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패션

4월에 즐겨 본 나만의 봄패션은 이렇습니다 4월말부터 때이른 무더위로 옷차림이 난감해지고 있네요. 그래도 아침, 저녁엔 기온차로 가벼운 외투가 필요할 만큼 아직은 봄의 싱그러움을 놓지 못하고 있답니다. 아침, 저녁으로 기온차가 있었던 4월 한 달 동안 나만이 봄패션을 즐겨 보았는데요. 봄에 즐겨 본 몇 가지 스타일링을 소개해볼게요. 올해 상반기 트렌드한 패션을 즐겨보기도 하고 나만의 스타일링입니다. 4월에 즐겨 본 나만의 봄패션을 즐겨보다. 4월초에 즐겨 본 플라워 패턴 스커트와 와이드 팬츠 패션 -4월초에 즐겨 본 플라워패턴 스커트 스타일링으로 3월에 트렌드에서 살짝 공개한 스타일로 평소에도 즐기는 모습이랍니다. 4월초라서 쾌 쌀쌀해서 외투에 큼직한 플라워패턴 스커트 안에 망사 스커트를 레이어드하여 스타일링으로 즐겨 보았죠. - 와이드팬츠가 올.. 더보기
4월에 뭘 입어야 할지 옷장 앞에서 고민된다면 도대체 계절이 바뀔 때마다 입을 옷이 없는지 모르겠다. 작년에는 뭘 입고 다녔는지 기억도 가물가물하고 한 동안 옷장을 멍하게 쳐다보면서 오늘은 뭘 입지 고민에 빠진다. 특히 4월에는 아침, 저녁 기온차가 있어 두껍게 입고 나가잖니 봄날인데 무거워 보여 부담스럽고 가볍게 외출하잖니 아침, 저녁 춥다. 그렇다면 4월에 봄패션을 즐기면서 간절기에 필요한 아이템인 겉옷 등으로 요맘때 딱 필요한 스타일링을 해봐야 하지 않을까? 5 가지 겉옷과 봄패션을 즐기는 스타일링으로 ‘뭘 입을까?’ 하는 고민에서 조금은 탈피해본다. 1. 클래식 분위기보다 경쾌한 트렌치코트 스타일링 - 세미나에서 오랜만에 만난 그녀, 7 부소매의 짧은 트렌치코트와 망사 스커트로 봄패션을 보여주었다. 트렌치코트는 간절기 특히 봄에 가장 필요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