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관광객패션

명동거리에서 순간포착, 빵 터지는 스타일을 보다 명동거리는 언제나 북적이는데 오후시간에는 거리 노점들이 거리를 장악하며 다양한 먹거리와 재미난 노점 상품들로 구경만해도 즐거운 곳으로 5분만 있어도 5년을 봤던 느낌으로 단번에 매력에 빠지게 하는 거리다. 다양한 볼거리 중 특히 쇼핑과 명동거리를 즐기려는 외국인 관광객패션은 한국과 다른 패션과 스타일도 엿볼 수도 있고 다채로운 스타일에 한국과 비교되기도 하다. 이렇게 다양한 패션을 볼 수 있는 명동거리, 가끔 거리를 걷다보면 깜짝 놀라게 하는 스타일과 독특한 패션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사람들도 보게 되는데 수많은 사람들 사이에 순간포착으로 본 그들의 패션과 스타일 그리고 빵 터지는 강아지패션은 보는 순간 명동거리에서 웃음을 주었다. 명동거리에서 순간포착, 빵 터진 스타일을 보다 거리 다양한 패션숍 중 브랜.. 더보기
명동거리에서 본 관광객패션에 당황하다 명동거리는 뜨거웠던 여름패션이 점점 실종되면서 가을을 준비하는 그녀들의 패션을 조금씩 보게 된다. 어느덧 여름패션은 사라지고 가을 분위기를 즐기는 명동거리이지만 그래도 여름에 유행했던 수많은 스타일과 패션은 아직 사라지지는 않았다. 올여름 패션에서 눈에 띄는 패션은 역시 시스루룩으로 블라우스부터 원피스, 스커트까지 비치는 실루엣이 여심을 사로잡았다. 시스루룩을 처음 소개한 디자이너는 1968년 고 이브생 로랑으로 누드룩을 처음 시도했다. 시스루룩이란 비치는 실루엣 즉 얇은 천을 통해 스킨이 노출되는 패션으로 최근에는 시폰소재로 다양한 디자인과 실루엣으로 시스루룩 전성기를 보여주고 있다. 특히 올여름에는 블랙 원피스나 스커트의 시스루룩이 2011년 유명 해외 디자이너 런웨이에서 소개되면서 해외 스트리트패션.. 더보기
명동과 홍대거리 패션을 비교해 보니 서울의 패션 메카인 명동거리와 홍대거리를 자주 둘러보면 조금씩 사람들의 스타일과 패션 거리가 각각의 특징과 독특함이 있다. 명동거리는 서울을 대표하는 쇼핑 명소로 수십 년 전부터 음악과 예술 그리고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메카로 현재도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장 가보고 싶은 거리이며 한국만의 독특한 명동 분위기를 느끼며 즐기고 있는 곳으로 북적이는 사람들의 스타일을 보는 것도 매력 있으며 쇼핑의 즐거움으로 흥분과 재미를 주는 곳이다. 홍대거리는 명동거리와 다른 북적임이 있는데 홍대거리만의 독특한 거리문화가 매력적인 곳으로 홍대 예술인들의 거리벽화와 다양한 거리공연으로 주말이면 더욱 활기가 있는 곳이다. 또한 홍대 카페거리나 클럽문화가 홍대거리를 더욱 빛나게 해주고 독특한 패션을 볼 수 있어 스타일링과 감각을 엿..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