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리밍

직장여성의 코트패션 어떻게 입었나 살펴보니 겨울코트는 어떤 외투보다 겨울패션을 가장 분위기 있게 연출해 주는 아이템이다. 많은 사람들이 패딩점퍼(재킷)로 가볍고 따뜻하게 그리고 캐주얼하고 발랄한 이미지를 준다면 코트는 패딩점퍼에서는 절대 느낄 수 없는 우아하고 멋스러운 분위기로 세련된 이미지를 주기 때문이다. 코트의 소재, 컬러에 따라 그리고 스타일링에 따라 지루하지 않게 다양한 스타일을 보여주고 소품활용에 따라 날씬하게 보여줄 수 있어 코트의 매력은 겨울에 더욱 빛난다. 장 여성들은 봄, 가을에는 트렌치코트로 분위기 있게 연출하고 겨울이면 코트로 우아하고 세련된 느낌으로 캐리어우먼의 스타일을 보여주고 있다. ▶겨울코트하면 대부분 블랙 일색일 정도로 가장 즐겨 입는 컬러이다. 하지만 블랙코트는 잘 입으면 시크한 분위기를 주지만 관리를 잘 못하거나.. 더보기
올 겨울 꼬리를 흔드는 여자패션이 뜬다? 사람들은 가끔 “꼬리를 친다” 라는 말을 한다. 꼬리를 친다는 말은 상대방에게 잘 보이고 싶고 호감을 주기 위해 유혹한다는 말로 표현하기도 한다. 우리가 말하는 “꼬리 친다“는 말이 나온 어원은 아마도 구미호의 아홉 개의 꼬리를 숨기면서 남자에게 사랑받고 싶은 여자의 행동(또는 간절한 마음)표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남자에게 잘 보이고 싶고 사귀고 싶을 때 주위 지인들은 “여우 짓” 또는 “ 꼬리 친다” 라는 말을 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이제는 패션으로 꼬리를 흔들어 보여주는 꼬리로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과 보여주는 스타일링으로 매력적인 꼬리패션이 뜨고 있다. 며칠 전부터 출퇴근 지하철이나 거리에서 유난히 눈에 들어 온 스타일이 퍼(FUR)를 이용한 소품 활용인 패션을 거리에서 자..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