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노출패션

여름패션 노출의 기술이 필요하다면 끈적이고 무더운 여름엔 노출패션이 많다. 마음껏 벗고 다닐 수 있는 휴양지패션을 방불케 하는 도심 속 노출패션 수위도 높아지는 요즘인데 적정선은 없는 것인지 아니면 그 만큼 대담함을 즐기는 것인가? 하지만 아직까지도 한국사회에서는 과감한 노출패션에 대한 시선은 편안하지 않다. 그렇다면 노출도 세련되고 멋스럽게 스타일링을 하는 노출의 기술이 필요한데 올여름 난감하지 않고 세련된 노출패션을 즐기고 싶다면 몇 가지 노출의 기술을 참고하면 어떨까? 미니스커트나 쇼츠를 더욱 즐기게 되는 여름이다. 미니스커트나 쇼츠 스타일링에서 상의까지 노출이 많은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을 한다면 과한 느낌을 주고 세련된 이미지를 주지 못한다. 하의 길이가 짧다면 상의는 반팔이나 가벼운 소재의 긴팔 스타일링이 더욱 세련되고 멋스러운 .. 더보기
직장남성이 말하는 불편한 여자패션과 스타일 직장패션도 트렌드가 있어 자신만의 스타일을 강조하며 몇 년 전보다 개성 있는 패션으로 세미스타일로 스타일이 좀 더 자유스러워졌는데 최근에는 에너지 절약으로 시원한 복장으로 출근하는 직장인들이 많아졌다. 하지만 에너지 절약으로 인한 시원한 복장인 아닌 남다른 패션을 즐기며 직장에서도 지나치게 짧은 길이의 패션과 노출패션 등등으로 자신의 개성과 스타일을 강조하는 직장인도 많아져 가끔은 동료들에게 불편하고 난감함을 주기도 한다. 그렇다면 직장남성들이 여름이면 더욱 불편함을 주는 여자동료는 어떤 스타일일까? 직장남성들이 말하는 여자 동료의 불편한 대표 세 가지 스타일을 듣게 되었다. 지나치게 짧은 옷 패션 여름이면 무더위로 최대한 짧은 길이의 상의나 하의패션 그리고 노출이 많은 계절로 쇼츠나 미니스커트 패션은 .. 더보기
여름이 되면 여성이 곤욕스러워지는 상황 세 가지 여름이면 남녀노소 무더운 날씨와 줄줄 흐르는 땀과 끈적임 그리고 장마철이 불편하고 짜증을 부르게 하는 계절이 여름이다. 불볕더위에 남녀노소 모두가 불편한 계절이지만 여성에겐 더욱 불편하고 짜증을 부르는 계절로 여름이 되면 특히 더욱 곤욕스러운 대표 상황 세 가지를 여성들에게 듣게 되었다. 여름 집안 살림 주부라면 그리고 자취생 및 자취 직장인에겐 여름 집안일은 어느 계절보다 불편하고 곤욕스럽게 만드는 계절이다. 특히 음식을 만들 때 날씨도 더운데 뜨거운 불앞에서 땀 흘리며 요리를 해야 하는 고충이 있다. 맛있는 요리를 만들기 위해 불앞에서 요리를 하는 여성에겐 더욱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그뿐이겠는가! 여름이면 자주 옷을 갈아입어야 해 세탁을 하는 일도 다른 계절보다 횟수가 많은 법. 특히 장마철이면 빨.. 더보기
여름이라 더욱 난감함을 주는 세가지 스타일 여름이면 불편하고 난감함을 주는 스타일이 있다. 무더위로 노출패션을 즐기지만 자칫 노출패션이 자신의 체형의 단점을 드러내는 치명적인 스타일을 보여줄 수도 있으며 스타일링이나 행동에 따라 난감한 순간 그리고 이미지 관리에 소홀한 부분을 노출되기도 하는 것이 여름, 여름이라 때때로 자신의 이미지와 스타일에 난감함을 주는 세 가지가 있다. 겨드랑이 털에 대한 불편한 진실 영화 러브픽션에서 하정우와 공효진의 캐릭터는 독특했다. 소설가인 하정우는 영화업계에서 일하는 공효진과 사랑을 하기 시작했는데 시크한 그녀가 제모를 하지 않는 겨드랑이 털을 보자 화들짝 놀란다. 그렇지만 겨털을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녀를 더 사랑하면서 하정우가 '액모부인'이라는 소설 쓰면서 영화는 지루했던 스토리에 반전과 웃음을 주었다. 영화에서.. 더보기
남자가 좋아하는 여자스타일, 여자는 싫어한다? 거리에서 사람들의 시선을 받는 매혹적인 그녀, 어떤 스타일이길래 뒤를 돌아보게 만드는 것일까? 스타일리시한 그녀의 패션에 시선을 끌게 만드는 그녀가 있는가 하면 섹시한 스타일로 남자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는 그녀가 있다. 두 여자의 패션으로 비교해 보자. 한 여성은 패션 감각이 돋보이며 독특하고 매력적인 패션으로 청바지와 시크한 티셔츠에 멋스러운 트렌치코트를 오픈하고 모자로 프렌치 룩을 강조한 그녀와 늘씬한 몸매를 강조하는 슬림한 스커트(원피스) 킬힐 또는 노출스타일을 즐기는 섹시한 패션을 강조한 그녀가 지나간다면 여자와 남자의 시각은 각각 다르다. 첫 번째 그녀의 스타일은 여자가 좋아하고 따라하고 싶은 패션으로 스타일링의 팁까지 호감을 주는 패션이다. 그래서 그녀의 패션을 다시 한 번보고 싶어 뒤 돌아.. 더보기
홍대거리에서 반해버린 매력적인 시스루룩 패션 올여름 패션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패션이 시스루룩이다. 시스루룩은 보일듯 말듯 궁금하게 만드는 패션이며 그래서 섹시함과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주는데 때로 과감해서 노출보다 더 섹시한 분위기를 주기도 하는 아이템이다. 특히 올해는 더욱 시스루룩이 강조되는데 블라우스나 스커트 및 원피스로 살랑살랑 흩날리는 실루엣으로 여심을 흔드는 아이템이 되었다. 시스루룩은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주기도 하지만 더욱 매력적인 이유는 노출을 하지 않아도 노출한 듯 신비로움을 주며 하늘하늘한 소재가 움직임과 바람에 따라 더욱 매력적으로 보이기 때문 아니겠는가! 그래서인가? 올여름은 시스루룩의 매력과 여성스러움으로 시스루룩 패션이 유행하는데 홍대거리에서 독특한 그녀의 시스루룩 패션이 매력적인데 그녀들을 보는 순간 본능(?)으로 그녀들.. 더보기
직장에서 동료에게 욕먹는 패션 직장생활을 하다보면 업무에서 동료와 마찰이 생길 수도 있고 보이지 않는 팽팽한 대립도 있지만 동료의 패션에서 직장에서 불편한 모습으로 욕먹는 경우도 있다. 욕먹는 패션은 한두 번 실수에서 보이는 패션이라기보다 욕먹는 패션을 자초하는 지속적인 스타일로 유지하며 동료에게 밉상동료가 되게 한다. 직장인들이 말하는 동료들에게 욕먹는 패션 물어보니 이런 말들을 했다. 월급 그 이상으로 패션에 투자하는 동료 항상 패셔너블하고 유행패션을 즐겨 입는 동료 그래서 사람들에게 시선을 받는데 가끔은 그 동료가 옷 자랑질을 하는 것인가 할 정도로 매일 새로운 패션과 한번 입었던 옷은 좀처럼 보기 힘들 정도로 패션에 관심이 지나친 동료는 일하러 오는 건지 옷 자랑하고 싶어서 직장에 나오는지 궁금하게 만든다. 분명 한달 월급으로.. 더보기
명동과 홍대거리 패션을 비교해 보니 서울의 패션 메카인 명동거리와 홍대거리를 자주 둘러보면 조금씩 사람들의 스타일과 패션 거리가 각각의 특징과 독특함이 있다. 명동거리는 서울을 대표하는 쇼핑 명소로 수십 년 전부터 음악과 예술 그리고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메카로 현재도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장 가보고 싶은 거리이며 한국만의 독특한 명동 분위기를 느끼며 즐기고 있는 곳으로 북적이는 사람들의 스타일을 보는 것도 매력 있으며 쇼핑의 즐거움으로 흥분과 재미를 주는 곳이다. 홍대거리는 명동거리와 다른 북적임이 있는데 홍대거리만의 독특한 거리문화가 매력적인 곳으로 홍대 예술인들의 거리벽화와 다양한 거리공연으로 주말이면 더욱 활기가 있는 곳이다. 또한 홍대 카페거리나 클럽문화가 홍대거리를 더욱 빛나게 해주고 독특한 패션을 볼 수 있어 스타일링과 감각을 엿.. 더보기
무더위 속 홍콩거리, 그녀들의 패션을 보니 홍콩의 여름은 지독할 정도로 습한 날씨와 더위로 거리를 오랜 시간 걷는 것조차 힘들었다. 그래서 거리 이동은 최소한으로 줄이고 건물 안에서 많은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되기도 한다. 물론 더위는 어느 나라든지 무더운 거리이지만 홍콩의 여름은 소나기로 더욱 습하고 답답하다. 이렇게 습도와 더위로 답답한 홍콩의 환경으로 건물 안은 거리와의 온도차가 더욱 심한데 냉방이 강력하여 관광객들이 재치기를 하는 모습을 자연스럽게 보기도 한다. 이렇게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홍콩에서는 패션도 극과 극을 볼 수 있는데 무더위를 즐기는 노출패션부터 냉방병을 예방하기 위한 그녀들의 스타일까지 홍콩거리에서는 다양한 패션을 보게 되었다. 그럼 홍콩 무더위 속 그녀들의 패션을 보자. 더운 여름을 즐기는 그녀들의 패션 무더.. 더보기
찜통더위를 제대로 보여주는 홍콩거리에 깜짝 홍콩은 늘 늦가을이나 초겨울에 가서인지 날씨나 기온이 여행하기도 정말 좋았다. 하지만 이번 홍콩여행은 여름을 선택해봤는데 가기 전에도 홍콩이 덥고 우기라서 날씨변덕이 심하다고 들었기에 마음에 준비를 해두었다. 솔직히 더우면 얼마나 더울까 생각하기도 하고 더위를 잘 참는다고 생각해 크게 걱정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진짜 덥고 힘들었다. 기온은 30도정도인데 참을 수 없는 것은 바로 습도로 불쾌지수가 장난 아니다. 기온도 높지만 장마시즌이라 갑자기 소나기가 내려 습도가 높아져 끈적끈적한 기분은 설명하기도 힘들 정도이다. 거리에 있을 때와 건물 안에 있을 때의 차이를 굳이 설명하자면 천국과 지옥이라고 표현할 수밖에 없는데 그만큼 홍콩거리는 찜통 속으로 걸어 다니는 느낌이라고 설명할 수밖에 없다. 이렇게 습하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