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명절음식

자취인이 직접 만든 설날 아침밥상은 이렇습니다 자취 직장인의 설날 아침밥상을 소개해 봅니다. 명절이면 귀성을 하지 않는 자취인은 명절 당일 부모님 집은 저녁에 가기 때문에 설날 아침밥상은 직접 만들었습니다. 설날에 떡국은 꼭 직접 만들어 먹는데요. 전이나 잡채 외 명절음식 등등 엄마가 만드신 음식을 늘 챙겨주셨는데 팔순이 가까우신 엄마도 명절 음식을 만드는 것이 힘들다고 하시고 바쁜 올케들의 의견으로 명절 가족모임은 외식을 하거나 간단한 일품요리 상차림으로 2년 전부터 제대로 명절음식을 먹지 못했어요. ㅠ 그래서 올 설날에도 좋아하는 동그랑땡과 잡채를 먹기 어려울 것 같아 직접 만들어 보았습니다. 그리고 설날 아침, 굴 떡국과 직접 만든 동그랑땡 그리고 간단 잡채로 자취인은 설날 아침밥상을 준비해 봤습니다. 자취인의 설날 아침 밥상입니다. 나름 푸짐.. 더보기
올 추석 가족모임도 외식! 올케의 결정 명절 전, 자취 직장인은 부모님 집에 가서 명절음식을 엄마와 올케들과 함께 만드는 것이 매년 가족들을 위한 당연한 명절 준비였다. 개인적으로도 힘들었지만 그래도 가장 힘든 사람은 아마도 올케언니(오빠)와 작은 올케(남동생)다. 두 올케가 커리어우먼으로 어떤 상황에선 오빠나 남동생보다 더 바쁘게 일할 때도 있다. 그래도 부모님께 모두가 잘하고 가족모임에서도 적극적인데 3년 전부터 명절이면 직접 만든 음식보다 70%는 조리된 음식을 구입해 명절에 가족모임 상차림을 하기 시작했다. 물론 큰집이 아니라서 대단하게 명절음식을 하지 않았지만 적어도 기본적인 명절음식을 해왔는데 점점 바빠지는 올케들의 명절음식 스타일이 변화가 생겼다. 직접 만든 명절음식이 아니더라도 모두가 이해하며 그래도 가족 모두가 맛있게 음식을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