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전, 일본에 갔을 때 알게 되었던 주말 긴자거리 풍경에 충격을 받은 적이 있었다. 도쿄 긴자는 명품거리이며 유명 백화점이 밀집된 거리로 한국의 명동거리만큼이나 사람들이 많은 곳인데 주말이면 낮 12시부터 차 없는 거리가 되어 차도에 수많은 사람들이 차가 다니었던 차도에서 여유롭게 주말 나들이를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 깜짝 놀라기도 했다.

상상할 수 없는 상황으로 명동, 을지로나 종로거리에 차를 차단하고 시민을 위한 거리를 조성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한국에서는 불가능한 상황으로 생각하게 했다. 물론 종로 인사동거리는 주말에 차 없는 거리가 되기는 하나 차가 많이 다니는 시내 중요 차도에서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하지만 도쿄 긴자거리나 신주쿠에서는 주말이면 차 없는 거리를 조성하는 모습을 보며 주말에 시민들을 위해 차도를 일부 차단하는 모습에 문화적 충격을 받게 했다.

특히 올봄에 관광객과 일본인들이 즐겨 찾는 신주쿠거리와 긴자거리를 보면서 은근히 부러우면서 거리풍경과 행사 그리고 독특한 일본인들의 주말을 즐기는 모습은 외국인에게는 독특한 일본 주말거리 풍경에 흥미로움을 주게 했다.

 

도쿄에서 본 주말, 차 없는 거리풍경을 보자.

신주쿠에서 본 주말에 차 없는 거리는 사람들의 여유롭고 모습과 가벼운 패션 스타일링으로 평소에는 거닐 수 없었던 신주쿠 일부 차도를 거닐며 즐겁고 활기차게 주말의 여유를 즐기고 있었다.

 

주말의 긴자거리는 더 놀라웠다.

차도에 파라솔과 벤치를 배치하여 차도에서 여유롭게 벤치에 앉으며 시내 주요 차도에서 차 없는 거리를 맘껏 즐기고 있었다. 특히 주말에 나온 시민들을 위한 무료로 화분를 나누어주는 행사에 입을 다물지 못하게 했다.

수백 개의 화분를 거리에서 무료로 나눔 행사를 하고 있었는데 일본인들은 끝이 보이지 않는 긴 줄에도 즐겁게 화분를 받기 위해 지루한 기다림도 행복하고 즐거운 마음으로 주말 거리 행사를 즐기고 있었다.

상황에 따라 의상에 변화를 주는 강아지 패션

그 외에도 차도에서는 깜짝 애견패션으로 지나가는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게 하는 강아지의 패션과 깜찍한 행동도 볼 수 있었다. 차 없는 거리에서는 일본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도 신기하고 독특한 거리문화에 감탄하고 즐거움을 주는 모습을 보니 그 어떤 관광 상품이나 관광지보다 더욱 그 나라의 독특한 문화와 일상을 엿 볼 수 있는 기회로 다양한 모습과 경험을 주고 있었다.

 

일본 도쿄의 대표 관광지이고 일본인들이 즐겨 찾는 거리 그리고 교통체증이 많은 거리를 주말에 차 없는 거리를 만드는 모습을 보니 한국의 대표 거리인 을지로(명동주변)나 종로거리가 차 없는 거리를 상상하지만 잠시 불가능한 한 것인가를 생각하게 만들었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1. BlogIcon 노지 2012.05.27 08:17

    우리나라는 절대 불가능이죠...
    차라리 남북통일이 더 현실성 있다는 말을 듣지 않을련지...ㅋ

  2. 온누리 2012.05.27 08:23

    참 편해보이는 거리입니다
    우리나라는 차 없는 거리에도 밀고 들어오려는 사람들이 있으니 원^^
    연휴 잘 보내시고요

  3. BlogIcon 필호 2012.05.27 09:39

    우리나라에서 청계천에 차없는 거리를 주말에 시행하고 있는데도
    버젓이 차를 끌고 거기로 들어오시는 분들도 있죠 ㅜㅜ
    흑... 보행자가 편안해야 운전자도 편안할텐데...ㅜㅜ

  4. BlogIcon 행복인 2012.05.27 12:01

    저도 옛날에 일본 배낭여행 갔을때, 주말에 차가 없는 거리를 보고,
    놀랐던적이 있었던것 같네요. 아마 신주쿠였을것 같은데......
    정말 좋은 문화인것 같아요~
    우리나라도 하루빨리 이런 거리가 많아졌으면 하네요^^
    필호님 말씀처럼 청계천의 얌체 운전자들은 하루빨리(?).....

  5. ㅡㅡ 2012.05.27 15:53

    물론 주말에 차를 갖고 나오지 않고 저렇게 걸어다니면 좋겠죠

    하지만 굳이 필요하지도 느끼지도 않는 옆나라의 저런 문화에 대해서 역으로 한국을 까는듯한 댓글 이 보이네요. 저런 극단적인 사람이 개선되는것보다 남북통일이 더 현실성 있겟네요

  6. ㅋㅋㅋ 2012.05.27 23:42

    플루토늄, 세슘을 체험할수 잇는 좋은 거리군요.

    저기가면 헐크도 될수잇습니다.

    아름다운 일본이네요~~~

  7. j 2012.05.27 23:44

    그러고보니 긴자 안나가본지 꽤 오래된것 같네요. 유니클로 매장 함 가보고싶네요. ^^

  8. 캡틴 후크 2012.05.28 01:33

    쟤들은 저것이 생활인데 우리는 이벤트지요

  9. 둘은모르니? 2012.05.28 02:51

    에고 어린분들은 잘 모르나요? 우리나라도 대학로는 주말에 차 없었답니다..ㅎㅎ 우물안 개구리^^

  10. 애플 2012.05.28 03:25

    우리나라였음 가능할까?ㅋㅋㅋㅋ 꼭 누구하나 튀어보겠다고 붕붕거리며 차끌고 오는 사람 있읏듯~ 몇년전 일본 디즈니랜드 가서 일본사람들 줄서 잇는거 보고 깜놀;; 불평없고 새치기 없고 한시간이고 두시간이고 제자리 지켜서 줄서서 보더라

  11. 나도... 2012.05.28 08:43

    청계도로나 인사동 골목은 주말이나 특정 시간대에 미리 허가 받아두지 않은 차량 외 모조리 출입 금집니다.

  12. BlogIcon women lingerie 2012.06.21 15:47

    Amazing write-up! This could aid plenty of people find out more about this particular issue. Are you keen to integrate video clips coupled with these? It would absolutely help out. Your conclusion was spot on and thanks to you; I probably won’t have to describe everything to my pals. I can simply direct them here

  13. BlogIcon louis vuitton bags 2013.01.05 21:13

    Flowers will put michael kors handbags outlet in bed, Bi charge and Huangshao quickly to change her wet clothes, put her into the quilt, the man stepped into the house of the moment, everything has been done.Blue lotus and Huangshao looked back at the man eye, hold the michael kors bedside did not speak.Flowers will laugh: "Chen head can be really fast speed."

    Chen Siyuan put the umbrella, pretty face see expression: "flower prince saw signal runs, Chen followed this several months to meet old friends, could not recover quickly?"michael kors bags listened, closed eyelids, eyes turned, he was caught by Chen Siyuan.Today what day it is, die another wave of a dial, the door 's new enemy old feuds together, is the old naive not she live?

    michael kors handbags both hands pulled back drop hair, and a cutter, the ground was covered with a pool of water, he said with a smile: "since it is a fight, and not a minute, Chen could sit on the head, let us all changed his clothes before?"Chen Siyuan was a school head, bearing is good, a faint smile, searching for Zhang Dengzi to sit down.

    http://www.michaelkorsab.com/ http://www.michaelkorsab.co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