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교차

10월부터 추워서 월동모드로 돌입한 자취인 생활 올해는 10월 중순부터 일교차가 심하다보니 자취인은 벌써부터 월동 모드 생활을 하고 있네요. 아침과 저녁 출퇴근 시간에 정말 겨울인지 착각할 만큼 바람도 불로 쌀쌀하더라고요. 하지만 낮 시간에 더워서 외투를 벗어야 할 만큼 초가을 날씨처럼 덥습니다. 이런 10월의 심한 일교차로 자취인 생활은 잠자리에서 깨어나는 순간 참 춥고 퇴근 후 밤에 집에 도착하면 집에서 따스한 온기를 느낄 수 없습니다. 바닥도 차고 실내 기온도 차가우지만 난방을 하기도 난감하더라고요. 난방비에 대한 민감함으로 10월부터 난방을 하기 곤란하죠. 매서운 겨울에도 난방비가 최대 10만 원대 이상인데 10월부터 난방을 한다는 것이 자취인에겐 치명타라 최대한 난방을 하지 않는 상태로 집에서 따뜻하게 보내는 방법이 최선이었습니다. 그래서 일.. 더보기
간절기에 심해지는 재치기와 기침, 이런 상황 난감 간절기가 되면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심해 비염이 있는 환자는 증상이 더 심해지고 보통의 사람들도 알레르기성 재치기나 기침이 유난해 지는 시기입니다. 또한 기온차로 면역력이 떨어지져 감기가 많은 시기이죠. 특히 아침이나 밤이 되면 재치기가 연달아 나오기도 하고 기침도 나오는데요. 때론 코물까지 나오면 아주 난감합니다. 싱글하우스에선 시원하게 마음껏 재치기나 기침을 할 수 있지만 집밖에서 특히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자신의 의지와 상관없이 코가 간질거리며 연달아 재치기나 기침이 나올 때가 많습니다. 이런 순간에 정말 난처한데요. 주변의 사람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조심을 한다고 하지만 참을 수 없는 재치기나 기침을 연달아 하면 주변 사람들은 그 상황이 불편해 은근히 얼굴을 돌리거나 예민한 사람은 자리를 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