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방비

초보 자취인의 생활 속 실수담에 빵 터지다 자취 생활을 오랫동안 하다보면 생활 속 노하우도 생기게 되더라고요. 주방관리는 물론 요리 실력도 생기며 청소 노하우와 그 외 자취생활에서의 다양한 자신만의 노하우가 생깁니다. 물론 처음엔 자취생활에서 생활 속 관리에 대한 실수도 무척이나 많았지만 오랜 자취생활을 하다 보니 어느 정도 실수를 하는 상황이 줄어들고 나만의 자취생활 노하우가 생기게 됐습니다. 자취생활을 하면 생활비도 많아지며 생활 곳곳에서 어려움이 생기게 되는데요. 최근에 자취생활을 시작한지 얼마 안 되는 초보 자취인의 생활 속 실수담에 빵 터지고 말았네요.^^ 초보 자취인의 실수담을 들어볼까요? ▶난방비 폭탄 요금에 멘붕 처음 자취생활을 시작한 겨울, 자취생활 한 달이 지난 후 8평 원룸인데 난방비 요금이 160.000원대가 나왔다며 눈가에.. 더보기
빵 터지는 자취녀의 난방비 줄이는 방법을 들어볼까? 겨울이 찾아오니 역시 난방비가 걱정되는데 자취하는 그녀는 난방비를 줄이면서 생활 속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을 즐기고 있다.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면 좋은 방법도 있으며 자취하는 그들에게는 빵 터지며 웃음 나는 방법기도 하는데 물론 최고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이며 따뜻하게 추운 겨울을 이기는 방법이기도 하다. 자취하는 그녀가 수년간 해왔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을 들어보자. 거실에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 첫 번째 방법: 보일러 온도는 절약모드를 즐긴다. 춥다고 보일러 온도를 높게 한다면 다음 달 도시가스 명세서는 깜짝! 도시가스 명세서를 본 자취녀는 그 이후 출근하면 최대한 절약타이머를 하는데 기온이 영하가 아니라면 보일러 스위치를 끄고 외출한다. 하지만 영하의 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