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여년전만해도 오리텉 점퍼는 당연히 세탁소에서 드라이클리닝을 했었다. 의류 세탁표시에도 물빨래가 아닌 드라이클리닝 표시가 되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최근에는 오리털 의류 세탁표시를 보면 물빨래를 하도록 하는 제품들이 많아졌는데 이제는 집에서도 오리털(거위털)의류 및 이불도 물세탁이 가능해졌다는 것이다.

물세탁이 가능해진 이유는 겉감이나 오리털을 물세탁이 가능하도록 한 소재 선택 및 가공처리를 한 이유도 있고 굳이 오리털 의류를 드라이클리닝하지 않아도 되는 몇 가지 이유도 있는 듯하다.

10년전 구입한 오리털점퍼 세탁표기는 드라이클리닝

최근 오리털점퍼 물세탁 표기

그 동안 오리털 점퍼를 10년 동안 구입하지 않았는데 2년 전부터 오리털패딩 점퍼를 입게 되었다. 처음엔 당연히 세탁소에 맡겨 드라이클리닝을 했는데 알고 보니 집에서도 물세탁이 가능하다는 것을 얼마 전에 알게 되었다. 이런 이야기를 지인들과 대화를 나눈 적이 있었는데 지인들도 최근 오리털 점퍼를 집에서 물세탁을 한다고 하며 예전에는 검정색만 선택했는데 요즘엔 물세탁이 가능해져 오리털 점퍼도 밝은 색을 구입하게 되었다는 이야기도 했다.

이렇게 오리털 점퍼도 집에서 물세탁이 가능해 가볍고 짧은 오리털패딩 점퍼를 물빨래 했더니 전혀 손상이 없었고 잘 입을 수 있었다. 하지만 좀 가격이 비싼 제품이나 롱 코트 오리털패딩은 집에서 세탁하기 난감해 얼마 전에 세탁소에 맡긴 적이 있다. 그때 세탁소 아저씨에게 오리털 점퍼의 세탁에 대해 궁금한 몇 가지 질문을 해봤다.

질문은 오리털 점퍼가 드라이클리닝에서 물세탁이 가능해진 이유와 원인 그리고 집에서도 간편하고 쉽게 물세탁하는 방법을 물어 보았다.

얼마 전 TV 프로그램에서도 본 내용을 세탁소 아저씨도 같은 말을 했다. 모피의 털은 자체에 유분이 있어 털이 부드러운데 이때 드라이클리닝을 하면 털의 유분기가 감소하면서 뻣뻣해줄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모피 의류(또는 가죽의류)는 오염이 심각하지 않으면 평생 드라이클리닝을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부분적으로 세탁소에서 오염을 제거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이 모피(털 제품)의류를 관리하는 방법이라고 했다.

이런 이유로 오리털(거위털)도 마찬가지로 드라이클리닝을 자주하면 털이 뻣뻣하고 뭉치게 되어 원형보존이 오랫동안 유지하기 힘들다고 한다.

단, 옷의 세탁표기에 ‘반드시 드라이클리닝’ 이라고 표기된 제품은 패딩원단이 물세탁이 안 되는 소재로 이때는 반드시 드라이클리닝을 해야 하고 고가의 제품이나 부피가 큰 오리털 코트나 이불은 집에서 세탁하는 것보다 세탁소에서 맡기는 것이 안전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집에서 물빨래 할 경우에는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서 단시간에 세탁하고 세탁기를 이용할 때는 지퍼나 단추를 잠그고 세탁하는 것이 손상을 줄일 수 있는데 손빨래가 가장 안전하다고 한다. 그리고 탈수를 하여 건조하고 건조 후에 뭉친 털(깃털)을 볼륨 있게 하는 작업이 꼭 필요하다고 한다.

세탁후 털이 부분적으로 뭉쳐 있는데 이때 건조 후 옷 안감과 겉감을 손바닥으로 가볍게 여러 곳을 두드리면 패딩 안에 공기를 주입되어 털이 포송포송 살아나고 뭉쳐진 털이 제자리로 돌아가면서 볼륨감 있는 모양이 재생된다고 한다.

집에서 하는 오리털점퍼 물세탁 방법 중 한 가지를 소개해 본다.

집에서 두 번정도 오리털 점퍼를 물세탁을 했었는데 약간의 오염에는 전체 물세탁을 할 수 없었다. 이유는 털 의류가 물세탁이 가능하다고 하지만 자주 세탁하는 것은 그다지 좋지 않아 가끔씩 오염된 부분만 세탁하는 방법도 좋다고 했다. 그래서 소매나 옷깃에 오염이 많은 곳만 부분적으로 세탁하는 방법이 좋은데 나중에 보관할 때 전체 세탁하는 것이 좋다.

옷깃에 유난히 메이크업 오염이 많았다

- 옷깃에 오염된 부분만 미지근한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서 단시간에 세탁과 헹굼 그리고 탈수한다. (전체 세탁시 세탁기 탈수를 하고 부분 세탁시에는 물기를 가볍게 짜고 수건으로 물기를 더 제거한다.)

- 건조가 반 정도일 때 옷깃의 상태는 볼륨감도 없으며 털의 숨이 죽어 납작해졌다.

 

- 완전 건조 후 옷깃에 공기를 주입하는 방법으로 손바닥으로 옷의 안쪽과 겉을 고루 가볍게 박수를 치는 듯이 두드리면 납작해진 옷깃이 볼륨감이 재생되면서 고루 털이 균일하게 분포되어 풍성한 볼륨감이 생기게 된다.

부분적인 세탁이지만 전체 세탁을 할 때도 마찬가지로 위 방법으로 세탁과 풍성한 볼륨 있는 공기주입으로 본래의 모습을 찾는 방법을 활용했더니 집에서 물세탁을 해도 전혀 문제가 없었다.

이제 따스해지고 봄이 찾아오는 3월이면 점점 두꺼운 외투를 세탁하고 보관하는 시기인데 특히 오리털점퍼 세탁이나 보관이 어렵고 난감하다면 어렵지 않는 몇 가지 세탁방법으로 세탁비도 줄이면서 집에서도 세탁 및 관리하는 방법을 활용해 보자.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1. 페핀 2012.02.28 22:12

    홈드라이 제품을 모르시나보네요;
    집에서도 드라이 제품을 빨래할 수 있어요.

  2. golden 2012.02.29 02:46

    오리털 거위털 패팅 세탁하는게 아니에요
    깨끗한 수건에 물살짝 뭍혀서 겉에만 살짝 닦아내는게 패팅 관리법입니다.

    세탁하면 보온성을해주는 오리털의 기름성분을 제거하여서
    부피도줄어들고 보온성도 떨어짐과 동시에 더이상 오리털패딩의 기능을 잃어버립니다

  3. BlogIcon airfare tickets prices 2012.05.31 15:29

    사실 당신은 상당히이 웹사이트에서 좋은 서비스를 고용에 대한 흥미로운 정보를 본 웹 사이트에 표시할 수 있습니다 건배입니다. 이 특정 웹사이트는 본 웹사이트와 본 웹사이트에 다른 콘텐츠 관련 기사에 대한 좋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4. 저는 훌륭한 사이트를 본 나는 좋은 게 아냐 웹사이트를 관찰했습니다. 분류 - 본 웹사이트는 여러 가지 방법과 전남편의 certainloy 속도에 매우 유용합니다. 순수하게 정보를 소중하게 생각하여 진지하게 독자를 활용하여 전달!

  5. BlogIcon delta web-site 2012.06.07 19:33

    사실 당신은 상당히이 웹사이트에서 좋은 서비스를 고용에 대한 흥미로운 정보를 본 웹 사이트에 표시할 수 있습니다 건배입니다. 이 특정 웹사이트는 본 웹사이트와 본 웹사이트에 다른 콘텐츠 관련 기사에 대한 좋은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