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 마음속이 복잡할 때 그리고 신중하게 무엇인가를 결정해야 할 때, 서점을 가곤 한다우리 동네 헌책방도 좋고 대형서점에서는 조금은 여유롭게 책을 접한다.

 

 

얼마 전 잠실 나루역 주변에 서울책보고중고서점을 둘러보았다. 복잡한 나의 뇌를 잠시 쉬게 하고 싶었기 때문이다.

 

서울시가 25개의 헌책방과 함께 꾸민 공간이며 명사들의 서재에 보관하고 있던 책들을 전시하고 한켠엔 독립출판물들을 제안하고 있다.

오래된 헌책들이라 더욱 감성적인 이미지에 공간이 주는 조형적 요소가 헌책방의 서가의 가치를 돋보이게 했다.

시간을 멈춘 듯 만든 수많은 헌 책들은 마치 보물을 찾게 한다. 섹션별 큐레이션이 아닌 25개의 헌책방 모음 구성이라 책을 찾으며 공간을 즐기게 한다.

그 외 특별 전시공간은 시대별 서고를 제안하여 흥미로움을 더했다.

그곳을 찾는 많은 사람은 바닥에 털썩 주저앉아 독서를 하는 풍경도 서울책보고의 색다른 느낌 있는 장소’ ‘ 편안 공간이라는 것을 보여준다.

공간도 좋고 책 냄새도 좋고 오래전에 인쇄된 종이와 책 냄새도 좋았는지 보물처럼 찾은 한 권의 책을 소중하게 마음에 담았다.

 





도산공원 주변에는 다양한 스토어가 즐비하며 경험공간을 제안하는 플래그십 스토어도 접할 수 있다. 최근엔 하이엔드 브랜드 준지(JUUN.J)가 도산공원에 첫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하여 제품 중심보다는 경험공간 및 시간을 소비하고 싶은 고객 감성을 적절하게 전개한 사례이다.

블랙과 독특한 건축물이 인상적이며 내부를 들어가면 공중에 떠 있는 초대형 나무 화분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준지 매장부터 둘러보니 미니멀한 공간과 마치 전시관 이미지를 느낄 만큼 독특한 연출소품 그리고 공간구성이 브랜드 이미지를 색다른 방법으로 제안하고 있다.

 

이곳 카페인 FELT 공간 역시 블랙컬러의 공간으로 커피 주문 시 커피의 맛과 향을 설명해준다. 그리고 야외에서 즐길 경우 테이크아웃으로 일회용 용기에 담아 준다.

야외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중앙의 전시공간을 바라보며 그리고 마치 한옥의 처마 구조 느낌처럼 하늘을 바라보는 아래에서 즐기는 커피의 맛은 깊었다.

 

e커머스 시장의 확대로 오프라인 매장이 설 자리가 점점 좁아지는 요즘. 고객에게 감성 공간으로서 제품강조보다 브랜드의 가치와 컨셉을 부각하는 오프라인 매장의 새로운 혁신이 더욱 기대된다.

 





영국에서 작은 회사로 시작한 Lush는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윤리적 소싱과 미용 및 스킨케어로 창의적인 제품을 제안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했다. 국내에도 러쉬매장의 색다른 제품과 경험을 중시하는 이미지이었는데 최근 도쿄 출장 중 러쉬 브랜드의 새로운 컨셉으로 제안한 플래그십 매장을 둘러보게 되었다.

새로운 형태로 변신한 매장은 하라주쿠점은 물론 신주쿠에 아시아 최대의 규모로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경험 공간으로 오픈했다. 내가 경험했던 러쉬 매장 이미지가 아니었다.

각층에는 러쉬이 새로 활용된 디지털 기술 즉 테스트가 아닌 아이콘과 비주얼을 강조하는 테마 보여주어 더욱 흥미롭다.

1층은 제품과 체험을 확장한 공간으로 신선한 제품 이미지를 담은 코너가 시선을 사로잡았고 플라워 코너 및 뷰티 체험 공간이 인상적이다..

2층에는 다양한 제품 및 비주얼로 흥미롭게 전개 매장구성도 인상적이었지만 특히 음악 라이브러리는 코너는 고객의 감성을 자아냈다.

그 외 각층마다 체험존과 사용자가 흥미로운 요소들이 다양하여 제품은 물론 브랜드 이미지를 경험하게 했다.

 

e커머스가 강자로 떠오르면서 오프라인 리테일이 점점 설 자리가 좁아진 요즘.

이젠, 브랜드가 소비자(사용자)가 좋아하는 것, 놀고 싶은 공간, 경험하고 싶은 장소를 찾고 싶은 감성 지능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매장형태와 함께 브랜드 구조변화가 있지 않으면 오프라인 리테일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사례를 러쉬의 리노베이션한 스토어에서 조금은 확인할 수 있었다.

 

 

 





도쿄 일정에서 북유럽 감성의 인테리어 제품 매장인 ‘HAY’를 구경해보았습니다. 덴마크에서 출발한 HAY 숍이 도쿄 오모테산도 한시적으로 오픈한다고 합니다.

매장 제품구성은 소파와 테이블 등의 가구와 원예, 주방 그리고 잡화 및 문구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을 갖추어져 있었죠. 그리고 공간 안에서 카페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진분홍색으로 입구를 표현한 GYRE의 외부 계단을 내려가면 지하층 원 플로어가 모두 HAY 구성입니다.

시선이 탁 트인 공간이 일단 편안함을 주고 섹션별 구성한 레이아웃도 흥미로움을 주죠.

50년대, 60년대의 덴마크 가구 디자인과 북유럽 스타일이지만 북유럽 디자인이라는 카테고리에 구애받지 않고 글로벌한 디자인으로 가구와 인테리어 소품으로 새로움을 주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생활 전반의 디자인 코디하는 컬렉션을 전개하여 한참을 머물고 싶게 만들었죠.

곳곳에서 특별한 구성이 돋보이며 상품 구성 역시 감성적으로 제안되어 매료되었답니다.

특히 문구 코너 주변엔 노란색의 비닐로 스탁 이미지와 디스플레이 장식 효과를 주었습니다.

문구 하나하나가 독특한 디자인과 새로움으로 절로 미소가 나왔네요.

점내에는 카페도 병설되어 있고 카페 주변의 휴식공간의 모든 가구와 소품이 HAY 제품으로 구성되어 경험공간을 구축했습니다.

일정이 힘들어 당이 필요했는데요. 카페에서 소프트 아이스크림을 주문하니 플레이팅에 감동~ 소프트 아이스크림도 거치대에 세팅해주고 나무 스푼과 특히 물휴지 비닐에 깜작 손 글씨 멘트에 감동하게 되었습니다.

 

고객은 작은 부분에 참 감동하게 되어 기억에 남는 그리고 재방문을 하고 싶게 만드는 브랜드 이미지를 인식하게 만들게 하네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