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관리

환절기에 상대방에게 난감함을 주는 패션 무더운 여름이 지나 가을을 찾아왔지만 낮에는 늦더위가 기승하는 요즘 하지만 아침, 저녁의 기온은 가을답게 쌀쌀한 느낌이다. 출근길, 아침엔 기온이 다소 차갑기 때문에 카디건이나 셔츠 등등 가볍게 레이어드하는 옷차림을 하는데 환절기 출근길에 조금은 불편한 패션 스타일을 종종 볼 수 있었다. 낮에는 늦더위가 있는 요즘이지만 아침, 저녁으로 제법 가을 날씨답게 조금은 쌀쌀한 기온을 느끼면서 재킷은 다소 무겁고 답답해서 가벼운 긴팔 셔츠나 카디건으로 레이어드하여 출근 또는 등교를 하게 된다. 옷장에서 몇 달 동안 수납되어 있는 옷을 찾아 바쁜 아침 급하게 옷장 속에서 셔츠나 카디건을 꺼내 레이어드하여 외출하는데 이때 옷 상태를 살피지 않고 그대로 외출한다면 자신은 물론 주위 상대방에게 난감한 패션 스타일 이미지.. 더보기
생각할수록 이해불가한 그녀의 패션에 놀라다 가끔씩 거리에서나 다양한 장소에서 깜짝 놀라기도 하며 때론 당황스러운 패션을 보면 ‘ 왜 입었을까?’ 하고 이해하기 어려운 패션이 있다. 물론 너무 바빠서 순간의 실수로 나중에 확인하면 자신도 당황스러워 급하게 교정을 하는데 이때는 정말 실수로 옷을 뒤집어 입거나 오염이 있는데 발견을 못해서 일어나는 스타일의 실수도 있으며 순간의 선택이 정말 어울리지 않는 아이템이나 컬러매치로 하루 종일 옷차림에 불편을 느끼며 빨리 집에 들어가고 싶을 정도로 자신의 스타일에 불만족할 때도 있다. 하지만 분명 실수가 아니며 바빠서 엉뚱하게 입는 패션도 아닌 당황스러운 패션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스타일에 관심이 없는 것인지 또는 자신의 이미지와 상관없이 유행패션을 즐기고 싶은 건지 지나치게 과감한(?) 스타일로 보는 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