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뒤태

결혼 후 첫 임신, 4개월인데 그녀의 뒤태에 빵 터져 서른 다섯살의그녀는 10년 동안 오빠, 동생 사이에서 자연스럽게 연인이 되어 결혼을 했다. 그녀 나이 35세, 결혼하지마자 임신을 해도 노산이라 최대한 빨리 아이를 갖기를 원했다. 하지만 결혼 2년이 되었지만 기다렸던 임신소식이 없어 주위 사람들은 물론 그녀 자신이 더욱 걱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그녀는 언제나 명랑하고 늘 웃음을 잃지 않으며 직장생활도 열심히 했으며 평소 그녀의 스타일은 늘 남다른 개성과 멋으로 시크한 스타일로 매력을 보여준 그녀라 분명 좋은 소식이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었다. 그리고 어느 날 그녀가 활짝 웃으며 아이를 가졌다면 주변 사람들에게 기쁜 소식을 들려주었다. 한 달 전에 만났을 때 이미 임신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조심스러워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고 하며 기쁘고 행복하게 지인들에게 .. 더보기
거울에 뒷모습을 본다면 민망한 여름패션이다 외출한 후에 스타일링에 있어 실수라는 것을 알게 된다면 민망하고 난처한 패션이라는 것을 한번쯤 경험한 적이 있을 것이다. 급하게 외출해서 옷을 뒤집어 입었는데 한동안 모르다가 누군가 알려주던가 아니면 자연스럽게 알게 되어 당황스러운 경험 또는 옷의 여밈이나 속옷을 잘못 선택해 자신이 봐도 굴욕적인 패션으로 하루 종일 민망함에 고개숙이게 되는 경우 등 일상에서 외출 전 제대로 거울에 자신의 모습을 체크하지 못해서 벌어진 난처한 실수들이다. 더욱 난처한 상황은 거울에 앞모습만 꼼꼼히 보면서 괜찮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자신의 뒷모습에 깜짝 놀라고 상대방에게도 당황스러운 상황을 보여주는 패션으로 창피한 경험등 누군가 빨리 알려주지 않는 것에 원망을 할 때가 있다. 하지만 알면서도 모르는 척 나름 개성.. 더보기
여자친구가 있는지 궁금하게 하는 남자 여름패션 어느 해보다 덥다고 하는 올여름, 6월이지만 벌써부터 기온은 뜨겁다. 그래서인가 거리에서 본 사람들의 패션은 무더운 한여름처럼 시원한 패션을 즐기고 있는데 특히 올여름 남자패션에서 눈에 띄게 반바지패션을 즐기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다. 예전보다 거리에서 반바지패션을 자주 볼 수 있는 이유는 반바지패션이 그만큼 남자패션에서 긴바지를 입어야 멋스럽고 예의에 걸 맞는 패션이라는 편견에서 지금은 여름에 중요한 아이템으로 남자의 매력과 시원한 패션까지 즐길 수 있는 매력적인 아이템으로 자리 잡았다. 그 동안 심플하게 또는 내추럴하게 기본적인 티셔츠나 셔츠로 단순하고 가볍게 즐기는 것이 아니라 보다 반바지패션을 멋스럽고 스타일리시하게 연출하여 여름패션을 더욱 빛나게 해주는 연출로 이제 남자들이 예전보다 더욱 자.. 더보기
가방하나로 남자의 패션과 스타일이 달라진다 며칠 전 바지 주머니에 지갑을 꽂고 다니는 남자스타일에 대해 네티즌의 다양한 의견들을 보았다. 그 중 한 네티즌은 지갑을 꽂지 않고 가방도 없이 스타일을 살리는 대안이 제안하는 방법을 알려달라고 했다. 그러나 솔직히 가방 외 대안은 없는 듯하다. 가방 없이 최대한 슬림한 지갑으로 불편해 보이지 않게 하는 방법일 것이지만 그 만큼 남자는 가방착용보다 바지에 소지품을 넣고 다니는 것을 편하게 생각한다. 하지만 그래도 가방으로 멋스럽게 스타일을 보여주면 어떨까? - 지갑을 바지 뒷주머니에 꽂는 스타일보다 가방을 착용하는 스타일이 더욱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준다. 남자는 손에 들고 다니는 것을 상당히 귀찮아하고 불편해 한다. 최대한 소지품을 최소화 하여 손을 자유롭게 하는 것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에 반해 여.. 더보기
여자가 이해하기 힘든 남자 청바지패션 여자가 볼 때 이해불가 남자 청바지 패션이 있다. 청바지패션은 누구나 즐기는 패션이지만 가끔 이해하기 힘든 남자의 패션이 있는데 3가지 스타일이 여자는 이해하기 힘든 스타일이다. 바지 주머니에 왜 지갑을 꽂고 다닐까? 참 오래전에는 남자 뒷주머니에 일명 ‘도끼빗’을 꽂는 것이 유행일 때가 있었다. 지금 생각해보면 아무리 유행패션이라고 했었지만 웃음이 나오는 그날의 패션이지만 요즘은 도끼빗이 아닌 각종 소지품으로 불룩한 뒤태를 보여주는 것 같다. 바지 주머니에 남자는 지갑을 넣는 모습을 자주 본다. 어떤 날은 청바지 뒷주머니에 두툼한 지갑을 볼 때면 ‘돈이 많이 들어 있는 건가’ 아니면‘ 각종 영수증이나 명함 때문에 지갑이 두툼한가’ 하면서 불룩 나온 청바지 뒷주머니가 불편해 보일 때가 있다. 어떤 날은 .. 더보기
우연히 보게 된 스타일 실수, 말해줘야 할까? 가끔 거리에서 우연히 또는 회사에서 지나가는 잘 알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말해주고 싶은 스타일의 실수를 보게 된다. 친분이 있는 사람이라면 당장이라도 말해주어 고쳐주기도 하지만 잘 알지도 못하고 우연히 스쳐지나가는 사람에게는 솔직히 스타일의 실수를 보고도 그냥 지나치기도 한다. 그렇다면 그 사람은 나중에서야 알고 너무나 당황스럽고 하루 종일 그 상황이 창피할 수도 있는데도 말이다. 바빠서 체크 못해 실수하는 경우도 있으며 외출 전 자신도 모르게 실수하는 경우도 있는데 ‘일찍 알았다면 조금은 덜 창피했을 텐데’ 하고 하루 종일 쥐구멍이라도 들어갈고 싶은 마음이 된다. 그럼, 지나가는 사람이라도 말해주고 싶은 스타일의 실수는 뭘까? 1. 새로 산 것이라고 알려주는 스타일의 실수 우연히라도 자주 보게 되는 것은.. 더보기
올 겨울 꼬리를 흔드는 여자패션이 뜬다? 사람들은 가끔 “꼬리를 친다” 라는 말을 한다. 꼬리를 친다는 말은 상대방에게 잘 보이고 싶고 호감을 주기 위해 유혹한다는 말로 표현하기도 한다. 우리가 말하는 “꼬리 친다“는 말이 나온 어원은 아마도 구미호의 아홉 개의 꼬리를 숨기면서 남자에게 사랑받고 싶은 여자의 행동(또는 간절한 마음)표현하는 것에서부터 시작됐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남자에게 잘 보이고 싶고 사귀고 싶을 때 주위 지인들은 “여우 짓” 또는 “ 꼬리 친다” 라는 말을 하는 것 같다. 하지만 이제는 패션으로 꼬리를 흔들어 보여주는 꼬리로 자신만의 독특한 스타일과 보여주는 스타일링으로 매력적인 꼬리패션이 뜨고 있다. 며칠 전부터 출퇴근 지하철이나 거리에서 유난히 눈에 들어 온 스타일이 퍼(FUR)를 이용한 소품 활용인 패션을 거리에서 자.. 더보기
남자도 뒤태를 좌우하는 멋진 아이템이 있다? 뒤태하면 대부분 여자의 요염한 뒤태를 떠올리게 되지만 뒤태는 여성들만 있는 것은 아닐 것이다. 남자도 뒤태로 섹시하고 멋진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데 뒤태하면 여자나 남자나 엉덩이와 등라인의 실루엣이 관건으로 의상과 몸매로 보여주기도 하지만 소품으로 보여 줄 수 있는 아이템이 있다. 바로 가방! 특히 최근에는 빅백이나 배낭, 크로스백으로 뒤태를 보여주는 방법이 남자의 뒤태에 액센트를 주고 포인트가 되며 남자 옷차림에 트렌디하고 스타일을 돋보이게 하고 있다. 드라마 개인의 취향에서 이민호는 트렌디한 스타일을 보여주는데 목선을 강조하는 네크라인과 발목을 보여주는 팬츠 그리고 뒤태를 보여주는 가방연출이 멋스럽게 보인다. 지난주에는 배낭스타일인 크로스 가방으로 뒤태를 강조하는 스타일을 보여주었다. 그 만큼 최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