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취 요리

자취인을 놀라게 한 버섯선택과 바지락 해감 자취생활에서 집에서 즐기는 식생활은 중요하죠. 바쁜 직장 자취인은 퇴근 후 집안 살림도 해야 하고 요리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나름 자취 살림이 재미나기도 합니다. 특히 요리가 즐거운데요. 자취인이 최근 버섯요리, 특히 송화버섯의 맛에 빠졌답니다. 송화버섯은 송이버섯과 표고버섯의 장점만을 골라 재배해 새롭게 탄생한 버섯으로 버섯향도 좋고 더욱 쫄깃한 식감이 있어 최근 즐기고 있는 식재료입니다. 그 외 자취인 식재료 중 바지락은 국물요리나 파스타 요리에서 즐겨 이용하는 식자재로 바지락을 해감을 해야 하는 이유를 직접 경험한 사례를 소개해 봅니다. 버섯 고르는 법을 알게 되다. 평소에 향긋한 표고버섯을 즐겼는데요. 얼마 전부터 송화버섯을 맛보니 표고버섯보다 향도 짙고 식감도 더욱 쫄깃해 요즘 즐기고 .. 더보기
자취인이 만든 삼계탕 한끼 식사만으로 즐길 순 없다! 자취인에게도 여름 대표 보양식은 삼계탕입니다. 그래서 집에서 직접 만들어 보았죠. 자취인이 만들어 본 삼계탕은 한끼 식사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라 큰맘 먹고 만든 삼계탕이라 3회 정도는 먹을 양을 만드는 것이 자취인에겐 중요해요. 그래야 자취생활에서 가장 번거로운 식사준비가 수월해집니다. 자취인이 선택한 삼계탕 메인 재료인 닭은 영계보다는 중계(중간 사이즈 닭)를 선택해 조리하면 3회 식사를 해결할 수 있어요. 어떻게 하면 만든 삼계탕을 3회로 식사를 해결할까요? 삼계탕 만드는 방법 삼계탕 만드는 방법은 쉽지만 준비하고 조리하는 시간이 살짝 번거롭긴 합니다. 무더위에 불앞에 있어야 하니깐요. 그래도 자취인 여름 보양식을 위해 투자할만합니다. 재료: 중간사이즈 닭, 황기, 대추, 수삼, 통마늘 10개 이상,.. 더보기
계란프라이 안타고 부드럽게 만드는 방법 계란프라이는 집에서 반찬이 없을 때 또는 영양식으로 간단하게 즐겨 먹는 계란이지만 은근히 계란프라이 조리과정은 까다롭다. 가장 쉽게 해 먹을 수 있는 반찬으로 만들기 쉬울 것 같지만 매번 계란프라이 완성상태는 같지 않다. 어떤 때는 불 조절이나 프라이팬 상태가 좋지 않아 거칠게 만들어지고 타기도 했다. 새로 프라이팬을 구입하면 그나마 계란프라이가 부드럽게 부쳐지긴 하나 몇 달 지나면 프라이팬 코팅이 벗겨지지 시작하면서 다시 거칠게 타는 계란프라이가 되고야 만다. 그래서 1년 이상 사용한 프라이팬에서도 계란프라이를 안타고 부드럽게 부치는 나만의 방법을 소개 해보며 또한 자취 직장인이 즐겨 먹는 계란 요리 두 가지도 소개해본다. 자취 직장인의 계란요리 3가지 ▶ 계란프라이를 부드럽게 부치는 나만의 방법 1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