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1,662,412total
  • 362today
  • 1,362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8.07.16 21:30 해외패션 리포트


얼마 전 도쿄 일정이 있어 백화점 및 쇼핑몰을 둘러보았다. 신주쿠에 위치한 이세탄 백화점의 쇼윈도는 명품 브랜드인 루이비통 이미지로 연출되었다. 처음엔 브랜드 이미지를 제안하는 연출이라고 생각했는데 매장내부에서 깜빡 놀라는 현장을 보게 되었다. 한곳에 POP-UP Store를 제안하는 것을 벗어나 전층에 이루어진 명품 브랜드의 팝업 스토어 전개는 놀랍다.

 

 

유럽 명품브랜드가 일본 백화점을 삼키다??

도쿄 신주쿠, 이세탄 백화점에서 그동안 명품 브랜드를 제안하는 행사 및 POP-UP Store를 대대적으로 제안하는 전개를 거의 볼 수 없었다. 그런데 올 여름엔 좀 달랐다.

 

몇 년 전부터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유럽의 명품 브랜드들은 매출과 이미지 브랜드에 큰 타격을 가져오게 되었다. 이젠 명품 브랜드 스타일보다 개성을 강조하는 디자인과 브랜드 그리고 에코 이미지로 명품 브랜드 소비가 줄어들었다.

그래서 유명 명품 브랜드는 소비자의 선택과 브랜드 이미지를 위한 다양한 마케팅을 제안하기 시작했다.

예를 들어 신인 디자이너와의 콜라보 또는 독특한 온라인 마케팅 그리고 오프라인에서의 브랜드 마케팅으로 명품 브랜드의 이미지를 소비자에게 최대한 가깝게 접근될 수 있도록 활성화하는 요즘.

 

쇼윈도 메인 연출전개.

일본에서 루이비통 브랜드가 일본 대표 백화점, 특히 메인 스토어인 신주쿠 점에서 대대적인 브랜드 마케팅을 하는 현장은 놀라움을 주었다.

전층 도배(?)를 했다고 해야 할까?

에스컬레이터 벨트까지 브랜드 이미지를 각인시키고 있었다.

 

소비자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층별 그리고 아이템별 곳곳에 POP-UP 매장을 노출하고 직원의 유니폼도 F/W 스타일을 제안하는 디자인으로 유니크하게 노출하고 있다.

각각의 부스(매장)도 다양한 콘셉트와 아이템으로 고객이 부담 없이 쉽게 접근하고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브랜드 마케팅을 시도하였다.

 

이런 전략이 통하였는지...

정말 많은 고객들이 몰리며 현지인은 물론 외국인도 적극적으로 매장을 둘러보고 구매를 하는 장면은 인상적이었다. 또한 백화점인지 명품브랜드 매장인지 살짝 당황하게 했던 일본 백화점의 명품 브랜드 제안 마케팅은 여행자에게 당황스럽게 했다.

그리고 한국 유명 백화점에서 일본 백화점 사례처럼 전개된다면 어떤 반응과 결과가 나올지 궁금하게 했다.

posted by 머쉬룸M
2011.09.06 07:10 스타일 TALK


한국에 명품가방 열풍은 대단하다.
한간에 떠도는 이야기는 한국거리에서는 3초안에 루이비통가방을 드는 사람을 보게 되며 5초안에 구찌가방을 메는 사람들을 보게 된다고 한다. 이런 말이 나올 정도로 최근 명품매장도 많고 명품패션을 즐겨하는 일본보다 한국이 더 명품가방을 소비하는 사람들이 부쩍 늘어나 명품가방이 한국거리에서는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명품패션이라는 것을 시사하고 있다, 특히 스타급 연예인들이 들고 나오면 그 가방은 순식간에 완판이 될 정도로 잘 팔리고 사람들은 연예인처럼 따라하고 싶어하는 한국의 소비에 해외 명품브랜드에서는 한국에서 잘 팔리면 대박이라는 것을 명품브랜드마다 은근히 즐기고 있다는 것이다.

이미지 사진

며칠 전 뉴스에서 파리 에르메스 명품브랜드의 버킨가방이(천만원대) 없어서 못 팔정도로 인기 있으며 구입하고 싶어도 1년 이상 기다려야 한다는 뉴스가 나올 정도로 명품가방도 점점 고가 라인을 선호하는 요즘의 실태를 보여주는 뉴스였다.

명품가방은 누구나 한두 개쯤 소장하고 싶다. 그리고 명품가방이 있어도 유행이 있어 유행하는 가방을 해마다 구입하는 사람들도 많아 졌는데 스타일도 살리고 싶고 자존심을 유지하는 도구로 이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명품가방만 들었다고 누구다 스타일이 돋보이거나 매력적일 수는 없는 것 같다. 값비싼 명품가방이라도 보는 순간 3초안에 실망스러운 스타일이 있으니 말이다.

이미지 사진

이미지 사진


명품가방만으로 어떤 브랜드인지 잘 알고 있는데 가방만 착용해도 명품패션이라고 보여주는데 굳이 걸어 다니는 광고인처럼 머리에서부터 발끝까지 브랜드 로고가 가득한 아이템으로 도배한 사람들을 은근히 거리에서 많이 본다. 가방과 똑같은 무늬의 스카프 또는 신발이나 모자까지 브랜드 이미지를 강조하는 그들의 패션은 폼 나는 것이 아니라 정말 촌스럽다.

이미지 사진

요즘은 명품가방이 국민패션이 된 듯 시장이나 마트에서도 가볍게 명품가방을 착용한다. 이젠 스타일을 강조하고 싶은 장소나 상황에 따라 선택하는 아이템이 아니라 어느 상황이나 장소에도 장바구니 가방처럼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명품가방이 되었다. 그런데 정말 실망스러운 명품가방패션은 명품가방이 불쌍할 정도로 주인에게 대접을 못 받는 스타일이다. 명품가방만 들었다고 명품패션이 되는 것은 아니다. 며칠 전에도 출근길에 바빠서인지 옷차림은 민망할 정도로 구겨진 옷차림에 2백만원대(우연히 채널을 돌리다가 본 홈쇼핑에서 G브랜드의 가방을 2백 원대로 판매되었는데 완판된 방송을 보았다) 명품가방을 메고 있는 그녀를 보는 순간 당황스러웠다. 가방은 2백만원대 명품가방이지만 스타일은 명품가방까지도 구겨지는 스타일을 보여주며 실망스러웠다.

이미지 사진

거리에서 때론 커플이라고 인증하는 듯 같은 옷을 입은 연인들을 자주 보게 되는데 서로가 같은 스타일을 좋아하는 커플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아 예쁘게 보이기도 한다. 하지만 예쁘게 보이지 않는 명품을 강조하는 커플패션도 있다. 브랜드를 강조하며 명품패션을 즐겨하는 연인이라고 자랑하는 듯 가방으로 스타일을 강조하는 커플은 아무리 봐도 멋스럽지 않고 예쁘게 보이지 않으며 촌스러운 커플룩이다.

요즘은 명품가방으로 명품패션을 강조하는 시대는 아닌 것 같다. 스타일을 강조하고 자존심을 살리는 패션이라 생각하고 누구나 매력적일 것이라는 생각은 이젠 접어야 할 듯.
명품가방이 이제는 국민패션이 될 정도로 대중적인 패션이 되었으며 명품가방을 들고 있다고 돋보이는 패션으로 생각하기엔 가치와 희소성이 많이 떨어졌다. 스타일을 강조하기위해 그리고 남과 다른 능력을 가지고 있다는 착각으로 보여주기 위한 명품패션을 즐기는 사람보다 명품가방을 메지 않아도 내실과 자신의 가치를 돋보이는 사람들이 요즘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이유가 있다.


안녕하세요. 머쉬룸M 입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 주시면 더 좋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머쉬룸M
2011.06.13 07:30 스타일 TALK


몇 년 전에 한 동료가 캐나다에서 사는 언니가 루이비통가방을 선물해 주었다며 동료들에게 가방을 보여주었는데 그때 당시 큼직하고 깔끔한 디자인으로 그녀의 가방이 부럽기도 하고 멋졌다. 디자인이 일할 때 착용하기 좋다고 하며 기뻐했던 그녀가 3개월만에 더 이상 루이비통 가방을 들지 않았다. 이유를 물어보니 그녀의 말에 우리들은 고개를 끄덕거리면서 이해할 수밖에 없었다.

그녀의 루이비통가방 디자인은 사각형의 심플한 디자인(네버풀)으로 여심을 사로잡는 디자인으로 선호하게 만들었는데 몇 달 후 가장 인기 있는 디자인으로 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을 정도 대단한 유행을 했던 가방으로 지금도 여전히 거리에서 한국의 국민가방처럼 누구나 드는 가방이 되었다. 이렇게 인기 있는 가방을 그녀는 너무 많은 사람들이 즐겨하며 거리에서 똑같은 가방을 메는 그녀들을 보며 그리고 짝퉁까지 나와 그 가방에 대한 매력도 잃게 되면서 더 이상 들고 싶지 않게 만들어 버렸다. 정말 그 디자인은 한국의 국민가방이 되었으며 소장가치나 매력을 잃게 된 가방으로 되었다는 것이다.

그녀의 경험에서 느꼈던 부분이지만 한국 사람은 유난히 루이비통가방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데 그래서 거리에서 본 명품가방을 드는 사람 중 대부분이 루이비통 가방인 것을 보면 그 만큼 사랑받는 브랜드라는 것은 분명하다.

개인적으로 명품가방이 몇 개 있지만 거의 브랜드를 쉽게 알 수 없는 브랜드와 디자인을 좋아하며 루이비통 가방은 없었다. 이유는 루이비통 가방 중 유행하는 디자인은 몇 달 후면 거리에서 쉽게 보게 되는 이유인데 정품보다 짝퉁이 너무 많이 나오기 때문에 선호하지 않았으며 티 나게 브랜드가 강조되는 가방을 좋아하지 않는 이유도 있었다. 하지만..

재작년 겨울, 우연히 루이비통매장에서 너무나 세련되고 루이비통답지(?) 않는 시크한 디자인이 눈에 들어 왔다. 모던하면서 심플한 디자인(앗치)으로 그 동안 볼 수 없는 디자인이며 아직 거리에서 착용한 그녀들도 볼 수 없었던 이유 그리고 그 동안 누구나 다 아는 브랜드이지만 그래도 매력적이라 처음으로 루이비통가방을 백만 원대 거금을 주고 구입하게 되었다. 디자인이 너무 예뻤고 다소 좀 무겁다는 느낌이 있었지만 디자인 때문에 마음을 사로잡았다. 하지만 가방을 구입 한 후 착용하면서 점점 후회하기 시작했다.

첫 번째는 처음에 다소 무겁다는 느낌이 착용하면서 가방에 개인 소지품과 일할 때 필요한 각종 소지품들로 가방은 정말 돌덩어리를 들고 다니는 듯 정말 무거웠고 더 참을 수 없는 이유는 가방끈이 너무 딱딱해 가방과 소지품의 무게로 어깨에 멍이 들 정로 고통이 있었다. 하지만 그래도 디자인이 예뻐 열심히 들고 다녔다.

그리고 구입 후 한 달 만에 동료가 이런 말을 했다.

“이 가방 벌써 짝퉁 나왔더라. 거리에서 짝퉁 파는 것 봤어” 라고 했고

“요즘 이 가방 많이 들고 다니는 것 봤어” 라고 한다.

좀 실망을 했지만 뭐 그래도 몇 년 전 유행했던 국민가방(너버풀 디자인)은 되지는 않겠지 생각했다. 하지만 3개월 만에 난, 그 가방을 들지 않았으며 지금도 옷장 속에 쳐 박아둔 상태이다.

이유?

가방을 구입한 3개월 동안 거리에서나 지하철 그리고 백화점, 마트에서도 똑같은 가방을 착용한 그녀들을 수없이 보게 되었다.(이렇게까지 빠르게 유행될지 몰랐다) 그 기분은 마치 자신이 입었던 똑같은 옷을 바로 앞에서 그녀를 마주치는 순간 어색하고 쑥스럽고 창피한 그 기분이다. 어떤 날은 지하철을 탔는데 바로 옆 그녀가 똑같은 가방을 착용하여 난감하고 어색하여 다른 칸에 이동을 한 적이 있으며 거리에서 같은 가방으로 지나가는 그녀를 보면서 서로가 시선을 딴 곳에 두는 등 같은 가방을 메는 사람들을 너무 많이 보게 되었다.

정말 많은 사람들이 같은 가방을 즐겨하고 있다는 현실을 보게 되었다. 그래서 그 가방에 대한 매력이 뚝 떨어지면서 3개월 만에 더 이상 들고 싶지 않게 되었다. 이제 그 디자인이 한국에서 유행 가방이 되어서 거리에서 너무 자주 보게 되는 사랑받는 가방이 될 정도로 유행하고 있어 거의 제 2의 루이비통 국민 가방이 될 정도로 이제는 어디에서나 쉽게 그 가방을 보게 된다.

더 이상 똑같은 가방을 거리에서 마주치고 싶지 않아 구입 후 1년 넘게 루이비통가방을 들지 않아서 아쉽고 투자한 금액이 아깝다. 하지만 디자인은 매력적인 것은 분명하지만 좀 인기 있는 디자인이라면 짝퉁의 등장으로 쉽게 어디에서든지 구입하고 그래서 국민가방이 되는 것도 불편하며 누구나 거리에서 똑같은 가방을 메고 있는 사람들을 보는 순간, 아무리 유행이고 매력적인 디자인과 명품브랜드라도 어디에서나 쉽게 자신과 똑같은 그녀의 스타일을 자주 본다는 것은 곤욕스럽다.


안녕하세요. 머쉬룸M 입니다. 글을 읽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아래 손가락 모양의 추천을 눌러 주시면 더 좋은 글을 볼 수 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머쉬룸M
2010.12.04 07:30 스타일 TALK


일본 여성의 모피사랑은 대단하다.작년부터 모피를 이용한 스타일링을 다양한 아이템을 거리에서 볼 수 있었고 올해는 부츠까지 모피의 전성기를 볼 수 있다.아마도 샤넬컬렉션에서 모피를 이용한 다양한 의류와 소품( 부츠, 가방 등등)으로 올해 퍼 (fur) 유행을 주도 했는 이유가 가장 클 것이다. 물론 인조포피를 이용하여 모피패션을 보여주었는데 올해 일본여성에겐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모피패션 아이템이 대유행이다. 물론 작년 하반기에도 거리나 일본 유명 브랜드 또는 저가 브랜드에서 조금씩 모피를 이용한 다양한 아이템이 조금씩 보았는데 올해는 최고조에 이른 것 같다. 거리나 브랜드마다 퍼를 이용한 의류, 가방, 부츠 및 액세서리가 온통거리를 채우고 있으니 말이다.

특히 작년에는 모피를 이용한 목도리와 모자가 유행하더니 올해는 샤넬의 컬렉션 영향으로 매섭게 추운 나리에서만 신을 것 같은 털 부츠가 유행하고 있다. 솔직히 일본은 그다지 매섭거나 살 떨리게 추운 날씨도 아닌데 유행이라면 어느 나라보다 빠르게 반응을 하는 것 같다.

특히 일본 사람들이 좋아 하고 선망의 브랜드라면 어김없이 스타일링에 적용한다. 예를 들어 루이비통 컬렉션에서 선보인 올린머리(단고 스타일)는 단시간에 일본여성에게 유행했던 것처럼 이번 샤넬의 털 아이템 역시 독특하고 개성있는 스타일을 좋아 하는 일본패션에 큰 역할을 한 것이 분명하다.

일본 사람들이 특히 좋아하는 브랜드는 루이비통과 샤넬 그리고 왕실에서 즐겨 스타일링하는 에르메스 브랜드이다. 특히 루이비통은 루이비통 대표 가방인 모노그램은 아들 죠르쥬가 일본에 유학이후 나온 디자인이라 혹시 무늬가 일본 전통 문양에서 힌트를 얻은 것이 아닌가 하는 설이 일본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고 있다는 점이다.(물론 사실 무근이라는 말도 있지만 많은 일본 사람들은 일본 문화에 영향을 받았을 거라 생각하고 있다.- 이 내용은 일본 사람들에게 직접 들은 내용이다) 물론 아들 죠르슈는 당시 유학시절 유행했던 아르누보의 영향을 받아 별과 꽃 그리고 이니셜 L,V로 만들었다고 하지만 일본 사람들은 일본문화에 영향을 받았다고 믿고 있다. 그래서 일본 사람들이 루이비통을 유난히 좋아 하는 이유가 있다.

아무튼 일본 사람들은 그 만큼 유명 브랜드를 선호하고 컬렉션에서 나온 스타일에 적극적으로 반응하는 편이다. 그리고 올해 일본거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모피패션 역시 컬렉션의 영향으로 대유행하고 있는데 목도리에서부터 조끼, 모자, 부츠 및 액세서리까지 다양하게 모피 아이템을 즐기고 있다.

일본 모피 패션을 한번 보자

의상에 포인트를 주는 모자 패션을 보면 니트 모자도 즐겨 착용하지만 털모자도 역시 즐겨 스타일링을 하는 아이템이다. 그 외 모피조끼는 한국에서 유행하는 아이템으로 일본에서도 역시 거리에서 조금씩 볼 수 있다.

모피 목도리는 작년 가을부터 유행했던 스타일로 올겨울도 여전히 즐겨 찾는 아이템으로 일본 여성들이 많이 활용하는 아이템이다. 일본 여성들의 모피 사랑은 올해 대단한 것 같다.

털 부츠는 올겨울 일본에서 가장 유행하고 있는 부츠패션이 아닌가 생각한다. 작년에는 부츠에 퍼 트리밍(패치) 스타일로 유행했다면 올해는 샤넬 컬렉션의 영향으로 마치 추운 러시아에서나 볼 수 있는 듯 털 부츠가 유행하고 있다. 그것도 털이 길고 풍성한 디자인으로 일본 날씨에는 다소 어울리지 않는 디자인이지만 그래도 독특한 패션을 좋아 하는 일본여성에겐 매력적인가 보다.

샤넬의 컬렉션과 모피 유행패션으로 털 부츠를 스타일링을 하는 여성을 많이 볼 수 있지만 한국 사람으로 솔직히 매력적인 스타일로 보기 힘들다. 물론 한국패션에서 털 부츠가 유행하지도 않으며 그래서 거리에서도 거의 털 부츠패션을 거의 볼 수 없는 이유도 있어 털 부츠 패션이 자연스럽지 않을 수도 있겠다. 그래서 영하의 매서운 날씨도 아닌 일본 기후에 더욱 일본여성들의 털 부츠 패션에 대해 공감하기 힘들 수 있으며 아무리 봐도 동양인에게는 그다지 멋스러운 느낌을 줄 수 없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체격도 서양인보다 작으며 다리길이도 짧은 편이다. 물론 다리가 긴 동양인도 멋스럽게 스타일링을 하는 여성도 있지만 일본 거리에서 본 많은 여성들은 체형과 상관없이 털 부츠를 착용한 여성들을 더 많이 보았다.

하지만 그녀들의 털 부츠패션은 매력적인 모습이라기보다 어색하고 어떤 사람은 비호감을 주기도 했는데 역시 체형에 문제가 있었다. 얼마나 유행인지 나이와 상관없이 털 부츠로 스타일링한 모습도 보게 되는데 어쨌든 어울리는 사람은 보기 드물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유명 브랜드의 트렌디한 아이템이라는 이유로 일본패션에서 많은 사람들이 즐기는 아이템이 되었고 체형에 어울리지 않아도 스타일링을 하는 모습을 보니 일본패션은 선호 하는 브랜드와 트렌디한 아이템을 선별해서 스타일에 적극 반영하는 듯 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추천버튼을 눌러주세요^^ - 그럼, 힘이 더 날 것 같아요^^

posted by 머쉬룸M
TAG 동양인체형, 루이비통, 모자패션, 모피조끼.털부츠, 모피패션, 사넬, 스타일, 아이템, 에르메스, 예쁘지 않은, 유명브랜드, 일본거리, 일본여자패션, 체형, 패션
Trackback 0 Comment 37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