 소리 등등 이상하게 건물에서 소리로 잠을 깨는 순간, 역시 혼자 새벽에 있는 자취방 안이 싸늘하고 무섭다.

 

밤손님에 대한 불안감

자취인은 자기 전 문단속을 꼼꼼히 체크한다. 혼자 있으니깐!

자다가도 꿈인지 현실이지 모르는 소리(소음)에 놀라면 거실이나 방안 주변을 살피고 현관문이 잘 닫혀 있는지 확인해야 잠을 잘 때가 가끔씩 있다.

현관문엔 늘 나만의 잠금 장치를 설치하기도 한다....ㅋㅋ

현관 옆 신발장에 낚싯줄로 고리를 만들어 현관문 손잡이에 우산을 걸어 두는 방법은 10년 넘게 사용했던 자취인의 문단속 방법으로 가끔은 현관문 손잡이에 작은 용기를 올려놓기도 했다...^^

 

혹시나 밤손님이 현관문을 열 때 ‘꽝’ 하는 소리(용기가 떨어지는 소리나 우산 떨어지는 소리)에 놀랄 수 있으니깐~~

 

눈물 나게 아플 때

web image

자취인이 가장 무서울 땐 아마도 집에서 무섭도록 아플 상황일 것이다. 특히 새벽에 더욱 아플 때 가족에게 전화하기도 새벽이라 곤란해 참고 아픔을 견디다가 갑자기 찾아오는 두려움과 무서움이 있다.

혹시나..

‘ 이러다가 내가 잘못된다면(??) 가족도 동료도 아무도 모르게 되면 난 도대체 어떻게 되는 거야? 지금이라도 연락할까? 아냐 새벽인데 가족들이 놀랄 거야 ’ 하며 별별 생각과 걱정 그리고 무서움으로 새벽에 아플 때 무섭고 서럽다.

아주 가끔, 너무 아팠던 새벽을 홀로 무섭게 지낸 후 아침 햇살을 느끼면서 잠에서 깰 때 살아있는(?) 자신을 확인하는 순간! 괜스레 걱정했던 무서운 새벽도 잊으며 아파도 기쁘게 일어난다....^^

 

위에서 이야기한 4가지 일들은 자취인이라면 한번쯤 경험했던 상황들이 아닐까? ..ㅋㅋ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  ◀ 클릭하면 됩니다. ^^    

                                           손가락 모양 추천 ^^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3.09.17 07:30 생활 속 웃음

명절 전, 자취 직장인은 부모님 집에 가서 명절음식을 엄마와 올케들과 함께 만드는 것이 매년 가족들을 위한 당연한 명절 준비였다. 개인적으로도 힘들었지만 그래도 가장 힘든 사람은 아마도  올케언니(오빠)와 작은 올케(남동생)다.

두 올케가 커리어우먼으로 어떤 상황에선 오빠나 남동생보다 더 바쁘게 일할 때도 있다. 그래도 부모님께 모두가 잘하고 가족모임에서도 적극적인데 3년 전부터 명절이면 직접 만든 음식보다 70%는 조리된 음식을 구입해 명절에 가족모임 상차림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큰집이 아니라서 대단하게 명절음식을 하지 않았지만 적어도 기본적인 명절음식을 해왔는데 점점 바빠지는 올케들의 명절음식 스타일이 변화가 생겼다.

직접 만든 명절음식이 아니더라도 모두가 이해하며 그래도 가족 모두가 맛있게 음식을 즐겼다.^^

그런데 2년 전부터는 확실히 명절 가족모임 분위기가 달라졌다.

명절 가족모임은 부모님 집에서 모이는 것이 아니라 바로 음식점에서 가족을 만나는 명절이 되었다.

이젠 매년 명절마다 외식을 하게 되었다.

 

가장 큰 이유는 엄마다.

울 엄마, 팔순이 가까워지면서 집안일도 귀찮아하시고 명절엔 더욱 음식하기 싫다고 하셨다. 그래도 계절마다 나오는 과실과 채소를 절임 저장하여 5남매에게 꼭 반찬을 챙겨주시긴 하지만 명절 때면 아무리 며느리와 딸이 명절음식을 한다고 해도 엄마는 번거롭고 귀찮다고 하시니 올케언니와 적은 올케는 점점 부모님 집에서 음식을 만드는 것이 줄어들었고 어떤 명절에는 올케들이 모든 음식을 각각 만들어 와서 상차림을 할 때도 있었다. 또 어떤 명절엔 조리된 음식을 구입해 대부분 상차림을 하다 보니 울 엄마, 이런 결정을 하셨다.

“얘들도 바쁜데 앞으로 명절에 외식을 하자. 번거롭게 집에서 음식을 만드는 것보다 차라리 외식이 편하고 간편할 것 같아” 라고 말씀하심.

그 말이 나오자 올케들은 명절 가족모임을 외식으로 하는 것으로 결정되었다는 것!...ㅋ

한해 명절인 설과 추석 두 번, 그리고 가족과 친인척이 다 모이는 부모님 생신 축하 모임에서도 이젠  외식을 당연하게 받아 들이고 있다.

 

그런데 참 이상한 건은 명절에 음식점들을 가보면 정말 사람들이 많았다. 우리 가족처럼 많은 가족이 명절에 외식을 즐기는 것인가?

 

명절이 되면 가족은 이젠 맛집을 찾아 독특하고 새로운 음식을 맛보는 기회가 되었는데 명절에 새로운 음식점을 찾으면 맛집에서 외식하는 즐거움이 있다 보니 명절이 다가오면 은근히 가족들 이런 말을 한다.

“이번 명절엔 어떤 맛집에서 모여? 이번에도 기대되는데!” 하니 말이다.^^

명절 제사음식으로 느끼한 몇 명의 형제자매는 명절음식보다 은근히 외식을 바라고 있는 것인지 부모님 집에서의 명절음식보다 외식을 더 선호하고 있는 듯했다.

이렇게 명절 가족모임을 부모님 집이 아닌 느끼함을 감소해 줄 새로운 음식점 탐방하는 것이 당연한 명절 가족모임이 되어가고 있다.

 

하지만 바뀐 명절 가족외식으로 인한 피해자(?)는 자취 직장인인 나 !!

그 전엔 집에서 만든 다양한 명절 음식들 바리바리 싸서 며칠 동안 반찬걱정 없이 맛나게 즐겼는데....

이젠 국물도 없다!....ㅠ

 

추석 전 올케가 가족에게 전하는 추석 가족모임 문자

엄마의 명절음식 귀차니즘과 바쁜 올케들 직장생활로 결정한 올 추석명절 가족모임도 외식이다. 반찬을 걱정하는 자취 직장인에겐 이런 상황에선 명절 가족외식이 가장 아쉽다는 것!....ㅋ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  ◀ 클릭하면 됩니다. ^^    

                                           손가락 모양 추천 ^^

                                              ↓↓↓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TAG 가족모임, 명절음식, 올케의 결정, 자취인, 추석 가족외식, 추석모임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