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화

소개팅에서 입으면 손해보는 패션이 있다 가을이다. 가을이면 싱글들은 수많은(?) 생각들이 많다. 기온이 떨어지는 만큼 마음도 쓸쓸하여 주위 사람들에게 소개팅을 부탁하기도 하는데 아마도 미리부터 크리스마스와 연말에 누구와 같이 있을 건지 걱정부터 한다. 그래서 더 유난히 가을이면 싱글들은 주위 사람들을 괴롭힌다. 그래서 어렵게 소개팅 자리를 지인이 만들어주어 나갔는데 마음에 드는 상대방을 만났든 혹 마음에 들지 않았어도 은근히 전화를 기다리게 된다. 하지만 연락이 통 안 오며 호감이 있어 혹시나 먼저 문자를 보내도 문자를 씹는다면 분명 자신에게 호감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증거이다. 전화가 없다면 여러 가지 이유가 있을 것이다. 상대방의 이상형이 아닐 수도 있고 성격과 스타일이 맞지 않는 이유도 있을 것이다. 그 중 혹 자신이 상대방에게 호감을 .. 더보기
소개팅 후 전화를 기다리게 만드는 남자패션 소개팅에서 첫 대면부터 서로는 이리저리 살피고 어떤 사람인지 순간적으로 판단한다. 그 순간에는 분명 외모도 중요하고 옷차림도 중요할 것이지만 남자의 외모는 여자보다는 크게 호감도에서 우선순위는 못 될 수도 있다. 여자에게 남자는 솔직히 직장과 능력이 외모보다 우선이고 주선자에게 프로필로 이미 소개팅에 나갈 것인지부터 판단하게 된다. 그래서 첫 만남인 소개팅에서는 외모보다 전체적인 스타일인 첫 느낌이 중요할 것이고 그 스타일에서는 역시 옷차림이 좌우된다는 것이다. 비슷한 조건의 남자가 있다면 외모는 좋은데 전체적인 스타일 즉 옷차림이 마음에 들지 않는 남자와 외모는 평범하지만 옷차림이 스타일리시한 남자가 있다면 대부분의 여자는 후자를 선택한다. 같은 조건의 남자라도 잘 생긴 외모보다 옷을 잘 입는 남자가 .. 더보기
소개팅 후 연락하기 싫은 여자패션이 있다 소개팅에서 옷차림은 첫 인상을 좌우한다. 성격이야 만나보면서 차차 알게되지만 처음부터 알 수 없을 것이다. 그렇다면 소개팅에서 첫 인상으로 호감을 주는 것이 중요한데 예전 같으면 소개팅 자리에는 격식있는 옷차림이 예의있는 것으로 생각했지만 요즘이야 격식있는 옷차림이 오히려 부담스럽고 불편지고 있다. 그래서 최근 소개팅패션은 무겁고 격식을 따지는 옷차림보다 자연스럽고 가볍게 연출하는 것이 호감도를 높이고 있다. 하지만 아무리 격식이 불편하고 자연스러운 멋을 선호한다고 하지만 첫 만남에서 자신의 개성을 지나치게 돋보이거나 너무 가벼운 스타일은 호감도를 떨어지게 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럼 남자들이 말하는 소개팅 후 연락하기 힘든 여자 패션이있다는데 뭘까? 1. 자다가 급하게 나왔나? 소개팅 날짜가 잡히면 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