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객행위

백화점 여성구두매장은 왜 남자직원만 있는거야,정말 불편해 백화점 여성구두매장을 둘러보다보면 직원들이 거의 남자라는 사실을 알게 된다. 어떤 이유인지는 모르나 여자직원은 찾기 어려운데 그래서 가끔 불편한 점이 한 두 가지가 아니다. 예를 들어 퇴근 후 멋진 구두를 구입하고 싶어 구두매장에서 신발을 신어 볼 때 잠시 머뭇거리기도 하는데 오후시간이라 발도 부었지만 발 냄새도 나는 법, 그래서 여자직원이라면 덜 민망할 텐데 남자직원이라 솔직히 여자는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거기다 남자직원은 얼마나 적극적이고 친절한지 고객의 신발도 벗겨주고 새 신발을 신겨주기도 하는데 은근히 불편하다. 그래서 “ 괜찮아요. 제가 신을 게요 ” 하며 남자 직원의 친절이 불편해 사양하기도 한다. 이렇게 여성구두매장에서 남자직원이라서 더 불편함을 느끼는 여성고객이 많은데 왜 여자직원보다.. 더보기
명동거리 화장품 가게들의 불편함, 말리고 싶었다 명동거리를 걷다보면 정말 수많은 관광객들을 보면서 명동거리가 얼마만큼 관광객에게 인기 있는 관광명소인지 실감하게 되는데 쇼핑과 먹거리 그리고 노상 상점들의 독특함을 즐길 수 있는 한국 대표 관광지역이다. 패션 브랜드는 물론 명동거리는 유난히 화장품 가게들이 밀집되어 있는데 그 만큼 관광객들이(특히 일본관광객) 한국 화장품을 선호하며 가장 구입하고 싶은 상품이기도 하다. 그래서 명동거리 구석구석 많은 화장품 가게들 앞에는 관광객들이 몰려 있다. 관광객이 많이 찾는 상점이라 직원들은 당연히 유창한 일본어나 중국어를 하는데 한국 사람들이 지난가면 모른척, 쳐다보지도 않으며 당연히 말을 건네는 일도 없다. 하지만 관광객은 바로 알 수 있어 지나가는 관광객에게 샘플을 준다며 매장으로 들어가라고 한다. 이렇게 화장..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