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패딩재킷 세탁법

패딩재킷 세탁 후 페트병으로 두드리면 좋아요 봄맞이 옷장정리를 위해 지난겨울 즐겨 입었던 다운 패딩재킷을 세탁했습니다. 요즘엔 집에서도 다운 패딩재킷을 세탁하는데요. 다운 패딩재킷은 드라이클리닝보다 물세탁이 좋다고 해서 집에서 물세탁을 해왔죠. 하지만 집에서 자칫 물세탁 이후 건조와 마무리 작업을 하지 않고 바로 보관하면 겨울시즌에 다시 입게 되면 곤란할 수 있어요. 패딩재킷에 충전된 오리털(솜)들이 뭉친 상태에서 제대로 건조되지 않아 손상이 되기도 하고 오리털들이 뭉친 상태에 보관하면 겨울시즌 때 입으면 불편한 냄새와 볼륨감이 감소되기도 하죠. 그래서 겨울에 입었던 다운 패딩재킷의 세탁과 건조법 그리고 패딩재킷의 오리털(솜)을 뽀송하고 볼륨감을 주는 방법으로 빈 페트병을 활용한 관리방법을 소개해 봅니다. 패딩재킷 세탁방법 세탁 전 찌든 때가 있는.. 더보기
패딩재킷 소매부분 찌든 때만 손쉽게 제거하는 법 겨울이면 다운, 거위털 또는 일반솜 충전제의 패딩재킷을 즐겨 입습니다. 짧은 패딩재킷은 물론 롱 패딩코트까지 패딩 아이템을 즐겨 입는데요. 추워서 가벼운 소재로 즐겨 입는 패딩재킷을 입다보면 재킷의 칼라나 소매부분에 유난히 찌든 때가 많습니다. 칼라부분은 자주 입다보면 메이크업 오염이나 기타 오염으로 찌든 때가 생기고 활동하다보면 소매에 찌든 때가 생기게 됩니다. 특히 밝은 색상의 패딩코트라면 칼라부분이나 소매 끝부분에 두드러지게 찌든 때가 잘 보이죠. 그럼. 직장에서나 일상의 외출에서 유난히 잘 보이는 패딩재킷의 찌든 때로 난감할 때 물세탁을 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운 패딩을 자주 물세탁을 하면 패딩의 솜털이 볼륨감을 잃을 수 있어 가급적이면 자주 세탁을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렇다면 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