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율

한국에서 산 옷, 일본 매장 같은 옷인데 가격에 놀라다 4~5년 전만 해도 한국에서는 접하지 못하는 일본에서만 볼 수 있는 글로벌 중저가 브랜드에 쇼핑의 즐거움과 특별함이 있었다. 가격도 환율도 좋아 한국에서 접하지 못하는 글로벌 브랜드를 일본에서 쇼핑을 할 수 있어 정말 좋았다. 하지만 한국에도 대대적으로 다양한 글로벌 중저가 브랜드가 입성하면서 일본에서의 글로벌 중저가 브랜드 쇼핑이 이젠 관심도가 많이 떨어졌다. 한국에서도 언제든지 쇼핑할 수 있는 브랜드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일본에서 가끔씩 한국 관광객이 글로벌 중저가 브랜드에서 쇼핑을 즐기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는데 이제는 쇼핑하면 후회할 수 있겠다. 올봄에 일본에서 쇼핑하면서 깜짝 놀라는 가격을 보게 되었다. 쇼핑했던 브랜드는 한국에도 있는 글로벌 중저가 브랜드들로 일본과 한국과의 가격표에 당황스럽게.. 더보기
일본 의류매장에서 본 황당한 가격표시에 놀란 이유 일본 출장가기 전에 가장 난감했던 것은 엔화 환율이다, 너무나 올라버린 엔화는 100엔에 원화는 1.500원 정도인데 작년 1.300원보다 부담스러운 환율로 최대한 쇼핑을 자제하고 지갑을 열지 않는 방법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물론 여러 매장을 리서치하다보면 쇼핑을 하고 충동을 느끼지만 대체적으로 구경만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했으며 정말 사고 싶은 품목이 있으면 원화로 계산해 봐서 부담 없는 금액이라면 신중하게 쇼핑을 해야 했다. 그런데 긴자 거리에서 아베크롬비 매장에서 황당한 가격표시에 깜짝 놀라게 되었다. 아베크롬비 매장을 가본 사람이라면 멋진 식스팩을 보여주는 남자가 입구에 고객과 사진촬영으로 유명해진 브랜드로 아메리칸 스타일을 제안해 다양한 캐주얼웨어를 쇼핑할 수 있다. 매장 분위기는 어두.. 더보기
엔화폭등으로 뒤바뀐 한국.일본 관광 최근 환율폭등으로 해외로 관광하는 내국인이 많이 줄어 들었다. 특히 엔화폭등으로 한국과 일본에서는 관광객의 숫적인 모습이 달라지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명동과 남대문, 면세점에서 특히 두드러진다. 1990년대 초반에는 개인적으로 여러 면세점에서 디스플레이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었다. 그 당시에는 면세점 고객은 거의 일본 관광객으로 내국인은 잘 볼 수 없었다. 1990년대 중반부터 한국에서는 해외로 나가는 관광객이 부쩍 늘었고 환율이 좋은 편이라 면세점에서는 내국인이 정말 많아졌고 일본 관광객은 줄어들어 거의 내국인이 이용하는 쇼핑공간이 되었다. 2000년대 초반, 면세점 일을 그만두고 다른 직장에서 일할때도 여전히 면세점은 내국인 전용 면세점이 아닌가 할정도로 북적였지만 지금은 다르다. 지금의 면세점은 19..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