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수면양말

10월부터 추워서 월동모드로 돌입한 자취인 생활 올해는 10월 중순부터 일교차가 심하다보니 자취인은 벌써부터 월동 모드 생활을 하고 있네요. 아침과 저녁 출퇴근 시간에 정말 겨울인지 착각할 만큼 바람도 불로 쌀쌀하더라고요. 하지만 낮 시간에 더워서 외투를 벗어야 할 만큼 초가을 날씨처럼 덥습니다. 이런 10월의 심한 일교차로 자취인 생활은 잠자리에서 깨어나는 순간 참 춥고 퇴근 후 밤에 집에 도착하면 집에서 따스한 온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바닥도 차고 실내 기온도 차가우지만 난방을 하기도 난감하더라고요. 난방비에 대한 민감함으로 10월부터 난방을 하기 곤란하죠. 매서운 겨울에도 난방비가 최대 10만 원대 이상인데 10월부터 난방을 한다는 것이 자취인에겐 치명타라 최대한 난방을 하지 않는 상태로 집에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이 최선이었습니다. 그래서 일.. 더보기
처음 자취생활, 집에서 반팔패션 즐겼더니 고지서에 멘붕 처음으로 자취를 시작한 후배는 자취를 하다 보니 생활비가 너무 많이 들어서 얼마 전에도 생활비를 줄이는 자취생활 노하우를 알려준 적이 있었다. 개인적으로 자취생활 10년이 넘는 경험으로 몇 가지 팁을 말해 주었는데 이번엔 그 후배가 너무나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도시가스 고지서를 보고 멘붕되었다고 한다. 얼마나 나왔냐고 묻자. 11월 요금이 158.000원 나왔다며 보통 원룸에서 도시가스 요금이 그 정도 나오는 것인지 아니면 비정상인지 물었다. 후배의 이야기에 모두가 놀라며 “당연히 너무 많이 나온 요금이네. 12월도 아닌 11월 도시가스 요금이라면 정말 많이 나온 것이지” 라고 말했다. 그러더니 후배는 “그래요. 그럼 제가 너무 도시가스를 많이 사용한 것이네요” 라고 한다. 그래서 다시 물었다. “ 혹시 .. 더보기
빵 터지는 자취녀의 난방비 줄이는 방법을 들어볼까? 겨울이 찾아오니 역시 난방비가 걱정되는데 자취하는 그녀는 난방비를 줄이면서 생활 속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을 즐기고 있다.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면 좋은 방법도 있으며 자취하는 그들에게는 빵 터지며 웃음 나는 방법기도 하는데 물론 최고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이며 따뜻하게 추운 겨울을 이기는 방법이기도 하다. 자취하는 그녀가 수년간 해왔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을 들어보자. 거실에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 첫 번째 방법: 보일러 온도는 절약모드를 즐긴다. 춥다고 보일러 온도를 높게 한다면 다음 달 도시가스 명세서는 깜짝! 도시가스 명세서를 본 자취녀는 그 이후 출근하면 최대한 절약타이머를 하는데 기온이 영하가 아니라면 보일러 스위치를 끄고 외출한다. 하지만 영하의 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