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여행 중 식당에서 한국과 다른 식당 휴지냅킨 사용과 물이용에 깜짝 놀라게 되었네요. 홍콩여행 시 알아두면 좋은 홍콩식당 이용에 대해 소개해 봅니다. 첫 번째는 홍콩의 대중적인 식당에서는 합석문화가 자연스럽습니다. 그리고 홍콩식당에서는 반찬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또한 물도 대부분 무료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가장 황당했던 식당에서는 휴지 냅킨이 없어 휴지를 요청하니 유료라는 직원의 말에 깜짝 놀라게 되었답니다.

휴지(냅킨)는 식당에서 당연하게 제공하는데 홍콩의 유명 식당에서 휴지 사용이 유료라서 한국인 여행자를 당황하게 만들었죠.

홍콩식당에서 여행자에게 당황하게 했던 두 가지

 

홍콩식당에서 물도 지불해야 마실 수 있네요.

식당에서 식수제공은 한국에서 당연합니다. 하지만 이번 홍콩여행 중 식당에서 물을 제공했던 곳은 디저트 카페와 홍콩공항 식당에서만 뜨거운 물을 제공했던 것을 제외하곤 방문했던 모든 홍콩식당에선 물이 유료였습니다. 오랫동안 영국 식민지에서 비롯된 식당문화로 유럽의 식당문화처럼 홍콩에서도 물을 유료였는데요.

 

겨울철시즌이라고 그런가요? 홍콩은 겨울이라도 초가을처럼 따뜻한데 식당에서 무료든 유료든 따뜻한 물이 아닌 뜨거운 물을 주더라고요.ㅠ

 

딤섬 맛집에서의 상황

주문을 마치고 차가 제공되었는데요. 당연히 무료라고 생각했지만 계산서를 보니 제공했던 차가 유료였습니다. 직원이 차가 유료라는 말을 안했는데요. 현지인에게는 당연한 식당문화인 듯 차(TEA)가 유료였네요.

 

그 외 식당에서도 물이 제공되지 않아 음료를 주문을 해야 했네요.

 

물이 유료라 어떤 식당에서는 아이스티와 따뜻한 물을 주문했던 식당이 있었는데요.

주문한 따뜻한 물은 헐~ 마시기도 어려운 너무나 뜨거운 물이라 깜짝 놀라 직원에게 문의 하니 나중에 직원이 판매하는 생수 병(500m)을 서비스라면 다시 주는 상황도 있었답니다.

- 주문별 계산서 첨부되는데요. 음료 계산서를 보니 레몬홍차 아이스보다 뜨거운 물이 더 금액이 높아 깜짝 놀랐답니다.^^

 

휴지사용도 돈을 지불해야 했어요.

예시사진 이미지

한국식당에서 식당 테이블에 당연히 휴지냅킨이 있어 언제든지 자유롭게 사용합니다.

 

예시사진 이미지

하지만 홍콩 식당에선 테이블에 휴지냅킨을 비치하지 않고 있어요. 저렴한 식당만 가서 그런가요?

휴지냅킨을 요청하면 어디선가 휴지냅킨을 한두 장만 가져다주는 식당도 많았습니다.

홍콩 식당에서는 자유롭게 휴지냅킨을 사용하기 어려웠는데요.

가장 황당했던 식당은 휴지가 필요해 직원에게 휴지 냅킨을 요청하니 유료라고 하면서 홍콩달러 4불을 요구했는데요. 더 당황스러웠던 직원의 말은

“우리 식당에서는 다른 식당보다 휴지가 저렴, 4불입니다” 라는 말에 깜짝 놀라게 되었습니다.

당시 동료나 제가 휴지가 없어 어쩔 수 없이 4불을 지불하고 휴지를 사용했는데요. 한국 식당에서는 언제든지 휴지냅킨을 사용했는데 홍콩에서는 유료로 휴지를 이용하니 한국인 여행자는 깜짝 놀라며 당황하게 되었답니다.

 

홍콩여행 이후 한국의 다양한 반찬제공과 무한 물 제공 그리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휴지냅킨에 정말 감사한 마음이 절로 생기게 되었답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1. BlogIcon 하시루켄 2015.01.03 22:08 신고

    헐... 물에 티슈까지 유료라구요? 티슈는 이해한다고 해도 물까지 유료라니...
    홍콩에서 식당하면 때돈 벌겠는데요? ㅎㅎㅎ
    유렵도 물이 유료인 줄은 처음 알았어요.
    물을 공짜로 먹을 수 있는 것에 감사해야겠네요. ^^

  2. BlogIcon 천추 2015.01.04 00:02 신고

    홍콩여행 가보고 싶네요.
    물을 공짜로 주는 곳은 생각보다 많지 않습니다.
    물이 맥주나 커피보다 비싸기도 하고요.
    잘 보고 갑니다.

  3. BlogIcon momo__ 2015.01.04 05:39 신고

    물은 이해하겠는데 휴지는...ㅠㅠ

  4. BlogIcon *저녁노을* 2015.01.04 12:49 신고

    허걱...
    물과 티슈가 유료라니..
    놀랍네요.ㅎㅎ

  5. ll; 2015.01.06 05:35

    전세계 미쳤다.

  6. ll; 2015.01.06 05:35

    전세계 미쳤다.

  7. paso 2015.01.06 06:58

    테이블 워터나 탭워터 달라하면 무료로 제공됩니다
    중국에서도 마찬가지로 휴지 사용료 내야하구요

  8. 꿀쟁이 2015.01.06 08:05

    우리가 당연하다고 생각하며 무분별하게 사용하고 있는 물과 휴지를 저렇게 이용 하는 것이 어쩌면 더 올바른 방법은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 ^^

    • table 2015.01.06 12:32

      뭔, 개솔...

  9. BlogIcon 정젤다 2015.01.06 10:25

    헛 3년 전에 갔을 때는 저런데 없던데;
    다음에 갈때는 물이랑 휴지 꼭 들고 다녀야겠네요 ㅎㅎ

  10. 오우 2015.01.06 10:41

    한국엔 물,휴지공짜에 반찬추가 공짜..밥도 좀더 달라면 주는곳 많고..
    하여간 음식점 인심은 후한곳이 한국..

  11. 방긋방긋 2015.01.06 11:55

    싱가포르도 마찬가지.. 가끔 옆테이블에 앉은 말레이 사람이나 인도사람이 거리낌 없이 건네주기도 함. ㅎㅎ

  12. Kowloon Bay 2015.01.06 13:11

    중간에 잠시 언급되었듯, 홍콩의 모든 식당이 그런 것은 아닙니다.
    식당에 따라 차의 경우도 무료, 유료, 또 유료중에도 가격이 높은 고급차도 있습니다.

  13. 대감마님 2015.01.06 13:26

    홍콩 중국 다 물과 티슈가 유료입니다~~그래서 쓰다남은거 가져가서 써요 그리고 물이 그리 생수파는거 보다 안깨끗해요~~끓인다치더라두요~~식당이면 더 하겠죠~~~전 그래서 식당가면 물 안먹고 음료 따로 시켜먹습니다~~

  14. 왕서방 2015.01.06 13:49

    그래서 많이 다녀야 하죠 우리와 전혀다른 문화가 있답니다 우리와 다른 것도 포용할 수 있는 마음이 생기지요.

  15. BlogIcon UrC9 2015.01.06 17:01

    이런거 보면 참 우리나라가 밥먹기는 편하다니까요~

  16. 뭐하슈 2015.01.06 17:12

    어행 왜다니는 거죠? 스트레스 받을듯

  17. 혜진 2015.01.06 18:49

    반찬무료 제공하는 나라는 우리나라밖에 없죠... 근데 물은 홍콩에서도 대부분 공짜로 주는데요...? 문론 차는 유료고요 , 넵킨도 젓가락이랑 같이 나오고, 물티슈 주는곳도 있구요. 아주 가끔 없는곳이 있긴 하지만요.

  18. 후움 2015.01.06 23:15

    뜨거운 물은 수돗물을 끓인 게 아닐까 합니다. 왜 ? 식중독 예방하려구요.
    여자분이라 모르시겠지만 식중독 예방 차원에서 군대 훈련소에서도 여름에 뜨거운 보리차 줍니다.

  19. 병민 2015.01.06 23:28

    유료라구요? 어디에서 드셨길래... 보니깐 얌차인 것 같은데.. 얌차는
    차값을 받는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모든 식당이 다 그런 것은 아닙니다.
    대부분이 물값은 받진 않지만 티슈경우는 거의 배치 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그래서 홍콩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이 휴대용 티슈를 가지고 다니긴 합니다..
    최근 한국식당이 인기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 침사츄이라던가 번화가 이외에는
    별볼일 없습니다.. 홍콩은 권리금은 없지만 한달세가 상당히 쎕니다.아주.....

  20. BlogIcon 이종관 2015.03.25 11:51

    유료도 있지만 무료인 곳도 많던데~ 유료인 곳만 찾아다녔낭~



해외여행의 즐거움 하나가 그 나라의 특색 있는 음식을 맛보거나 한국에서 접하기 힘든 독특한 메뉴를 유명 맛집에서 즐기는 순간은 여행의 또 다른 즐거움이겠죠. 많은 나라를 여행하지는 못했지만 여행지에서 맛보는 음식의 95% 이상은 늘 만족하며 맛있게 즐겼습니다. 현지 음식을 참 맛나게 먹는 편으로 오랜 여행일정이라도 한국 음식을 먹고 싶다는 생각을 거의 하지 않을 정도 현지 음식을 즐깁니다.

하지만 같이 갔던 일행들 대부분은 현지 음식에 대한 거부감을 많이 표현했어요. 특히 특이한 향료가 있는 음식은 거의 못먹는 일행도 있었네요. 그래서 그 동안 같이 동행했던 많은 사람들은 꼭 캐리어에 컵라면이나 고추장을 꼭 챙겨서 숙소에서 느끼하고 독특한 향의 현지 음식에 대한 부담감으로 한국에서 가져온 음식을 먹는 모습을 종종 봤습니다.

한국인이라 아무리 맛있게 현지 음식을 먹었어도 결국 저녁때면 한국 음식을 찾게 되는 것 같아요.

- 홍콩 식당에서 음식을 주문하니 반찬이 없어 이상하게 뭔가 빠진 듯 그리고 한국에 돌아와 식당에서 주는 다양한 반찬에 절로 감탄하게 됩니다.

 

유럽, 아시아 몇몇의 나라를 여행하면서 많은 음식을 대체적으로 맛있게 즐겨봤는데요. 아무리 맛있어도 딱 하나 아쉬운 점이 바로 반찬입니다.

 

독일 식당에서

서양음식에서는 반찬대신 샐러드를 즐겨 먹긴 하지만 반찬이라고는 말할 순 없네요. 빵이 주식인 나라들은 반찬이라는 것이 없는 것일까요? 

가끔 파스타나 피자를 먹을 때 한국에서 채소피클을 주는데 파리에서 달랑 파스타만 주더라고요. 여행했던 유럽나라들은 반찬 문화라는 것이 없었습니다. 예를 들어 반찬처럼 무언가 먹고 싶을 때 요리하나를 주문을 하고 비용을 내죠

 

유럽에서 메뉴를 선택하면 대부분 고기류(또는 피쉬)에 감자와 채소류가 푸짐하게 한끼식사로 일품요리 스타일처럼 나오더라고요.

유럽은 단계별로 천천히 즐기는 코스 음식문화는 물론 주식과 부식을 한 그릇에 담아 먹는 일품요리도 많았습니다.

아시아 음식문화도 한국과 다르네요. 한국과 가까운 중국이나 일본 또는 홍콩 식당을 이용하면 중국도 코스요리와 일품요리. 면요리가 많았습니다. 한국처럼 반찬 문화를 발달되지 되지 않았어요. 가끔 절임반찬이 아주 가끔 나오긴 하지만 한국만큼 다양하지 않죠. 반찬처럼 음식을 즐기고 싶으면 주문을 해야 했어요.

 

일본도 자주 여행을 해보았지만 반찬을 따로 주문하는 식당문화가 있을 정도로 반찬에 인색하네요. 일본 음식점에서 반찬이 대부분 나오지 않는데요. 반찬을 원하면 세트메뉴를 주문해야 하고 반찬이 나오는 곳은 20% 정도, 반찬은 단무지 3~4개나 채소피클 약간 정도만 제공합니다. 그리고 한국처럼 양념이 있는 반찬은 거의 볼 수 없었죠.

 

4천원 가정식 백반집

이렇게 해외 여러 나라에서 식당을 가게 되면 반찬은 기대하기 힘든 것이고 반찬 문화가 발달된 나라도 접하지도 못했었는데요. 세계유일, 식탁에 다양한 반찬 음식문화가 발달한 나라는 한국이 아닐까요?

집에서 즐기는 식사에도 반찬 가짓수에 따라 더 즐거운 식사를 하게 됩니다.

한국의 밥상은 주식이 밥이며 부식으로 반찬으로 기본적으로 서너 가지가 준비됩니다. 한국인의 밥상에 반찬은 빠질 수 없는 음식이며 따뜻한 밥과 반찬 한두 가지만 있어도 밥 한 그릇 뚝딱합니다.

한국에 반찬문화가 발달한 이유까지는 정확히 설명을 하기 어렵지만 3면이 바다이고 사계절이 뚜렷해 곡류, 두류, 채소, 생선등 다양한 식재료가 많습니다. 다양한 재료를 저장하기위해 발효음식으로 또는 절임음식으로 사계절 늘 밥상에 반찬이 되고 있습니다. 조리법도 다양하고 갖은 양념문화가 발달하다보니 일품요리보다 각각이 식재료 고유의 맛을 표현하기 위해 다양한 반찬으로 표현 된 것이 아닌지 생각해 봅니다.

다양한 반찬을 만들려면 그 만큼 시간과 노력과 정성이 필요하죠. 한국의 반찬문화를 가만히 생각해 보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합니다. 그 만큼 식자재에 대한 연구와 요리법이 그 어느 나라보다 발달되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반찬 가짓수가 많다보니 숟가락과 젓가락을 같이 사용하고 있는 유일한 나라이죠.

해외 여행지마다 나름 현지 음식을 맛있게 먹지만 그래도 한국에 돌아오면 직원식당에서 단출하게 나오는 반찬도 맛있고 감사하게 먹으며 그 어떤 나라에서도 볼 수 없는 다양한 반찬을 제공하는 저렴한 백반식당에서 식사를 하면 역시 한국의 인심과 풍요로운 밥상에 절로 감탄과 미소가 나오게 되더라고요.^^

그런데요...

며칠 전 주부 지인들과 가족들에게 반찬이 많이 나오는 집밥이 좋다고 하니 모두가 똑 같이 이런 말을 하더라고요.

" 반찬 만들기가 얼마나 번거롭고 힘든데... 간단하게 밥과 반찬 한두 개만으로 식사를 하는 식문화가 이젠 더 좋아~"  라고 말이죠....ㅋㅋ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  ◀ 클릭하면 됩니다. ^^

                                             손가락 모양 추천 ^^  

                              ↓↓↓

 



  1. 벼리 2014.01.06 10:52

    반찬문화의 감사함을 해외경험이 있는 분들은 아마 다 느끼실겁니다.

  2. ㅈㄴㄱㄷ 2014.01.06 11:05

    그냥 있는 일품 요리를 즐기면 되지 왜 반찬을 아쉬워하는 걸까요?? 궁금.. 공짜가 좋아서?

  3. BlogIcon 와코루 2014.01.06 11:08

    다양한 종류의 반찬에 익숙하다보니 반찬이 안나올땐 허전하더라구요~ㅎㅎ

  4. 2014.01.06 11:35

    비밀댓글입니다

  5. 9sd9d9 2014.01.06 17:43

    반찬 많이주는거 제일 싫은데 다먹을수도 없고 남기기도 뭐하고 남기면 그거 다 버림?
    대부분이 남길텐데...

  6. 9sd9d9 2014.01.06 17:45

    우리 나라가 음식물 쓰래기량 제일 많고 외국인들이 한국음식 꺼려하는 이유중에 하나도 한끼에 너무 많은 반찬이 나오는거라고 하더라구요

  7. 너무 주관적이네요 2014.01.06 20:47

    흠.... 이건 개인차 같네요 저는 아무리 반찬이 많아도 메인 메뉴에만 손이가고 느끼함을 달래줄 어떤 사이드 메뉴 하나만 있다면 한끼가끝나는 저에겐 그닥 우리나라 밑반찬은 테이블 자리만 차지하는 걸리적 거리는 그릇일 뿐이거든요...

  8. 멍청아 2014.01.07 01:44

    반찬타령이나 하는 아둔하고 저능한 참 한심하다.

  9. 미라조이 2014.01.07 02:21

    음식쓰레기의 주범이라는데 한표던집니다.
    반찬 그냥 깔끔하게 두개에서 네개정도면 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사천원에 저정도 깔리면 중국산일테구요.
    서양식은 간단하게라도 식사전에 전채요리를 먹고, 후식도 먹어주는 형식이 대부분이죠. 서양에서 동양식당에 가서 메뉴를 보셔도 에피타이저 메인 디저트 파트로 다 나누어진 이유가 바로 그때문이고요.

  10. BlogIcon 히티틀러 2014.01.07 03:43 신고

    저도 우리나라에서 당연히 주는 반찬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인지 왠지 외국 나가서 샐러드나 애피타이저를 시키려면 왠지 아까운 느낌이 드는 건 어쩔 수 없더라고요.
    또 하나 아까운 건 물!
    우리나라에선 일단 오면 물부터 주는데, 그걸 돈주고 사먹어야한다는 게 너무 아깝게 느껴져요ㅠㅠ

  11. 반찬 2014.01.07 05:08

    반찬이 다양해야 nutrient가 밸런스를 갖게 되고 풍부한 비타민과 무기질을 섭취해서 고영양식사를 하면서도 날씬하게 몸매를 유지할 수 있는 겁니다. 한 가지만 놓고 먹으면 영향의 균형이 깨지면서 돼지됨.

  12. 슈가 2014.01.07 09:13

    해외에 살면서 느끼는거 하나는 한국여자들이 제일 부엌에서 시간을 많이 보낸다는거와, 그럴 수 밖에없는게 일품요리가 아닌, 밥, 국, 찌게, 여러가지 반찬들때문입니다. 상 받는 사람입장에선 늘어져있는 반찬들이 좋지요..외국친구들 눈 휘둥그레집니다. 그것도 식사비에 다 포함에 무한 리필..장단점이 있다는거..

  13. 낭비같아 2014.01.07 11:47

    저같은 경우에는 메인만 굿이면 반찬 생각 안나던데..
    하지만 어른들 같이 여행하면 반찬없다고 아쉽다고 하십니다만,
    제가 안좋아해서 그런지 몰라도 낭비같에요.
    한정식 식당가면 대접받는다는 생각보단 한 두번 손대고 버려지는 반찬보면 돈 아깝기도 하고 낭비같다는 생각이 드네요. 요즘 환경문제도 큰 이슈니까요.

  14. BlogIcon 일본시아아빠 2014.01.07 12:47

    일본도 반찬 안줘요 ㅠㅠ 리필 하면 돈 내라고 하고 ㅠㅠ
    한국의 정이 넘치는 반찬 문화 생각 나네요.
    사진을 보고 있으니 딱 점심시간이라 배가 꼬르륵~~ ㅋ
    맛점 하세요~

  15. 러브인홍콩 2014.01.07 14:35

    값싸고 양이 푸짐한 거. 속사정은 잔반 재활용이 많아요.

  16. 2014.01.07 21:09

    입맛따라 손 안가고 가리는 게 꽤나 많아서.. 그다지 별로.. 사람마다 다르긴 하죠.
    근데 두류..? 육류를 잘못 쓰신 건가요?

  17. 그닥.. 2014.02.13 06:02

    그 눈이 휘둥그레진다는 외국인들이 한국의 반찬 재활용 문화를 알면 머라고 할 지 궁금하군요. 저렇게 다 먹지도 못 할 반찬들 늘어놓는거 못 먹고 살던 시대에 대한 한풀이라고 봅니다
    메인 하나에 국, 서브 반찬 두세가지면 영양학적으로도 문제없고, 사실 서양에서도 에피타이저, 디저트까지 고려한다면 가짓수가 사실 별 차이없죠. 한접시에 다 담겨 나와도 여러가지가 담겨 있으니.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