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옷가게 직원

한국인 놀라게 하는 일본 옷가게 직원의 독특한 행동 몇 년 전에 일본 쇼핑몰 옷가게에서 티셔츠를 구입했는데 계산을 마치고 쇼핑백을 들려고 하자 직원은 쇼핑백을 들고 입구까지 배웅을 했다. 순간 한국에서는 이런 직원의 모습을 볼 수 없었기에 다소 당황을 했었다. 그런데 직원의 다음 행동에 또한번 놀라고 당황하게 만들었다. 매장 입구에서 쇼핑백을 건네며 90도 각도로 인사를 했는데 쇼핑백을 건네받고 나도 모르게 똑같이 90도 각도로 인사를 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계속해서 고개 숙이며 인사를 하며 내가 멀리 갈 때까지 인사를 하는데 오히려 부담스러움을 느끼게 했었다 . 이렇게 일본 옷가게(그 외 매장 역시)직원들의 인사법은 지금까지도 종종 볼 수 있는데 물론 모든 매장의 직원들의 매장 밖에서 인사를 하지는 않지만 대체적으로 구매를 한 고객에게 한국보다 티 나는.. 더보기
옷가게에 가면 은근히 기분 나쁘게 하는 직원의 행동 며칠 전 지인들과 옷가게에서 기분 나빴던 경험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다. 옷가게 직원도 서비스 직업으로 불편한 고객이라도 친절해야 하는 고충도 있어 대놓고 불편함을 표현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은근히 기분 나쁜 표정이나 행동을 하기도 한다고 하는데 그래서 고객은 직원이 대놓고 표현을 안 하지만 불편하고 은근히 기분 나쁜 느낌을 준다고 한다. 사람들이 말하는 은근히 기분 나쁘게 하는 옷가게 직원들의 행동들을 들어 보았다. 지나친 관심보다 더 기분 나쁜 것은 무관심한 직원 최근에는 지나치게 고객에게 적극적으로 응대하는 것이 오히려 고객에게 불편을 준다고 하여 고객이 들어와도 지나치게 적극적으로 응대하기보다는 고객의 반응에 따라 응대하고 상황에 따라 상품정보를 자세히 그리고 적극적으로 응대하는 직원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