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건을 세탁하고 말끔하게 건조해도 수건에 쉰내가 날 때가 있습니다. 장마철도 아닌데 수건마다 쉰내가 난다면 분명 무슨 문제가 있을 것입니다. 며칠 전 자취초보인 후배가 수건을 깨끗하게 세탁하고 잘 건조를 했는데요. 수건마다 쉰내가 난다며 무슨 이유인지 모르겠다고 하더군요. 그래서 후배에게 한 가지 질문을 던졌습니다.

 

장마철도 아닌데 세탁 후에도 수건에 쉰내가 나는 이유

 

후배가 수건에 쉰내가 난다는 말을 듣는 순간 자취생활을 오랫동안 한 사람으로서 딱 한 가지 이유가 떠올랐습니다. 그래서 질문한 것은?

“ 혹시 사용했던 젖은 수건을 바로 빨래 수납통에 넣어 버려나? ” 하자.

후배가 놀라며 “어떻게 아셨어요! 저 사용한 수건은 바로 빨래통에 그냥 넣는데요.”

세탁해도 수건에 쉰내가 나는 이유는 바로 평소 생활습관입니다.

 

생활습관 사례1- 사용했던 젖은 수건을 빨래 수납통에 그대로 넣어 버리면 젖은 수건에서 세균이 번식해 쉰내를 유발하고 다른 빨랫감에도 영향을 미치더라고요.

생활습관 사례2- 빨래통이 아닌 세탁기를 마치 빨래통처럼 사용하는 스타일도 있는데요. 역시 젖은 수건을 밀폐된 세탁기 안에 빨랫감을 며칠 넣어두면 세균번식으로 역시 쉰내가 납니다.

생활습관 사례3- 욕실에 사용한 수건을 귀찮아서 여러 개를 무심코 걸어두는 습관도 수건에 쉰내를 유발해요. 욕실에 습도가 많아 젖은 수건을 여러 개 걸어두면 건조가 잘 되지 않아 쉰내가 납니다.

 

수건에 쉰내를 예방하는 방법

장마철도 아닌데 수건에 쉰내가 나는 이유는 세 가지 생활습관 사례를 피하는 방법입니다.

젖은 수건을 빨래통에 그대로 방치하지 않고 건조대에 건조 후 세탁물을 모아 세탁하는 생활습관

욕실에서 사용한 수건을 여러 개 걸어두지 않고 사용했던 수건이라도 잘 펴서 걸어두는 생활습관

쉰내 나는 수건을 삶아서 세탁하는 방법이 가장 좋지만 다른 방법으로 마지막 헹굼은 뜨거운 물에 헹구고 식초 반큰술 넣어 헹굼을 하면 쉰내를 최소화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바싹 말려주면 뽀송뽀송 쉰내 없는 말끔한 수건을 사용할 수 있답니다.^^

 

자취생활을 오랫동안 하다 보니 생활습관 문제점 확인하고 자연스럽게 터득한 수건 쉰내 예방방법으로 평소 수건 사용 후 무심코 했던 생활습관이 수건에 쉰내를 유발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네요. 그래서 자취초보 후배에게도 명확하게 문제점을 알려주었던 자취인의 수건관리, 생활 속 팁이랍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



  1. BlogIcon 광제 2015.06.22 13:15 신고

    그런이유로군요..저희들도 그러는데...
    그렇다고 매번 말리는거 그렇구요...식초를 사용해야겠네요..ㅎㅎ

  2. BlogIcon 지원 2015.06.22 15:21

    저는 매번 삶습니다

  3. BlogIcon 지원 2015.06.22 15:21

    저는 매번 삶습니다

  4. BlogIcon 수노다 2015.06.22 15:27

    식초 좋습니다

  5. BlogIcon Goood 2015.06.22 18:02 신고

    저도 세탁물 헹굼할때 식초를 넣는데 확실히 효과가 좋더라구요~^^

    • BlogIcon 머쉬룸M 2015.06.23 22:59 신고

      장마철 빨래에도 유용하고 쉰내나는 수건 세탁에도 식초가 유용해요^^

  6. BlogIcon 메리 2015.06.22 18:48

    그냥 삶아 요

  7. BlogIcon 이상한앨이 2015.06.22 20:29

    그런데 뽀송하고 말리고 나면 또 냄새가 없어졌다가 다시 수건이 젖는 순간 다시 냄새가 나던데요‥이것도 식초로 잡을 수 있나요?ㅠㅠ

    • BlogIcon 머쉬룸M 2015.06.23 23:00 신고

      근본적으로 사용한 수건을 말리고 세탁하는 방법이 좋아요.
      쉰내나는 수건 세탁에 마지막 헹굼에 식초가 유용합니다^^

  8. BlogIcon 수진 2015.06.22 22:10

    세제넣을때 옥시크린 동량으로 넣어 뜨거운물 받아 세탁하면 냄새안나요 단 수건만 단독으로...

  9. BlogIcon 초심자 2015.06.22 22:41

    저도 쓰고난 축축한 수건은 건조대에 꼭 말려두었다가 하루정도 지나 마르면 빨래통으로 보내요. 왜냐면 예전에 축축한 수건 빨래통으로 직행후 몇일 있다가 빨려고 봤더니 (여름이였던듯) 곰팡이가 피어났어요. 아끼던 예쁜 수건이였는데ㅠㅜ한번 핀 곰팡이는 무슨짓을 해도 사라지지 않더군요. 글고 그 츽축한 수건이 다른 옷과 겹치면서 옷에도 곰팡이가 피었었어요.
    그러니 자취초보자분들 조심하세요^^;;

    • BlogIcon 머쉬룸M 2015.06.23 23:02 신고

      맞아요. 젖은 수건에 다른 빨래감과 함께 넣어두면 난감해지네요..ㅠ

  10. BlogIcon 승주 2015.06.22 23:06

    삶아쓰세요. 냄새 절대안나요. 수건과 속옷.양말은 꼭삶으세요.

  11. BlogIcon 승주 2015.06.22 23:07

    삶아쓰세요. 냄새 절대안나요. 수건과 속옷.양말은 꼭삶으세요.

  12. BlogIcon 호호 2015.06.23 05:50

    라면냄비에 물끓인다음 수건 내의같은것 좀큰 대야에 세제섞어서 담가놓았다 세탁기돌리면 됨 물양이 적으면 샤워기 온수좀 보충하고요 굳이 삶 을 필요까진 없음

  13. 오ㅋㅋ 이유가 요거였군요? 근데 저렇게 실천이 쉽지않다는점ㅠ

    • BlogIcon 머쉬룸M 2015.06.23 23:03 신고

      생각보다 어렵지 않아요.^^
      사용한 수건은 분리하거나 말리는 방법!^^

  14. BlogIcon 피리부는머슴 2015.06.23 17:16 신고

    좋은정보 감사해요^^

  15. BlogIcon 수건냄새 2015.06.23 22:41

    수건 쉰내를 없애려고 온갖 짓을 다 해봤습니다. 삶는게 제일 좋지만 가스비가 아깝더라구요. 일단 삶는 건 제외하고, 식초는 효과 없고요. 옥시도 별로였어요.
    최종적으로 락스 에서 해법을 찾았습니다.
    세탁 수조의 물량 -중 -을 기준으로 락스 15미리리터 (뚜껑 하나) 를 넣고 세탁기를 조금 돌려 물과 락스를 섞고 나사 20분을 기다린 후 세제 넣고 세탁기 돌리면 됩니다. 락스에 오래 (두시간 이상 ) 담궈두면 수건이 상하니까 그것만 조심하면 냄새없는 뽀송뽀송한 수건을 사용할 수 있을겁니다.

    • BlogIcon 머쉬룸M 2015.06.23 23:08 신고

      개인적으로 식초 반큰술~한큰술이 유용했고요. 건조하는 방법 역시 중요해요.
      통풍이 잘되는 장소에 바싹 건조하면 문제해결 되었답니다.^^

  16. BlogIcon 신기한별 2015.06.24 20:58 신고

    식초가 필수품이군요.. 저희 어머니도 식초 넣으시더라구용.. ㅋ
    되도록 가격이 착한 양조식초를 넣으심 ㅋ



지하철로 출퇴근을 해도 승강장에 비치한 화재발생시 필요한 구호용품 보관함을 늘 무심코 지나치기만 했습니다. 하지만 며칠 전부터 지하철 승강장에 비치된 구호용품 보관함을 꼼꼼하게 살펴보게 된 이유가 있습니다.

최근에 여러 곳에서 화재에 대한 뉴스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다시 한 번 주변을 돌아보며 더욱 소방과 안전에 대해 민감해지게 되었습니다. 업무 공간에서도 최근 소방 및 안전수칙에 관한 고지를 더욱 강화하는 상황을 보게 되며 직장에서나 공공장소 등에서 안전수칙에 대해 더욱 강화되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출퇴근에서 자주 이용하는 지하철 승강장에 비치된 구호용품 보관함을 다시 한 번 확인하게 되었죠. 그런데 그 동안 정말 관심 있게 살펴보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평소 무심하게 지나쳤던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을 자세히 보니 예전에 보았던 구호용품 보관함 이미지와 다소 달랐습니다.

 

인터넷에서 퍼온 사진

어떤 부분이 달라졌는지 정확하게 몰라서 예전의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을 인터넷으로 살펴보았네요.(위사진은 2013년 사진입니다)

비교해 보니 현재와 조금 다른 이미지로 강조하고 있었습니다.

                                    (2015년 1월 구호용품 보관함)

현재는 화생방용 방독면이 사라지고 화재용 마스크로 보관함 안을 채우고 있습니다. 그래서 유리문에 시트 내용도 화재용 마스크 사용방법으로 새로운 디자인으로 교체되었습니다.

그래서 열심히 숙지를 했답니다.

 

그리고 그 동안 몰랐었던 ‘이것’이 추가된 듯 하네요.

바로 생수병 2개와 수건들로 그 전엔 구호물품 보관함에 방독면과 마스크만 있었던 것 같았는데요. 최근에 살펴보니 물과 수선이 비치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죠. 화재시 마스크도 필요하지만 물을 적신 수건이 필요하기 때문에 구호용품 보관함에 생수와 수건들이 비치되고 있었습니다. 그 외 비상시 생수와 수건 사용하는 것 같았습니다.

 

예전에도 물과 수선이 비치되었던가요? 최근에 이제야 알게 되었는데요. 물과 수건이 비치된 지하철 구호용품 보관함을 보며 화재발생시 대비를 위해 익혀 둘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1. BlogIcon 사노베 2015.01.26 23:44 신고

    서울은 비치를 안했다가 최근에 비치를 했고요. 대전이나 지방 지하철들은 비용상의 문제로 비치를 해놨습니다. 아마 방독면을 치우게된것도 생화학보다는 화재사고가 많이날 수 있다는 것을 가정하고 비치해두는 것 같습니다.

    • BlogIcon 머쉬룸M 2015.01.27 20:17 신고

      서울 지하철 노선 대부분이 구호용품 보관함을 새롭게 교체하고 있었네요^^

  2. 안녕하세요? 2019.08.05 10:54

    죄송하지만 구호용품 사진을 제가 학습자료로 사용해도 괜찮나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