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취녀

자취녀가 처음 만든 갈비찜, 이렇게 맛나게 성공할 줄이야 자취를 하면서 다양한 요리를 만들어 보며 요리의 즐거움을 알게 해 주었는데 고기 요리는 쇠고기, 닭, 돼지고기를 양념하여 맛나게 만들어 봤지만 한 번도 갈비찜을 만들어 보지 못했다. 갈비찜은 역시 엄마가 만들어주신 갈비찜이 이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갈비찜이라 왠지 어려울 것 같아 시도조차 해보지 못했다. 그런데 즐겨가는 동네 정육점에서 설 명절을 위해 모든 한우를 파격세일을 한다는 문자를 받았는데 갑자기 갈비찜을 이번 기회에 저렴하게 만들고 싶다는 생각이 번득 나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그래서 한우 갈비를 백화점이나 마트보다 50%정도 저렴하게 구입하여(2근에 3만원, 7~ 8인분 분량) 집에서 만들어 보기로 했다. 집에 냉장고에 있는 각종 재료를 모아 만들어 봤는데 와우~ 엄마가 만들어 주신 갈비찜만큼.. 더보기
빵 터지는 자취녀의 난방비 줄이는 방법을 들어볼까? 겨울이 찾아오니 역시 난방비가 걱정되는데 자취하는 그녀는 난방비를 줄이면서 생활 속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을 즐기고 있다.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으로는 모든 사람들이 이용하면 좋은 방법도 있으며 자취하는 그들에게는 빵 터지며 웃음 나는 방법기도 하는데 물론 최고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이며 따뜻하게 추운 겨울을 이기는 방법이기도 하다. 자취하는 그녀가 수년간 해왔던 난방비를 줄이는 방법을 들어보자. 거실에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 첫 번째 방법: 보일러 온도는 절약모드를 즐긴다. 춥다고 보일러 온도를 높게 한다면 다음 달 도시가스 명세서는 깜짝! 도시가스 명세서를 본 자취녀는 그 이후 출근하면 최대한 절약타이머를 하는데 기온이 영하가 아니라면 보일러 스위치를 끄고 외출한다. 하지만 영하의 기.. 더보기
자취하는 그녀가 빵 터지는 엉뚱한 생활의 발견 이야기 자취생활을 하다보면 일상생활에서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된다. 생활 속 수많은 일들을 직접 해결해야 하는데 빨래, 청소, 요리, 그리고 각종 생활관리 등 직장(학생)생활을 하면서 시간도 부족하고 불편하지만 모든 것을 혼자 해결해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식생활은 자취하는 사람에게 어려움과 불편을 주는데 그래서 배달음식을 즐기기는 사람도 있고 어떤 사람은 직접 만든 음식이 배달음식보다 맛있고 식비도 줄일 수 있다 생각한다. 그래서 자충우돌 음식을 만들기도 하는데 패션에 민감하고 일도 좋아하는 자취녀의 생활 속 요리는 어떨까? 자취하는 그녀도 빵 터지는 황당하고 엉뚱한 생활의 발견을 이야기를 해본다. 첫 번째: 가공식품 밀봉 팩을 다시 밀폐하기 자취를 하는 사람이라면 가장 많이 구입하는 식품이 아마도 가공식품일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