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아침 출근을 할 때나, 또는 서둘러 외출할 때 옷차림을 보면서 무심코 머리에 스치는 것은 ‘이건 아닌 것 같은데’ 하고 생각을 하지만 바쁘다보니 집을 나선다. 그리고 출근길에 오늘 옷차림이 마음에 들지 않아 하루 종일 괜스레 불안하기도 하고 바꿔 입을 걸 하고 후회도 한다. 근데 참 이상하게도 마음에 들지 않는 옷차림이라던가, 분명 실수가 보이는 스타일을 하는 날 꼭 후회하게 만드는 상황이 벌어지니 말이다.


지인, 직장 동료들이 말하는 '이건 아닌데' 하고 외출하면 후회하게 되는 옷차림 베스트 5

1. 어제 입던 옷 그대로 입고 출근하는 날

어느 날 갑자기 늦게 일어났을 때 눈이 번쩍 놀라 후다닥 출근준비를 하고 어쩔 수 없이 어제 입었던 옷을 입고야 만다. 겨울이야 그다지 차이가 없지만 더위가 시작하고 나면 어제 입었던 옷을 그대로 입고 나간다면 다들 눈치 cos다. 집에 안 들어갔거나 늦게 일어났다는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자신도 출근하면서 자신의 옷차림을 보고 구김도 많고 땀 냄새도 나는 것 같아 ‘이건 아닌데‘ 라고 생각하지만 이미 나와 버렸다. 그리고 ’그래 오늘 하루만 무사히 지내보자‘ 라고 하지만 이상하게 그런 날, 회사에서 중요한 미팅이 잡히거나 야근을 해야 하는 상황, 또는 전날 흔적이(땀, 오염, 음식물 등등) 그대로 노출되어 상대방에게 칠칠치 못한 이미지를 주는 날이 되었다면 그 날 자신이 입고 나온 옷에 대해 미리 예견된 것처럼 외출 전 ‘이건 아닌데‘라고 생각이 들면서도 어쩔 수 없어 상황에 알람시계만 원망한다.

2. 후줄근하게 나간 날

이상하게 기운도 없고 기분도 우울한 날이 있다. 만사가 귀찮아 옷을 멋지게 입고 쉽지도 않아 눈에 보이는 아무 옷이나 입고 외출했다가 순간 ‘이건 아닌데‘ 라고 느끼게 된다. ’이러다가 누구라도 만나면 완전 스타일 구겨지는데‘ 라고 생각한 순간! 꼭~ 그런 날 잘 보이고 싶었던 사람을 만나게 된다. 그 상대가 옛 연인일 수도 있고, 현재 잘 보이고 싶은 이성, 평소 경쟁자라고 생각했던 그 사람, 동창, 선배 등등... 평소에는 절대 만날 일도 없는 사람을 만나기도 하고 잘 보이고 싶은 사람에게 초라하고 후줄근한 스타일을 보여주어 자존심을 상한다. 그리고 그 날 자신의 스타일에 대해 땅을 치고 후회하게 한다는 것이다.

3. 민망한 양말을 신고 나간 날

서랍장에 양말(스타킹)을 찾으니 짝 맞는 양말은 이미 세탁 바구니에 있고 나머지는 짝이 없는 양말이거나 짝이 맞아도 구멍 난 양말 또는 헤진 양말 등등 정상적(?)인 양말이 없는 날이 일 년에 한두 번, 어쩔 수 없이 비정상적인(?) 양말을 신고 나간 날 이런 생각을 한다. “ 오늘 신발 벗을 일은 없겠지?” 하고 절대 신발을 벗지 말아야 한다고 다짐한다. 하지만.....

갑자기 상사가 “오늘 회식이나 할까” 라고 한다. 그리고 꼭~ 그런 날 신발을 벗는 회식장소를 상사는 선택한다.. 이~런~····
모임이 있긴 하지만 신발 벗고 들어가는 곳에는 절대 안 간다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래서 의자가 있는 곳을 선택했는데 주인이 하는 말 “1층에는 좌석이 없어요. 2층으로 가세요” 한다. 안심하고 1층 화장실을 이용하고 2층은 올라가니 신발 벗어야 들어 갈 수 있는 곳이라면 절망이다....
그러면서 아침에 양말 때문에 ‘이건 아닌데,.. 신발 벗을 일은 없겠지? ’하고 생각한 자신이 밉다.

4. 새 옷 입고 나가는 날

 

모처럼 큰 맘 먹고 새 옷을 구입, 생각만 해도 근사한 스타일이라 사람들에게 자랑하고 싶을 것이다. 그래서 약속도 잡은 날, 새 옷을 입고 출근(외출)하는데 하늘을 보니 비가 올 것 같지만 ‘비가 많이 오겠어’ 하며 망설이며 ‘다음에 입을까?’ 생각도 한다. 그래도 자랑하고 싶은 마음에 새 옷을 입고 나가면 오후에 비바람과 함께 강한 비로 온몸이 비에 흠뻑, 스타일 완전 구겨지며 새 옷은 엉망이 되는 날. 집에 나서기 전 불안했던 상황이 일어나게 되어 후회막심! ' 왜 새 옷을 입었을까?.....'




5. 마트, 시장갈 때 집에 입던 옷 입고 나간 날

한 지인은 최근 마트나 시장을 갈 때도 명품가방을 들고 간다고 한다. 명품가방을 평소에는 아끼고 중요한 모임에만 들었던 그녀가 생각을 바꿨다. 이유는 동네라서, 마트에 가는데 옷 잘 입을 일 없다하여 평소처럼 무릎 나온 추리닝에 자신이 봐도 영락없는 집에서 입던 잠옷 같은 너무 편안 옷으로 외출 그리고 그냥 마트라서 집에서 입던 옷 그대로 외출했지만 순간 ‘ 이런 좀 아닌데. 혹시 아이 반 친구 엄마라도 만나는 것은 아니겠지?’ 하면서 마트로 향했다.(그녀는 그 동안 이미지 관리와 옷 잘 입는 사람으로 인식되었다) 근데 딱 걸렸다. 아이 반 친구 엄마와 마주치며 그 동안 못 보던 모습을 보여주는 순간 ‘앗!’ 카트 안으로 숨고 싶을 정도로 너무 창피했다고 한다. 한 번도 아니 세 번정도 실수를 하니 마트를 갈 때도 차려 입고 명품가방을 메야지 안심된다고 하니 동네 근처 외출할 때나 마트를 갈 때도 긴장을 풀고 가면 생각지도 않는 사람을 만나 당황하게 된다는 것이다.


집에서 나가기 전 ‘이건 아닌데‘ 라고 생각한 옷차림은 하루 종일 불안하고 머피의 법칙이 적용한 듯 경험하고 싶지 않는 상황이 벌어지게 되는 것 같다. 그렇다면 외출 전 ‘이건 아닌데‘ 라고 생각한 옷차림이라면 안 입는 것이 마음 편할 것 같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가 시작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새종대왕 2010.05.18 12:50

    윗글중에 1층에는 자석이 없어요. 자동차 뒷자석. 자석자석자석자석자석자석자석자석자석....
    좌석(左席)-앉는 자리...
    이런 기본적인 철자법도 틀리면 어떻게 합니까? ㅠㅠ
    뭐...안되/안돼 이런 어려운거라면 몰라도 (u_u)
    요즘은 글쓰는 분들 많아져서 좋긴한데, 정확한 국어를 구사하는 데도 신경써주세요.
    틀린 철자법도 계속 보다보면 정말 견디기 힘듭니다.

  3. 2010.05.18 12:54

    남이사 같은옷을 몇일을 입던 상황에 옷을 안맞게 입던 무슨상관..?? 격식을 차려야 하는 자리를 제외하고 자기 마음데로 옷입는것도 남 눈치 보면서 입어야 하나? 참 어리석은 생각들.~~

  4. ㅋㅋ 2010.05.18 13:08

    허세에 빠져사는구만 ㅋ

  5. 그냥 2010.05.18 14:19

    나는 후회되는 스타일을 말해줄 줄 알았는데..

    내용이 뭐...그냥...특별한게 없네요.

  6. 흠흠 2010.05.18 14:52

    아무리 그래도...
    그 아주머니, 할인마트에 명품은 좀 아닌 듯;;;
    이 이야기를 떠나서
    일반인들에게 명품의 이미지가 제대로 자리 잡지 못 한 듯 하네요~
    명품인 뭔지, 그 의미가 뭔지 등...

    제가 아는 한 분은
    국내 법철학계의 권위자이신데,
    이미 옛날에 단종된 구식 국산차를 타고 다니시죠~
    차가 너무 오래되고 관리도 되지 않아
    오늘 당장 폐차 한다고 해도
    이상해 보일 것이 없을 정도죠.
    하지만 그런 차를 몰고 다님에도 불구하고
    사람이 그렇게 멋지고 품위있어 보일 수 없더군요~
    (물론 그 분을 잘 아는 주변 사람들에게만 그렇겠지요ㅋ)

    암튼,
    내 손에 무얼 가지고 있냐 보다
    내 속에 무엇을 담고 있냐가 더 중요한 듯~

    물론, 이 분야(의상, 패션, 의류??)에 종사하고 계신 분들은
    또 다른 가치관을 갖고 계시니(그 것이 잘못된 것은 절대 아니구요)
    다르게 바라 볼 수 있지만요~

    이 댓글의 내용은 마트에 명품 걸치고 가신 아주머니께 하는 말~ㅋㅋ
    (이 글은 명품들자고 적은 글이 아니니까요.
    어쩌다 나온 그 아주머니가 명품을 들었을 뿐)

    머쉬룸님의 글은 언제나 재미있게 본답니다~

  7. 동네사람 2010.05.18 15:11

    어구야 ~ 동네 마트갈때도 저리 신경 쓰고 살면은 그게 어디 사는건지 ..
    한국사람 남에 시선 상당히 의식 사는데 깨벗구 다니거나 불결한 옷차림 아님
    제발 신경 끄구들 좀 삽시다. 남이 무슨 옷을 입었나 쳐다보는 이유는 뭐고
    친분이 좀 있다해서 뭐라고 한마디 하고잡아 입이 근질 거리는 사람또한
    경우가 없는 겁니다. 뭐 아줌마들이야 인생 피곤하고 집안일 뒤치닥 거리다 보니
    동네 마트에 급하게 야채사러 나갈때 명품백 안들고 나가겠지만 이글은 아무래도
    젊은 처자가 글을 올린듯 한국이 선진국 시민에 감성을 지닐려면 그놈에 남이
    어찌 생각할까 하는 소극적인 마인드를 좀 버립시다. 살다보면 피곤한 일들이
    한두가지가 아닐텐데 참 여성분들 철좀 드시길 명품백 매구 동네 마트에서 카트끌면
    참 품격 있어 보이겠수다.. ㅉㅉㅉ

  8. 옷은 입은 사람이 편하면 그만입니다 2010.05.18 16:35

    옷은 나를 위해서 입는 거지 남을 위해서 입는 게 아니죠?
    내가 보기에 이 글 쓴 사람은
    사고방식에 문제가 있어보입니다.

    • ㅋㅋㅋ 2010.05.19 22:01

      그런말이있습니다
      밥은 나를 위해서 먹고 옷은 남을 위해서 입는다

  9. ㄴㄴㄴㄴㄴ 2010.05.18 17:03

    근데


    오늘 입은 옷

    낼 입으면 뭐가 문제 있는건가요.


    좀 궁금하군요.

  10. ㅁㅇㄴㄹ 2010.05.18 17:13

    허세와 된장으로 범벅이 된 분의 옷차림 베스트 5 잘봤습니다

    • 123 2010.05.18 17:25

      허세와 된장들의 생각없는 말들.....

  11. 2010.05.18 17:45

    1층에 자석이 없다고 오타났네요

  12. ... 2010.05.18 17:58

    이건 아닌데 5위
    1위 밥굶고 옷산다
    2위 책안사고 옷산다
    3위 안 놀고 옷산다
    4위 다른 건 안사고 옷만 산다
    5위 예쁜 옷을 사서 나는 너무 행복하다

  13. d 2010.05.18 19:30

    왜이리 한국여자들은 겉모습에 유달리 집착하고 의식하는걸까 쓸데없는 명품타령에

  14. 이해안감 2010.05.18 19:47

    마트갈때 무릎 툭 튀어나온 트레이닝복에 목늘어난 티셔츠.슬리퍼 질질 끌며 가지 않은 이상 같은 반 아이 엄마 만난다고 뭐가 부끄럽다는건지?? 명품가방을 친구엄마 만났을때는 들고 있어야하나? 참 이해안가는 분이시네. 그리고 전 같은옷 이틀 입을때가 많습니다. 속옷만 갈아입으면 되었지 때가뭍지 않은이상 매일매일 갈아입어야 한다는 법이라도 있나요? 어차피 외출복 한번입었다고 매번 빨지도 않는데 무슨 상관?

  15. 자석? 2010.05.18 21:24

    양말 이야기... 1층엔 자석이 없어요...? 뭐 쇠붙이라, 딱 달라붙을 일 있나.. 자석을 식당에서 왜 찾습니까..? 자석이 아니라 좌석이겠죠. 오타 수정 요청. 머리가 빈 찌질이들이 그걸 그대로 듣고, "좌석"을 "자석"이라고 배우는 애들이 있습니다..

  16. 당신이~ 2010.05.18 21:45

    자신의 법칙을 가지고 옷을 입는것은 좋아요.
    하지만, 그 법칙을 따르지 않은 다른 사람 흉은 안봤으면 좋겠네요.
    저 사람 옷은 이래서 문제니 저래서 문제니... 어쩌구 저쩌구
    자기자신의 법칙이고 패션계의 법칙이여도 그쪽 법칙이지 그 사람의 법칙은 아니잔아요?

    자기 자신이 옷을 갖춰입는거 자기만족이고 보이기에도 좋겠죠.
    하지만, 사람들이 왜 꼭 그렇게 갖춰 입어야하고 남의 눈의 의식하느냐 물으면
    글쓴분은 '다른 사람들이 여자를 외모를 기준으로 보는 외압적인 시선이 많다고'라고 대답하실거 아닙니까? 제가 여기 계신 많은 분들께 부탁하는것은 이것 하나에요. 자신이 갖춰입고 남들 보기 좋으라고(??) 이쁘게 입는거 좋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하지 않은 남들 흉보고 외모로 평가하면서 자신은 남들이 외모로 평가하기에 이렇게 입는다! 그러니 너희 잘못이라고 하지는 말아주세요.

  17. 럴쑤 2010.05.18 21:46

    쥔장님...이번 포스팅은 좀 무리수를 두셧군요ㅋㅋㅋ
    이번건 좀 억지십니다 그려. 글을 쓰기 위해 짜내신 듯ㅋㅋㅋ
    후회하는 외출복 스타일을 말해줄줄 알았는데 말이죠.
    예를들면 날씬해보이기 위해 날씨와 관계없이 신은 불투명한 검은 스타킹이라든지...
    실내에서는 몰랐는데, 외출해서 햇빛을 받으니 속옷이 훤히 비치는 블라우스라든지...
    바람 심하게 부는 날 플레어 스커트를 입는 다든지, 비오는 날 흰색 긴바지를 입는 다든지...그런 것들을 방지할 수 있는 패션 센스를 좀 나열해 주실 줄 알았드만.
    위에 예로 드신 것들은 그냥 살면서 생긴 옷에 관한 에피소드잖아요.
    머피의 법칙같이 어쩌다 일어날 수 있는 상황들.

    • BlogIcon 머쉬룸M 2010.05.19 07:16 신고

      살면서 사람들은 가벼운 실수도 많고 그 실수로 웃기도 해요, 작은 부분이 사는 이야기죠^^

  18. BlogIcon 함차가족 2010.05.19 14:01

    두아이키우면서 급하게 마트갈일이있으면 집에입던옷그대로입고나간적이있는데 아는사람 혹여나 마트에서 마주칠까~ 찝찝해했던기억이나네요.

  19. Appreciate your all the very careful, frame-by-frame analysis of the with identified Pileateds. When comparing the 2 sets of photographs it might be much better to realize that the Luneau woodpecker may possibly be/is definitely any Pileated.

  20. You've embraced a fantastic weblog. I actually wish ot declare you many thanks revealing this nice write-up with us. This is usually elite post. Thanks a lot for sharing a person's important ideas by means of your blog. I personally bared hence continual intriguing stuff within website.

  21. The submit is actually printed in incredibly a superb manner and it also consists of numerous practical information and facts in my situation. I was very happy to come across the known way with words this posting. Congratulations, you make it easy for us to learn along with put into action the idea.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