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작은 회사로 시작한 Lush는 동물실험을 하지 않는 윤리적 소싱과 미용 및 스킨케어로 창의적인 제품을 제안하는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했다. 국내에도 러쉬매장의 색다른 제품과 경험을 중시하는 이미지이었는데 최근 도쿄 출장 중 러쉬 브랜드의 새로운 컨셉으로 제안한 플래그십 매장을 둘러보게 되었다.

새로운 형태로 변신한 매장은 하라주쿠점은 물론 신주쿠에 아시아 최대의 규모로 고객에게 새로운 쇼핑경험 공간으로 오픈했다. 내가 경험했던 러쉬 매장 이미지가 아니었다.

각층에는 러쉬이 새로 활용된 디지털 기술 즉 테스트가 아닌 아이콘과 비주얼을 강조하는 테마 보여주어 더욱 흥미롭다.

1층은 제품과 체험을 확장한 공간으로 신선한 제품 이미지를 담은 코너가 시선을 사로잡았고 플라워 코너 및 뷰티 체험 공간이 인상적이다..

2층에는 다양한 제품 및 비주얼로 흥미롭게 전개 매장구성도 인상적이었지만 특히 음악 라이브러리는 코너는 고객의 감성을 자아냈다.

그 외 각층마다 체험존과 사용자가 흥미로운 요소들이 다양하여 제품은 물론 브랜드 이미지를 경험하게 했다.

 

e커머스가 강자로 떠오르면서 오프라인 리테일이 점점 설 자리가 좁아진 요즘.

이젠, 브랜드가 소비자(사용자)가 좋아하는 것, 놀고 싶은 공간, 경험하고 싶은 장소를 찾고 싶은 감성 지능을 적극적으로 반영한 매장형태와 함께 브랜드 구조변화가 있지 않으면 오프라인 리테일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사례를 러쉬의 리노베이션한 스토어에서 조금은 확인할 수 있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