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자패션

남자가 싫어하는 여자패션 '이것 패션' 정말 싫어하나 남자들이 싫어하는 몇 가지 여자패션이 있어요. 싫어하는 여자패션은 남자의 개인 선호도에 따라 각각 의견은 다를 수 있는데요. 남자들이 싫어하는 스타일 중 하나가 군복색이나 밀리터리 패턴의 패션잡화 및 스타일을 싫어한다는 것은 익히 알고 있었죠. 그래도 최근 밀리터리 패션스타일은 점점 많은 사람들이 즐겨 입는 패션과 스타일이 되어 거리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유행패션이죠. 그래서 요즘은 여자의 밀리터리 패션스타일이 이젠 남자들에겐 자연스럽게 받아들이고 나름 스타일리시한 패션 아이템일 것이라 생각되었답니다. 그런데 현재에도 여전히 남자들은 여자의 밀리터리 패션을 싫어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 지인들 모임이 있었는데 모임 전 근처에서 쇼핑을 했었죠. 쇼핑품목은 일명 ‘야상재킷’ 즉 밀리터리 스.. 더보기
무더위에도 스타일링을 강조한 그녀들의 거리패션 도쿄를 방문할 당시에도 무더위로 힘들 정도로 폭염 연속이었다. 그런데 거리에서 본 패션에는 무더위 속에서도 ‘덥지 않을까?’ 하고 생각할 만큼 비니패션(니트모자)이 유행하고 있었으며 아우터를 어깨에 두르는 패션 등 무더위에도 아랑곳 하지 않는 스타일링에 다소 의외의 코디들이 눈에 띄었다. 무더위에도 자신만의 스타일링을 강조하는 그녀들의 거리패션을 만나보았다. - 그녀의 목선에 걸친 것은 뭘까? 멀리서 그녀의 뒷모습은 쇼츠패션에 목선에 스트라이프 아이템으로 코디를 했는데 어떻게 연출했는지 궁금해서 직접 그녀를 만나보았다. 그녀가 걸친 것은 얇은 소재의 재킷으로 목선에 걸쳐 마치 머플러 이미지처럼 연출한 코디로 냉방이 잘되는 사무실에서는 재킷을 입고 외출할 때는 무심한 듯한 하지만 의도적인 스타일 연출로 활.. 더보기
옷 잘 입는 사람들이 자주 출몰한다는 명동 뒷골목이 있다? 패션의 메카인 명동은 다양한 의류 브랜드만큼이나 개성 넘치는 패션에 민감한 사람들의 다양한 스타일을 볼 수 있는 거리로 그 동안 명동거리에서 패션 리서치를 하다 보니 유난히 옷 잘 입는 사람들이 즐겨 찾는 골목을 자연스럽게 알게 되었다. 독특하고 개성적인 패션을 즐기는 사람들이 이 골목을 자주 찾는 이유는 한국에서는 보기 힘든 독특한 매장 환경과 매력적인 토종 편집매장들이 밀집되어 있으며 국내외 브랜드 외에 멋쟁이들이 즐겨 찾는 유명 카페가 있어 이 골목은 패션에 민감한 사람들이 더욱 즐겨 찾는 골목이 되었다. 가끔씩 패션 리서치를 위해 명동에 그 골목을 가면 늘 스트리트패션을 촬영하는 사람들을 볼 수 있을 만큼 여러 패션 사이트나 패션잡지 포토그래퍼에게도 유명한 골목이기도 한 곳이다. 골목을 설명하자면.. 더보기
일본 백화점에서 봄 신상품을 보니 유행컬러 예감돼 도쿄 패션 리서치에서 제일 먼저 찾아가는 백화점은 신주쿠에 있는 이세탄 백화점이다. 수년 동안 이세탄 쇼윈도과 매장 메인 연출을 보면 다른 백화점보다 한 시즌 앞서 신상품으로 연출하여 트렌드를 미리 예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번 크리스마스 쇼윈도에서는 겨울패션(크리스마스 패션연출)이 아닌 봄 신상품으로 쇼윈도 연출과 매장 곳곳에 연출되어 있는 것을 보면서 미리 봄패션 경향을 알 수 있었다. 쇼윈도에서 본 2012년 봄패션 동향 여성복, 남성복 봄패션을 보면 특히 비비드한 컬러가 메인컬러로 연출되었는데 이런 컬러동향은 작년 패션 컬러동향에서 조금씩 부각되었는데 올해는 비비드한 컬러유행이 더욱 유행될 전망이다. 봄 패션 컬러는 이전에는 소프트하고 내추럴한 컬러가 봄패션을 대표하는 컬러가 되었지만 최근에는 .. 더보기
일본거리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그녀의 패션을 보니 도쿄거리를 걷다보면 남다른 패션 스타일링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일본의 독특한 패션을 강조하는 그들을 자주 보게 된다. 현지인들도 시선을 끌게 하는 패션은 물론 외국인도 뒤를 돌아보게 할 만큼 독특함을 주는데 도쿄 거리에서 만난 그녀들은 다양한 겨울 아이템과 스타일링으로 여성스러움을 강조하거나 귀여움을 강조한 그녀 그리고 시크한 분위기 또는 매력적인 스타일링으로 겨울패션을 강조하는 그녀들을 만나기도 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만난 그녀는 눈을 뗄 수 없게 만든 패션에 놀라기도 했다. 그럼, 일본 거리에서 만난 겨울패션으로 스타일을 강조한 그녀들을 만나보자. - 체크무늬 재킷 스타일링이 돋보였던 그녀는 바이올렛 컬러와 잘 어울리는 카키색 팬츠와 빈티지한 부츠로 시크한 겨울패션을 강조했다. - 야상재킷과.. 더보기
일본 여자 유행패션을 보니 내년 유행패션 예상되네 올 봄, 여름 한국 여자패션에서 여심을 사로잡았던 유행패션은 시스루룩이었는데 특히 시폰소재의 주름 스커트와 망사 스커트가 대유행을 했다. 하지만 가을부터 추운 겨울거리에서는 거의 찾아볼 수 없는 패션이 되었는데 한국보다 기온이 좀 따뜻한 일본 도쿄거리에서는 여전히 유행패션이라는 것이다. 물론 도쿄는 영하의 기온은 아니지만 도쿄 날씨는 아침, 저녁으로 으슬으슬하게 느낄 만큼 춥고 바람도 많이 부는데 하의에 레이어드 스타일링으로 시스루룩을 즐기는 그녀들이 정말 많았다. 상체는 두툼한 스타일링을 하고 하의는 가볍게 실루엣을 강조하는 그녀들의 겨울패션에 독특함을 주었고 소재와 실루엣의 언밸런스한 믹스매치가 돋보였는데 내년 상반기에도 유행할 예감으로 일본거리에서 본 그녀들의 시스루 패션을 만나보자. - 블랙으로 .. 더보기
명동거리에서 본 일본 여자패션에 깜짝 웃음 명동거리는 관광객으로 늘 북적거리는데 일본 관광객은 물론 최근에는 중국 관광객도 많아져 명동거리는 일본어와 중국어를 거리에서 자연스럽게 듣게 되면서 한국인지 잠시 어리둥절하게 만들 정도다. 이렇게 외국인 관광객이 많이 찾는 거리를 걷다보면 패션만 봐도 한국사람인지 아니면 일본사람, 중국사람인지 알게 되는데 특히 일본패션은 개성과 독특한 스타일로 확실히 구분되기도 한다. 일본패션은 몇 가지 독특함이 있는데 명동거리에서 만나 본 그녀들의 패션을 보면서 한국과 어떤 차이가 있는지 보자. 명동거리에서 만난 그녀들은 체구가 작아 귀여운 스타일을 좋아했는데 체형과 상관없이 그녀들의 패션에서 일본인이라고 알 수 있는 독특한 스타일이 있는데 첫 번째가 헤어스타일이다. 헤어스타일 중 가장 대표되는 것이 밝은 염색을 즐기.. 더보기
각선미를 매혹적이게 연출해 줄 올가을 레깅스패션은? 각선미를 매력적으로 표현해주는 아이템으로 미니스커트나 쇼츠가 대표적일 것이다. 짧은 하의패션으로 예쁜 각선미를 뽐내는 스타일로 연출할 수도 있겠지만 짧은 하의패션이 아니더라도 각선미를 충분히 매혹적으로 표현하는 아이템도 있다는 것. 바로 스키니 팬츠와 레깅스이다. 특히 레깅스는 여성패션에서 빠질 수 없는 필수 아이템이 되어 기본적인 블랙 레깅스는 물론 최근에는 무늬 레깅스로 포인트를 주면서 독특한 패션을 표현하기도 한다. 기본적인 블랙 레깅스는 부드러운 루즈핏 니트웨어 패션에 각선미를 돋보이게 하면서 섹시함까지 강조할 수 있고 쇼츠나 미니스커트에 레깅스로 레이어드하면 가을, 겨울에 보온도 되면서 각선미와 스타일도 매력적으로 표현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올가을, 겨울부터는 그 동안 즐겨 스타일링을 했던 기본.. 더보기
보수적인 남자가 말하는 싫어하는 소개팅 여자패션 여자패션은 점점 자신의 개성과 스타일을 강조하고 남다른 매력을 보여주는 패션을 즐겨하는데 때론 유행패션으로 자신만의 스타일링과 감각을 강조하는데 이것이 요즘의 여성패션의 흐름이다. 여성패션만큼 남성패션도 비슷한 경향을 보여주는데 그 만큼 패션이 사회활동에 중요함을 강조하는 것에 남녀 모두 알고 있다. 특히 20~30대 남자는 40대 이후의 남자보다 패션에 대한 선입관이나 보수적인 관점 및 편견이 없는 편으로 개성을 강조하고 독특한 패션에 호응도 하고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20~30대 남자이지만 그래도 여자패션에 보수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아직도 의외로 많다는 것을 남자들과 대화를 하면서 느끼게 되었다. ‘보수적인 남자들이 말하는 소개팅에서 만나고 싶지 않은 여자패션’ 쪼리(플립플랍) 신.. 더보기
올여름 여자패션을 급습한 유행 신발은? 올여름 여자패션에서 유난히 눈에 띄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플립플랍이다. 속칭 ‘쪼리’라고 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는 플립플랍은 바캉스 시즌만 신는 슬리퍼라고 생각하는 아이템이며 도시에서는 집근처나 가벼운 외출에 신는 슬리퍼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플립플랍은 스타일을 강조하거나 매력을 돋보이게 하는 아이템이라기보다 패션도 편하고 스타일에 민감하지 않아도 되는 편안한 신발이었다. 하지만 2011년 여름은 플리플랍이 ‘잇 아이템’으로 여자패션에 깜짝 놀랄 정도로 급습한 유행아이템이 되어 버렸다. 몇 년 동안 여름이면 글래디에이터 슈즈가 발등과 발목을 강조하는 패션이 유행이었다면 올여름은 발등을 더욱 시원하게 노출하고 편안함까지 플립플랍 슈즈가 여심을 사로잡고 있는데 유난히 올여름은 거리에서 하이힐을 착용하는..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