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68,602,542total
  • 5,200today
  • 41,234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1.11.02 07:30 여자패션 스타일

명동거리는 관광객으로 늘 북적거리는데 일본 관광객은 물론 최근에는 중국 관광객도 많아져 명동거리는 일본어와 중국어를 거리에서 자연스럽게 듣게 되면서 한국인지 잠시 어리둥절하게 만들 정도다. 이렇게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거리를 걷다보면 패션만 봐도 한국사람인지 아니면 일본사람, 중국사람인지 알게 되는데 특히 일본패션은 개성과 독특한 스타일로 확실히 구분되기도 한다.

일본패션은 몇 가지 독특함이 있는데 명동거리에서 만나 본 그녀들의 패션을 보면서 한국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보자.

명동거리에서 만난 그녀들은 체구가 작아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했는데 체형과 상관없이 그녀들의 패션에서 일본인이라고 알 수 있는 독특한 스타일이 있는데 첫 번째가 헤어스타일이다.

헤어스타일 중 가장 대표되는 것이 밝은 염색을 즐기며 올림 헤어스타일을 강조하는 단고 헤어스타일을 즐겨해 일본여성인지 알 수 있다. 또한 가장 대표되는 헤어스타일로 로맨틱 웨이브 스타일인데 세팅 웨이브로 여성스럽고 귀여운 이미지를 강조한다. 명동에서 만난 그녀 역시 브론즈 색으로 염색한 모발에 세팅 로맨틱 웨이브를 강조해 일본 여성이라는 것을 단번에 알 수 있는 헤어스타일이다.

두 번째는 독특한 스타일링이다.

일본 여성패션을 그 동안 지켜보면서 ‘참 레이어드를 잘한다‘ 라는 느낌을 받게 된다. 심플하게 스타일링을 하기보다 여러 가지 아이템과 믹스매치를 즐기며 소품활용 역시 개성과 독특함을 강조한다. 모자를 좋아하고 액세서리로 스타일을 돋보이게 한다. 그리고 가을, 겨울에는 큼직한 머플러활용을 즐겨한다.

다양한 소재와 아이템으로 레이어드를 즐기며 소품과 의상과 믹스매치하는 스타일링이 일본패션의 독특함을 강조하는데 거리에서 만난 그녀도 얇은 소재의 귀여운 원피스에 의외로 딱딱한 이미지를 주는 카키색 니트로 레이어드를 했으며 프린트와 같은 색으로 스타킹을 착용했다. 그리고 일본여성들이 좋아하는 모자패션과 귀여운 헤어스타일로 명동거리에서 쇼핑을 즐기고 있었다.

독특한 믹스매치를 보여준 그녀는 올 가을, 겨울 유행패션인 하이웨이스트 도츠무늬 팬츠로 다리를 길게 보여주는 스타일링과 데님 베스트로 레어어드를 했는데 스타일에 포인트를 주기 위해 털목도리와 가방에 털 액세서리로 트렌디한 패션을 강조했다.

이렇게 명동거리에서 일본패션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스타일과 패션을 볼 수 있었는데 최근에 명동을 갈 때마다 깜짝 웃음을 주는 일본 여자패션을 볼 수 있었다. 이상하게 일본에서는 볼 수 없었던 패션으로 바로 커플패션이다. 커플패션은 남녀 연인들이 같은 옷을 입는 연인 커플패션이 아니라 단짝친구랑 같은 패션으로 똑같은 옷이나 소품을 착용하는 모습으로 명동거리에서 자주 보게 되어 깜짝 웃음을 주었다.

한국 관광에서 의외적인 패션으로 친구와 같은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인지 마치 쌍둥이가 똑같은 옷을 입어야지 쌍둥이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처럼 그녀들의 패션은 똑같은 패션으로 단짝친구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 같았다. 한국은 단짝 친구와 똑같은 옷이나 신발로 서로 좋아하는 아이템을 같이 즐긴다고 하지만 절대 같은 날, 같은 장소에 똑같은 옷을 입지 않는데 일본 여성들은 한국 여성들과 많이 다른가 보다.

- 단짝 친구와 명동에서 관광하는 그녀들의 패션은 일본에서도 유행하고 있는 니트 망토패션을 친구와 같이 즐겼고 유행무늬인 호피 신발까지 커플패션을 강조하는 그녀들은 해밝은 미소가 정말 귀여웠다.

같은 패션으로 단짝 친구라는 것을 강조하는 일본 관광객 그녀들은 한국 사람의 시선에서는 깜짝 놀라고 의외적인 커플패션이지만 친구와 명동에서 알콩달콩 즐겁게 쇼핑을 즐기는 그녀들의 모습은 귀엽고 깜짝 웃음을 주었다.


안녕하세요. 머쉬룸M 입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 주시면 더 좋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09.11.09 07:30 여자패션 스타일

 

따뜻하게 그리고 겨울 옷차림에 멋스러움을 주는 것으로 목도리가 최고의 아이템이다. 체온유지에도 필요하지만 목에 두루기만 해도 스타일을 완성하는 것으로 겨울이면 누구나 즐겨하지만 이왕이면 좀 더 유행하는 디자인을 착용한다면 더 멋스럽지 않겠는가? 하지만 안타깝게도 유행하는 목도리를 브랜드에서 구입하면 요즘에는 10만 원이 훌쩍 넘어 지갑에게 조금은 미안할 때가 있다. 특히 요즘 유행하는 터들 목도리나 니트 목도리에 퍼(Fur)하나 달았을 뿐인데 십만 원대가 넘으니 말이다.
그래서 저렴하고 초간단하게 멋진 목도리를 만들어 봤다. 재료는 동대문 원단시장에서 구입해서 일부는 수선집 그리고 손바느질로 간단하게 만들었는데 모두 반응이 좋았고 만들어 달라는 요청이 빗발(?)쳤다^^

모두 3가지 스타일을 만들었는데 하나는 체크무늬를 믹스한 디자인이고 두 번째는 니트를 터들로 만들어 토끼털을 부착했다. 세 번째는 기본 니트 목도리에 역시 토끼털을 달아 럭셔리한 목도리로 리폼 해봤다.

                                                 1. 체크무늬 목도리 만들기

이 디자인은 사실 일본에서 본 디자인을 만들어 본 것이다. 체크무늬를 다른 크기와 패턴으로 믹스한 디자인으로 구입하고 싶은데 5천엔으로 좀 비싸서 구입을 못했다. 그래도 눈에 아른거려 결국 동대문 원단시장에서 비슷한 원단을 구입해서 만든 것으로 지인들에게 멋지다는 소리를 정말 많이들은 목도리다.

원단을 각각 한 마씩 구입해서 자른 후 두 가지 무늬를 연결한다.( 폭은 44cm로 자른 후 접어서 박아준다. 총 길이는 2m가 조금 넘는다) 그럼 2개의 목도리를 만들 수 있다.
재봉틀이 있으면 좋았겠지만 없어서 수선집에서 2개를 육천원에 마무리를 했는데 재봉틀이 있으면 집에서 한다.
목도리가 두겹이라서 두툼해 모양잡기도 좋고 체크무늬도 이중으로 보여 두 가지 머플러를 한 느낌을 준다. 기호에 따라 색상과 패턴으로 나만의 컬러를 보여준다.

                                                   2. 터들 퍼 목도리 만들기
초간단 니트 터들 목도리를 만들 수 있다. 동대문 원단시장에 니트원단을 파는 곳이 있다. 니트원단을 한 마를 구입하는데 원래는 니트는 한 마씩 잘 팔지는 않는다. 하지만 니트 조각을 파는 집도 있어 쾌 있는 편이라 조각을 파는 지 물어보고 구입한다. -- 기본 부드러운 원단에 응용해도 좋다
퍼 종류는 토끼털이나 기호에 따라 여우털도 좋다. 조각 털은 털 종류에 따라 5천원에서 2만 원대로 구입할 수 있으며 토끼털은 5천원에 구입했다.
 니트는 벌리면 통으로 연결되어 있다. 통으로 연결된 것을 반으로 자르면 2개의 터들 목도리가 나온다. 잘라도 풀리지 않고 말려서 따로 끝처리를 안 한다.( 이대로 터들 목도리가 된다)
토끼털을 길게 반정도 잘라 각각 하나씩 니트와 털을 바느질 한다.(듬성듬성 바느질해도 무방)
만드는데 10분정도로 초간단 터들 퍼 목도리가 완성된다.

니트를 반으로 자르면 사진처럼 통으로 나오고 토끼털도 반으로 잘라 사용하면 2개의 목도리가 역시 나온다. 목도리를 목에 두번 감아 연출한다.
그럼 백화점이나 유명 브랜드에서 유행하는 멋진 퍼 터들 목도리를 손쉽게 만들어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는 기쁨으로 즐겁다^^

                                                3. 니트 목도리 리폼하기
기존에 있던 니트 목도리로 여름에 동대문 시장에서 겨울 상품을 5천원 가격으로 구입한 제품인데 어떻게 응용할까 생각한 것이 토끼털 부착이다^^ 사실 백화점에서는 토끼털도 있지만 여우털을 더 많이 이용한다. 하지만 목도리 가격보다 비싸게 여우털을 사용하기보다는 같은 가격으로 토끼털로 리폼한 것이다.
만드는 방법도 초간단!  바늘과 실만 있으면 된다. 가볍게 니트와 털을 꿰매면 완성이다.( 니트목도리가 사이즈가 커서 토끼털은 한 조각 그대로 사용했다)

총 재료비 만원으로 만든 럭셔리한 목도리가 완성! 세미나에서 지인들에게 찬사를 받은 디자인으로 만들어서 팔아보라는 제안까지 받았다^^


간단하게 목도리도 직접 만들어 보자. 그럼 다가오는 추운 겨울에 저렴하고 나만의 목도리로 유행 겨울패션을 즐길 수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09.10.28 08:30 여자패션 스타일

 

일본 여자패션 중 가장 돋보이는 것은 털(fur)목도리로 올 가을 대유행하는 아이템이다. 근데, 10월말인데 조금 이르지 않을까? 생각했다. 기온은 한국과 비슷한데 말이다. 하지만 나리타공항에 도착하고 시내로 들어가는 지하철을 타자마자 앉아 있는 여자들이 여기저기서 털목도리를 착용하고 있었다.

처음에는 다소 당황스럽고 익숙하지 않았다. 한국은 지금 가벼운 스카프나 머플러로 보온과 함께 멋을 주고 있는데 도쿄는 달랐다. 물론 가벼운 머플러로 스타일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패션을 즐기는 피플들은 이미 겨울 패션을 보여주는 듯 털목도리로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참 의외적인 부분도 있다. 아무리 여름과 가을, 겨울 패션이 기온에 따라 디자인이 바뀌기도 하지만 여름과 가을패션 아이템과 디자인 또한 너무 다르다. 여름에 일본에서 대유행이었던 맥시스커트는 감쪽같이 사라지고 스커트 길이는 짧아졌다. 레깅스패션이 여자패션의 주류였던 것도 이젠 스타킹으로 멋을 주고 있고 있으며 배기청바지와 헐렁한 청바지 또한 사라지고 스키니 진이나 일자 청바지로 바뀌었다.

이렇게 한 시즌만 지나도 한국과 다르게 유행이 지속되지 않고 전혀 다르게 새로운 아이템과 디자인으로 바뀌고 있는 것이다. 그 중 작년 겨울에 거의 등장하지 않았던 모피목도리가 등장하고 올 가을, 겨울을 일본여성들은 새로운 유행을 즐기고 있었다.

나리타공항에 도착하고 스카이라이너를 이용 후 시내로 들어가는 지하철을 탔다. 자리가 나서 앉는 순간 건너편 여자 두 사람의 목에는 풍성한 털목도리가 참 더울 정도로 착용하고 있지 않는가? 순간 깜짝 놀랐지만 20초 만에 느낌이 왔다. 건너편뿐만 아니라 옆에도 다른 칸 좌석에도 정말 털목도리가 많이 보이는 것이다.

패션의 메카 시부야 ,하라주쿠 거리에서 본 털목도리패션이다. 의상은 가벼워도 털목도리로 포인트를 주는 모습을 보면서 일본 여성들이 현재 인기 아이콘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유명 패션몰과 백화점에서는 인기 있는 아이템을 메인에 돋보이게 하고 모피를 응용한 모든 디자인은 완전 인기 아이템이 되며 유행패션을 주도하고 있는 현장을 볼 수 있다.

유행되는 아이템이라 한번쯤 구입하고자 했지만 가격이 만만치 않아 내려놓았다....ㅠ
저렴하게 즐기고자 하는 여성들은 저렴한 인조 털로 가볍게 또다른 멋을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기온과 상관없이 유행 아이콘을 즐기는 일본 여성들을 보면서 패션을 먼저 즐기고 싶은 마음은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정말 빠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저작자 표시
신고
'HanRSS'로 구독하시려면 옆의 버튼을 클릭하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