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71,609,062total
  • 205today
  • 675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스마트폰 교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29 갤노트7 반납하고 갤럭시 S7로 교환해보니 (3)
  2. 2016.10.21 갤럭시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는 진짜 이유 (14)
2016.10.29 19:18 끄적끄적


갤노트7을 반납하고 갤S7로 교환을 했습니다. 조금 더 갤노트7을 사용하고 싶었지만 10월 29일부터 갤노트7의 배터리 최대 60%까지만 충전되고 자동으로 충전이 차단된다는 연속 문자를 받게 되었죠. 그래서 원활한 업무를 위해 바로 갤노트7을 반납결정을 내리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어떤 기종으로 교환할지 망설이게 되었지만 결국 선택은 갤S7가 되었습니다.

                  갤노트7 반납하고 갤S7로 교환해보니

 

갤노트7을 조금 더 사용하고 싶었지만 10월 29일부터 배터리 최대 60%까지만 충전된다는 문자를 받았습니다.

10월 28일에 충전하지 않는 상태에서 29일 당일 바로 충전을 해보니 정말 60%까지만 충전이 되더군요..ㅠ

그래서 업무 및 일상 휴대폰 사용에 있어 어려움이 예상되어 29일 바로 갤S7로 교환하게 되었습니다.

 

갤노트7 반납하고 갤S7로 교환한 결정적인 이유

물론 몇 가지 휴대폰을 테스트를 하며 체험을 해보았습니다. 기준은 사진 화질만으로 테스트해보았죠. 프리미엄 사양도 중요하지만 국내외 업무상 및 개인적으로 스마트폰 촬영이 중요한 이유였죠. 사진 결과물로만 판단하기 위해 첫 번째로 체험한 스마트폰은 LG V20입니다. 사진화질이 정말 좋았어요. 그래서 많이 망설이게 한 제품입니다. 그리고 지인 아이폰7도 살펴보고 사용감이나 사진도 살펴보았지만 개인적으로 갤노트 시리즈를 사용했기에 부담스러웠습니다.

 

그리고 갤S7과 갤S7엣지를 체험 매장에서 촬영해보니 갤S7엣지 보다 갤S7가 개인적인 느낌으로 어두운 곳 촬영에서 조금 밝게 나와서 갤S7로 결정한 이유입니다.(좁은 체험공간에서 잠시 결과물을 비교한 것으로 상황과 촬영기법, 개인차에 따라 다를 수 있습니다.) 물론 갤S7엣지가 갤S7보다 사양이 좀 더 좋고 갤노트7과 비슷한 디자인이지만 갤S7로 교환을 한 결정적인 이유였습니다. 또한 갤S7(엣지),노트5로 교환하면 내년에 출시되는 갤S8, 노트8로 교체할 경우 할부금 50% 면제조건(그다지 매력적인 조건은 아님)이 있어 갤S7로 교환한 이유였습니다.

 

2016, 9월 27에 3년 동안 사용했던 갤노트3가 망가지면서 임대폰 2주 사용. 그 후 갤노트7을 10월29일 오전까지 사용 그리고 갤S7 스마트폰까지 30일 동안 3개의 스마트폰을 연이어 교체 및 교환을 하니 이젠 지쳤습니다.

 

갤노트7을 반납하면서 데이터(특히 20개의 어플)를 옮길 수 있어 좋았지만 그래도 하나하나 어플 20여개를 로그인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으로 하루 종일 어플들 로그인에 집중하다보니 머리가 쥐가 날 정도였습니다.

 

30일 동안 기존 사용했던 스마트폰 까지 총 4개의 스마트폰을 거치다보니 지치면서 힘들었습니다. 가장 귀찮고 스트레스를 받았던 교환 스트레스와 어플들 로그인 작업이 갤S7에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갤노트7보다 사양(기능)과 사용감이 아쉬운 갤S7이지만 이젠 적응하면서 익숙해져야 겠죠?........

 

 

관련글- 갤럭시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는 진짜 이유

 

 

      스마트폰 교환과정에 공감하셨다면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posted by 머쉬룸M
2016.10.21 20:34 끄적끄적


3년 정도 사용한 스마트폰이 회생불가한 상태가 되어 임대폰에 이어 갤럭시 노트7로 바꾸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스마트폰 교체 일주일도 안 되어 단종 소식에 망연자실 상황을 맞게 되었죠. 현재까지도 새로 구입한 갤럭시 노트7을 사용하지만 단종과 함께 환불 또는 교환을 해야 할 상황이지만 환불과 함께 다른 기종의 스마트폰으로 다시 교체하고 싶지 않는 이유가 있습니다.

                         갤럭시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는 이유

 

노트3, 임대폰 노트2 그리고 노트7을 사용하다보니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노트7의 사진 선명도가 뚜렷하죠.

9월말에 그 동안 사용했던 갤노트3가 전원이 껴지지 않을 정도로 문제가 생겨 새로운 스마트폰으로 교체할 상황이 되었죠. 그 당시만 해도 갤노트7이 발화사고로 다시 출시되는 새로운 갤럭시 노트7을 구입하기 위해 임대폰을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2주 동안 임대폰을 사용 한 후 다시 출시 된 갤노트7을 구입을 했죠. 그리고 일주일도 안 되어 단종 소식과 함께 환불과 함께 다른 기종으로 교체해야할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갤노트7을 현재까지 사용하고 있지만 사용하면서 무척이나 좋았습니다. 갤노트3에서 갤노트7은 절로 감탄할 만큼 사용감과 선명한 사진 그리고 빠른 실행 등등 만족도 100%였습니다. 그래서 다른 기종으로 교체해야 할 상황이지만 정말 바꾸고 싶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상황은 무조건 갤노트7을 반납해야 하고 또 다시 스마트폰을 교체해야 했죠.

특히 기내 반입 금지 등 해외여행에 불편을 준다는 문자도 받고 올해 12월 31일 까지 갤럭시 노트7을 반납(환불과 교체)을 해야 하는 상황을 받아 들여야 하니 어이없고 황당한 것은 접어두고 정말 귀찮은 과정을 다시 시작해야 하기 때문이죠.

 

갤럭시 노트7을 교환을 하고 싶지 않는 진짜 이유

더 좋아진 S펜으로 갑자스러운 상황 즉 빠른 시안 스케치를 보여줄 때 좋았습니다.

갤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은 첫 번째 이유는 갤노트7을 사용해보니 사용자 입장에서 기능에 대한 만족감입니다. 디자인은 물론 선명한 사진과 빠른 실행, 다양한 기능 등등 ‘이 보다 더 좋은 스마트폰이 있을까?’ 할 만큼 최고 사양이라고 생각이 드니 정말 교환하고 싶지 않았습니다.

교환한다면 이보다 하위 기종인 갤노트5 또는 S7, S7 엣지로 교체를 해야 했죠. 물론 새롭게 출시된 아이폰7도 있고 LG V20도 있지만 아직까지 어떤 기종의 스마트폰으로 교체해야 할지 결정을 못하고 있습니다.

 

갤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는 결정적인 이유는 바로 ‘교환 피로도’입니다.

그 동안 사용한 휴대폰이 완전 고장나서 임대폰을 사용하게 되니 중요한 어플들을 다시 임대폰에 다운로드를 하는 과정으로 가장 스트레스를 받는 부분이 어플 아이디와 비번 특히 비번이 생각나지 않아 인증번호를 받아 로그인을 하는 과정이었죠. 또한 망가진 휴대폰이 전원이 껴지지 않아 전화번호 데이터가 모두 잃어버려서 그 과정 또한 힘들었습니다.

그리고 한가득 기대를 준 갤노트7로 교체 후 또 2주 만에 다시 같은 과정을 해야 했습니다. 그런데.... 또!

갤노트7 단종 결정에 다시 스마트폰을 교체하면 새 스마트폰의 적응과정과 함께 20여개의 어플과 로그인 확인 작업을 또 해야 하는 절차가 스트레스를 받게 할 만큼 귀찮고 피로감 예상이 엄습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갤노트7을 교환하고 싶지 않은 진짜 이유이네요. 아마도 갤노트7을 구입한 특히 두 번 연속 교환했던 사용자라면 저와 비슷한 마음이 아닐까 생각이 듭니다.

 

갤노트3에서 임대폰(갤노트2)을 걸쳐 갤노트7 그리고 다시 교환해야 할 스마트폰....

짧은 시간에 몇 번의 스마트폰 교체가 피로감을 점점 가중하게 합니다....

 

 

 

    스마트폰 교체 피로감에 공감하셨다면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세요.^^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