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 의류세탁에서 실수로 옷 상태를 변형하게 했던 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옷장정리를 하다가 6년 전에 입었던 옷을 살펴보니 면소재 깃 부분이 누렇게 변색되었습니다. 그 동안 입지 않았던 옷이라 정리하려고 했지만 은근히 아깝다고 생각되었죠. 그래서 누렇게 변색된 부분을 세척하다가 실수로 황당한 상황을 만들게 되었답니다.

세탁 실수로 롱 티셔츠를 황당하게 리폼하게 된 사연

 

블랙과 화이트 컬러로 믹스 된 티셔츠가 누렇게 변색되어 처음엔 정리를 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은근히 아깝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그래서 누렇게 변색된 부분을 처음엔 열심히 비부로 세탁을 했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결국 표백제(락스)를 활용해 스피드하게 표백하기로 했습니다. 표백제와 물을 희석해 깃 부분만 1분 동안 표백하려고 했네요.

세탁하는 순간 전화가 와서 5분 정도 통화를 하다 보니 빨리 세척을 해야 한다는 것을 순간 깜빡 잊었습니다..ㅠ

그리고 통화가 끝난 후 아차!

후다닥 살펴보니 표백이 어깨부분까지 살짝 주홍색으로 변색되어 당황했어요. 더 이상 입지 못하는 티셔츠가 되어버려 버려야 했습니다.

하지만 순간 떠오른 방법이 표백제를 활용해 마치 홀치기(tie-dyeing)염색법을 활용해 리폼을 해야겠다고 결심!

그래서 표백제와 물을 희석해 블랙 면소재 부분에 희석한 표백제를 부분적으로 뿌려서 5분 뒤 그 결과에 절로 미소가 나왔네요.^^

- 전 사진은(왼쪽) 리폼 전 이미지 도움을 위해 포토샵을 했습니다.

세탁실수로 황당하게 리폼한 티셔츠는 마치 홀치기염색을 한 듯 부분적으로 주홍색으로 패턴이 생기니 새로운 이미지로 재탄생한 멋스러운 티셔츠로 변신하게 되었답니다.

누렇게 변색된 오래된 티셔츠를 세탁 실수가 있었지만 결국 황당하게 리폼하게 된 옷을 요즘 즐겨 입게 되었네요.

6년 전 옷을 세탁실수로 황당하게 리폼한 사연이었습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





화이트셔츠는 베이직한 아이템이지만 스타일링에 따라 카멜레온 같은 매력을 주는 아이템이다. 심플한 기본 디자인부터 디테일과 디자인에 변화를 주는 화이트셔츠는 옷장 속 필수 아이템으로 어떤 아이템과도 연출하기 좋아 옷장 속에는 다양한 디자인의 화이트셔츠가 있는데 은근히 손길 안가는 화이트셔츠가 있다. 심플한 디자인이라 선택했던 셔츠지만 긴소매보다 소매가 짧다보니 스타일링에 있어 단조로움 느낌이 있는데 긴소매의 화이트셔츠는 소매를 접어 시크하게 연출하기도 하고 단추를 2~3개 오픈하면 섹시한 느낌을 주는데 짧은 소매의 화이트셔츠는 스타일링과 멋 내기에 다소 디자인이 심플했다.

그런데 최근 일본거리 의류매장에서 본 몇몇 화이트셔츠는 심플한 디자인에 단추를 활용하여 장식효과를 주면서 독특하고 개성을 강조한 디자인을 보면서 번듯 생각난 것이 옷장 속에 안 입는 화이트셔츠를 단추를 활용해 새롭게 변화를 주면 좋을 것 같아 바로 실천을 해봤다.

밋밋했던 화이트셔츠는 다양한 컬러와 무늬의 단추로 장식하니 깜짝 변신을 했으며 사람들의 반응도 대단했다.

지하철에서의 사람들의 반응도 거리에서 지나가는 사람 그리고 주위 지인들도 시선을 사로잡게 했는데 지인들은 어느 브랜드에서 구입했는지 알려달라고 하는 사람도 있었으며 어떤 사람은 직접 만든 것이 같다고 했는데 이유를 물어보니 어디에서도 볼 수 없는 셔츠라 직접 만든 셔츠라고 말한 사람도 있었을 만큼 단추로 장식한 화이트셔츠의 매력은 사람들의 반응에서 알 수 있었다.

그래서 안 입는 화이트셔츠를 단추장식으로 깜짝 변신하게 하는 방법을 소개해 본다.

재료는 동대문 종합상가 부자재에서 구입했는데 1층이나 5층에 장식하고 싶은 다양한 부자재를 구입했다.

- 기본적인 반팔 화이트셔츠이다.

- 재료는 단추 및 액세서리 부자재와 실, 바늘 그리고 화이트 원단이 필요하다.

 

                      그럼 개성 있는 화이트셔츠를 만들어 보자.

- 단추를 고정하기 전 셔츠에 단추를 어떻게 장식을 할지 배치를 해 본다.

- 단추를 구성했던 위치에 고정을 한다. 셔츠의 깃과 단추라인에 단추를 장식하면 더욱 임팩트하고 귀여운 이미지를 준다.

- 마지막으로 리본을 만들어 장식을 해본다.

- 리본을 18 x10cm 정도 잘라서 사진처럼 양쪽 시접이 중앙쪽으로 접은 후 3번 접는다. 리본모양을 고정하는 띠를 만든다.(접으면 시접처리를 하지 않아도 깔끔한 효과를 준다)

- 리본 모양으로 만든 후 리본을 고정하는 띠를 돌려서 바느질로 고정한다.

- 고정 핀을 리본에 바느질을 한다.

셔츠에 따라 리본 위치가 다를 수 있는데 가슴에 주머니가 있다면 주머니 위로 고정해 준다.

     

그럼, 밋밋한 화이트셔츠는 귀엽고 남다른 셔츠패션을 강조하는 스타일로 변신한다.

 

 

안 입는 화이트셔츠의 깜짝 변신으로 사람들의 반응도 귀엽고 독특하며 남다른 개성을 강조하는 화이트셔츠라며 만들어 달라고 아우성(?)이다. ^^

밋밋한 화이트셔츠에 단추로 장식해 보니 이젠 자꾸 입고 싶은 화이트셔츠가 되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1. 꽃기린 2012.05.23 08:28

    와우~ 멋집니다.
    잘 보고 가요.

    • BlogIcon 머쉬룸M 2012.05.23 20:36 신고

      한번 만들어 보세요. 바느질 하면서 아무 생각없이 집중하는 시간이 은근히 집중력에 도음이 되었죠^^

  2. 체루빔 2012.05.23 12:40

    눈에 재일 먼저 들어 올 개성만점의 셔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BlogIcon 머쉬룸M 2012.05.23 20:36 신고

      입어 보니 시선집중, 개성이 돋보이는 셔츠가 되었네요^^

  3. 최강 센스 2012.05.23 12:48

    잘 봤습니다

  4. BlogIcon 에이글 2012.05.23 13:22

    우와 화이트셔츠를 저렇게 예쁘게 꾸밀수가있군요 ㅋ
    잘보고갑니다 ㅎㅎ

  5. 디자이너 2012.06.03 23:49

    아이디어는 좋으나, 배치가 안타깝네요.

  6. BlogIcon women lingerie 2012.06.21 15:58

    Amazing write-up! This could aid plenty of people find out more about this particular issue. Are you keen to integrate video clips coupled with these? It would absolutely help out. Your conclusion was spot on and thanks to you; I probably won’t have to describe everything to my pals. I can simply direct them here

  7. BlogIcon Gondrae'Jang' 2012.09.01 01:03

    우왕... 굿! 저도 리폼 좋아하는데, 이건 좀 난해하네요 ㅋ 글 잘보고 갑니당!

    시간되시면 우리집도 놀러오세여!

  8. BlogIcon louis vuitton handbags 2013.01.05 03:35

    The prince saw I didn't answer cheap michael kors handbags, and reached out to clamp osmanthus cakes, I can't hold it back, got up and walked to the white maple and michael kors raised his head, he looked at me, I picked up the bowls, fetched a spoon, "mouth!"Seems to be stupefied, aware of the mouth, I put a spoon of millet gruel feed into, the satisfaction of watching michael kors's Adam's apple flip up and down, and swallowed it.

    A strong eye shot up, I realize my impulse to do, to delivery to bowl cute white maple white hands, "michael kors outlet do not move, and glass also think they are doing something that is really hard to swallow it, well, white michael kors or eat, I felt relieved."A return to their seats to sit down.

    White maple is embarrassed, his rapid eating porridge, and then clip an osmanthus cake, drink tea, see michael kors purses not to drink, I breathed a sigh of relief, back to clamp an osmanthus cake, only to find their own chopsticks to was absolutely empty dishes, I do a lot of Oh, look at the arch-criminal, michael kors laughs livestock harmless, frowning, also added a sentence, "why so quickly no, I haven't tasted enough?"In my heart of hearts I curse, do not know who ate, but up to two wind clamping block, and I hadn't eaten a single one, michael kors, you actually said that he has not enough to eat.

    http://www.michaelkorsbagsx.com/ http://www.michaelkorsbagsx.com/



며칠 전에 송년회 모임이 있었는데 선후배님과 한해를 마무리하며 신년 계획을 발표하는 자리이기도 했다. 패션업계 디자이너와 컨설팅, VM 연구소 외 다양한 디자인계열 대표님들이 참석한 송년모임에서 스타일에 관한 주제는 빠질 수 없는 이야기로 대화를 나누다가 너무나 뜻밖의 말에 깜짝 놀라게 되었다.

저녁을 먹으면서 이런저런 패션관련 이야기를 하다가 개인적으로 옷에 대한 궁금한 점을 털어 놓았다.

" 요즘 저는 이런 생각을 해요. 어떤 옷을 입으면 굉장히 기분도 좋고 좋은 일이 생기게 하는 옷이 있는가 하면 어떤 옷은 그 옷만 입으면 기분도 다운되고 불편한 일이 생기게 하는데 옷도 운을 부르게 하는 옷이 있을까요? 아니면 기분 탓일까요?” 하자. 옆 자리에 앉아 계신 스타일, 이미지 컨설팅회사의 대표님이 이야기를 하셨다. 

“옷도 좋은 기분을 느끼게 해주며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스타일이 있죠, 그런 아이템은 입어서 몸에 잘 맞고 편하고 누가 봐도 딱 어울리는 느낌을 주는 옷인데 언제나 기분 좋게 만들어 주게 해요. 옷도 자신을 돋보이게 하고 운도 따르게 해주는 역할도 당연히 한답니다. 외모가 비슷한 사람이라고 트렌디한 옷을 입은 사람이나 깔끔한 패션에 더 호감을 주게 되는 것처럼 옷은 그 사람의 분위기나 느낌을 좌우하게 되는데 그만큼 어떤 옷으로 스타일을 강조하느냐에 따라 호감과 좋은 운을 부르게 하죠”

그래서 더 궁금했던 질문을 했다.

“ 맞아요. 자신에게 잘 어울리는 옷은 기분도 좋게 하는 것 같아요. 그런데 잘 어울렸고 기분 좋았던 옷이 일 년후나 몇 년 후에 입으면 처음 입었을 때 좋았던 느낌이 아니더라고요. 즉 새 옷보다 해가 지난 옷을 입으면 어색하고 가끔은 기분도 다운되는데 왜 그럴까요?  단지 새 옷과 오래된 옷이라는 기분 차이일까요? 하자.

대표님의 답변에 깜짝 놀랐다.

그분의 답변을 정리하자면 이랬다.

새 옷은 옷장 속에 오랫동안 보관한 옷보다 새롭고 좋은 기운을 준다고 한다. 즉 오래된 옷일수록 어두운 옷장에 있어 좋은 기운보다 어둡고 습한 기운 그리고 좋은 기운이 사라지게 만들어 입었을 때 산뜻한 기분을 느끼기 힘들다고 한다. 그래서 새 옷을 입는 것이 좋은 기운을 준다고 했는데 그렇다고 늘 새 옷을 입는 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지만 오래된 옷도 새 옷처럼 입을 수 있다고 했다.

방법으로는 새 옷과 지난 옷을 같이 걸어두거나 보관하는 방법으로 새 옷에 있는 좋은 기운을 오래된 옷에 전해지도록 하는 방법인데 같이 걸어 두면 손이 안가는 옷도 새 옷과 같이 레이어드를 할 수 있어 자주 입으면서 새 옷처럼 기분 좋은 옷이 된다고 한다.
두 번째는 오랫동안 옷장 깊숙하게 보관했던 옷을 털어주는 습관과 세탁해 보관했던 옷이라도 가끔씩 세탁하거나 통풍이 잘 되는 곳이나 햇빛에 말려주면 좋은 기운을 받아들이면 곰팡이와 진드기를 예방할 수 있어 새 옷처럼 기분 좋게 그리고 즐겨 입는 아이템이 되며 더 오랫동안 보관할 수 있다고 했다.
세 번째는 리폼으로 새로운 디자인으로 재 탄생시켜 새 옷처럼 입는 방법이며 네 번째는 자주 옷장정리가 필요한데 거의 입지 않는 옷은 과감히 버리며 정리 정돈된 깔끔하고 청결한 옷장을 관리하는 것이 자주 새 옷을 구입해 입는 것보다 효과적이며 중요하고 좋은 방법이라고 하셨다.

대표님의 이야기를 듣고 보니 정말 놀라웠다.

새 옷이라 기분 좋은 것도 있지만 새 옷에는 새로운 기운이 담겨져 좋은 느낌을 주어 자신감도 생기고 활기찬 일상을 보내지만 지난 옷은 오랫동안 옷장에 있으니 알게 모르게 옷에 쌓이는 먼지와 세균 등으로 자칫 입은 후 불편함을 주게 하고 오랜 된 옷이라는 느낌으로 기분도 다운되게 하는 원인이 될 수 있다는 것. 그래서 새 옷보다 옷장 속 오래된 옷을 입었을 때 산뜻한 기분을 느끼지 못했던 것일 수도 있다는 놀라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다.

이야기를 듣고 보니 오랫동안 옷장 속에 보관했던 옷은 거의 세상의 빛도 못보고 늘 깊숙한 곳에 구겨지고 옷장에 애물단지가 되어 점점 찾지 않는 옷이 되었으니 우연히 한번 입게 되면 당연히 후회되는 스타일이 되는 것을 경험했었는데 아마도 관리하지 않는 오래 된 옷에 대한 불편한 진실을 느꼈었나 보다.

새 옷은 분명 옷장 속 오래된 옷보다 새롭게 스타일을 돋보이게 하고 기분도 좋게도 하지만 새 옷에서 오는 기대감과 좋은 느낌이 좋은 일도 만들어 주는 것이 아닐까?

기분 좋게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옷장 속 오래된 옷도 정리하고 그 동안 옷장 깊숙한 곳에 보관한 옷도 툴툴 먼지 털고 세탁해서 깔끔하고 기분 좋은 옷장으로 정리를 해야겠다. 새해가 다가오니 말이다^^

아마도 새해(설 명절)에 새옷을 입는 이유는 지난해 불편했던 모든 기운을 털어내고 새 옷을 입어 좋은 일을 기대하면서 새롭게 출발하고 싶은  의미가 담겨진 것이 아닐까? ^^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1. BlogIcon 라이너스 2011.12.30 08:13

    흥미롭네요^^
    2011년에도 감사했습니다. 2012년 한해도 힘차게 열어나가시길^^

  2.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1.12.30 09:45 신고

    머쉬룸님 올 한해 수고많으셨습니다.
    남은 하루 잘 마무리하시고 지금보다 더 멋진 새해 되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에이글 2011.12.30 09:47

    재밌는 포스팅이네요 ^^
    새 옷과 같이두면 좋은 기운이 퍼진다는..
    일리가 있는것 같아요 ^^

  4. BlogIcon VENUS 2011.12.30 09:48

    좋은정보 얻어갑니당 ^^
    연말 잘보내시구요 새해복 많이받으세요~

  5. 파르르 2011.12.30 11:02

    일리가 있는 이야기네요...ㅎ
    한해 고생하셧씁니다...마무리 잘 하시구요~~!
    멋진 기분으로 새해 맞으세요^^

  6. 리뷰 이외에 게시 위대한 이러한 유형을 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제가 완전히 감동 받았어! 재료에게 돌아갈 이런식으로 양식을 잡아.


  7. 네가 정말 도움이 정보로 보통이 웹사이트에서 입증하는이 블로그에 좋은 서비스 작업에 완전히 너무 감사합니다. 이것은 특정 웹사이트는이 웹사이트의 훌륭한 서비스와 해당 블로그에 몇 가지 기사를 제공합니다.

  8. 난 언제나이 모두를 도울 수 인터넷에서 콘텐츠를 찾고 있었어요.유용한 정보 주요 건배.






  9. BlogIcon free shipping worldwide 2012.07.03 17:54

    그것이 계속 작동 반갑습니다. 당신에 집중할 것입니다.

  10. BlogIcon chaussures ugg 2013.01.06 18:38

    "Har länge velat ge dig, men filmar 20 timmar om dygnet, är det inte dags."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ser jag inte svarar, gick att öppna lådan, ta bort liggande innanför ljusgula ull halsduk, hand vilar på min om hans hals, och runt ett par varv, handduk spik hängande fladdra i bröstet, nästan inte sett läpp.

    Och ett varumärke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hals bit, liknande modeller.Mycket varmt. Det är där en scarf, helt enkelt ta en ljus och vacker vår.hermes före tänkande, om han är för dyrbar gåva hur man gör, ta eller inte ta tillräckligt deprimerad. Bara en halsduk kan hermes acceptera det, men -

    Och "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inte honnör ah." hermes sade till honom, nästan galen, "hermes aldrig trodde ... Jag trodde inte att du ger hermes gåva.""Salute ah - hermes avlånga toner som en Languo jag försiktigt kyss på min panna."Tja, fick hermes i gengäld."Han är inte som en kyss i hissen som bas, läpparna rör sig ner snabbt rädd blunda, hermes, hermes ögon han homeopati tryne, med mild kraft, ögon värma snabbt upp. hermes menar att ögongloben blir mycket mjuk, verkade våta tårar vara.

  11. BlogIcon christian louboutin sneakers 2013.04.10 13:41

    만 사람들이 물건을 빠르게하는 방법을 알고 중지하는 방법을 알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