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표현

남자가 좋아할거라고 착각하는 여자의 행동 며칠 전 남자 지인과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생각이 났는지 같이 일하는 여자 동료의 갑작스러운 변화에 놀라게 되었다며 여자는 남자 친구가 생기면 기존의 이미지와 스타일을 왜 바꾸는지 이해하기 힘들다는 반응이다. 그녀는 평소에 수수하고 깔끔한 이미지를 주었으며 말수도 적은 종료였는데 남자친구가 생기면서 갑자기 섹시한 컨셉으로 바뀌었으며 그 전에 보지 못했던 애교로 당황하게 되었다는 얘기였다. 그러면서 여자는 왜 남자친구가 생기면 확~ 바뀌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그가 말한 여자 동료의 예를 들면서 아무리 좋아하는 남자가 생겼다고 하지만 그녀의 평소 스타일이 오히려 좋았고 매력적이었는데 섹시한 옷차림이나 그녀에게 어울리지 않는 애교가 남자가 좋아할 거라고 착각하는 것 같다며 여자 동료도 남자 .. 더보기
남자를 애타게 하는 여자스타일 알고보니 그녀의 작은 목소리가 다가서게 만든다 남자는 명랑하고 발랄한 여자를 좋아하지만 때론 여성스러움과 수줍어하는 그녀에게 매력을 느끼고 사랑스럽다고 한다. 하지만 발랄한 그녀가 가끔 남자를 깜작 놀라게 한다고 하는데 사람들이 많은 장소에 창피할 정도로 큰 목소리로 말하거나 명랑함이 지나쳐 아줌마처럼 수줍어하는 것도 없이 버라이티(?)하게 웃는 그녀가 옆에 있는 것이 불편하고 민망해 그녀를 멀리하게 만든다고 한다. 그렇다고 큰 목소리와 크게 웃는다고 무조건 싫은 것은 아니지만 남자를 설레게 하고 애타게 만드는 스타일이 있다고 하는데 그녀가 조용히 말할 때 즉 평소 명랑한 그녀라도 (언제나 조용히 대화를 하는 그녀도) 어느 날 조용히 이야기를 하는데 그녀의 말이 잘 들리지 않는다. 그래서 남자는 무슨 말인지 잘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