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 안성에 일이 있어 고속버스를 이용했다

아침에도 운전석 오른쪽 맨 앞자리를 타고 갔다. 개인적으로 앞좌석을 좋아하기 때문에

자주 앞좌석을 앉는다.

오후까지 일을 마치고 동료들과 다시 서울로 가는 버스를 탔는데....

앞좌석에 앉자마자 아저씨 "앞좌석에 앉지마세요" 하고 퉁명스럽게 말했다.

하지만 동료와 나는 다시 자리를 바꾸기 싫어서 그냥 앉았다.

그리고 아저씨는 못마땅한 표정으로 우리를 쳐다 보았다.





 




우린 좀 기분이 나빴다.

아저씨가 정중하게 말를 하는 것도 아니고 퉁명스럽게 말하면서 우리를 다시 싫은 표정으로 쳐다보는

것이 더 기분 나빴다.

물론 기사분이 개인적으로 앞좌석에 사람들이 타는 걸 싫어해도 너무 불친절하게 말했다.


15분쯤 가고...

동료와 다음날 스케줄에 대해 이런저런 의논을 했다.

그러더니 기사아저씨 우리를 보면서...

"이봐요 조용하세요.시끄럽잖아요.운전중인데" 하고 신경질적으로 말을 했다.

우린 너무 황당했다.

우리가 크게 소리낸 것도 아니고 오히려 뒷자석에 앉은 사람들이 더 큰소리로 얘기를 하는데...

어이없었다.

마음 같아서는  "우리가 뭐 큰소리를 얘기 했다고 해요?" 하고 말하고 싶었지만,

운전중인 기사 아저씨에게 혹 운전에 방해 될까봐 참았다.

물론 버스에서 앞좌석에서 큰소리를 말하는 것은 운전자에게는 피로와 운전방해가 될 수 있다는

것쯤은 알고 있다.

하지만 너무 민감하게 처음부터 불친절하게 나오고 큰소리로 말를 하지 않았는데,

화를 내었다.

우리가 앞에 앉은 것이 역시 못마땅한 것 같았다.

우린 한동안 말도 안하고 조용히 서울로 향했다. 전화가 와도 받지도 않고 말 그대로 쥐죽은 듯

조용히 있었다.

하지만 뒤에서는 여전히 많은 대화들이 들려왔다.


그리고....

아저씨는 주머니에서 핸드폰을 끄집어내 앞에 두었다.

난..' 뭐야  전화오면 운전중에 받겠다는 건가? 하고  핸드폰을 주시하기 시작했다.

잠시후 전화가 오고 아저씨는 전화를 받으면서 운전중에 통화를 했다.

난 기가막혔다.

난 기사분이 운전중이라 대화를 하고 싶어도 일부러 배려해서 조용히 가고 있는데....

지금 저 아저씨의 행동은 이해 할 수 없었다.


앞에 승객이 앉으면 운전방해고, 운전자가 핸드폰 통화는 당연한건가?

그럼 버스좌석이 다 차면 그래도 그런 말을 할까?

난 좀 분했다.

처음부터 아저씨가 친절하게 말했어도 이렇게까지 기분 나쁘지는 않았을 것이다.

그리고 서울에 도착했다.

난 내리면서  "아저씨 운전중에는 통화하시면 안돼죠. 통화하시는 동안 불안했어요"

라고 말하고 당당하게 갔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zard 2008.04.27 21:25

    앞자리에 앉았다가 가끔씩 다치는 분들이 계셔서 그런걸로 알아요. 요새보면 앞자리에, 특히 나이드신 분들 앉으시면 버스기사님이 끝까지 뒷자리로 가라고 하는거보면 뭐 지침같은게 생긴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드네요.

  3. 2008.04.27 22:14

    '내리면서 당당하게 말했다.. '

    먼가 이상해요 ㅋㅋ

  4. 뭐야? 2008.04.27 22:29

    카메라 뒀다 모해? 운전중 통화하는걸 동영상으로 찍어다가 신고를 했어야지? 당당하긴 개뿔이 당당해?

  5. 아빠곰 2008.04.27 22:33

    기사님한테 불안했어요 어쩌구 하지 마시고, 기사님 성함 메모해 놓으셨다가 나중에 조용히 홈페이지나 1588- 서비스 전화번호로 전화해서 상황을 설명하십시오. 그 기사님의 사과전화가 오거나 최소한 이후 그 기사님 아주 친절하게 다른 손님들을 모실 것입니다. 세상은 그렇게 조금씩 바꿔가는 거죠.

  6. cc 2008.04.28 00:08

    앞자리에 앉지 말라는 이유는 여러가지가잇으나..첫째는 오른쪽사이드밀러 볼때.거슬린다는 부분일것이고..둘때 시끄럽다는것이고...이유야 여러가진데..근데 그런말듣고 그냥 넘어간 님도 참..이 아저씨가 미쳣나..라고 한마디 해줘야지요..버스기사들 진짜 정신병자들 많아요..

  7. cc 2008.04.28 00:10

    아 여자분 이구나..;;..음..내가 여친이없는데 말입죠..그럴때를 대비해서 저같은 남자 하나 키워보시는게..ㅡㅡ;..여기는 마산

  8. 기사 2008.04.28 00:28

    본능적으로 자기에게 닥치는 위험을 회피하려고 하기때문에 운전기사 바로 뒷자리가 가장 안전하다. 위험해서 다른데 앉으라고 한 것은 아니고 그냥 비워두고 싶었던 같다. 글쎄 인물 반반한 아가씨가 미니스커트라도 입고 앉으면 그냥 두엇을까나 ??? 운전중에 휴대폰 통화하는 사람이 운전에 방해된다고 말을 중간에 끊는 것도 그렇고.... 기본이 안되어 잇는 사람이다. 지금이라도 신고해서 그만두게 하는 것이 여러사람을 위하여 좋을 듯 싶다.

  9. 그럴 땐 말이죠... 2008.04.28 01:54

    저는 '이건 심한데...'싶은 버스기사 있으면 암말 안하고 조용히 '교통불편 신고엽서'를 꺼내서 팔랑팔랑 흔듭니다. 룸미러로 보는 앞에서 착실하게 적어주는 거지요...
    뭐, 당장에 짤리거나 그런 건 아니라도 확실히 귀찮은 일이 생기기는 하는 모양입니다. 열이면 열 모두 잘못했으니까 보내지 말라고 하더군요. 그럴 땐 그냥 내리기 전에 엽서 적은 거 짝짝 찢어버리는거고, 끝까지 꽁해서 암말도 안하고 있으면 온전히 들고 내리는 거구요...

  10. BlogIcon 우주괴물 2008.04.28 02:16

    저는 일반 시내버스를 타고 가다가 기사가 과속이나 급가속, 급정거 혹은 신호위반을 자꾸 하면 내리는 문 위나 옆에 있는 신고용 카드를 보란 듯이 하나 꺼내고 그 근처에 붙어있는 기사의 이름을 기억해 뒀다가 차에서 내리자마나 기사 이름, 버스 번호, 이용한 시간과 신고하는 이유 등을 자세히 적어서 엽서를 보냅니다. 지난주에도 두 개 보냈네요.
    이런다고 금새 기사들의 난폭운전이 없어지진 않겠지만, 그냥 놔둘 수는 없는 일이고 자꾸 항의엽서를 보내다 보면 조금씩 고쳐지지 않을까 싶어서 계속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 버스나 택시 기사들의 난폭운전은 세계에서 보기 드문 수준이죠. 정말 뒷통수를 한대 퍽 때려주고 싶은 기사들 참 많습니다. 버스 안에 손잡이를 잡고 서있다보면 악셀과 브레이크를 어찌나 콱 콱 급하게 밟아대는지 모이 이리저리 마구 쏠리고 넘어질뻔한 적도 여러번 있고 실제로 넘어지는 사람도 여러번 봤습니다.
    고복버스는 좀 덜하다고 생각했었는데, 머쉬룸님이 탄 버스의 그 기사는 정말 완전 개판이군요.
    저 같으면 아마 그 자리에서 왜 거기 앉지 말라고 하는지 그리고 왜 우리에게만 시끄럽다고 하는지 바로 따질겁니다. 그리곤 그 버스 회사에 핸폰으로 전화해서 버스기사 이름 알려주고 항의할겁니다.
    또한 운전중에 핸폰을 썼다면 그 자리에서 사진 하나 찍어놓고 경찰에 신고했을 겁니다.
    그 버스회사가 어디인지 좀 알려주세요. 이런 건 밝히셔야 합니다.

  11. aaa 2008.04.28 04:58

    글씨 하나도 안보인다...글씨체 좀 키워서 작성 하지...메인뜨면 뭐하나 읽지도 못하는거

    • 나... 2008.04.30 10:49

      글씨체는 컨트롤 누르시고, 마우스 드래그 하시면 커지고 작아지고 하더라구요~ 한번 해보세요~ 될꺼에요 ^^~

  12. 오즈의 마법사 2008.04.28 07:56

    재밌게 읽긴 했는데 마무리가 별로 당당해 보이지가 않아서 한말씀 올려보면. 말씀으로나마 예의없는 기사아자씨에게 한 방의 어필을 하고 내렸다면 하는 아쉬움이 있네요. 요새 여기도 뒤끝 저기도 뒤끝 투성이인 세상을 살고 있는데, 님께서도 은근히 뒤끝이 있군요 ㅎㅎ 저 또한 남들 못지않게 뒤끝있는 성격땜에 불편한데 말이죠.
    가능하면 뒷심으로 사는 성격으로 고쳐야 되겠어요

  13. 계란군 2008.04.28 11:03

    기사에게 구지 기분나쁜것을 표현할 필요가 없습니다. ^^;
    회사에 전화를 걸어서 컴플레인 거는것이 가장 확실한 조치이지요.

  14. 대머리 기사맞죠 2008.04.28 11:49

    저도 평택사는데 안성가는 버스를 자주타는데 혹시 그 기사 아저씨 대머리이고..나이좀 있죠..
    저도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여행용 가방가지고 타다가 넘어질뻔했는데...어떤아주머니가
    여행용가방 자기쪽으로 달라고 해서..드렸는데 그거 가지고 아주머니한테 머라고 얼마나 지랄을 하든지 미안해서 다시 가지고 와서..있는데 앞있지말구 뒤로 가라는둥...
    아마 그 대머리 맞을듯

  15. 2008.04.28 14:09

    에이 소심하신 분.... 당당히 따지세여. 님이 당당하지 못하니까 막대하는 겁니다. 막장스럽게 나올 것을 겁내지 마세요. 까짓거 한 대 맞고 합의금 요구하면 됩니당ㅋ

  16. BlogIcon login 2008.04.28 16:11

    누군가 님에게 그렇게 할 수 있습니다. 신고도 좋고 불평도 좋지만 조금 인간미가 없어요. 버스 운전기사 분이 잘했다는 건 아니지만.. 댓글들을 보니 참..좀 그렇네용.. 우린 스스로에게 떳떳한가요?라고 물어보고 싶습니다.

  17. BlogIcon 맨큐 2008.04.28 22:27

    흐음, 앞자리에 앉는다고 뒤로 가라는 버스기사님도 계시는군요. -_-;
    다음부터는 '제 마음이에요~'라고 한 마디 해 주세요~ ㅎㅎ

  18. BlogIcon 심태성 2008.05.18 14:45

    내리기 바로전에 얘기했다면 용기가 없는겁니다.

    바로 얘기해서 바로잡아줘야지요

    집에 와서 인터넷으로 찌질거리는거 밖에 안되네요.

    그리고 운짱들 보통 이쁜애들한텐 안그러던데요. 호호..

  19. 안도덕 2008.05.21 21:03

    직접 항의하시도 교통불편엽서 사용하세요. 폼만 잡으시라는게 아니라 진짜루 보내시라는 거죠. 효과 있습니다. 저는 운전 너무 험하게 하거나 신호 위반 많이 하거나 하는 기사인 경우 몇 번 교통불편엽서 뽑아서 보냈었습니다. 상세하게 위반 사항 적었지요. 보내고 나서 며칠 후에 시청에서 확인 전화 오고, 심사단 평가 후에 처리 결과 연락 옵니다. 20만원 인가 벌금 매겼다고 결과 통지 받은 적도 있습니다. 죄송하지만, 그런 기사들은 내리면서 한 마디 해 봤자 그냥 코 웃음 치고 말걸요..

  20. BlogIcon 마산댁 2015.08.22 00:19

    오늘 저도 똑같은 일이 있었는데요
    저는 수원역 2007번 기사분이
    수원에서 모란까지 오는 내내
    개인적인 일로 계속 통화중~~~
    한심하기도하고
    안전에대해서 걱정두 되구
    화가 나더군요
    저두 신고하려구 엽서 챙겼습니다

  21. ㅇㅇ 2020.11.19 21:31

    내리면서 당당하게 얘기했대ㅋㅋㅋ♩♬♩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