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비주얼 머천다이저입니다. 일도 좋아하고 패션 스타일, 여행과 호기심 그리고 자취생활에 필요한 일상을 탐구합니다.^^
머쉬룸M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DNS Powered by DNSEver.com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71,662,137total
  • 87today
  • 1,362yesterday
2009 view블로거대상 엠블럼
2015.08.12 07:35 끄적끄적


얼마 전에 음식물 전용 규격봉투 가격인상에 깜짝 놀랐습니다. 그 동안 2L용량이 10개 묶음 400원이었지만 며칠 전에 구입한 가격은 1.400원! 올라도 너무 지나친 인상입니다. 지역에 따라 음식쓰레기 봉투 가격이 조금씩 다르다고 하는데요. 제가 사는 지역구는 다른 지역보다 정말 깜짝 놀란 가격인상에 어이없었습니다. 그리고 1인 가구인 자취인은 음식물 쓰레기 관리와 봉투 값에 난감했답니다.

 

- 1.400원으로 인상된 음식물류 전용 규격봉투과 난감한 상황

 

음식분류 전용 규격봉투 가격 인상에 따른 변화된 생활습관

음식 규격봉투 가격이 400원에서 1.400원 큰 폭으로 인상됐습니다. 400원일 때는 음식물이 다 차지 않아도 위생상 요일별 배출했어요. 인상된 1.400원 자체는 작은 돈일 수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작은 돈을 아끼는 스타일이라 요즘 최대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변화된 생활습관이 되었네요.

평소 쓰레기를 배출할 때도 재활용과 일반 쓰레기 그리고 음식쓰레기를 분류하여 배출합니다. 최근엔 비닐소재도 재활용 분류 쓰레기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비닐을 일반 쓰레기봉투에 넣어 배출했죠. 비닐이 재활용 소재라는 것을 알게 된 후 비닐만 모아 배출하니 일반 규격봉투 값을 조금 줄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음식 쓰레기봉투가 인상되자 최대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노력과 냄새 안 나게 음식물 쓰레기를 관리하는 방법을 찾게 되었습니다.

첫 번째 실천으로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입니다.

매일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 특히 여름엔 실온에 방치하면 부패되어 난감한 냄새가 나오죠. 그래서 음식물 쓰레기 관리가 자취인에겐 더욱 중요했습니다.

1인 가구라 일반 가구보다 음식물 쓰레기가 매일 매일 소량 나옵니다. 그래서 자취인의 과일 선택은 최대한 껍질 그대로 먹는 과일을 즐겨서 음식물 쓰레기를 줄입니다.^^

채소는 최대한 자투리까지 사용합니다.

밥상은 당일 먹을 만큼 만들고 밥 한 톨 남기지 않고 잔반 없이 다 맛있게 먹습니다.

설거지는 미루지 않고 바로 하고 소량 음식물 쓰레기가 나오면 그때그때 즉시 비닐봉투에 담아 냉동하며 모아서 배출합니다.

이때 주의할 점!!

실온에 방치된 냄새나고 오염된 음식물 쓰레기를 절대 냉동, 냉장보관하면 안됩니다. 오염된 음식물 쓰레기를 그대로 냉동, 냉장 보관하면 오염균이 냉장고에 펴져서 다른 음식물을 오염시키기 때문에 꼭 바로 나온 음식물 쓰레기를 물기를 제거해 즉시 냉동시켜야 합니다.

 

음식물 규격봉투 인상으로 최대한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노력을 해보았습니다. 그리고 1인 가구라서 규격봉투에 담아 음식 쓰레기를 배출하다보니 난감했습니다. 특히 여름시즌이라 더욱 난감했네요.

 

음식물 쓰레기의 난감한 냄새나 위생상으로 예전에는 봉투 분량 반도 안 채운 상태로 배출했었는데 규격 봉투가 인상되니 4일 이상을 모아도 반도 안 되는 양을 배출하려니 봉투 값이 아깝더라고요.ㅠ 아무리 잘 관리해 오염 없는 음식 쓰레기라도 일주일 동안 냉동 보관하는 것이 난감해 배출해요.

그래서 요즘 이런 생각을 하게 됩니다.

1인가구가 늘어나서 요즘, 음식물 규격봉투도 현재보다 더 소량으로 나왔으면 합니다. 현재 가장 소량 봉투 용량은 2L 입니다. 1인 가구는 2L 용량의 봉투보다 더 작은 용량이 필요해 보입니다.

1인가구를 위한 초소량 음식물류 전용 규격봉투 1L~1.5L 봉투가 있으면 좀 더 위생적인 음식물 쓰레기 관리와 배출이 용이하지 않을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아래 하트 공감버튼을 눌러주시는 센스!! ^^

                                                    ▼

posted by 머쉬룸M
2012.09.22 07:30 끄적끄적


여러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중 화장실에서는 집 화장실만큼 편안하지 못하고 때론 당황스럽고 불쾌감을 주는 일이 종종 있다. 화장실 사용자가 깔끔하지 못한 뒤처리로 불쾌하기도 하는 것은 당연한 상황이며 변기 물을 내릴 때 발로 내리는 사람들이 많아 화장실벽에 신발자국 가득 그래서 화장실을 이용한 후 휴지로 물 내리는 버튼을 감싸며 물을 내려야 하는 상황 등등 자신의 집 화장실이라면 이렇게 까지 사용할까 궁금할 정도이니 말이다.

또한 화장실 이용 후 세면대에서도 당황스럽고 불쾌한 적도 많을 것이다.

특히 손을 씻고 휴지나 핸드 드라이어를 이용하면 좋은데 귀찮아서 주변사람들은 물론 세면대 주변바닥에 물을 튀면서까지 양팔을 탈~탈 털고 나가는 사람들이다. 이런 상황은 유난히 한국인들의 화장실 이용습관으로 세련되게 옷차림을 한 사람이나 교양 있어 보이는 사람조차 손을 씻은 후 뒤돌면서 양팔을 털어내며 물기를 여기저기에 튀면서 나가버린다는 것이다. 그럼, 주변에 있는 사람의 얼굴이나 옷에 물이 튀며서 불쾌감을 주고 세면대 주변 바닥은 흥건하게 물기로 미끄럽고 깔끔한 느낌을 주지 못하고 있다. 핸드 드라이기를 이용하면 좋은데 말이다.

 

그리고 한국 화장실에서는 다른 나라와 다른 당황스럽고 불쾌한 상황이 있다.

누구나 한번쯤 이런 상황에 당황하고 불쾌한 적이 있을 것 같은데 바로 화장실을 관리하는 사람이 비닐봉투에 쓰레기를 수거하는 상황일 것이다. 반투명 커다란 비닐봉투를 질질 끌면서 화장실 안 쓰레기통 쓰레기를 담는 모습으로 화장실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겐 비좁은 화장실 공간 안 커다란 쓰레기봉투가 당황스럽고 불쾌감을 주는데 쓰레기봉투 안 내용물(?) 보고 싶지 않아 시선을 피하며 나가버리게 만든다. 어떤 화장실에서는 쓰레기봉투를 화장실 안에 두어 누구나 다 보게끔 하는 상황도 볼 수 있는데 (심한 곳은 비닐봉투 입구를 벌려서 방치하는 곳도 있다...ㅠ) 정말 난감하고 불쾌할 뿐이다.

 

해외 출장이나 여행에서 화장실 이용할 때 좀처럼 보기 힘든 상황으로 다른 나라에서는 화장실을 관리하는 사람들이 화장실 쓰레기를 수거할 때 최대한 노출하지 않기 위해 조심스럽게 청소카트를 이용해 플라스틱 통에 쓰레기를 수거한다. 또 어떤 나라는 커다란 불투명 봉투 안에 쓰레기수거 봉투를 넣어 사람이 많지 않는 시간대에 쓰레기를 수거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었다. 특히 쇼핑고객이 많은 백화점이나 쇼핑몰에서는 더욱 철저하게 고객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관리하는 상황을 보게 되었는데 그때마다 한국에서 본 화장실 관리와 비교되었다.

여러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중 화장에서 잘 아는 사람이든 또는  스쳐 지나치는 사람일지라도 화장실을 이용하는 매너에 따라 좋은 이미지 및 스타일을 좌우하게 할 것이다. 그리고 화장실을 관리하는 업체나 관리인도 좀 더 화장실 이용자들에게 불쾌감을 주지 않는 관리인 교육이 필요하다고 본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posted by 머쉬룸M
 <PREV 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