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일 TALK

뜨거운 커피를 들고 지하철을 탄 커플행동에 당황한 이유

by 머쉬룸M 2012. 5. 13.
반응형

유명 커피전문점 커피를 들고 거리를 걸으면서 향기로운 커피향을 즐기며 걷는 것도 스타일을 살리는 소품역할을 한다고 말하는 그녀들의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다. 가끔은 선글라스를 끼고 커피를 들고 거리를 걷는 그녀들의 모습은 때론 멋스럽고 여유 있는 스타일을 보여줄때도 있긴 하나 사람들이 몰리는 장소나 지하철에서 커피를 들고 있는 모습은 부담스러운 스타일로 보이며 배려 없는 이미지를 주게 한다.

하지만 지하철을 이용하는 사람으로서 지하철에서 자판기 커피 및 커피 전문점 커피를 당당하게 들고 이용하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으며 샌드위치나 과자, 햄버거를 먹는 사람도 자주 볼 수 있다. 아마도 한국은 지하철에서도 자유스럽게 음식물을 먹어도 된다는 인식을 주는 지하철 문화가 있기 때문이다. 지하철 플랫폼에는 커피 자판기 및 간의 카페 그리고 지하철 지하도에는 커피전문점이 늘어나는 추세이고 간식거리를 파는 상점이 유난히 많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커피나 음식물을 지하철 안에서도 먹을 수 있다는 문화를 만들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지하철을 이용하다보면 뜨거운 커피나 페트병이 아닌 컵 음료를 즐기는 사람들을 자주 볼 수 있으며 각종 냄새나는 음식물을 먹으면서 지하철로 이동하는 모습 또한 자연스럽게 볼 수 있다.

너무 자연스러운 지하철 문화인가?

이미지 사진

최근에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너무 당황스러운 커플 태도에 경악했다. 자리에 앉은 나는 몇 정거장 후 내 앞에 한 커플이 섰는데 커플은 김이 모락모락 보일 정도로 뜨거운 빅사이즈의 유명 커피점 커피를 들고 있었다. 더군다나 뚜껑을 닫지 않고 커피를 마시는데 더 당황스러운 그들의 모습은 한손엔 커피 그리고 다른 한손엔 휴대폰을 보고 있는 상황으로 바로 앞에 앉아 있는 나는 정말 불안 불안했다. 혹시나 지하철 운행 중 급정거를 하면 바로 커피는 내 앞으로 쏟아질 것 같았다.

지하철인데 어떻게 커피 뚜껑을 열고 마시며 손잡이도 잡지 않고 이용하는지 황당하기만 했다. 그래서 그녀의 커피 컵을 째려(?)보면서 무서운 시선과 제발 내 앞에서 서 있지 말라는 무언의 신호를 보냈다.

이미지 사진

눈치를 챈 남자는 자신의 커피에 뚜껑을 닫고 여자친구에게 “커피 뚜껑을 닫고 손잡이를 잡아 불안하다”라고 말했는데 그녀는 아랑곳하지 않고 커피를 마시며 휴대폰을 보며 불안한 자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너무 어이없어 이젠 커피 컵이 아닌 그녀 얼굴을 응시하며 노려보았다. 그제야 그녀는 이상한 느낌을 받았는지 커피에 뚜껑을 닫았는데 여전히 지하철 손잡이를 잡지 않고 휴대폰을 본다.

점점 불안했는데 이유는 지하철이 심하게 흔들려서 혹시나 나에게 커피를 쏟을 것 같아 등에 식은땀이 날 정도였으니 말이다. 다행히도 자리가 나서 그 커플은 앉게 되면서 안심했는데 지하철에서 뜨거운 커피를 들고 있는 그녀의 태도는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으며 다른 사람에게 피해를 주게 할 수 있는데 너무나도 아무렇지 않는 그녀의 태도에 경악하게 만들었다.

그 이후 일본을 갔다. 그 동안 일본 지하철을 이용하면서 커피컵을 들고 마시는 사람이나 음식물을 먹는 사람들을 볼 수 없었기에 한번 테스트를 해보기로 했다. 오전 시간대에 커피전문점에서 커피를 사서 지하철을 타 보았다. 물론 위험하기 때문에 지하철을 타기 전 거의 마시고 한두 모금만 남기도 커피를 들고 지하철을 탔다. 커피를 들고 서 있었는데 몇몇 사람들이 나의 모습에 조금은 당황하며 힐끗 힐끗 쳐다보았다. 그리고 잠시 후 자리가 나서 앉았는데 조금 남은 커피를 앉아 마셨더니......

옆에 앉은 남자는 나를 힐끗 쳐다보면서 갑자기 일어나 다른 칸으로 이동하는 것이 아닌가!

불안했던 것인가? 커피를 들고 지하철을 이용해 보니 일본인 반응에 놀랐다.

홍콩처럼 지하철에 음식물을 먹을 수 없다는 문구가 일본 지하철에 있는 것도 아닌데 지하철에서 난감한(?)음식물을 먹는 것은 지하철 이용자를 위한 배려이고 당연한 에티켓이라는 지하철 이용 문화가 있다는 것이다.

일본 지하철에서 경험한 커피음료에 대한 일본인 반응에 당황하고 놀랐는데 한국의 지하철에서는 커피나 음식물을 먹어도 자연스럽고 당연한 지하철 문화가 되고 있다는 사실은 난감할 뿐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반응형

댓글101

    이전 댓글 더보기
  • 상식 2012.05.14 04:42

    전형적인 일본 띄우기 글
    그리고 본인 일본 자주 간다는 글
    결국 희생자는 주위에서 난 한번도 보지 못한 뜨거운 커피를
    들고 탄 커플
    상식적으로 지하철 이용시 흔들림을 모를일이
    없는데 자신의 손에 화상입을 걱정을 전혀 하지 않는 커플이라..
    이 댓글 다신분들중 뜨거운 커피를 가득 뚜껑열린채로 치하철에서
    마시는거 한번이라도 보신분?
    답글

  • 머고 2012.05.14 04:47

    요즘 개인 권리가 중시되는 추세탓인가?
    아주 조그만 피해조차 입기 싫다고 발버둥치는 사람이 많다.

    자가용 몰고 다니며 대기오염시키는 사람들이 남의 담배연기 조금에 죽일 기세로 달려들고,
    층간 소음문제로 몸싸움나는건 어제 오늘 일도 아니고,
    온갖 몸에 해로운 음식은 다 먹고 다니면서 확률이 0에 수렴하는 광우병이 무서워 시위질이고,
    자신에게 아무 피해도 안 주는 애완동물인데도 데리고 다니는 것 자체로 성질내는 사람도 있고,
    이제 커피를 뭐라고 하는 사람도 생기는구나.

    남에게 조금도 피해를 안 주며 살아가는 사람은 단 한 명도 없다.
    사실 사람의 존재 자체가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인 것이다.
    조금씩만 이해해주면 되는건데 그걸 못해서 지지고 볶고..
    자기 자신을 먼저 돌아봐라.
    무의식적으로 남에게 피해를 주는 요소가 누구나 다 있다.
    맡기 좋은 향수조차도 누군가에겐 재채기를 유발시키며 혐오스럽게 다가오는 법이다.

    답글

    • BlogIcon 강아지감자 2012.05.14 09:08 신고

      멍청하면 이래서 답이 없지. 오염된 공기 살짝 마시는거는 '저거 가지고 지랄하네' 정도의 반응을 보일 수 있을 정도로 오버한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몸에 화상 입는거가 같냐?

      니가 화상 입고도 '뭘 이 정도 가지고 그래'의 반응을 보일 수 있을 것 같냐. 아니면 씨발 하면서 욕이 나올 것 같냐?

  • 다담이 2012.05.14 08:14

    음료까지는 참겠는데, 도너츠나 빵같은 음식물을 냄새 풀풀 풍기며 먹고 있는 모습보면
    왜이리 추접스럽고 무지해 보이는지,, 주위 배려심이라곤 전혀 없는 인간으로 밖에는
    안보이더군요. 주로 젊은층이나 중고등학생들이 이런 광경을 연출하는 편이던데,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이상 자유가 아닌 방종일뿐이죠. 가정과 학교에서 뭘 배우는건지 참 안타깝습니다.;;
    답글

  • 2012.05.14 08:43

    음... 저는 투잡 뛰면서 이동 할때 외에는 먹을 시간이 없었던 때가 있어서... 지하철에서는 가끔씩 살기위해 먹긴먹었는데;;;
    답글

  • 익명 2012.05.14 14:52

    비밀댓글입니다
    답글

  • 누렁이 2012.05.14 14:54

    커피를 혼자 마시고 있었으면 괜찮았을텐데 커플이 마셔서 더 눈에 띄었을거에요.

    답글

  • 누렁이 2012.05.14 15:28

    외국에선 주로 혼자 이동 중에 뭘 먹죠. 뉴욕지하철에서도 커피 마시면서 출근하는 사람들 흔해요.
    일본도 남의 일에 신경 안쓰는 편이라 옆에서 뭘해도 쳐다도 안본다고 하던데...
    한국사람들은 혼자는 못먹고 둘 이상되면 용감하게 먹잖아요. 그러면 더 냄새나고 눈에 띄죠.
    한국사람들은 혼자 먹는 거 잘 못해요. 특히 길가면서 먹거나 대중교통에서 먹는 거 외국보다 보기 드물어요. 단, 둘 이상되면 용감해집니다. 뉴욕에 왜 쥐가 많은 줄 아세요? 바로 이동 중에 먹는 문화때문이죠. 걸어가면서도 먹고...공원에서도 먹고..지하철에서도 먹고. 한국은 밖에서 뭐 먹으면 거지같다고 생각하는 문화잖아요. 일부 젊은 층에서 외국에서 보고 밖에서 먹는게 쿨하다고 생각해서 거리낌없이 먹는 경우 있더라구요. 카페도 요즘은 노천카페식으로 해놔야 세련된 거죠? 한국사람들은 사람들 왔다갔다 지나가는데 테이블에 음식차려놓고 먹으면 뻘쭘해하죠.
    답글

  • 누렁이 2012.05.14 16:05

    물론 공공대중교통에서 음식물을 먹지 않으면 음식물을 흘려 더럽혀질 염려는 없어서 좋아요. 하지만 개인의 자유를 보장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하면 생각하기 나름이죠. 저녁이나 밤에 지하철 타면 비록 음식물은 안먹고 있지만 입과 온몸에서 마늘,고기냄새 등 온갖 음식냄새와 술냄새를 풍기는 사람은 음식을 먹는 사람보다 더 민폐를 끼칩니다. 단순하게 음식 먹는게 타인에게 피해를 준다 생각하면 기차나 비행기 안에서도 기내식이나 음식물을 먹으면 안되겠죠? 전 극장이나 기차에서 오징어 먹으면서 냄새 피우는 거 개인적으로 정말 싫거든요. 싫은 정도가 아니라 역해서 그래요. 하지만 오징어 먹는 사람에게 먹지 말라고 할 수는 없잖아요. 생각하기 나름인거 같아요. 그냥 나는 안하는데 남은 하니까 보기 싫어지는 경향도 있어요. 정말 냄새가 좋지 못한 음식물이면 삼가야죠. 하지만 커피 마셔서 특별히 내가 피해 입은 것도 아닌데 그냥 싫은거죠.
    답글

  • 재뽕이 2012.05.14 18:38

    외국을 가도길가면서 먹고 지하철에서도 먹고 하던데요... 우리나라지하철이 제일 깔끔 그리고 매너있어요...;
    답글

  • 연꽃 2012.05.14 20:15

    일부러 그런것도 아닐텐데 이왕이면 째려보기만 하다가 블로그에 글 올리기보다는 조심해달라고 정중하게 말하는게 낫지 않았을까 생각합니다. 특수한 사람들을 빼고는 일부러 나쁘게 하려는 사람은 없잖아요. 그냥 미처 생각못해서 실수할 뿐이죠. 완벽하게 매너 지키고 피해라곤 끼친적 없는 사람이 어디에 있겠어요.
    블로거님이 '이런점은 고쳤으면 좋겠다' 하는 의도로 글을 쓰신건 알겠지만, 실험을 해봤다거나 하는 접근방법도 좀 억지스런 감이 있네요.
    어디든 사람 사는 곳입니다. 그리고 과장이나 깎아내림 없이 담백한 시각으로 보면 우리나라는 시민의식 높고 상식적인 나라입니다.
    답글

  • BlogIcon qwe 2012.05.15 02:08

    글쎄요일본산지2년째인데일본은전철서오차같은움료마시거나 오니기리 ㅡ우라나라로삼각김밥같운것도먹눈걸많이봤어요 ㅜㅜ성급한일반화의오류아닌지요 ㅡㅡ
    답글

  • 미- 2012.05.18 10:07

    어우 정말 몰상식하긴 했네요;; 앗차하면 화상을 입을 수 도 있었을텐데 ㅠㅠ

    일본은 저도 유학하면서 오래 있었지만, 전혀 안 먹고 하지는 않습니다..
    그곳도 몰상식한 사람은 몰상식해요;;; 반듯한 사람도 많지만 이상한 사람도 많고요.
    글 읽으면서 깜짝 놀란 건, 몰상식하다고 하시면서 똑같은 실험을 굳이 외국에서
    실험하셨던 거예요.
    난감한 음식을 먹는 건(?) 우리나라이든, 외국이든 주의하는 게
    에티켓이 분명하지만, 그걸 증명하기 위해 몰상식한 행동을 하신거잖아요;;
    글쓴이 같은 불쾌한 경험을 퍼트릴 필요는 없었다고 생각합니다
    답글

  • 이해는 2012.05.18 22:45

    그 상황이 불쾌햇다는 건 충분히 이해는 하지만 일본하고 비교를 하면서 자기 혼자 느낀 감정(일본인들이 싫어하는 듯 했다)을 사실인양 쓰는건 좀 웃긴데요.. 왜냐면 제가 일본에서 한 6년 정도 살았는데 전차에서 도시락에 빵에 맥주에 심지어 컵라면 까지 먹는 애들을 봐서..ㅎㅎㅎ 글이 좀 웃기게 느껴지네요. 핸드폰 사용에는 좀 엄격하지만 누가 뭘 먹든 그렇게 눈치 주는 상황은 아니었는데요. 물론 황당해 하고 자기네들끼리 싫다고 말은 하지만 대놓고 말 하지는 않는 상황? 저희 어머니는 일본에 놀러 와서 처음 나리타공항에서 시내로 전차 타고 가면서 저한테 한 말이 "일본애들은 지하철만 타면 뭘 먹기 시작하냐? " 였으니까요. 진짜로 저희 타자마자 젋은 애들이 과자를 꺼내 먹더니 그 옆에선 껌 음료수 빵... 이 얘기를 아는 사람에게 했더니 자기는 김밥을 싸서(직접 만들어) 먹는 애도 봤다고 얘기하면서 한국은 그정돈 아니잖어? 하면서 막 웃었는데.. 포스트 내용엔 동의하지만 일본 실험이 들어가면서 쓸데없는 논란을 만들기 쉬운 글이 된 것 같네요.
    그리고 다른 글들을 봐도 남들 옷은 난감한 코디고 블로거분 일본에서 유행하는 레이스 양말을 신고 나서 사람들의 반응이 시큰둥 하니 그건 또 남들이 일본의 하이패션감각을 못 쫒아 와서 그렇다고 마음대로 해석하시는걸 보니(제가보기엔 코디의 문제였거나 신체적 특징이 안어울리시는 것 같은데....)음.... 흠..... 이것도 참 의미없는 짓이군요.
    답글

  • 삼성역 2012.05.19 01:29

    전형적인 문화사대주의자 ㅎㅎ "한국에서 불쾌햇거나 맘에 들지 않앗던 것들을 일본과 비교햇는데 일본은 그렇게 하지않는다 고쳐라" 이런 말을 하고 싶으신 것 같은데 문제는 일본에서도 그렇게 하는 사람들은 한다는거고 이건 한국이냐 일본이냐의 문제가 아니고 각개인의 문제일 뿐 ㅎㅎ 글쓴이가 참 편협한 시각을 가진 걸로 보이네요
    답글

  • tuna 2012.05.19 08:49

    6년정도 도쿄에 살고 있는데요
    "보고 배워라"할정도는 아닌 듯..? 매일 출퇴근 하면서 지하철을 이용하고 있지만 음식물 먹는 사람 꽤 많습니다..심지어는 도시락 먹는 사람들도 봤고..그리고 조금 장거리로 운행하는 지하철에서는 아예 음식물을 먹어도 되는 문화랍니다. 좌석이 약간 기차 비슷한 배치로 만들어져 있지만 엄연한 일반 지하철. 술 마시는건 기본이랍니다.

    아 근데 님 진짜 재밌으시네요..ㅋㅋ 일본에서 똑같이 그 짓을 한다고 그게 무슨 의미가 있는지? 남들의 반응(사람들마다 제각각 다른데..)을 볼게 아니라 주면에 음식물을 먹는 사람이 얼마나 있었는지를 봐야 하는게 아니었을까요..너무 실험에만 열중해 있어서 정작 주위를 못 둘러보신 듯..ㅋㅋ
    답글

  • BlogIcon women lingerie 2012.06.21 15:58

    Amazing write-up! This could aid plenty of people find out more about this particular issue. Are you keen to integrate video clips coupled with these? It would absolutely help out. Your conclusion was spot on and thanks to you; I probably won’t have to describe everything to my pals. I can simply direct them here
    답글

  • 미쿡인 2012.07.30 14:57

    미국가면 또 놀라시겠네요. 거긴 지하철에서 햄버거 세트, 심지어는 중국 볶음 국수도 젖가락질 하면서 먹으니까요...
    답글

  • BlogIcon tory burch outlet 2013.01.01 01:43

    "Jag tror att vi måste gissa vem han är." Har varit enorm teater ropa namnet på " http://www.hermesswedenv.com/ hermes väskor". "" Pledge, hermes måste vi be manusförfattare, skådespelare i en av geniet utmärkelsen på scen. "Presenterade vinnarna i för tillfället, publiken applåder. Från nomineringar, det mesta av sin tid i linsen sänkning av hermes ansikte är fotografi verkligen tankeväckande, den närbild.

    http://www.hermesswedenv.com/ väskor online tänkte sitta i en stor teater,http://www.hermesswedenv.com/ många människor mer eller mindre vet vad han vill avsluta sak filmen cirkel, moderator helt bortse från tidsfristen i synnerhet att låta honom säga några ord.Framsidan av linsen och de hundratals miljoner tittare, ler han, ögon uppriktig, hermes pekar på skärmen stolt hermes sonson sade: "Din farfar var en filmare. "hermes vet att hans uppriktiga leende är det som är också tydligt att han bara hade sagt dessa ord från hjärtat, inte agerar.

    Gå till min lins http://www.hermesswedenv.com/ handväskor online ansikte Lång tid ingen se, även om utmärkelserna åsidosatta, hon inte någon förlust, bara log och vände huvudet, skakade hand och Zou Xiaoqing.hermes sent att komma tillbaka, när jag var insvept i en filt på soffan dåsig. Honom innan och jag informerade all-night part cocktail efter prisutdelningen, öppna ögon, bara för att se hermes sitter bredvid mig, klä kastas i marken, med bara en vit skjorta, bläck riva fluga hängande i halsen, fingrar försiktigt stryker mitt ansikte.

    http://www.hermesswedenv.com/ http://www.hermesswedenv.com/
    답글

  • BlogIcon louis vuitton scarf 2013.01.08 17:04

    "Damn, you in the end came out from where the little devil!" The http://www.nflnikejerseysshopx.com/ cheap nfl jerseys Joe shouted, wheat color healthy cheeks difficult to conceal raised a touch of bright red."Ah, dynamic." nfl completely ignored Ge Li Mu Qiao yelling, but looked at him in the groin cold calm Road.

    The instant, http://www.nflnikejerseysshopx.com/ nfl jerseys Joe stiff again, almost instantaneously weathered.And then the other side, the death penalty Lucia has begun. The nfl standing in the secret place the cold watching Ichigo Kurosaki and the entire corpse realm of the soul. Blue dye side has begun to remove the Lucia body collapse of jade.

    "Masters." http://www.nflnikejerseysshopx.com/ NFL Store saw sinking flashing beautiful light gem subconscious shouting their own masters."And so on." nfl raising his hand to stop him to continue to say, the eyes looked calmly sinking blue dye grasping the collapse of jade in the palm of her hand.
    Related articles:


    http://intothereview.com/?page=264 quelque chose sur votre 2011 UGG Classic Short bottes queue phoenix 5825

    http://loca.kr/47 enjoying buying louis vuitton sales associate income

    http://blog.daumbusan.net/79 louis vuitton scarf and hat set sale cool down this summar
    답글

  • BlogIcon michael kors handbags 2013.01.09 15:33

    For a time the four between quiet down, West couldn't help rip a laugh, while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handbags is a very polite man nodded to the nail."Little Iraq,http://www.michaelkorsab.com/ I said you dress too strange."Chuckling, michael kors rotating with the cards in his hands on the station where the Iraqi said.

    Hear the words but sizzles, http://www.michaelkorsab.com/ michael kors tote line, the line of sight from the his Clown Suit looked over, subsequently decided not to open for good."Clicking" a on their upper and lower jaws, Izzie empty eyes seemingly gave michael kors a look, and then directly sit face to face in the three opposite.

    West of laughter in small Iraq after clicking sound more loudly, finally in http://www.michaelkorsab.com/ cheap michael kors bags icy glare was slowly disappeared."michael kors is not boring, or let sizzles play with you?"Culolo looked to the michael kors smiles collapse, subsequent like remembering something opening suggested.
    Related articles:


    http://www.badabooks.co.kr/95 acheter ugg bottes marrons Gissella 5593 et profiter de cette technologie de pointe

    http://s2day.com/guestbook?page=8 cheap goods have good summer sunrise street love michael kors wallet square patent gold hardware wit

    http://jong-in.com/archive/20120725 Verano 2011 el popular estilo de los alisadores de pelo ghd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