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커피 전문점에서 테이크아웃 하여 향긋한 커피 향을 즐기며 거리를 걷는 사람들을 자주 보게 된다. 자판기 커피에서 이제는 안전하게 뚜껑이 있는 테이크아웃 커피는 스타일에서도 하나의 장식효과를 주는 것이 아닌가 생각할 정도로 자신이 선호하는 커피 전문점의 브랜드 이미지를 보여주기도 하면서 스트리트 패션에서는 장식 즉 액세서리 역할을 커피 컵이 되고 있을 정도이니 말이다. 그래서 인기 연예인(특히 헐리웃 스타)들의 거리패션에서 유난히 커피를 들고 있는 모습을 자주 보게 되는 이유도 커피를 들고 있는 모습으로 자연스러운 스타일을 보여주게 되는 듯하다. 이렇게 커피 전문점이 늘어나면서 거리에서 커피를 들고 있는 사람들이나 지하철, 공공장소 그리고 쇼핑할 때도 테이크아웃을 한 커피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특히 쇼핑할때 커피나 음식물을 들고 쇼핑하는 것은 다소 위험하기도 하는데 자칫 사람들과 부딪치면 커피를 쏟을 수도 있고 매장 바닥이나 상품에 오염을 주기도 한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음식물(음료)을 들고 쇼핑하는 고객에게 너그러운 것 같다. 혹시 음식물을 들고 있는 고객이라도 매출을 위해 불안하지만 침묵을 하고 때론 음식물을 쏟거나 상품에 손상이 되어도 고객책임보다 매장에서 손해를 경우도 볼 수도 있었다. 불편해도 고객이나 판매원조차도 제재를 하고 있지 않으며 불편한 상황을 묵인하고 있다.

그럼, 일본은 음식물을 들고 온 고객에게 어떻게 대처할까?

일단 일본 거리에서 음식물을 먹는 사람들을 본다는 것이 쉽지 않다. 물론 지하철이나 쇼핑장소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일본 사람들은 음식물을 거리에서나 공공장소에서 걸으면서 또는 서서 먹는 것에 대해 자연스러운 행동으로 생각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특히 거리에서 음식물을 걸어 다니면서 먹는 것을 일상적이지 않다는 것, 물론 쇼핑 시에도 마찬가지다.

12월에 도쿄출장, 유명 아울렛을 리서치를 하다가 동료 한명이 저녁이 되자 갑자기 추워 커피를 마시고 싶다고 했다. 따뜻한 커피를 들고 걷다가 동료는 너무 추워 갑자기 한 곳의 매장으로 들어갔다. 매장에 들어가는 순간 한 점원이 강력하게 팔을 X 자를 만들며 음료 때문에 들어갈 수 없다고 말했다. 동료는 당황하고 들고 있는 커피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망설였다. 그래서 양해를 구하고 커피를 카운터에 보관하고 쇼핑을 했던 경험을 하게 되었다. 이런 경험은 몇 번 있었던 것으로 한국에서 자연스럽게 음식물(또는 음료)을 들고 쇼핑해도 크게 문제가 되지 않았던 경험이라 자연스럽게 커피를 들고 쇼핑을 하게 되는 것 같다. 하지만 일본은 쇼핑공간에서 절대 음식물을 반입하지 않으며 제재를 하고 있었다. 고객의 편의보다 상품의 보호나 다른 고객에게 불편을 주는 음식물 반입에 대해 철저하게 제재를 하고 있다는 것을 볼 수 있다.

반면 한국에서는 매장에서 음식물 반입한 고객에게 특별한 제한이나 제재를 하지 않는데 음료는 물론 각종 음식물 그리고 아이들이 음식을 먹으며 쇼핑을 해도 부모나 판매원이 제재를 하거나 조심하라는 말도 거의 하지 않으며 묵인하는 상황도 볼 수 있다. 고객우선이라고 하지만 가끔 개인적으로 불편하거나 음식물을 들고 쇼핑하는 사람들이 불편을 느낀다고 생각도 하는데 말이다.

- 한국에서 철저하게 음료 및 음식 반입을 금지하는 표시를하는 것도 있지만 정말 어렵게 볼 수 있다.

물론 생활문화 차이는 분명 있다. 유난히 거리 환경과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으려는 일본의 생활문화차이도 있다는 것도 차이가 있을 것이다. 반면 한국이나 유럽은(특히 파리거리) 걸으면서 음료를 즐기거나 음식(예를 들어 파리에서는 바게트를 즐기면서 걷는 모습)은 자연스럽고 즐기는 편이며 특히 한국에서는 지하철에서도 각종 음식물을 냄새를 풍기면서 즐기는 모습도 보게 된다.

                                    - 홍콩 지하철 안 경고 안내문

나라마다 생활문화(쇼핑문하) 차이가 있기는 하나 예를 들어 홍콩은 지하철에서 사람들에게 피해는 주지 않기 위해 음식물을 먹으면 벌금을 내야 하는 나라도 있으며 대체적으로 다른 나라에서는 지하철이나 밀폐된 장소에서는 상대방을 위해 음식물(특히 냄새가 강한 것)을 노출하지는 않다는 것이다. 생활 문화 차이가 있지만 밀폐된 공간이나 사람들이 많은 장소 그리고 쇼핑 시에는 적어도 상대방이 불편할 수 있다는 것을 조금 배려하는 모습을 보는데 한국은 정말 너그럽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아무튼 음식물을 들고 쇼핑하는 모습은 자신이나 상대방 그리고 판매원에게 좋게 보일 수는 없다. 그 공간에서 쇼핑하는 많은 사람이나 판매처에게 불안감과 불편한 상황이 언제든지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머쉬룸M의 글을 구독 하는 법- 구독+해 주세요
  
                         
 추천버튼을 꼬~옥 눌러주세요^^ - 행복 가득하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ThinkingPig 2011.01.18 07:52

    아마 한국은 손님이 불쾌해 할까봐 아무말도 못하는 걸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아무튼 음식물 들고 옷가게 가는 건 환영받지 못할 행동이죠^^*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7:58 신고

      혹시나 불쾌할까봐 말을 못하면 다른 사람에게 피해가 올 수 있는데 말이죠^^

  3. BlogIcon 바람나그네 2011.01.18 07:57

    전 고속버스에서 팝콘 냄새 풍기는 사람이 제일 싫다는 생각을 하곤 합니다. ㅋ
    그리고 다른 분들을 볼 때, 옷 가게에는 묻히는 거 좀 안 들고 갔으면 하는
    바람이 생기고는 한답니다. ㅋ
    행복하고 멋진 하루되세요^^

  4. BlogIcon 언알파 2011.01.18 09:04

    하긴..
    우리나라에서도 공공연하게 일어날 수 있는일인데
    조심성이없는듯..

  5. BlogIcon 카타리나 2011.01.18 11:14

    엥?
    전에 하라주쿠에 가니 사람들이 다들 뭔가를 먹으면서 다니던데요 ㅎㅎㅎ

    가게안은 좀 자제를 할 필요가 있을듯해요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8:01 신고

      하라주크에서 아마도 관광객이 그럴가능성이 많죠.
      그리고 가게 근처에서 대체적으로 모여 먹기도 합니다.

  6. BlogIcon mikekim 2011.01.18 11:45

    음 저도 의류매장에서 음식물 흘려 가며 쇼핑하던 사람때문에 불쾌했던 기억이 있네요...흘렸으면 휴지라도 꺼내 닦든가 해야지 그냥 슥 둘러 보고는 가더라고요...

  7. 끼리끼링 2011.01.18 13:03

    이태리 여행중 너무 더워서 아이스크림 들고 생각없이 그냥 베ㅁ네통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
    파란눈으로 부리부리 거리니까 무섭고 민망해서 얼릉 나왔다는..
    근데 유럽쪽에는 상식이다 그런지 저런 금지 표시는 본적이 없는데요

  8. BlogIcon 칼스버그 2011.01.18 13:30

    가장 기본이 되어야 할 에티켓은 우리가 안지키고 있는 것 같군요...
    좋은 본보기는 배워야겠지요..
    포근한 하루 되시구요.

  9. 둘둘 2011.01.18 15:10

    일본 거리에서 음식물 먹으며 다니는 사람 우리나라보다 더 많이본것 같은데,,,?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8:03 신고

      글쎄요. 물론 거리에서 먹는 사람 있습니다. 하지만 많지 않으며 쇼핑할때는 자제하죠^^

  10. 토리람쥐 2011.01.18 16:01

    약간의 틀린 사실이 있어 이렇게 글을 남김니다.
    길거리에서 무언가를 마시거나 먹는 사람들은 우니라나 보다 일본의 여기 저기에서 더 쉽게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물론 긴자나 지유가오카 같은 좀 고급스러운 거리에서는 다른 곳보다 보기 힘들기는 하지만, 오히려 우리나라 보다는 더 보편화되어있고 자연스럽게 여긴다는 점입니다. 대신 남에게 피해는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사람이 우리나라 보다 많다는 것이죠..

    님의 말씀대로 우리나라도 가게 안에는 음식물 반입을 자제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8:06 신고

      거리에서 음식물을 일본에서 먹지 않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한국보다 많지 않으며 거리에서 먹을 수 있는 음식또한 몇개 안돼죠.그리고 관광객이 은근히 음식물을 들고 다니죠^^

  11. BlogIcon 더공 2011.01.18 16:53

    정말 어떻게 보면 기본 중의 기본인데..
    한국에서는 그 기본이 안통하는 것이 많더라고요.

  12. 듀라리 2011.01.18 17:06

    아... 난 내가 조심하면 된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음식물은 몰라도
    커피정도는 괜찮지 않을까 생각했거든요
    물론 절대적으로 조심해야한다는 전제조건 하에서요

  13. 원래는... 2011.01.18 18:20

    원래는 우리나라도 돌아다니면서 음식 먹는 것을 안좋게 생각하는 풍습이 있었습니다만....
    시간이 지나오면서 바뀌어 그런 것 같습니다.
    저 같은 경우만 해도 어렸을 때 음식 들고다니면서 먹으면 어머님한테 혼났었거든요.
    음식 들고 다니면서 먹는 것은 거지들이나 하는 짓이다!! 라면서요.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8:08 신고

      음료정도는 거리에서 먹어도 나쁘지 않죠. 조심만 한다면요^^

  14. BlogIcon 점원들 2011.01.18 22:25

    가게 이야기를 하자면,
    한국에선 물건 사러 가게에 들어갈 때 마다
    점원이 옆에 달라 붙어서 쇼핑하기 싫더군요.
    팔짱끼고 뒤에서 감시하는 점원도 있고.

    일본처럼 손님을 자유롭게 놔두면 좋을텐데
    점원들은 그런 걸 모르나요?

    • BlogIcon 머쉬룸M 2011.01.19 08:09 신고

      한국과 일본 점원이 손님을 대하는 요령이 좀 다른 듯해요6^

  15. 완전공감 2011.01.19 05:48

    커피는 물론 아이스크림 입에 든채로 떠들면서 이야기 하는 모습 보면 같은 손님이지만 불안불안합니다.
    지하철에서도 샌드위치는 물론 어묵을 컵에 담아서 다섯정거장을 가는 동안 냄새풍기면서 음미하는 분도 봤습니다. --;;

  16. BlogIcon 洞帆 2011.01.19 15:25

    전 필리핀 갔을때 조그만 백화점 같은데서 담배도 막피면서 돌아다니는 장면도 봤어요~~
    옷가게도 무사 통과~~
    첨엔 좀 놀랐더랬죠

  17. BlogIcon 윤석구 2011.01.19 18:06

    `최강 동안' 머쉬룸님 들렸다 갑니다. 길거리에서 뭐 먹는거 별로 안좋아해서 저하고는 해당사항이 없는듯.. 날 춥습니다. 건강 챙기세요. ^^

  18. 음... 2011.01.31 17:41

    한국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냄새 나는 음식물 먹으면
    그 자리에서 욕 얻어 먹습니다;;;;

    적어도 서울 지하철에서는 그런데 버섯돌이님은 어디 지하철을 타신 거죠;;;

  19. BlogIcon auto insurance web language 2012.05.11 11:43

    당신이 아래에있어 멋진 정보와 사실. 나는 이미의 하나님을 감사 이외에 학교에서 신문에 대해 이야기 해주 지금 12 주 동안이 주제에 관해서 조사하고 있었어요 당신의 웹사이트 내에서 아이디어를 발견했다. 이건 내가 perusing 멋진 시간을 보냈어.

  20. 그것을 즐기세요! 매우 보람, 희망받는 발언과 아이디어는 일반적으로 동일하게 낙관적 모두 있습니다. 귀하가 이와 같은 본 정보를 토론 주셔서 감사합니다.

  21. BlogIcon insure vans 2012.06.07 19:58

    당신은 환상적인 웹로그를 배포했을 수 있습니다. 나는 내가 여기 좋은 자리를 표현하는 당신은 실제로 많은 감사 지적 연결되어 원하는 말을해야합니다. 이것은 게시물을 조명하고 있습니다. 이 사이트에 의해 사람의 귀중한 풍경을 공유에 관한 건배.

+ Recent posts