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렌지색

같은 옷을 새롭고 다른 느낌으로 연출하는 팁 " 늘 새로운 스타일로 외출하고 싶다 " 하지만 새로운 스타일로 연출하고 싶지만 옷장의 옷은 매일매일 다른 스타일로 보여줄 수 있는 아이템을 선택하기도 힘들고 그렇다고 새 옷을 계속적으로 쇼핑한다는 것은 부담이다. 그래서 옷장 속 옷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최대한 다양한 변화를 주여야 한다. 물론 가끔은 유행 스타일이나 컬러 아이템으로 변화를 줄 수도 있겠지만 같은 옷을 매일 입을 수는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같은 옷이라도 변화를 주면서 새로운 느낌으로 스타일링하는 방법을 활용해야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 같은 옷이라도 다양한 아이템과 믹스 매치하여 변화를 주는 방법인데 같은 옷에 아이템을 바꾸어 가면서 컬러의 변화를 주는 방법이 새롭고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주는 것이 될 것이다. 특히 컬러의 매치는 스타일.. 더보기
그녀들의 올봄 유행패션을 어떻게 입었나 봤더니 봄 향기만큼 봄패션을 즐기는 그녀들의 스타일을 볼까? 올봄에 유행하는 봄 향기를 담은 다양한 컬러감으로 오렌지, 엘로우, 레드, 그린, 블루 등등 비비드한 컬러로 믹스 매치하여 화려하고 경쾌한 봄패션을 즐기는 그녀들. 그리고 로맨틱한 분위기를 주는 꽃무늬 아이템과 레이스, 망사 아이템으로 여성스럽고 사랑스러운 봄처녀처럼 스타일링한 그녀들. 복고풍으로 빈티지한 아이템으로 스타일링을 한 그녀들과 와이드팬츠로 매니시한 분위기를 주는 그녀들. 그리고 언제나 사랑받는 데님 스타일은 올봄에 빠질 수 없는 아이템으로 옷 잘 입고 패션에 민감한 그녀들을 만나본다. 올봄 유행하는 패션을 즐기는 지인들과 거리패션에서 본 올봄 스타일, 어떻게 입었나 보자. 로맨틱 스커트로 스타일링한 그녀들 올봄 유행하는 스커트, 원피스로 .. 더보기
유럽 3개국 의류매장에서 본 유행컬러는 뭘까? 유럽패션 트렌드 리서치를 보면서 올해 패션경향과 유행 컬러를 보게 되었다. 한국에서 이미 유행컬러 트렌드인 비비드 컬러가 유행이라는 것은 알고 갔지만 유럽 3개국 런던, 독일, 파리에서 의류매장과 쇼윈도에서 더욱 유행 컬러 트렌드를 실감하게 되었다. 유럽 3개국에서 본 유행 컬러는 역시 비비드한 컬러가 모든 의류 브랜드에서 메인컬러가 되고 있었으며 그 외 빈티지한 캐멀색이 내추럴한 이미지를 주었으며 스트라이프 무늬도 올해 더욱 인기 있는 패턴이었다. 그리고 한국과 다른 다양한 마네킹의 포즈와 연출이 매력적이며 컬러의 믹스매치가 환상적이다. 자, 그럼 유럽 3개국 런던, 독일, 파리 매장에서 본 올해 유행컬러를 보자. 1. 가장 유행하는 컬러는 오렌지색 거의 모든 브랜드에서 메인 컬러로 오렌지색이 단연 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