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타일 TALK

남자는 몸매 좋고 섹시한 여자만 좋아 할까?

by 머쉬룸M 2010. 2. 13.
반응형

 

많은 여성들은 자신이 뚱뚱하다고 생각한다. 분명 상대방이 날씬한 몸매라고 생각하는데도 자신은 숨겨진 살이 있다며 다이어트가 필요하다고 착각을 하니 말이다. 요즘은 화제가 되는 대화가 다이어트고 성형에 대한 얘기들로 가득하다. 주위사람들은 다이어트를 실천하기 위해 운동, 약물복용은 물론 경제적 부담을 감수하면서 비만탈출을 실천하고 있다.크게 뚱뚱하지도 않는 체형인데도 비만에 민감하고 스트레스를 받으면서까지 다이어트를 하는 이유가 뭘까? 

사람들은 건강을 위해 다이어트를 한다고 한다. 하지만 속내는 다른 이유가 있을 것이다. 소비위주의 현대사회로 미디어가 발달되면서 드라마, 영화, 광고 등에서 여자의 육체가 시각적 상품화가 되면서 몸매가 관심의 대상이 되었으며 그 관심으로 남자들의 시선을 더 의식하게 되었다.

다이어트로 자신의 만족감과 자신감이 생긴 것은 좋지만 남자를 의식한 행동이라는 것은 부인하기 어려울 것이다. 남자는 시각적 본능이 무척이나 약한 편이다. 몸매와 섹시함에 접근하며 들이대기도 하지만 진정으로 사랑해서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여자는 착각을 하며 자신을 사랑한다고 생각하고 더욱 몸매와 섹시함을 강조하기도 한다. 근데 남자는 자신의 욕구를 충족하면 떠나게 된다. 사랑이 아니라 시각적인 관심과 욕망이지 진정한 사랑이라고 말하지 않는다.  

남자들이 말하는 사랑하고 싶은 여자는 섹시함보다 로맨스를 원한다. 섹시함을 꽃에 비유한다면 잠시 화려하지만 어느 순간 시드는 것처럼 섹시함은 오래 갈 수 없다. 남자는 몸매가 좋다고 또는 섹시하다고 다 좋아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일시적 시선으로 호감을 줄 수 있겠지만 자신의 반려자로 선택하는 일은 많지 않다. 외모에 어느 부분에 매력을 느끼고 예를 들어 눈이나 손 또는 미소 등등 취향이 다르며 자신의 반려자는 자신의 가치와 비슷한 사람을 선택한다. 그래서 남자는 자신과 비슷한 여자와 로맨스를 꿈을 꾼다. 로맨스는 잔잔한 기쁨이 있고 사랑하고 싶은 것이다. 섹시함을 강조하기보다는 로맨틱하고 우아한 여자에게 깊은 매력과 사랑을 느끼는 것이 남자다.

남자가 진정으로 사랑하고 싶은 여자가 몸매 좋고 섹시한 여자만 좋아 할까?

그렇다면 이 세상 여자들은 거의 남친도 없고 결혼도 못할 것이다. 하지만 기특(?)하게도 남자는 자신이 사랑하고 싶은 여자는 성격과 개성 그리고 매력이 자신과 어울리는지 생각하고 판단한다. 그리고 자신이 생각하는 섹시하다는 기준도 다르기 때문이다.
날씬하다고 섹시하다고 말할 수 없으며 통통하다고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다. 오히려 약간 통통하거나 볼륨 있는 몸매가 여성스럽고 매력적으로 판단 기준이 각각 다르다. 섹시하다고 몸매가 좋다고 그녀와 결혼하기를 원하는 것도 아니며 시각적으로 보기는 좋아도 반려자로 생각하는 것또한 일치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이렇게 남자는 시각적으로 반응도 빠르고 좋아한다고 남자를 위해 몸매 관리나 섹시함을 강조하는 것은 솔직히 남자를 위한 것이지 자신을 위한 것이라고 말하기 힘들 것이다. 남자를 위한 노력은 그때뿐 화려한 꽃일수록 시들면 더 초라해지는 법. 그래서 자신을 위한 자신의 몸을 멋지게 디자인해야 한다. ‘여자는 태어나는 것이 아니라 만들어진다’ 라는 말이 있듯이 그 만큼 자신을 가꾸며 자신만의 매력적인 이미지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완벽한 몸매는 사실상 어렵다. 그래도 다이어트를 하지만 개념이나 기준도 없이 무작정하는 사람 그리고 남자에게 잘 보이게 하는 다이어트는 일시적 효과를 볼 수 있겠지만 오래가지는 못한다. 물론 이렇게 다이어트를 한다고 비난할 수는 없다. 이것도 한편으로는 자기관리고 노력이다. 몸매관리와 다이어트를 이왕이면 ‘내 몸 사랑’ 으로 멋지게 디자인하고 개성을 살리는 관리가 필요하다. 개성은 몸매보다 오래가고 매력적인 것이다. 그래서 몸매와 개성을 돋보이는 자신을 디자인해야 한다.

몸매와 개성을 멋지게 디자인한다

1. 몸매를 디자인하기

몸매를 디자인하기란 어려울 수도 있겠다. 하지만 역시 노력과 자신관리가 중요할 것이다. 예를 들어 보자. 결혼한 지 15년된 한 지인은 5개월 동안 다이어트로 10kg을 감량했다. 그녀는 식탐과 폭식으로 힘들었지만 의사의 처방으로 약간의 약물이용과 운동, 식이요법으로 체중을 줄였는데 그녀는 자신감으로 활력을 찾게 되었다. 체중이 줄면서 스타일과 패션에 당당해지고 변화된 자신을 보면서 행복해 했다. 남편과 아이들도 그녀 노력에 찬사를 보내며 더욱 가족애를 느끼게 되었다고 한다. 그녀는 나이들면서 망가지는 자신을 보면서 자신의 몸매를 디자인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절실히 느낀다고 한다.
다른 한 지인은 10년 동안 다이어트를 해도 큰 변화 없는 싱글이다. 늘 다이어트를 하고 약물과 시술도 받았지만 일시적이며 운동은 하기 싫어했다. 간식과 단 것을 좋아 하면서 늘 살을 빼야 한다고 외친다.

두 여성은 몸매를 디자인하기 위한 생각이 좀 다르다. 결혼한 지인은 자신의 망가진 몸매를 회복하기 위해 절제와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몸매를 만들어 당당한 삶은 추구했지만 후자는 결혼할 남자를 만나기 위해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는 강박으로 오히려 스트레스만 늘게 되었고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며 그래서 하루가 늘 정신없다. 둘 다 다이어트를 했지만 결과는 다르다. 몸매를 디자인하기 위해서는 ‘누구를 위한 것’이 아니라 ‘자신을 위한 것’이 되어야 더 효과적 결과가 나올 수 있고 자신만의 개성까지 몸매를 디자인하게 되는 것이다.

2. 스타일로 디자인하기

누구나 몸매에 자신이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무리한 다이어트가 힘들다면 스타일로 자신을 디자인을 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체중조절에 무리하게 매달리기 보다는 자신의 매력과 개성을 돋보이는 스타일을 빠르게 찾아 다자인을 해본다. 자신의 체형을 파악하고 단점을 보완하는 연출과 시선이 단점에 머무르게 하지 않는 스타일링이 중요하다. 단점이 있는 곳에 장식과 포인트가 될 수 있는 디자인을 피한다.
예를 들어 어깨가 넓다면 브이 네크라인이 좋고 주름과 볼륨감이 있는 디자인은 피한다. 다리가 굵은 체형이라면 타이트한 하의보다 플레어스커트로 다리를 가늘게 보이도록 스타일링 한다. 배가 나온 체형은 상의를 레이어드하는 것이 단점이 드러내지 않아 좋다. 전체적으로 통통하다면 심플하고 옷차림에 한 가지만 포인트를 주는 것이 세련되고 날씬하게 보인다. 통통한 체형으로 자신감이 없어 과도한 장식과 화려한 디자인을 선택하는데 오히려 역효과를 줄 수 있어 포인트 컬러나 장식으로 스타일링을 한다.
스타일로 자신의 개성과 체형을 커버한다면 몸매가 만족스럽지 못해도 얼마든지 자신을 위한 돋보이는 스타일을 디자인 할 수 있다.

여자라면 몸매와 섹시함은 평생 관심의 대상이다. 하지만 항상 만족하지 못하며 늘 민감하다. 아름답고 예쁜 몸매와 섹시함은 어는 순간에 망가지고 영혼하기란 힘들다. 타고난 것에 만족하는 사람은 지나친 자신감으로 교만해지거나 게이른 사람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타고난 몸매가 아니더라도 자신을 소중하게 생각하고 자신만의 개성을 돋보이게 만들어 간다면 누구에게나 매력적인 여자가 될 것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손가락으로 추천버튼과 구독을 눌러주세요. 즐거운 하루 됩니다^^

반응형

댓글44

    이전 댓글 더보기
  • 순사기꾼들 2010.02.13 14:42

    요즘 글의 유행을 보면, 아마 위로의 글을 쓰자가 모토가 아닐까 싶은 생각까지 든다, 그러나 그러한 글을 읽어도 전혀 위로가 되지 못한다는 것이다, 자신을 알면 남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어떤 남자를 좋아하느냐고 묻는다면? 몸매 좋고 섹시하면서, 지적이고, 성격도 좋고, 궁핍할 수는 있으나 정신까지 궁핍하지 않다면 용서해줄 수는 있을 것 같군, 마음도 따뜻해야 하고, 능력도 있어야 하고, 조건으로 따지면 999가지를 늘어놓아도 모자랄 것 같군, 하나를 얻으면 또 하나를 추가할 테니까 말이지, 그래서 인간은 영원한 방랑자인가 보다, 거울을 보며 저주받은 복부를 바라보면서 물어보지, 넌 언제 들어갈래? 하고 말이다, 난 배 나온 남자가 싫은데 말이지, 다른 사람에게 정직하듯이 자신에게도 정직하기 위해서 말이지, 그러니 자신을 똑바로 보는 것이 중요하지 않을까 싶군.
    답글

  • 도대체 2010.02.13 15:40

    위에 몇몇 분이 언급했듯이 솔직히 이렇게 애를 쓰면서 글을 읽기도 참 오랜만입니다.
    아무리 아무나 블로거하고 아무나 인터넷에 글쓴다지만
    도대체 무슨 말을 하려는 문장인지 무슨 의미인지 이해하기가 힘들어요
    왜냐하면 너무 비문 투성이에다가 주어나 목적어를 너무 심하게 생략하거나
    예를 들어, 대화가 다이어트다. 이게 대체 무슨 문장입니까?
    대화가 다이어트와 관련된 내용이다. 라고 해야죠

    제발 맞춤법이나 어법에 좀 맞게 글을 썼음 해요

    정말 위에 몇 분이 말했듯 어떻게 이런 분이 책을 냈는지 참...이해하기도 힘듭니다.

    남자는 시각적 본능이 무척 약하다..?
    이게 대체 뭔 말인지. 남자는 시각적 본능이 강하다고 하든지, 남자는 시각적 유혹에 약하다고 하든지 해야죠.

    휴..완전 글 읽다가 땀 흘리고 갑니다. 아님 아예 글을 쓰질 말든가..
    답글

    • BlogIcon 머쉬룸M 2010.02.13 20:40 신고

      좀 그럴수도 있겠습니다. 사실 본문 내용은 보시는 것보다 많았죠. 너무 길어 다소 수정과 간략하게 정리하다보니 매끄럽지 못한 부분이 있네요...

  • sp 2010.02.13 15:51

    왜 여자들이 남자들 땜에 다욧트를 한다고 생각하시져??? 어이가 없네여...
    자기 자신의 건강과 미를 위해서 하는 거져!
    여자역시도 섹시한 남자한테만 끌리는 거 아니에여...
    외모만 가지고 승부하는 남자 정말 실증나고 짜증납니다!
    답글

  • BlogIcon 모산도인 2010.02.13 16:03

    글 읽어보지는 않았는데..1 다음에 3인 것 같아 댓글답니다 ㅋㅋㅋ
    답글

  • 이게뭐니 이게 2010.02.13 17:23

    초등학생인가? 아니면 공부 못 하는 중학생? 이렇게 비문 투성이에 문장력, 어휘력이 모두 형편없는 글도 찾기 힘들겠다.
    답글

  • BlogIcon 패셔니☆ 2010.02.13 17:31

    글 잘보고 가요~


    올봄 유행패션 스타일 구경하러 놀러오세요^^*
    답글

  • ㅋ크 2010.02.13 18:32

    다 그런건 아니구요..

    전 몸매 좋고 귀여운 여자가 좋아요..
    답글

  • 섹시어쩌고저쩌고하는거 2010.02.13 19:12

    보통은 다 여자 스스로 좋아하는걸 남자한테 강요하는거같던데
    답글

  • sss 2010.02.13 20:20

    첫번째 사진 보고 ㄷㅊㄱ 생각 안하면 그건 남자고 아니다..

    70먹은 할배도 ㄷㅊㄱ 하고 싶도록 만드는 사진이네...
    답글

  • ? 2010.02.13 21:19

    아따 진짜 읽기힘드네
    글좀 일목요연하게 씁시다

    '남자는 몸매좋고 섹시한 여자만 좋아할까?' 라는제목은 흔히 설의법으로 받아지기 마련입니다. 그러므로 독자들은 이 글의 주제를 [남자는 몸매좋고 섹시하기만한 여자를 좋아하지않는다] 로 추측할텐데...왠 스타일링하고 자기자신을 위해 몸매가꾸란소리가...
    그냥 대중의 시선을 받으려는 목적으로 제목을 적은뒤 그냥 본인이 하고싶은말만 하시는듯...
    답글

  • ㅋㅋ 2010.02.13 21:46

    본 내용보다 댓글이 읽을만한게 더 많군요
    알맹이보다 껍질에 영양가가 더 많은 과일에 비유할까요? ^^
    쓴 맛이 나는 댓글을 잘 읽으시고 감사히 받아들인다면
    본인에게 도움이 되고 보약이 될 충고들이군요
    그렇다고 상처 받지 마세요. 나의 부족함을 제대로 알게되면 발전하고 성숙해지는 계기가 됩니다
    나를 바로 들여다 볼 수 있도록 시야를 열어주시는 분들, 아프지만, 참 고마운 분들이죠.

    다른 건, 몰라도 하나만 제 생각을 놓고 갈게요.

    본문에, "남자가 진정으로 사랑하고 싶은 여자가 몸매좋고 섹시한 여자만 좋아할까?"
    하고, 의문부호를 찍으셨지요? 설의법을 이용해 던진 문장 뒤엔, 묵언으로 지워진 저자의 뜻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아니지요. 무엇에 섹시함을 느낀다는 것,
    굉장히 주관적인 것입니다 만,
    모든 사람은 남녀노소 막론하고 섹시한 상대를 원합니다.

    물론, 일반적으로 섹시하다고 하는 쭉쭉빵빵녀들,, 싫어할 남자들 없지요
    위에 어느 분 말씀처럼 능력이 되면서 보리문댕이 델꼬 살것냐는 것처럼
    그 말씀도 맞는 말씀이지요. 어쩌면, 확률적으로 더 정직하고 정확한 남자들의 심리일 것입니다.
    물론, 여자도 그런 논리에서 예외일 수는 없겠지요.
    그러나 섹시라는 개념에 대해 흑백논리처럼 너무 단순하게 풀어 놓으셨네요
    이 세상에 이분법적 단순논리로 모든 것이 해결된다면 단조롭고 재미없어 때로, 권태롭겠지만
    사는 일이 복잡하고 피곤하진 않겠지요? ^^

    여자를 보는 '섹시함'이 예쁘고 매력적인 얼굴과 쭉쭉빵빵 s라인에 대한 시선을
    피해갈 수는 없지만, 이 세상에, 사랑해서 결혼한 모든 남녀들은,
    나름대로 서로의 섹시함에 빠져 결혼을 했다고 봅니다.
    그래서, 내가 상대에게서 발견한 섹시함에 빠져 연앨하고,
    사랑에 빠지고, 결혼하고, 애낳고 사는 것입니다.
    그 섹시함은, 정신적인 것 혹은, 육체적인 것, 유형 무형의 모든 것들을 포함하고 있겠지요
    또한, 육체적인 섹시함의 기준도 저마다 모두 다르고요.

    물론, 그렇게보면, 저자가 하고자 하는 얘기와
    무엇이 다르냐?고 반문하실 지 모르지만..
    조금 다르다고 구분짓고 싶군요.
    읽다가 답답하고 지겨움? ^^ (죄송)이 느껴져 대충 건너 뛰며 읽긴 했지만
    글의 요지는 충분히 파악했으니까요..

    그리고, 읽다가.. 어라? 글쓴 이가 여자 아녔어? 남자였나? 하는 의문을 가진 곳이
    몇 군데 있습니다.
    설사, 저자가 남자여도 자신이 모든 남성들의 생각을 대변할 객관적인 자료를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면서, 그들의 생각을 다 알고 있는 것처럼, 혹은,
    모든 남성들의 기준이라도 되는 냥, 상당히 주관적인 문제를
    섣불리 내 시각에서 결론을 내버리는 것도 문제일 텐데..
    하물며, 여자가 남자들의 생각을 다 알고 있는 것처럼, 글을 쓴다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고 지적 받기 싶상입니다.

    글에서 여기저기 흘러다니는 가벼운 정보들을 모아 짜깁기 해 놓은 것같은
    조악한 느낌이 아니라, 세상을 다양하게 살아보고 다양한 관점에서 바라보고 생각했다는 흔적,
    그 깊이가 느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일찍 책을 내는 게 중요한 게 아니죠.
    더 살아보고 돌아봤을 때,
    정말, 쓸어 담을 수 없는 물처럼,
    세상에 책을 내는 일이란, 내 부끄럼이 되고 후회가 되는 일이 될 수 있습니다.
    그렇기에, 자신의 얼굴에 책임을 지는 심정으로 내야 하는 것이 책이라 생각합니다.

    더욱 발전 하시고, 올 한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즐거운 설이 되시길 바랍니다. (__)^^
    답글

    • BlogIcon 머쉬룸M 2010.02.13 20:44 신고

      아...네... 일하다보면 많은 남자들과 일하죠. 이 포스팅은 남자들과 얘기를 그 동안 하면서 작성한 글입니다. 저도 일한지 20년이 넘어 남자들에게 들은 이야기가 참 많습니다...
      즐거운 명절 되세요^^

  • 몸매 가꾸라는 주제? 2010.02.13 22:36

    20대 젊은 나이에 결혼보다 연애만 하고 싶을 땐 외모를 많이 보는 건 사실이죠.
    하지만 30대가 되어서 결혼을 진지하게 생각하게 되면, 1.대화는 통하는지 2.교양은 있는지 3.착한지 등등을 보게 되는 게 사고가 제대로 박힌 사람이 보는 조건입니다.
    얼굴 하나만큼은 빠지지 않는 여성과 수개월간 교제했었는데, 아는 것 없고 대화가 통하지 않아 접었습니다.
    답글

  • Stacy 2010.02.14 00:54

    끝에서 4번째 줄---영혼하기란 힘들다/영원하기란 힘들다. 끝에서 3번째 줄---게이른/게으른
    마지막에 방심하셨군요 ㅎㅎ
    답글

  • a 2010.02.14 01:33

    첫사진, Janie Tienposuwan이로군.
    답글

  • 두두 2010.02.14 02:24

    이런 말이 있더군요. "남자들은 두 부류로 나뉜다. 세상을 지배하는 남자와 지배당하는 남자다. 전자는 내면이 뛰어난 여성을 고르고, 후자일수록 여성의 외모에 집착한다. 내면은 여성이 나이가 들수록 빛나지만, 여성의 외모는 채 10년을 못가기 마련이다."

    실제로 세계의 경제, 정치, 문화적 상류층 남성들의 부인들의 외모를 조사한 연구결과가 있었는데, 대부분 예쁘지 않지만, 지성과 수단이 뛰어난 여성들이었다고 하네요.

    우수한 남성들이 잘 나가는 이유는 우수한 여성을 배우자로 맞기 때문이라고 하더군요.

    이건, 반대로 여성이 남성을 볼 때에도 마찬가지 아닐까요?
    아무리 키크고 잘생기고 섹시한 남자라도 무능력하거나 인성이 바르지 않거나,
    성격이 맞지 않다면 여성의 호감이 식을 수 밖에요.
    답글

    • 운명적인연 2010.02.14 08:04

      네 옳으신말씀...정말동감하고 정말그렇거든요

  • 2010.02.14 08:45

    몸매를 따지는게 아니라 한국 여자들 몸매가 세계에서 거의 최악이니까 그럴수밖에

    세계에서 운동 제일 안하는 여자들이 (운동안해도 축복받은 몸매의) 이슬람권 제외하면 바로 한국여자
    답글

    • 니자신이나 돌아봐 루저야 2012.01.21 14:01

      니는 얼굴이나 몸매가 좋아서 이런 말을 씨푸리는거임?

  • BlogIcon juanpsh 2010.02.14 23:06

    전 평소 예쁘지 않은 꽃은 없다는 생각을 합니다. 여성을 꽃에 비유하자면요. 예쁘지 않은 여성은 없습니다. 주의를 더 끌고 덜 끌 뿐이죠. 화려하고 아름다운 꽃이 주의를 더 끌지만, 그것이 절대 기준으로 아름답다고 할 수는 없습니다. 여성들도 그렇다고 생각합니다.

    각자가 최고의 장점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 좋은 것을 더욱 부각시키는 것이 개성이구요. 그것을 아름답게 치장하는 것이 여성들이 가져야 하는 목표라고 생각합니다. 그건, 몸매나 얼굴이 될 수도 있지만, 그보다는 성격과 특성에 더 적용되어야 하는 거죠.

    겉모습이 시들면 추해질 수 있습니다. 하지만 꽃은 꽃이 질때 열매가 생기죠. 여성에게 있어서 그 열매란 겉모습이 아닌겝니다. 적어도 나무의 열매는 꽃과는 다른 면으로 감동을 주거든요. 하지만 외모만 고집한 여성이 시들면 감동은 사라집니다. 그래도 내적 매력을 지닌 여성이라면, 겉모습이 시들어도 더욱 원숙한 내적 매력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선생의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답글

  • Appreciate your many of the watchful, frame-by-frame analysis of the with well-known Pileateds. Low-priced the two teams of photos it might be much easier to note that the actual Luneau woodpecker can be/is undoubtedly your Pileated.

    답글

  • I actually look at this write-up among the greatest write-up actually. It is actually original. I really envy quite strategies for you to supply from the subject material. We're impatient for more significant feelings and much more information sites. Your such a blessed someone to include this specific gift idea container of info. Stay the best !!!!

    답글

  • Good blog certainly. I will constantly turn back for your good revisions, Appreciation for writing excellent articles or blog posts along with helpful or more so far matters. I actually many thanks for efforts by doing this! I'm hoping to read extra interesting matters from a blog!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