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전 12월, 동대문 쇼핑몰에서 겨울마감 세일 때 패딩재킷을 구입했었다. 세일 가격으로 15만원을 주고 구입했는데 구입 당시에도 독특한 디자인에 매료되었다. 컬러도 네이비, 블랙, 그레이 3가지색 모두가 선택도 어려울 만큼 디자인과 컬러가 마음에 들었지만 블랙을 구입했다. 그리고 매년 한파 때면 너무나 정말 따뜻해 겨울엔 없으면 안 되는 필수 겨울 아이템이 될 정도로 정말 자주 입는 옷이었다.

디자인도 귀여운 스타일이고 패딩재킷에서는 보기 힘든 프릴장식도 있어 주변 사람들에게 독특하고 예쁜 패딩이라며 어디에서 구입했는지 주변 사람들에게 자주 질문을 받을 정도였으니 말이다.

 

그런데......

작년 12월, 일본 백화점에서 몽ㅇㅇㅇ 라는 브랜드를 우연히 지나치다가 너무나 깜짝 놀랐다.

그 브랜드는 오픈된 아일랜드 매장보다 대체적으로 단독 숍 형태의 구성이 많은 브랜드로 홍콩 쇼핑몰. 도쿄 매장에서도 쇼윈도만 늘 보고 매장에 한 번도 들어간 적이 없었다.

이유는 너무나 고가의 패딩재킷 가격이므로 살 이유도 없었고 괜스레 매장에 들어갔다가 상처(?)만 받을 것 같아서 들어갈 생각도 하지 않았던 브랜드였다. 최근엔 한국에도 이 브랜드가 들어왔다고 하는데 어디에 매장이 있는지 관심도 없었고 어떤 디자인의 패딩재킷이 있는지 역시 알지도 못했다.

그런데 작년 12월 일본 한 백화점에서 아일랜드 형 매장으로 오픈된 몽ㅇㅇㅇ브랜드를 지나치다가 고객 한명이 내가 2년 동안 즐겼던 패딩재킷과 똑 같은 옷을 입고 거울을 보며 스타일을 관찰하는 것이 아닌가!

순간 얼음되어 한참을 그녀를 바라보았다. 그녀는 그레이 색이지만 분명 똑 같은 옷을 입었는데 순간 스쳐지는 생각은 이랬다.

‘아니! 2년 전에 동대문 쇼핑몰에 산 패딩재킷이 왜 명품브랜드에 있는 거야. 동대문 옷을 카피? 설마 아닐 거야... 그럼 2년 전에 나온 프릴장식의 패딩디자인이 2년 후에도 몽ㅇㅇㅇ 브랜드에서 판매되는 디자인인데 왜 2년 전 디자인을 지금도 판매한다 말야? ’ 하며 짝퉁사실에 멘붕 상태가 되었다.

그래서 매장에서 그 옷의 가격을 봤더니 2백만원이 훌쩍 넘는 고가의 패딩재킷 가격에 다시 한 번 놀라게 되었다.

그렇다면 2010년 구입한 패딩재킷은 짝퉁이라는 건데.....ㅠㅠ

한번도 거리에서 똑같은 패딩재킷을 본 적도 만난 적도 없었고 그리고 짝퉁이라는 사실조차 몰랐는데 일본백화점에서 똑같은 옷을 본 후 멘붕이 찾아왔다. 짝퉁이라는 사실을 알게 되니 앞으로 즐겨 입었던 패딩재킷을 입어야할지 고민되었는데 평소 개인적으로는 스타일에 있어 짝퉁을 가까이 하지 않았으므로 솔직히 짝퉁사실을 안 후 당시 은근히 자존심이 상했다.

하지만 백화점 매장에서 그 패딩을 자세히 보고, 옷을 들어 보니 가벼웠는데 짝퉁이 오히려 오리지널보다 오리털이 많이 충전되어 빵빵하고 무게도 더 났다는 사실. 그래서 한파에도 끄떡 없이 따스하게 해준 패딩재킷이라 2백만원이 넘는 명품브랜드의 패딩재킷보다 15만원 주고 산 짝퉁이 ‘분명 더 따뜻함을 주었을 것이다’ 는 생각하니 조금은 위안을 받았다.

 

하지만 일본거리에서 바로 짝퉁이라 더욱 입기 망설이게 한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했다...ㅠㅠ

일본 명품거리인 오모테산도 길을 지나치다가 우연히 보게 된 그녀의 패션이다. 2년 동안 정말 즐겨 입었던 똑같은 프릴장식의 블랙 패딩재킷을 입은 그녀가 내 앞으로 지나가는데 짝퉁도 아닌 소매에 브랜드 마크가 딱~ 부착된 오리지널을 입은 그녀의 패딩패션에 다시 한 번 멘붕이 오면서

‘ 아.....진짜 입으면 곤란한 짝퉁 패딩재킷인가 보다? ’ 하며 고개를 떨구게 되었다.

 

한국에 돌아와 짝퉁 패딩재킷을 보며 2년 동안 짝퉁이라는 사실을 모른체 추운 겨울이면 따뜻하게 즐겨 찾던 패딩재킷이었는데 짝퉁이라는 사실을 안 후 앞으로 입어야 할지 패딩재킷을 보면서 망설여진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 모양 추천 ^^  
                         



  1. 2013.01.06 08:56

    비밀댓글입니다

  2. 강춘 2013.01.06 10:43

    짝퉁이면 어떻습니까?
    자신의 몸에 어울리면 되는 거지요.
    옷걸이가 좋으면 짝퉁도 진품이 되는 겁니다 ^^*

    • BlogIcon 머쉬룸M 2013.01.06 19:25 신고

      그렇죠 ! ?....^^
      모르고 입었는데 짝퉁이라도 따스해 앞으로도 입으려고 합니다...ㅎ

  3. 2013.01.07 02:22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