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빨래

빨래를 구김 없이 건조하고 관리하는 생활속 작은 습관 빨래를 세탁기에 빨아서 건조대에 건조하기 전, 생활 속 작은 습관만으로 건조된 빨래가 다림질을 하지 않아도 깔끔하고 구김 없이 건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빨래를 건조하기 전에 세탁물을 하나하나 털어서 건조대에 널어주어 구김을 예방하는 방법은 누구나 알고 있는 건조하는 방법이다. 하지만 세탁기로 탈수된 옷 외 세탁물은 털어서 건조를 시켜도 소재에 따라 구김이 있는 것도 있어 다시 다림질을 해야 하는 것도 있을 것이다. 특히 의류라면 바쁜 시간대에는 난감할 때가 있는데 그렇다면 건조하기 전에 조금만 시간을 투자한다면 다림질이 필요 없을 만큼 깔끔하게 건조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 ▶ 빨래를 구김 없이 건조하는 방법 세탁한 빨래 중 구김방지가 필요한 옷을 건조 직전에 옷(또는 그외 세탁물)을 바닥에 펼쳐서.. 더보기
세탁기로 빨래한 티셔츠 더 오염될 수 있는 이유 몇가지 청바지에 멋진 티셔츠로 외출하려고 하는데 티셔츠를 입을 하는 순간 하얀 먼지가 날려 세탁을 했는데 왜 먼지가 많이 날리는지 이유를 모르는 경우 또는 어느 날은 깨끗하게 빨래를 한 옷인데 먼지 덩어리가 달라붙어서 세탁에 무슨 문제가 있는 것인지 궁금할 때가 있다. 문제는 세탁의 문제인데 그 이유 중 하나는 세탁기 먼지망이 원인이 되기도 한다. 세탁기에는 빨래의 먼지를 걸러 내주는 먼지망이 있다.(세탁기마다 먼지망 형태가 다르다) 자주 먼지망을 제거하면 좋은데 깜박 잊거나 먼지망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인지 못할 경우 생각나면 몇 달에 한두 번 청소하기도 하는데 세탁할 때 먼지망의 먼지가 얼마큼 걸러내는지 1회 세탁할 때의 먼지망 모습을 보자. -타월과 티셔츠를 함께 세탁한 후 먼지망 모습으로 먼지가 가득히 .. 더보기
구김 없이 스타일을 살리는 빨래건조 방법은? 여름에 빨래건조는 날씨에 따라 건조하는 시간이 다르며 장마철에는 습기로 건조하는 것도 쉽지 않다. 특히 여름에는 땀과 오염으로 유난히 빨래도 많이 나오는 계절이라 곰팡이와 오염을 쉽게 제거하기 위해서라도 자주 세탁을 하게 된다. 특히 여름에는 티셔츠를 자주 입게 되며 청바지는 사계절 입는 아이템이라 자주 세탁을 하는데 티셔츠나 청바지를 세탁 후 건조된 옷을 보면 구김도 많고 티셔츠 경우에는 옷이 틀어지는 경우를 많이 볼 수 있다. 외출 시 바쁘다보면 구겨진 옷을 그대로 입고 외출했단간 우연히 중요한 사람을 만나기도하고 구겨진 옷으로 하루 종일 빨리 집에 가고 싶은 마음도 들게 되기 때문에 그만큼 구겨진 옷으로 불편하고 스타일까지 구겨지게 된다. 그렇다면 건조하는 방법에 따라 다림질을 안 해도 구김 없이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