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1,658,592total
  • 208today
  • 1,225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도쿄여행 중 몇 가지 나만의 쇼핑리스트가 있다. 패션잡화와 생활용품도 있지만 식품도 빠지지 않는 쇼핑리스트이다. 과자류도 그 동안 많았지만 최근에 국내에서 접하기 어려운 일본 가공식품을 여행 후 색다르게 즐기는 맛과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과자나 카레 등을 구입했다면 최근에 좀 더 자취생활에 이용한 식품 리스트가 생겼다.

 

 

일본 가공식품 나만의 쇼핑리스트

도쿄여행 중 구입한 가공식품은 고기 소스류, 컵라면, 맛간장, 낫또. 즉석 스프 5가지로 여행 후 한 동안 맛있게 즐겨 본 가공식품이다.

 

고기 소스류는 2가지로 고기를 간단하게 양념하는 소스와 스테이크 소스이다

- 스테이크를 고소하게 구운 후 와사비와 곁들여 소스에 찍어 먹으면 소금 간 못지않게 괜찮다.

- 고기를 구워서 매콤 양념장으로 살짝 구워주면 단짝 맛으로 한국의 불고기양념장과 또 다른 매력으로 즐길 수 있었다.

두 가지 소스는 냉장 소스로 개인적으로 보냉 파우치를 준비하여 여행 후 국내에서 즐긴다.

 

낫또 역시 일본여행에서 구입하는 쇼핑리스트로 역시나 냉장식품이라 보냉 파우치에 담아 국내에서 즐긴다.

국내보다 다양한 낫또 그리고 가격도 저렴하게 제안되어 용량이 작은 낫또를 구입해 집에서 맛나게 즐겨 볼 수 있다.

 

즉석 스프는 그동안 몇 곳에서 구입했는데 최근엔 일본 무지매장에서 스프를 구입한다. 가격도 저렴하고 맛도 괜찮다.

특히 새우탕 스프보다 미소된장국이 개인적으로 입맛에 맞아 자주 찾는 즉석 스프이다.

 

일본 컵라면 중 즐기는 라면은 3가지 맛 컵라면이다.

기본맛, 해물맛. 카레맛 3가지는 각각의 색다른 맛으로 즐길 수 있는데 특히 건더기가 많아 시감이 좋다. 또한 일본 컵라면엔 하단에 스티커가 부착되어 조리 중 스티커로 고정할 수 있어 유용했다는 것.

 

일본여행 중 나만의 가공식품 쇼핑 리스트로 여행 후 일상에서 소소하게 즐기게 되는 식품들이다.^^

posted by 머쉬룸M


도쿄일정에서 몇 년 전부터 개인적으로 하네다공항을 이용한다. 이유는 집에서 김포공항이 가까우며 도쿄에 도착하면 숙소를 시나가와 역 부근에 선택하니 나리타공항 이용보다 거리나 시간 그리고 교통비가 효과적인 이유다. 물론 나리타공항에서 지하철을 이용하다보면 시나가와 역에서 환승하기도 하는데 시나가와 역의 플랫폼은 여행자에게 좀 친절한 이미지를 준다.

 

 

하네다공항 가는 지하철 플랫폼의 바닥표기

도쿄 지하철 노선은 한국보다 많아 복잡하고 출구도 여행자에게 다소 힘들게 하는 점이 있다. 다행히 한국어 표기가 있어 도움이 되지만 환승이 많은 역은 몇 번을 가도 당황스럽고 복잡하다. 특히 시나가와 역은 라인이 많아 공항행 플랫폼을 찾기 어려운 곳이다.

 

하네다공항 게이큐선 플랫폼

하네다공항을 출발하기 위해서 개인적으로 게이큐 본선을 이용하게 되는데 시나가와 역에서 20분이 걸린다.

 

시나가오 역 플랫폼 바닥 표기가 여행자에겐 유용

복잡한 시나가와역에서 게이큐선이 있는 플랫폼에 도착하면 여행자는 다소 어리둥절하게 된다. 플랫폼엔 게이큐선 외 몇 개의 노선과 겹쳐서 인파에 놀라게 된다.

물론 시간별 노선 도착시간표를 체크할 수 있지만 인파로 원활하지 않은 상황에 시나가와 역에선 ‘이것만 확인하면 된다’

 

플랫폼 바닥에 출발 라인이 명확하게 표기되어 복잡한 플랫폼 상황이지만 그곳에 대기와 질서로 정리되어 쉽게 하네다 공항 라인을 찾을 수 있다는 것.

 

복잡한 플랫폼에서 바닥표기만으로 쉽게 공항철도를 어렵지 않게 이용할 수 있다. 처음 도쿄여행을 하는 여행자라면 특히 복잡한 시나가와 역에서 당황하지 않고 하네다공항 가는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겠다.

posted by 머쉬룸M


도쿄일정에서 늘 찾는 곳 중 하나가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편집매장이다. 다양한 장소에서 멋진 편집매장을 둘러보며 흥미로움과 다시 찾게 하는 매장이미지 등등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은 언제나 구경하고 싶은 곳이다. 최근엔 새롭게 찾은 라이프스타일 편집매장을 둘러보면서 그 곳 공간속에서 공감을 즐길 수 있어서 소개해본다.

 

 

도쿄에서 가볼만한 공간과 공감의 편집매장

시나가와 역 주변에 호텔을 정하고 그 주변의 라이프스타일 매장을 둘러 본 곳이 'Slow House'이다.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생활용품은 물론 푸드 그리고 패션잡화까지 다양하게 둘러볼 수 공간이다.

 

특히 슬로우 하우스 가는 길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바닷물이 이어진 운하?

즉 바다향이 가득하지만 마치 강 주변을 산책하는 분위기로 운치도 있고 여유로움으로 걷는 자체만으로 도심 속 멋진 장소가 분명하다.

 

Slow House 매장을 찾았다. 주변 건물과 잘 어울리는 외관과 입구

매장 안을 들어가면 절로 미소가 나온다.

 

싱그러운 가드닝 코너가 상큼함으로 식물과 소품을 구경하는 재미가 있다.

매장 한 켠엔 레스토랑이 제안 되어 푸드를 즐길 수 있다.

 

생활용품 제안은 공간 속에서 이어지 다양한 용품으로 한참을 구경해도 지루하지 않았다.

 

1층에 패션잡화 역시 지나칠 수 없는 곳으로 스타일제안을 살펴보았다.

 

2층에 인테리어와 용품 및 기타 생활용품 제안으로 빈티지함과 모던한 이미지의 인테리어 소품을 흥미롭게 둘러 볼 수 있다.

 

매장 주변엔 맛집과 색다른 주변 풍경이 그 동안 도쿄에서 느끼지 못했던 여유로운 공간과 공감을 느낄 수 있어 시나가와의 또다른 매력을 찾게 되었다.

posted by 머쉬룸M
2018.05.13 20:36 생활 속 웃음


뜨거운 태양이 다가오는 시기에 열대의 이미지를 표현한 트로피컬(tropical) 파티를 준비해보았다. 그 동안 3개월 OO전문가 과정 중으로 파티플래너 과정도 있어 3차례 파티를 준비했는데 마지막 파티의 주제는 ‘트로피컬 파티’로 테이블 세팅과 요리를 열심히 준비. 초대손님을 위한 요리는 물론 멋스럽게 테이블세팅을 해보았던 나만의 트로피컬 파티 제안이다.

 

 

트로피컬 파티 준비와 테이블세팅까지 해보니

트로피컬 파티는 홈파티는 물론 야외파티 그리고 나들이 도시락과 플레이팅으로도 응용할 수 있겠다.

 

전통 테이블 세팅보다는 세미 파티 이미지로 파티장소가 강의실이다 보니 식기류 일부는 일회용으로 준비하고 14~16명을 위한 음식을 준비해보았다.

 

소품준비: 열대식물(야자수 잎)과 꽃, 테이블클로스, 매트, 냅킨, 러너. 캔들외 식기류와 소품 몇 가지- 꽃시장에서 야자수 잎과 꽃을 준비(aralia leaf, split leaf philodendron, areca palm, anthurium)

 

음식: 파인애플 볶음밥. 모둠과일, 연어 치즈롤, 스프링롤, 도너츠, 김밥, 레몬에이드 등 트로피컬 요리 몇 가지는 집에서 준비했다.

 

가장 어려웠던 부분은 파인애플손질로 파인애플 잎까지 정확하게 자르고 속을 깔끔하게 마무리하는 작업이었다.^^;;

1. 파이애플을 손질하여 사각으로 잘라 용기에 담고 나머지는 파인애플을 넣은 하와이안 볶음밥을 만들었다(재료: 파프리카. 양파. 샐러리, 칵테일새우, 파인애플, 후추, 굴소스, 레몬즙)

2. 연어 치즈롤은 연어에 크림치즈를 넣어 더 부드럽고 고소함을 강조했다. (재료: 훈제연어, 크림치즈, 양파. 무순, 케이퍼)

3. 스프링롤은 채소와 칵테일새우의 멋진 식감을 강조. (재료: 라이스페이퍼, 깻잎, 파프리카, 칵테일새우, 파인애플, 월남쌈 소스)

스프링롤을 도시락으로 준비할 때 중요 팁!- 라이스페이퍼가 시간이 지나면 서로 붙어서 형태 유지 불가가 된다. 이때 깻잎을 싸주면 더욱 향긋하고 모양유지를 할 수 있다.

 

강의실에 도착하여 책상을 모아 테이블을 만들다. 그리고 테이블클로스와 센터피스(Centerpiece)로 야자수 장식 그리고 매트를 활용한 테이블 세팅을 준비.

 

특히 테이블 러너를 원단으로 표현하기보다 야자수 잎을 활용해 테이블 러너로 연출.

 

연어 치즈롤에 구운 마늘 추가로 더욱 고소함 강조

골판지 활용 파인애플 꽁지(잎) 꼬지로 트로피컬 이미지 강조

시중판매 김밥에 와사비 마요네즈 소스 추가하여 맛을 더하다

파인애플 그릇에 볶음밥과 모둠과일 준비하고 준비한 다양한 음식을 세팅하여 플레이팅을 완성했다.

음료는 즉석 착즙한 레몬즙을 사이다와 믹스해 레몬에이드를 만들고 과일꼬지와 아날로그 이미지를 강조한 장식을 더해 트로피컬 이미지를 표현.

 

같이 수업을 듣고 있는 모든 분들에게 멋진 평가 그리고 맛있는 음식에 대한 미소에 반하여 절로 미소가 나왔다. 그리고 파티가 초대손님은 물론 준비하는 사람에게도 과정과 함께 파티를 즐기는 순간이 힐링이 된다는 것.....

 

참고 파티 제안_ natural party (2차 주제로 제안했던 테이블 세팅~)

posted by 머쉬룸M
TAG 야자수, 여름 파티요리, 초대손님 요리, 테이블 세팅, 테이블 플레이팅, 트로피컬, 트로피컬 파티, 파티, 파티요리, 파티플래너
Trackback 0 Comment 0


항상 북적이는 도쿄 시부야는 볼거리, 먹거리, 쇼핑 등등 문화의 발신지로 최근 독특한 매장을 둘러보았다. 정확하게 표현한다면 스테이, 패션, 푸드 3가지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만든 라이프스타일 호텔인 'KOE'이다. 라이프스타일 브랜드가 호텔 병설 형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 hotel koe tokyo를 시부야에 오픈하여 구경해보았다.

 

 

색다른 컨셉의 호텔에서 패션잡화 매장을 구경하다

최근 복합 쇼핑몰이나 멀티매장 등이 소비자가 다시 찾게 되는 컨셉트가 강조된 이미지가 트렌드이다.

이런 점에서 시부야에서 우연히 접하게 된 hotel koe(코에 호텔)은 여행자에게 색다른 분위기를 주었다.

 

koe브랜드는 처음, 지유가오카 거리에서 패션잡화를 둘러보는 라이프스타일 매장이었다.

그런데 3월초, 시부야거리에서 hotel koe 건물을 보며 흥미로움으로 호텔(매장)을 구경해보았다.

 

1층은 푸드 즉 음료와 푸드, 음악을 즐기는 공간의 카페를 제안하고 있었다.

1층 일부 공간에 패션을 제안하는 공간을 살짝 노출하여 2층의 패션잡화 매장을 제안했다.

 

호텔시설은 숙박을 하지 않아 구경을 할 수 없어 홈페이지 이미지를 보니 미니멀한 컨셉의 룸 형태가 강조되어 기회가 된다면 룸 공간을 경험하고 싶게 했다.

 

다시 2층을 구경해본다.

2층은 1층에서 제안한 패션을 좀 더 강조했는데 3월 방문 당시, koe × THOM BROWNE(톰 브라운) 콜라보레이션을 한 스트라이프 패턴 패션스타일이 제안.

독특한 디자인의 스트라이프 패턴의 의류는 단번에 시선을 끌게 하여 한참을 머무르게 했다.

그 외 koe 브랜드의 여성과 남성의 패션 스타일도 다양하게 둘러보는 시간도 지루하지 않았다.

패션잡화 및 매장환경 역시 색다른 이미지와 직원의 친절함도 인상적이었다는..

결국 지갑을 열게 한 아이템을 구매했다는...

 

다소 번잡함이 있는 도쿄 시부야거리에서 흥미로움과 여유로움으로 쇼핑을 즐길 수 있었는데 숙박을 하지 않아도 도심 속 호텔 안에서 카페와 패션잡화를 색다르게 즐길 수 있었다.

posted by 머쉬룸M
TAG hotel koe, 도쿄여행, 도쿄호텔, 라이프스타일, 라이프스타일 호텔, 쇼핑, 스타일, 시부야, 패션
Trackback 0 Comment 0


도쿄에 가면 개인적으로 라이프스타일을 제안하는 매장을 둘러본다. 여유 있는 공간과 동선의 흐름 그리고 색다른 일상용품과 디자인용품 등등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된다. 일상에서 나만의 공간에 한번쯤 소장하고 싶을 만큼 멋진 용품을 보는 재미와 색다른 디자인용품을 보는 흥미로움으로 자주 찾는 라이프스타일매장에서 최근 독특한 용품에 시간가는 줄 모르고 구경한 매장이 있다.

 

 

 

독특한 화분에 놀란 일본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긴자거리에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한 긴자식스에서 시보네(CIBONE)매장을 둘러보았다. 시보네는 지난해 오모테산도 매장도 둘러보았지만 긴자식스 매장은 좀 더 미니멀한 공간에 색다른 용품이 제안되어 찬찬히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긴자식스의 CIBONE CASE 매장은 미니멀한 공간으로 제안. 그리고 그 안에 독특하고 신기한 디자인용품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용기모양의 지퍼백

-빵모양의 조명기구

해외에서 인기 있는 디자인용품은 물론 일본 디자이너의 미니멀한 감성을 제안하는 라이프스타일 용품 등등 다양하게 제안되었다.

 

그 중 가장 눈에 띄고 한참을 구경한 용품이 있으니 바로 화분이다.

화분은 식물을 담는 기본 디자인도 있으며 가끔 디자인이 가미된 화분을 보았지만 시보네 매장에서 본 화분은 식물 모형으로 착각할 만큼 색다름과 함께 놀라움을 주었다.

입구 진열대에 다양한 다육식물(선인장)이 진열되어 관심 있게 살펴보았다. 하지만 이상하게 식물의 컬러나 모양이 다소 다른 느낌!

자세히 보니 리얼 다육식물이 아니었다.

다육식물 모형으로 제안하며 식물을 키울 수 있는 용기이다.

모형에 작은 구멍 있고 그 안으로 작은 식물을 키울 수 있는 화분으로 제안한 디자인 상품으로 정말 신기했다.

공간에 비주얼로 멋스러움도 있지만 소소하게 작은 식물을 키우는 재미를 더한 용기로 절로 미소가 나올 만큼 색다른 이미지를 주었다.

 

가격은 저렴하지는 않았지만 한참을 그 자리에서 고민하게 만든 독특한 화분 디자인은 분명했다.

 

posted by 머쉬룸M
TAG CIBONE, 긴자식스, 다육식물, 도쿄 긴자, 디자인용품, 라이프스타일, 시보네, 식물용기, 일본 편집숍, 일본여행, 화분
Trackback 0 Comment 0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